고조선의 건국과 강역도 > 고조선

고조선의 건국과 강역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조회 3,658회 작성일 06-08-24 22:40

본문

고조선은 청동기문화를 바탕으로 성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로서, 중근세에는 위만조선 이전의 조선만을 고조선이라 불렀으나, 최근에는 위만조선까지를 모두 포함하여 고조선이라 하고 있다.


요하유역의 비파형동검문화와 대동강유역의 세형동검문화가 고조선의 문화로 알려져 있는데, 기원전 3~2세기대 준왕 대의 고조선과 위만조선은 평양을 도읍으로 하고 있었고, 전국 연나라와의 전쟁이 있기 전인 기원전 4세기 말~3세기 초 이전에는 요하유역 어딘가에 중심을 두고 있었다.


고려시대 승 일연이 13세기에 쓴『삼국유사』와 승 일연이 참고한 중국 사서 『위서(魏書)』등에는 고조선이 기원전 2333년 하늘신인 환인의 손자이자 환인의 서손 환웅의 아들인 단군왕검에 의해 건국한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이를 그대로 믿기는 어렵다. 다만 요하유역의 고고학적인 정황과 여러 문헌기록을 고려하여 볼 때, 기원전 8~6세기 요하유역에서 군장사회(君長社會)의 형태로 출발하였고, 늦어도 기원전 7~5세기 대에는 고조선이라는 이름이 중국에까지 알려졌음을 알 수 있다. 고조선은 발달된 청동기문화와 주변의 선진적인 문화를 수용하여 문화와 경제는 물론 정치적인 면에서도 발전을 이룩하였는데, 중국의 사서인 『위략(魏略)』에 의하면 기원전 4세기에는 고조선의 세력이 강성해져 중국의 전국시대 칠웅(七雄) 중의 하나였던 연(燕) 나라와 세력을 다툴 정도에 이르렀다. 고조선과 전국시대 연나라의 긴장관계는 표면적으로는 연나라의 칭왕(稱王)으로 되어 있으나, 고조선의 통치자 또한 연나라에 뒤질새라 칭왕하였다는 것으로 보아 당시 고조선이 결코 약한 나라가 아니었음을 알 수 있다.


이와 같은 고조선과 연나라의 긴장관계는 급기야 기원전 4세기 말~3세기 초 전면적인 전쟁의 형태로 표출되었는데, 고조선은 이 전쟁으로 무려 2,000여리에 달하는 지역을 빼앗기고 그 중심지를 평양으로 옮기게 되었다. 이러던 중 진한(秦漢) 교체기와 한나라 초 중국이 혼란한 틈을 타 연나라를 비롯한 수 많은 북중국 사람들이 고조선 변경으로 많이 망명하는 과정에서, 연나라 출신 위만(衛滿)이 이들과 일부 토착집단을 결집시켜 준왕(準王)을 공격하여 위만조선(衛滿朝鮮)을 세웠다. 위만조선은 위만을 중심으로 한 소수의 중국 망명집단과 다수의 토착집단의 결합에 의해 세워진 나라였기에 처음부터 고조선의 정통성을 계승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였고 나중에는 중국 망명인 출신들 또한 고조선인으로서 완전히 토착화되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한편 정권을 빼앗긴 준왕은 뱃길로 서해안 일대로 망명하여 그곳에서 한왕(韓王)이 되었다. 위만조선은 한나라와의 교역과 중개를 통해 실력을 배양시켰고, 이렇게 하여 축적된 군사력과 경제적 능력으로 임둔과 진번 같은 소국들을 복속시켜 점차 강국으로 부상하였다. 위만조선의 성장은 당시 북방의 강자인 흉노와 대치 국면에 놓여져 있던 한나라로 하여금 불안감을 야기시켰고, 결국 기원전 109년 두 나라 사이에 전면전이 벌어지게 되었다.


당시 한나라는 50,000여명에 달하는 대군을 발동하여 위만조선을 공격하였는데, 위만조선의 군사력은 한나라가 근 1년이 지나서야 그것도 내분을 유도하여 겨우 승리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얼마나 강성하였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한편 기원전 2세기 고조선의 북쪽에는 우리 민족의 일부가 세운 부여(夫餘)가 성장하고 있었으며 남쪽에는 진(辰)이라는 나라가 있었다. 고조선은 이들 나라와 함께 고구려, 백제, 신라를 형성한 모태가 되었다. (출처 : '고조선 역사' - 네이버 지식iN)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1-03-19 18:34:33 고조선(으)로 부터 이동됨]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