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63 
· 어제 :  158 
· 최대 :  2,389 
· 전체 :  1,670,496 
 
  2007-02-21 09:47:198746 
펑요우(朋友)
운영자
일반

중국에서도 인기있는 안재욱이 부른 '친구'라는 노래가 한때 유행한 적이 있었습니다. 본래 이 노래는 대만가수 주화건(周華建) 의 '펑요우(朋友)'를 번안한 곡이죠. 저도 무척 좋아해서 술자리에서 즐겨 부르는 노래입니다.





공자의 <논어> 첫머리에 보면 배움의 즐거움과 함께 친구를 만나는 기쁨을 말하고 있습니다. 학이(學而)편에서 ' 배우고 때로 익히면 즐겁지 아니한가 친구가 멀리서 찾아오니 (有朋而自遠方來)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라고 말입니다. 이는 곧 친구관계를 중시하는 중국인들의 전통이 하루 이틀사이에 형성된 것이 아님을 입증하는 것입니다. 중국을 '의리'의 나라라고 말하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되는 것 같습니다. 반면, 우리나라는 '정情'의 나라라고 합니다.



중국인들은 친구를 친형제만큼 가깝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그래서 일까요?

중국사람들만큼 살아가면서 '펑요우(朋友;친구)'라는 말을 많이 쓰는 사람도 없을 겁니다. TV에서 방청객들을 부를 때도 '꽌중(觀衆)펑요우'라고 하지 않습니까. 중국인들은 정말 친구란 말 사용하기 좋아합니다. '펑요우'라는 말은 어느새 중국어를 모르는 우리 한국사람들 귀에도 익숙해져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 '펑요우'라는 말에 현혹되어 냉정을 요하는 중국인들과의 비즈니스 관계에서 감성에 이끌린 나머지 판단을 잘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중국에서는 서로간에 '펑요우'가 돼야 모든 비즈니스가 이루어집니다. 하지만 펑요우가 되려면 상당한 시간과 인내와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러면, 중국사람들이 말하는 친구란 무엇일까요? 우리는 사람을 만날때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만납니다. 엄밀히 말해 인간관계에서 목적없는 만남은 '조우(遇見;위젠)'에 불과합니다.하물며 외국인인 중국인들과 만날 때는 더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한국땅에 사람이 없어 일부러 중국까지 날라와서 그들을 만나겠습니까? 따라서 말도 다르고 문화도 다르고 식성도 다른 중국사람들을 만날 때는 분명한 목적이 있을 것입니다. 설령 우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더라도 중국사람들은 우리를 만날 때 확실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대합니다. 이 세상에서 중국사람들 만큼 현실적이고 이해타산에 밝은 사람도 없는데 아무 목적 없이 나올 그들이 아닙니다. 그들의 눈으로 볼 때 가치가 없다고 판단되면 그들과의 친구관계는 더 이상 실속이 없거나 그나마 더 지속될 수가 없을 것입니다. 따라서 중국사람들과의 관계는 어떻게 서로의 공동이익을 찾느냐가 관건(關鍵;꽌젠)입니다. 좀더 노골적으로 말하면 중국사람들에게 '너는 나를 만나면 어떤 이익이 있을 것이다'는 것을 보여주는 가운데 나의 몫을 어떻게 찾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중국사람들은 처음에는 비교적 쉽게 만나 줍니다. 하지만 첫만남은 어디까지나 탐색전입니다. 그들은 만난 결과를 놓고 분석을 합니다. 즉 그날 만난 인물이 어느 정도의 가치가 있는 인물인지, 따라서 앞으로 누가 어떤 방식으로 그를 상대할 것인지를 토의하고 분석합니다. 만약 상대에 대한 정보가 충분치 못하면 다시 기회를 만들거나 기다립니다. 중국사람들에게 이는 개인이나 기업체 단체국가기관을 막론하고 모두에게 해당되는 공통된 과정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되기까지는 수많은 시행착오와 비싼 수업료를 지불하게 됩니다.



중국사람들을 몇차례 만나본 사람들은 압니다. 그들을 초청하면, 특히 첫 만남일 경우 여러명이 떼를 지어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개는 예상보다 훨씬 많은 인원수 때문에 낭패를 보기도 합니다. 이러는 이유는 아주 간단명료합니다. 선을 보는 데는 가급적 여러 명이 보는 것이 상대를 더 잘 파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두고 밥 먹을 데가 없어 나온 것으로 오해하시면 곤란합니다. 따라서 중국사람들과 일정기간 상호 탐색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몇 번 만나서 단번에 무슨 결과를 얻겠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일입니다. 한두 차례 미팅을 갖고 나서 '펑요우(朋友;친구)'라고 말하며 상대방에게 친근감을 갖게 하고 상대방을 기쁘게 하는 '하오화(好話)'에 능한 그들과 만날 당시는 마치 큰 성과를 얻은 것 같지만 막상 비행기 타고 돌아와 생각해 보면 남는 것이 별로 없을 것입니다. 몇번 만나서 MOU(양해각서) 맺었다고 일이 금방 성사될 것 같이 보여도 본 계약으로 이어지기 까지는 그리 쉽지가 않습니다. 즉 중국인들과의 관계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얻기까지는 반드시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중국말에 '처음 만나면 낯설고(一回生) 두번 만나면 낯익고(二回熟) 세번 만나면 친구가 되고(三回朋) 네번 만나면 오랜(언제나) 친구가 된다(四回老朋).'는 말이 있습니다. 여기서 '라오(老)'는 '오래되다'는 뜻과 함께 '언제나, 항상'이라는 의미도 함께 가지고 있습니다.'我老愛ni2'는 '나는 항상 너를 사랑해'처럼 말입니다. 중국인들과 만나서 진정한 '하오펑요우(好朋友;좋은친구)'관계가 되기 위해서 는 우선 여러 번 만나 '라오펑요우(老朋友)가 되어야 합니다.





개인이든 기업이든 어떤 경우라도 상대가 있는 경우 헛수고를 줄이고 서로에게 유익한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상대를 잘 알아야 합니다. 마찬가지로 중국인들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그들의 일반적인 특성과 교우문화를 이해할 필요가 있는 것입니다.



중국인들이 처음 만난 자리에서 우리를 '펑요우(朋友)'라고 불러준다고 우리가 생각하는 친구를 떠올리면 아니됩니다. 그들이 첫대면에서 분위기가 무르익을 즈음 남발하는 '펑요우'는 차라리 '술친구(酒友)'라는 의미로 받아 들이시는 게 나중에 낭패를 보지 않는 길입니다.

blog.daum.net/shanghailiu/8586762



목록 답변 글쓰기
194910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149 일반 통일되면 북한 땅 일부를 중국에 떼어주어야! 운영자 10-12-09 8220
일반 펑요우(朋友) 운영자 07-02-21 8747
24 일반 평기자와 언론총수와의 토론 양승국 04-06-25 7379
66 일반 포토샵 공부하기 양승국 05-07-04 10442
185 일반 풀타크영웅전과 한국정치(공희준) 운영자 14-08-25 4939
180 일반 프랑스 대혁명과 한국 지식인 - 허망한 레미제라블 열풍과 진보 운영자 13-09-21 5555
208 일반 피로회복을 위한 꿀팁 qwer1234 22-07-18 638
41 일반 한국경제사 신고찰 양승국 04-07-10 8076
179 일반 한국사람만 무시하고 있는 위대한 세계적인 정치지도자 김대중 전 대통령 운영자 13-07-14 5715
49 일반 한국의 공격형 헬기 KMH 사업 개요 양승국 04-09-28 8387
194 일반 한국의 공공기관 및 공기업 명부 운영자 18-03-27 1706
142 일반 한글은 세계인의 알파벳트라고 주장하는 로버트 램지 미국인 교수 운영자 09-10-08 9073
108 일반 한중(韓中) 속자(俗字) 비교 운영자 07-09-11 9042
9 일반 홈피가 새단장 했나봐요...^^ 김화영 04-06-13 9119
35 일반 확률론 양승국 04-06-25 7769
83 일반 황우석을 인질범으로 매도한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장덕진 교수에게-옮김 양승국 06-01-23 7594
22 일반 후추가루와 미국 양승국 04-06-25 9053
126 일반 훌륭한 사이트 - 감사드립니다 이순희 08-10-19 8215
101 일반 劫(겁)으로 표시되는 인연 운영자 07-02-12 8022
208    占실뤄옙회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88952634 22-09-20 4
[처음][이전][1][2][3][4][5][6][7][8] 9 [10][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