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1,508 
· 어제 :  819 
· 최대 :  2,389 
· 전체 :  1,759,714 
 
  2022-01-21 09:50:46617 
열국영웅전 기사
운영자
 20211127_103354.jpg  (772.6K)   download : 1
일반





열국영웅전/양승국 편저/지식과감성/25만원(전 10권)



“군주는 백성들을 위해서, 가장은 가족들을 위해서 힘써야 하며 항상 서로 연계하여 일하면서 백성들은 그 이익을 나라에 바치며 또한 나라는 그 이익을 백성에게 나누어 주면 나라와 백성은 서로 친할 수 있습니다.”(‘열국영웅전’ 2권 104쪽)

중국 춘추전국시대 제 환공의 명재상 관중(기원전 725~645년)이 부국강병책으로 진언한 이 내용은 2600여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유효한 정치적 덕목으로 평가된다. 중국에서 활동한 양승국 작가가 엮은 ‘열국영웅전’(전 10권)은 이처럼 춘추전국시대와 초한쟁패시대 역사를 원전에 충실하게 생생한 일화를 곁들여 풀어쓴 대하역사소설이다. 편저자는 17세기 명나라 말기 문학자 풍몽룡이 쓴 ‘신열국지’에 사마천의 ‘사기’ 내용 일부를 번역해 10권으로 재구성했다.

이 책에는 기원전 771년 주나라가 북방 유목민족 견융의 침략으로 망한 시점부터 시작해 제 환공, 진 목공 등 제후들이 패권을 차지하게 된 이야기를 생생하게 펼쳤다. 이후 후진국이던 진나라가 위로부터의 개혁을 이뤄 중국을 통일했다가 다시 몰락하는 과정도 재미있게 묘사했다. 진나라가 중국을 통일한 이후 2000여년 동안 100년 이상 지속된 왕조는 지방 정권을 포함해 불과 10개에 불과할 정도로 중국 역사는 역동적이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15억명이 사는 중국이라는 나라가 된 이유에 대해 편저자는 중국이 통일될 때마다 새로 점령한 지역의 주민들에 대한 약탈을 금지하고, 세금을 감면하는 동시에 그 지역 출신 인재들을 차별 없이 등용한 포용정책이 있었다고 설명한다.



원전의 편년체로 된 이야기를 사건 중심의 기사본말체로 재구성하고, 관련 지도 170개를 삽입해 독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편저자는 “우리 민족이 분단의 사슬을 끊고 평화공존과 차별이 없는 평등한 통일국가로 가는 데 중국인들의 해법이 도움이 됐으면 한다”는 열망을 전했다.




2022. 01. 21
서울신문 하종훈 기자

목록 답변 글쓰기
1689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192 일반 이명박근혜 정권 9년, 공영방송 잔혹사 바카스 17-08-15 2376
193 일반 철수의 나쁜 생각 운영자 18-01-14 3241
194 일반 한국의 공공기관 및 공기업 명부 운영자 18-03-27 2093
195 일반 일본에 대한 환상 운영자 19-02-26 1254
196 일반 육유의 애절한 사랑이 깃든 심원(沈園)과《채두봉(釵頭鳳)》 운영자 20-02-10 1244
197 일반 김영문의 <원본 초한지> 운영자 20-09-02 1247
204 일반 열국영웅전 출간 운영자 21-12-15 674
일반 열국영웅전 기사 운영자 22-01-21 618
[처음][이전][1][2][3][4][5][6][7][8] 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