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한국사
1. 선사
2. 고조선
3. 삼국
4. 남북국
5. 고려
6. 조선전기
7. 조선후기
8. 일제
9. 공화국
10. 통사
· 오늘 :  177 
· 어제 :  357 
· 최대 :  2,389 
· 전체 :  1,403,016 
 
  2004-05-12 15:22:383305 
나주 반남 고분의 주인공은 누구인가-펌
양승국

출전 : www.namprise.com
잃어버린 역사를 찾아서 제 280호 1999.3.1

--------------------------------------------------------------------------------


나주 반남 고분의 주인공은 누구인가
'일본 倭' 아닌 '한국 倭'
3∼6세기 나주 일대에 존재했다



이덕일·이희근 역사평론가
--------------------------------------------------------------------------------


식민사관에 따른 ‘임나일본부’를 뒤집는 학설이 제기돼 역사학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역사서, 삼국사기 등에 등장하는 ‘倭’는 일본이 아닌 한반도에 존재한 정치세력이었다는 것. 나주 반남 고분을 통해 고증한 ‘잃어버린 왕국’의 이야기.


▲일본 천황가의 고분으로 알려진 전방후원분 형태를 하고있는 나주 반남 고분군. 앞쪽이 신촌리 9호분이고, 뒤쪾이 덕산리 고분들이다.
경주나 부여·공주의 유적에 익숙한 사람들, 그래서 남한의 고대 유적은 신라와 백제, 그리고 가야가 전부인 줄 아는 사람들은 전남 나주 영산강 유역의 반남이란 작은 면 일대에 산재한 고분(古墳)들을 본다면 커다란 충격을 받을 것이다. 나주군 반남면 자미산 일대에 산재한 30여 기(基)의 반남 고분군은 한국 고대사에 남겨진 최대의 비밀이다.
이 지역이 백제 영토였으니 부여·공주의 고분보다 작으리라는 예상을 가지고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은 일단 그 엄청난 규모에 놀라움을 금치 못할 것이다. 예를 들어 덕산리 3호분의 경우 무덤의 남북 둘레가 46m이고 높이가 9m에 달한다.

이런 엄청난 규모는 백제 왕실의 고분들보다 훨씬 커서 통일신라나 가야 왕실의 고분들과 비교해야 할 것이다. 이 정도 고분을 조성할 수 있었던 정치권력이라면 적어도 고구려·백제·신라·가야에 뒤지지 않는 세력을 지니고 있었어야 한다. 도대체 이 거대한 고분군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유홍준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제1권의 1장에서 이렇게 설명한다.
“신촌리 제9호 무덤에서는 다섯개의 옹관이 한꺼번에 나오면서 그 가운데 옹관에서는 금동관이 출토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이 금동관의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그것이 고고학과 역사학에서 매우 흥미로운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데, 대체로 삼한시대 마한의 마지막 족장이 아닐까 추정하고 있습니다. 마한은 처음에 충청·호남지방에 근거를 두었는데 북쪽에서 내려온 백제에 밀려 충청도 직산에서 금강 이남인 전라도 익산으로 쫓겨갔다가 4세기 후반 근초고왕의 영토확장 때 이곳 영산강까지 밀리게 되며, 이후 백제가 공주·부여로 내려오면서 더욱 압박을 받게 되어 5세기 말에는 완전히 굴복하고 만 것으로 추정되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반남 고분군은 대개 5세기 유적으로 비정되고 있죠.”

유홍준의 설명처럼 이 반남 고분군은 마한의 유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현재 학계의 불완전한 추측이다. 그러나 얼마 전 모 방송사에서 ‘아파트형 고분’이란 제목 아래 이 고분의 주인공을 마한세력으로 추정하다 확실한 결론을 못내려 물의가 인 데서 알 수 있듯이 마한이라는 설명은 합리적 설명이 부족한 그야말로 추측 차원에 지나지 않는다.

이 반남고분군은 매장 방법도 한반도의 다른 지역에서는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특이하기 때문에 관심의 대상이다. 거대한 하나의 봉토(封土) 내에 수개 혹은 수십개 이상의 시신을 담은 옹관(甕棺·항아리관)이 합장돼 있는 것이나 몇몇 고분 조사에서 밝혀지고 있듯 봉토 주위에 도랑이 존재했던 점도 특이하다. 옹관 규모도 우리를 흥분시키기에 충분하다. 큰 것은 그 길이가 3m, 무게가 0.5t이나 되는 것도 적지 않다. 그 안에는 금동관(金銅冠) 및 금동제(金銅製)의 호화로운 장신구와 환두대도(環頭大刀) 등 무기류들이 부장돼 있었다.

처음 이 고분들을 주목했던 사람은 일본인들이었다. 일본은 ‘고분시대’(古墳時代)를 하나의 시대로 시기구분할 정도로 고분을 중요시하는데 반남고분군이 일본의 고분들과 겉모양이 유사했기 때문이다.

일본 후나야마 유물과 비슷한 반남고분

신촌리 9호분에서 발견한 금동관 역시 일본 구마모토(雄本)현의 후나야마(船山) 고분에서 출토한 것과 유사하다. 이러한 특이한 점들 때문에 반남고분군은 일제시대 초기 비상한 관심의 대상이 됐다.

반남고분군을 최초로 조사한 기관은 조선총독부 고적조사위원회(古蹟調査委員會)다. 1917∼18년 곡정제일(谷井濟一)·소장항길(小場恒吉)·소천경길(小川敬吉)·야수건(野守健) 등 4명의 위원이 나주군 반남면 신촌·덕산·대안리 일대 고분들 가운데 신촌리 9호분, 덕산리 1호·4호분과 대안리 8호·9호분 등을 발굴·조사한 것이다. 그러나 이들은 대대적인 발굴 조사와 달리 곡정제일이 단 한쪽짜리 보고서만 세상에 내놓는 것으로 발표를 갈음했다. 다음은 당시 내놓은 보고서 전문이다.

‘반남면 자미산 주위 신촌·덕산리 및 대안리 대지 위에 수십 기의 고분이 산재하고 있다. 이들 고분의 겉모양은 원형(圓形) 또는 방대형(方臺形)이며 한 봉토 내에 1개 또는 여러 개의 도제 옹관(陶製甕棺)을 간직하고 있다. 지금 조사결과를 대략 말하면 먼저 지반 위에 흙을 쌓고 그 위에 도제의 큰 항아리를 가로놓은 뒤 이에 성장(盛裝)한 시체를 오늘날에도 한반도에서 행해지고 있는 것처럼 천으로 감아서 판자에 얹은 뒤 머리쪽부터 큰 항아리 속에 끼워 넣고 큰 항아리의 아가리에서 낮거나,

또는 아가리를 깨서 낮게 한 작은 단지를 가진 판자를 아래로부터 받친 뒤 약간 작은 항아리를 큰 항아리 안에 끼워 넣어서 시체의 다리 부분을 덮고 크고 작은 항아리가 맞닿은 곳에 점토(粘土)를 발라 옹관 밖의 발이 있는 쪽에 제물(祭物)을 넣은 단지를 안치하여 흙을 덮는다. 여기에서 발견된 유물 중에는 금동관과 금동신발, 칼(大刀·刀子)과 도끼·창·화살·톱이 있고, 귀고리· 곡옥(曲玉)· 관옥(管玉)·다면옥(多面玉)·작은 구슬 등 낱낱이 열거할 겨를이 없을 정도다. 이들 고분은 그 장법(葬法)과 관계 유물 등으로 미뤄 아마 왜인(倭人)의 것일 것이다. 그 자세한 보고는 후일 ‘나주 반남면의 왜인의 유적’이라는 제목으로 특별 보고로서 제출하게 될 것이다.’
이들은 훗날 내놓겠다던 ‘나주 반남면의 왜인의 유적’이란 보고서를 끝내 내놓지 못했다.


▲일본 나라현 덴리(天里)시 고분에서 발굴된 무녀·樂人 등의 인물상, 말·돼지·닭 등 동물상, 검·방패 등의 무기 모양들이 일괄적으로 출토됐다. 전남 광주시 월계동에서도 비슷한 원통형 토기들이 발견됐다.
그러나 이 간단한 한쪽짜리 보고서의 내용도 당시 고고학계를 흥분시키기에 충분한 정보를 담고 있었다. 그런데 이 보고서를 보고 먼저 움직인 것은 고고학계가 아니라 도굴꾼들이었다. 보고서 내용 중 ‘금동관·금동신발, 칼과 도끼’ ‘귀고리· 곡옥(曲玉)· 관옥(管玉)· 다면옥(多面玉)’ 등은 이들의 모험심에 불을 붙이기에 충분했던 것이다.

1차 발굴조사 20여년 후인 38년 일제는 다시 신촌리 6호·7호분과 덕산리 2호·3호·5호분 등 옹관고분 5기와 흥덕리 석실분(石室墳)을 발굴·조사했는데, 조사에 참여했던 유광교일(有光敎一)과 택준일(澤俊一)이 “도굴의 횡액(橫厄)으로 이처럼 유례가 드문 유적이 원래 상태를 거의 잃어버리게 됐다”고 회고할 정도였다. 이들은 “거의 대부분의 고분이 도굴당해 완전한 봉토가 거의 없었다”면서, “신촌리 6호분에서 겨우 2개의 옹관을 수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도굴은 사실상 일제가 조장한 셈이었다. 일제는 1차 조사 후 한쪽짜리 보고서에서 ‘금동관·금동신발’ 등의 유물이 나왔음을 발표하고도 이 지역에 대한 아무런 보호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이는 도굴꾼들에게 도굴 장소를 안내한 격이었다.

한쪽짜리 보고서의 ‘그 장법(葬法)과 관계 유물 등으로 미루어 아마 왜인(倭人)의 것일 것이다’라는 내용은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는 구절이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일제가 시종일관 주장해왔던 한반도 내 ‘임나일본부’의 존재를 확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당시 일제는 ‘광개토대왕비문’의 왜 침략 기사와 “일본서기” 기사를 바탕으로 고대 일본이 한반도 남부를 식민지로 경영했다는 임나일본부설을 주장했는데, 그들은 이를 한반도 침략을 정당화하는 이론으로 둔갑시켰던 것이다.

일본의 입장에서 ‘아마 왜인’일 가능성이 있는 한반도 내 유물이 출토됐으면 침묵을 지키거나 도굴을 조장할 것이 아니라 임나일본부설이 타당함을 대대적으로 선전해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제는 한쪽짜리 면피용 보고서만 내놓은 채 침묵을 지키며 도굴을 조장했다. 왜 그랬을까.

반남고분의 출토 유물들이 임나일본부설을 지지하기는커녕 임나일본부설을 뒤집을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이라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설명일 것이다. 다시 말해 반남고분군의 출토 유물은 고대 일본이 한반도 남부를 지배한 것이 아니라, 거꾸로 반남고분의 주인공들이 고대 일본열도를 지배했다는 사실을 말해 주기 때문에 덮어 버리고 도굴을 조장했다고 해석해야 할 것이다.

그러면 이 거대한 고분을 쌓은 주인공들은 누구일까. 먼저 일제의 한쪽짜리 보고서의 ‘아마 왜인’이라는 구절에 주목해 고대 왜에 대해 살펴보자. “삼국지”(三國志) 위서(魏書) 한전(韓傳)은 한과 왜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한은 대방(帶方)의 남쪽에 있는데, 동쪽과 서쪽은 바다로 한계를 삼고 남쪽은 왜와 접해 있으며(南與倭接) 면적은 사방 4천리쯤 된다. (한에는) 세 종족이 있으니 마한·진한·변진이며 진한은 옛 진국이다. 마한은 (삼한 중에) 서쪽에 있다. …지금 진한 사람 모두 편두(頭·납작머리)고, 왜와 가까운 지역(近倭)이므로 역시 문신을 하기도 한다. …(변진의) 독로국은 왜와 경계가 접해 있다(與倭接界).”

위 기사에서 주목할 점은 왜의 위치가 한반도 밖이 아니라 한반도 안쪽, 즉 삼한의 남쪽인 한반도 남부에 있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지금껏 ‘왜는 일본열도에 있다’는 고정관념 속에서 이 기사를 봐왔으므로 이 기사가 말해 주는 위치 비정을 무시해왔는데 이런 고정관념을 해체하고, ‘(한의) 남쪽은 왜와 접해 있다’(南與倭接)는 기사를 해석하면 왜는 도저히 일본열도 내에 있을 수 없게 된다.

“삼국지” “후한서” 등 倭의 위치는 한반도 내

‘접’(接)은 육지로 서로 경계할 때 쓰는 낱말이지 바다 건너 있는 지역을 말할 때 쓰는 단어는 아니기 때문이다. 만약 바다 건너 왜가 있었다면 ‘바다’(海)로 동쪽과 서쪽의 경계를 표시한 이 기록이 유독 남쪽 경계를 표시할 때만 바다를 생략할 이유가 없다.

또한 진한조의 ‘근처에 왜가 있다’(近倭)는 구절과 변진 12개국 가운데 하나인 독로국이 ‘왜와 경계가 접해 있다’(與倭接界)는 구절도 왜가 일본열도가 아니라 진한과 독로국 근처의 한반도라는 사실을 말해 준다.

“후한서”(後漢書) 동이열전(東夷列傳) 한조(韓條)에서 왜의 위치를 추측해 보자.
‘마한은 (삼한 중에) 서쪽에 있는데 …남쪽은 왜와 접해 있다. 진한은 동쪽에 있다. …변진은 진한의 남쪽에 있는데 역시 12국이 있으며 그 남쪽은 왜와 접해 있다.’
이 기록에 따르면 왜의 위치는 마한과 진한·변진의 남쪽, 즉 한반도 남부다. 따라서 왜는 적어도 중국의 삼국시대인 3세기까지는 한반도 남부에 위치했다는 말이 된다.

그런데 “송서”(宋書) 왜국전(倭國傳)은 ‘왜국은 고려(고구려)의 동남쪽 큰바다 가운데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는 중국 남북조 송나라(420∼479년) 때에는 왜가 한반도를 벗어나 일본열도에 자리하고 있었음을 알려 준다. 이후에 발간된 중국측 문헌들은 모두 왜가 일본열도에 자리잡고 있다고 기록했다.

4∼5세기 일본 고대사
문자 없는 소국 연합정권
일본에서 한자를 사용해 기록을 남긴 것은 대략 6세기께. 그러므로 이보다 앞선 시기의 역사를 알기 위해서는 중국 및 한국의 기록과 고고학 연구성과에 의존하는 수밖에 없다.
일본에는 ‘고분시대’라는 시기가 있는데, 학자들에 따라 견해는 다르지만 대략 3세기 말부터 7세기까지로 비정되고 있다. 고분시대는 대체로 3기로 구분된다. 3세기말∼4세기를 전기, 5세기를 중기, 5세기 이후를 후기로 설정한다.

고분의 출토 유물 중 토기류는 고분 주인공의 성격 변화를 보여주는데, 하지키(土師器)는 야요이(彌生·기원전 3세기∼기원후 3세기)식 토기의 기술을 계승한 것으로, 5세기 이전 고분들에서 주로 출토된 반면 5세기 이후 후기 고분들에서는 보편적으로 대륙 전래의 스에키(須惠器)가 출토됐다. 또한 중기 고분은 전기고분에 비해 규모도 획기적으로 크고 조성지도 언덕 위에서 평지로 내려오는데 이는 5세기에 일본 정치세력의 성격이 변화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중국 남조의 “송서”(宋書)에 따르면, 왜는 5세기 초부터 몇차례 사신을 보낸 끝에 5세기 말 송나라 황제로부터 ‘도독 왜·신라·임나·가라·진한·모한6국 제군사 안동대장군 왜왕’(都督倭新羅任那加羅秦韓慕韓六國諸軍事安東大將軍倭王)의 칭호를 받았다. 이는 왜왕이 당시 각 지역단위 소국(小國)의 호족, 즉 기미(王)들을 통합한 연립정권의 수장이었음을 말해 준다.

그런데 6세기에는 오오기미(大王)로 호칭된 것으로 보아 정치·군사적으로 소국의 호족들을 상당한 정도로 통제할 수 있는 권력기반을 구축했음이 분명하다. 5세기 이전 일본의 정치세력은 호족 중심의 소국들로 분열돼 있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한국인에게도 잘 알려진 쇼토쿠 태자(聖德太子·574~622년)가 섭정하기 시작한 593년부터 일본은 비로소 관등을 제정하는 등 중앙집권화가 강화되더니, 645년 다이카개신(大化改新)을 단행, 중앙집권제에 한층 다가섰다. 그리고 701년에는 당나라의 제도를 따라 율령(律令)을 반포했다. 이는 명실상부한 고대 천왕제, 즉 중앙집권적 율령체제 국가를 확립한 것을 의미한다.



▲1917년 신촌리 9호분에서 출토된 금동관. 독립된 정치체의 왕권을 상징하는 중요 유물이다.

일본열도 향해 떠나는 한반도 倭 일부 세력

이런 기록들은 왜의 중심지가 5세기의 어느 시점부터 한반도를 떠나 일본열도로 이동하는 과정을 설명하는 것이다.
왜는 “삼국사기” 등 우리나라 사료에도 빈번히 등장하는데 그중 가장 중요한 사료는 ‘광개토대왕비문’의 기사다. 한·일 양국 사이에 수십년에 걸쳐 논쟁의 대상이 되었던 유명한 신묘년(서기 391·광개토왕 1년, 백제 진사왕 7년, 신라 내물왕 36년) 기사를 보자.

‘왜가 신묘년 이래 바다를 건너와서 백제를 파하고, 신라를 신민으로 삼았다’(而倭以辛卯年來 渡海破百殘 新羅 以爲臣民).
왜가 한반도 내에 있었다는 관점에서 바라볼 때 이 구절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바다를 건너와’(渡海)라는 구절이다. 이에 대해 일본의 어떤 탁본들은 ‘渡海’라는 글자를 선명히 보여주지만, 광개토대왕비문 조작설 제기 당사자이자 최근 이를 현지답사한 이진희(李進熙)는 ‘海’(해)자는 ‘皿’의 자획이며 ‘渡’(도)자도 확실치 않았다고 말했다.

일본사 연구자들에 따르면 신묘년 즉, 4세기 후반 일본은 통일된 정권을 형성하지 못하고 있었다. 즉 4세기 후반에 일본열도 내에는 바다를 건너와 백제와 신라를 공격할 만한 정치세력이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 일본 학계의 연구결과다. 그렇다면 신묘년에 백제와 신라를 공격한 왜는 한반도 내에 있었던 정치세력인 것이다.

당시 왜가 강력한 정치집단이었음은 김부식의 “삼국사기”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삼국사기” 백제본기 아신왕 6년(397)에 ‘왕이 왜국과 우호 관계를 맺고 태자 전지를 인질 보냈다”는 기사 내용과 신라본기 실성왕 1년(402) 3월에 “왜국과 우호관계를 맺고 내물왕의 아들 미사흔을 인질로 보냈다’는 기사는 당시 왜가 백제와 신라를 자신의 영향력 아래 두었던 강력한 정치집단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반도에 있었던 왜는 백제와 신라를 영향력 아래 두고 고구려의 남하정책에 맞서 싸웠던 강력한 정치집단이었다. 그간 일본인들이 왜를 일본열도 내로 비정하면서 생겼던 모든 모순은 왜를 한반도 내의 정치집단으로 이해할 때 풀리게 된다.

일본 천황가가 대륙으로부터 한반도를 거쳐 온 기마민족이었다는 ‘기마민족설’을 주장하여 일본 국내외에 큰 충격을 던진 에가미 나미오(江上波夫)는 이렇게 설명한다.
“기마민족이 4세기초 바다를 건너 북규슈(北九州)에 한·왜 연합왕국을 수립했다가 4세기말께는 동북 기나이(畿內) 지방에 야마토(大和) 정권을 수립하는데, 그 주인공인 16대 오우진(應神) 천황은 한·왜 연합왕국의 주도자로서 남한지역에 군대를 보내 신라를 제외한 남한 여러 나라와 연합하여 고구려의 남하에 대항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하였다.”

이 주장은 4세기말에 일본열도 내에 그런 일을 수행할 만한 정치집단이 없었다는 역사적 사실에 의해 부정되지만, 고구려의 남하에 저항했던 왜가 한반도 내에 있었다고 발상을 전환한다면 상당부분 역사적 사실에 접근하는 것이다.

한반도 내의 왜로 추정되는 정치세력은 “일본서기”(日本書紀) 신공(神功) 49년(369)에도 보이는데, 백제 근초고왕과 함께 가야 7국과 마한 잔존세력을 정복한 사건은 한반도 내의 왜가 수행한 군사정복일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한반도 내의 왜는 ‘광개토대왕비문’의 기사에 의하면, 400년과 404년 두차례에 걸쳐 고구려와 대규모 전쟁을 벌였다가 패하여 그 세력이 결정적으로 약화된다. 고구려와 더이상 싸울 여력을 잃은 왜의 상당수 세력은 한반도 남부를 포기한 채 일본 규슈 지방으로 건너가는 것이다. 그리고 “일본서기”의 동정(東征) 기사는 이들이 수행한 열도 정복사건을 묘사한 것이다.

5세기 이후 중국 기록 倭 중심지는 일본열도로 기록

5세기 이후의 중국 기록들이 이전의 기사와 달리 왜의 중심지를 한반도 남부가 아닌 일본열도로 기록한 것은 이런 변화한 사정을 반영하는 것이다.



▲영산강 유역의 고유한 매장시설을 보여주는 대형 옹관.

왜 관련 기사는 “삼국사기”에도 수없이 나타난다. “삼국사기” 신라본기는 혁거세 8년(서기전 50)부터 소지왕 19년(497)까지 대략 5백50여년 동안 49회에 걸쳐 왜에 관해 기록하고 있는데, 그중 33회가 왜의 신라 침략 기사다. 그후 약 1백60여년 동안 왜 기사는 보이지 않다가 백제가 멸망한 문무왕 5년(665)에야 다시 나타난다.

백제본기에는 왜 관련 기사가 아신왕 6년(397) 처음 등장해 비유왕 2년(428)까지 7회에 걸쳐 나온다. 그후 1백80년 동안 보이지 않다가 무왕 9년(608)에 다시 나타나 의자왕 때 두번 보인다.
백제 비유왕 2년(428)과 신라 소지왕 19년(497) 이후 왜 관련기사가 “삼국사기”에서 오랫동안 사라지는 것은 이 무렵, 즉 5세기께 왜의 주도세력이 한반도를 떠나 일본열도로 들어간 사정을 보여주는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다.

왜와 백제의 관계는 신라의 경우와 달리 우호적이었다. “삼국사기” 문무왕 5년의 기사는 백제 부흥군의 부여융이 항복 후 당나라와 화친을 맹세하는 글인데, ‘(백제의 전 임금이) 왜와 내통하여 그들과 함께 포악한 행동으로 신라를 침략하여 성읍을 약탈하니 편안한 해가 거의 없었다’고 하여 왜가 백제와 함께 신라를 침범하는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왜와 백제의 관계는 우호적

왜의 중심지는 중국측 기록과 “삼국사기”를 통해 추정할 수 있는데 “당서”(唐書) 지리지 고려(고구려)조에 의하면, 당나라는 백제를 멸망시키고 그 지역에 웅진(熊津)·마한(馬韓)·동명(東明)·금련(金連)·덕안(德安) 등 5도호부(都護府)와 대방주(帶方州)를 설치하는데 바로 대방주가 과거 왜의 중심세력에 설치한 주(州)였다.

“삼국사기” 잡지(雜志) 지리(地理)조는 “본래 죽군성(竹軍城)인 대방주의 여섯개 현은 본래 지류(知留)인 지류현(至留縣)과 본래 굴나(屈奈)인 군나현(軍那縣)과 본래 추산(抽山)인 도산현(徒山縣)과 본래 반나부리(半奈夫里)인 반나현(半那縣)과 본래 두힐(豆 )인 죽군현(竹軍縣)과 본래 파로미(巴老彌)인 포현현(布賢縣)이다’라고 적었는데, 이 기사에 대해 조선 후기 학자 안정복(安鼎福)은 “동사강목”(東史綱目) 지리고에서 대방주의 지역을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김부식의 “삼국사기” 지리지에 있는 (당나라) 이적(李勣)의 보고서를 상고하면 백제의 땅을 나누어 군현을 만들었는데 대방주는 그중 하나로 여섯개의 현(縣)을 통솔하였다. 그 주치(州治)인 죽군성은 본래 백제의 두힐이니 지금의 나주 회진현이 바로 그곳이다. 나머지 연혁된 것을 알 수 있는 속현으로는 반나현은 본래 백제의 반내부리로 지금 나주의 반남현(潘南縣)이다.’ 대방주의 중심지역이 나주 회진현이며, 반나현이 지금의 나주 반남면임을 밝히고 있는데 안정복의 이 설은 학계에서도 일반적으로 인정되고 있다. 이로 보아 왜의 중심지역은 오늘날 나주 일대로 비정할 수 있다.

안정복은 위의 책에서 대방주의 설치 이유를 ‘대방군이 본래 왜와 한을 통제하기 위해 설치한 것이기 때문에 나주지역에 대방주를 둔 것’이라고 그 역사적 연원을 밝혔는데 이는 당나라가 옛 왜 지역을 통치하기 위해 대방주를 설치했음을 분명히 보여준다.

이처럼 국내외의 현존 문헌들은 왜의 중심지역이 나주 지역임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문헌 기록들의 타당성은 고고학의 연구성과와 배치되지 않는지 검토해야 할 것이다.
현재 발굴조사 결과에 따르면 나주고분의 특징은 하나의 무덤 내에 여러개의 옹관, 어떤 경우는 수십개의 옹관이나 석실(石室)을 합장한 것이 특징이다. 일제 때 발굴한 신촌리 9호분은 8개의 옹관을 합장한 것이고, 최근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전남대박물관이 합동발굴한 복암리 3호분은 22기의 옹관과 11기의 석실 등 총 41기가 합장돼 있음을 보여준다.

신촌리 9호분은 일제시대 조사위원이었던 소천경길(小川敬吉)이 결과보고서 대신 남겨놓은 수기가 최근에 전해짐으로써 8개의 옹관이 합장되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복암리 3호분이 현재까지 전해질 수 있었던 것은 복암리 고분군 위에 어느 문중의 무덤이 있었던 덕택에 도굴이 방지된 덕이다.


▲나주 복암리 3호분 옹관석실에 여러 기의 옹관이 합장돼 있다.

어쨌든 이런 무덤 형태는 한반도 내에서는 유례가 없다. 다만 일본의 천황릉으로 추정되는 고분들에서 유사한 형태가 보인다. 신촌리 6호분· 덕산리 2호분은 전방후원형(前方後圓形·한 봉분의 앞부분은 장방형이며 뒷부분은 원형인 형태)이라는 점, 덕산리 3호분과 대안리 9호분 등처럼 무덤 주위에 도랑을 조성한 점 등은 일본 고분시대에 조성된 고분들과 형태가 유사하다. 일본 학계에서는 이 고분들의 조성시기를 보통 4∼6세기로 비정하고 있다.

나주 고분들의 정확한 조성시기는 학자들에 따라 견해가 다르나, 최근의 발굴조사 결과는 3세기에 조성됐음을 전해준다. 나주 고분과 일본 고분들은 한반도 내에 있던 왜의 중심세력이 일본열도로 건너가 일본 고분시대를 열었음을 말해 주는 좋은 증거인 것이다.

왜 사신이 중국에서 큰소리친 배경

또한 신촌리 9호분에서 출토된 금동관과 형태가 비슷한 것이 일본 후나야마 고분에서도 출토되었는데, 이 고분은 5세기∼6세기 초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단순한 고깔 모양의 내관(內冠)과 복잡한 초화형(草花形)의 장식을 한 외관(外冠)의 이 금동관은 세부적인 면에서는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그 재질과 형태는 동일하다. 이런 형태의 관은 한반도에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는데, 이 역시 고구려와 전쟁에서 패배한 한반도의 왜 세력이 5세기 이후에 일본열도로 건너갔다는 사실을 말해 주는 한 증거다. 이런 사례는 금동제 신발, 환두대도 등 기타 유물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90년대 후반 발굴한 광주의 월계동 고분군에서는 일본의 천황릉에서 다수 출토되는 장식용 토기인 하니와(埴輪)가 출토됐다. 광주와 나주는 같은 문화권이라는 점에서 이 또한 이 지역의 정치세력과 일본 천황가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유력한 물증의 하나다. 이러한 고고학의 연구 성과들은 나주지역에 고대의 삼한이나 삼국 및 가야와는 별개의 정치세력이 존재하고 있었음을 말해 준다.

고구려에 결정적 타격을 입고 일본열도로 이주한 왜는 과거 한반도에서 차지했던 위상을 근거로 한반도 남부의 연고권을 주장했다. 중국 “송사”(宋史)에 따르면 왜왕(倭王)은 남송(南宋·420∼479년)에 보낸 외교문서에서 스스로 ‘도독 왜·백제·신라·임나·진한·모한 육국 제군사’(都督倭百濟新羅任那秦韓慕韓六國諸軍事)라 칭했다. 당시 남송은 백제와 외교관계를 맺고 있었으므로, 백제에 대해서는 연고권을 인정해 줄 수 없었다.

그래서 남송은 비록 형식적이지만 왜왕에게 ‘도독 왜·신라·임나·가라·진한·모한 육국 제군사’라는 작호(爵號)를 내려 한반도에서 지녔던 과거의 위상을 인정해 주었다. 그리고 남송을 계승한 남제(南齊·479∼502년)도 이 왜왕의 작호를 인정해 왜는 비록 형식적이나마 고구려를 제외한 한반도 남부의 주도권을 주장할 수 있었다.

그리고 과거부터 사이가 좋았던 백제와는 계속 정치·문화적 교류를 계속했다. 전남 나주 반남 고분군은 고대 한반도 남부지역을 지배했던 왜라는 정치세력이 남긴 민족사적 유산이다. 이 유산을 어떻게 해석하고 우리 역사로 편입시킬 것인가 하는 문제는 비단 우리 사학계 뿐만 아니라 일본 사학계에도 던지는 심각한 과제일 것이다.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09-04-02 23:06:47 한국사(으)로 부터 이동됨]

목록
9066
[] 북한-살수대첩 `薩水는 중국의 초자하"

[연합뉴스 2004-11-21 11:48] 왕길환 기자 = 북한 평양방송은 21일 고구려 을지문덕 장군이 612년 수나라 대군을 물리친 살수대첩의 `살수(薩水
양승국 04-11-22
[] 고구려와 백제 두 나라를 건국한 여걸 소서노

소서노 세계사의 물꼬를 바꾼 사람들은 "대부분" 남성들임다. 그러나 국가를 세운 사람들은 "거의" 여성들임다. 그런데 말임다 국가를 한번도
양승국 04-08-21
[] 고구려는 어디에 있었나?

출전 : 남프라이스 작성자 : 대륙조선 요즘 중화인민 공화국에서 고구려사를 그들의 영역으로 하려한다는 말들이 많다. 과연 그들의 역사연구는
양승국 04-07-16
[] 신라 30대 문무왕 비문(투후내용)과 김씨의 시조 김일제

http://www.khaan.net/cgi-bin/technote/read.cgi?board=SURNAME_ORIGIN&y_number=30&nnew=1 흉노왕의 후손 김일제 유적
양승국 04-06-05
[] 신라인의 기원

한국인들의 성씨는 중국에서 빌려온 것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중국에는 없는, 토착성이 강한 성씨가 두가지 있는데 바로 김(金)씨와 박(朴)씨다
양승국 04-05-12
[] 나주 반남 고분의 주인공은 누구인가-펌

출전 : www.namprise.com 잃어버린 역사를 찾아서 제 280호 1999.3.1 ---------------------------------------------------------------------
양승국 04-05-12
[] 고구려사의 위기-펌

高句麗史의 危機 (글쓴이 : 朴馨丘) 미련퉁이 2003-07-16 12:43:29, 조회 : 115, 추천 : 11 동프라이즈 개혁의 동이 터오는 그날까지-동프
양승국 04-05-12
[] 삼국지와 고구려

삼국지와 고구려 나관중의 삼국지에는 고구려의 기록이 나타나지 않는다. 그러나 실제로 고구려는 삼국지 후반부의 주요 인물인 관구검(母丘儉)의
양승국 04-05-12
[] 고구려 멸망의 원인2

한국상고사학회 펌 작성자 : [지나가며] 고구려 멸망의 가장 큰 원인은 백제의 멸망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의 고구려 원정 초기에 신라
양승국 04-05-12
[] 고구려 멸망의 원인1

한국상고사학회 (펌) 작성자 : 무명 '고구려 멸망의 핵심, 대외적 원인' 고구려 멸망의 원인을 한반도 내부의 정황으로만 파악해서는 그 전
양승국 04-05-12
[] 삼국지로 통해 본 고구려 연대기3-산상왕(하)

삼국지로 통해본 고구려연대기3-산상왕(하) 기원 214-227년 기원 중국 고구려 재위 대 사 표 재위왕
양승국 04-05-12
[] 경제학교수의 한일고대사<백제왜>

한국의 고대사 연구의 주류는 일본인들입니다. 일본인 학자들의 연구결과로 형성된 식민사관에 뿌리를 둔 강단사학과 실증사학에 사로잡힌 한국의 역
양승국 04-05-12
[] 삼국지로 통해본 고구려 연대기2-산상왕(상)

삼국지를 통해본 고구려 연대기 2 산상왕(상) 기원 198 - 213년 기원 중국 고구려 재위 대 사 표 재위왕
36.5K 양승국 04-05-12
[] 삼국지로 통해 본 고구려 연대기(1)-고국천왕

고국천왕 (재위 기원 179 - 197년) 고구려 제 9대 왕으로 신대왕의 둘째 아들이고 산상왕의 부왕이다. 삼국지로 통해 본 고구려 연대기
102.3K 양승국 04-05-10
[] 고구려 태조대왕의 업적

94년간 왕위에 있으면서 고구려의 터전을 닦았던 태조대왕은 한국사를 통틀어 왕위에 가장 오랫동안 있었다. 김수로왕은 158년을 재위했다고 하나 신
양승국 04-05-10
[처음][이전][1][2][3][4][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