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사기
본기(本紀)
서(書)
연표(年表)
세가(世家)
열전(列傳)
평설(評說)
원전(原典)
· 오늘 :  659 
· 어제 :  635 
· 최대 :  2,389 
· 전체 :  1,268,354 
 
  2012-09-10 11:46:564242 
귀책열전(龜策列傳)68
운영자
 귀갑.jpg  (290.7K)   download : 57
일반



열전68. 귀책(龜策)

태사공이 말한다.

옛날부터 성왕이 천명(天命)을 받아 나라를 세워 왕업을 일으키려 할 때마다, 복서(卜筮)1)를 소중히 여겨 정치를 훌륭하게 행하는데 도움을 받지 않은 적이 없었던 이유는 무엇 때문이었겠는가? 요순(堯舜) 이전의 점복에 관해서는 기록할 수 없지만, 하은주(夏殷周) 삼대(三代)가 일어날 때는 각각 복서의 상서로운 징조에 의거하여 행했다. 우(禹)임금이 도산씨(塗山氏)2)의 딸을 아내로 맞이할 때 거북점의 점괘가 길조였음으로 하나라의 왕업을 이은 계(啓)3)가 그것을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었다. 은(殷)나라 시조 설(薛)의 어머니 간적(簡狄)은 날아가는 제비의 알을 먹은 일을 두고 친 점이 길했기 때문에 은나라가 일어났으며, 주나라 시조 후직(後稷)은 어릴 때부터 농사일을 좋아하여 즐겨 온갖 곡식을 심었는데, 그 점괘가 길했기 때문에 주나라가 천하의 왕자(王者)가 되었다. 군왕들은 여러 가지 의심스러운 일들을 결정할 때마다 복서를 이용하여 예측 했고 시초(蓍草)나 귀갑(龜甲)으로써 결단을 내렸는데, 이것은 바꿀 수 없는 법도였다.

만(蠻), 이(夷), 저(氐), 강(羌) 등의 이족들은 비록 군신간의 차례는 없지만 역시 의심스러운 일이 있으면 거북껍질을 태워 그 징조를 보고 결단했다. 혹은 쇠와 돌을 이용하기도 하고 혹은 초목을 이용해서 점을 쳤는데 나라마다 풍속이 서로 달랐다. 그러나 모든 나라가 예외 없이 점을 쳐서 전쟁을 일으키고 공격하여 승리를 기원한 행위는 각 나라가 그들의 신을 믿고 점복에 의해 장차 닥칠 일을 알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내가 대략 들은 바는 하나라와 은나라 사람들이 점을 치려고 할 때는 시초(蓍草)나 귀갑을 이용했고 점을 치고 난 뒤에는 그것들을 곧바로 버렸다고 했는데 그것은 귀갑을 오래 간직하고 있으면 영험이 사라지고 시초를 오래 두면 신통함을 잃게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윽고 주나라에 이르러 왕실에 복관(卜官)을 두어 항상 귀갑과 시초를 소중하게 보관했다. 또한 귀갑과 시초의 크고 작음과 사용했던 순서 따위는 각 왕조마다 중요하다고 생각했던 바는 서로 달랐지만 대체적으로 보면 귀갑이나 시초를 이용하여 점을 쳐 앞날에 대해 예측하려는 사람들을 도우려는 목적은 같았다.

어떤 사람이 말했다.

「옛날 성왕들은 자신들에게 일어나는 일들은 숙명적인 일이 아닌 적이 없었고 의심나는 일을 결단할 때는 그 전에 징조가 나타나지 않은 적이 없다고 여겨 시초와 귀갑으로 신명(神明)의 의사를 묻고 의혹을 푸는 방법을 만들었다. 그러나 세상이 점점 쇠미해져 어리석은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을 받들지 않고 사람들은 각자가 스스로 만족한 마음이 되어 가르침은 백가로 나뉘어져서 다투게 되고 도는 흩어져 끝이 안 보이게 되었기 때문에 지극히 미세하고 미묘한 경계인 신령(神靈)에 귀납하여 순진무구한 정신에서 그 규범을 두었다고 했다.」

어떤 사람은 이렇게도 말했다.

「영험한 거북의 뛰어난 점을 성인이 따라갈 수 없는 이유는 신령스러운 거북점은 길흉을 알려주거나 시비를 분명히 구별하는 면에서 인간의 일과 대부분 일치하기 때문이었다.」

이윽고 한나라 고조의 시대에 이르자 진(秦)나라의 제도를 답습하여 태복관(太卜官)을 두기 시작했다. 그 당시 비로소 천하가 안정되기 시작했으나 전란은 여전히 그치지 않았다. 효혜제(孝惠帝)가 그 뒤를 이었으나 재위기간이 짧았을 뿐만 아니라 여후가 실제적인 황제노릇을 했다. 효문제(孝文帝), 효경제(孝景帝)는 옛 제도를 따랐을 뿐 복서의 이치를 강구하거나 효험을 시험할 겨를이 없었다. 비록 부자가 세습한 주관(疇官)4)을 대대로 이은 경우도 있었으나 복서의 정미하고 심묘한 점을 많이 잃었다.

금상황제께서 즉위하시자 널리 육예(六藝)에 능한 선비들을 위한 길을 열어 백가의 학자들을 두루 초빙하여 한 가지 기예에 능통한 선비들일자라도 각자가 능력을 발휘하도록 했다. 그래서 그 중에서 월등히 뛰어난 사람은 높은 지위에 앉아 남에게 아부하거나 사사로움에 치우친 적이 없었다. 그러는 몇 년 동안에 태복(太卜)의 관서에 인재들이 수 없이 몰려들었다. 황제가 북쪽으로는 흉노를 공격하고 서쪽으로는 대원을 물리치며 남쪽으로는 백월(百越)을 점령하려고 했을 때 복서로 미래에 일어날 일을 예견하고 실패할 경우를 미리 대비하여 대책을 강구하는 이점을 취하도록 했다. 그리고 맹장들이 명을 받아 군사를 이끌고 출전하여 적의 예봉을 꺾어 전쟁터에서 승리를 얻는 일에 있어서도 시초와 귀갑을 이용하여 친 점이 도움이 되었다. 금상황제는 특히 복서관을 중시하여 그 상금으로 하사한 돈이 무려 수천 만 전에 이르기도 했다. 그래서 구자명(丘子明) 같은 복서관은 폭발적으로 늘어난 재부와 황제의 총애를 받는 귀한 신분으로 조정의 공경들을 압도했다. 이윽고 복서로 남을 시기하여 무고(巫蠱)5)를 행하고 또 남이 행하는 무고의 행위를 제법 밝혀내기도 했다. 또한 평소에 사소한 원한이나 못마땅한 생각을 갖고 있다가 공적인 일에 결부시켜 죽음으로 몰아가기도 했다.

이처럼 복서를 이용하여 자의적으로 다른 사람들을 모함하여 일족이나 일문이 멸족 당했던 일은 이로 다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았다. 그래서 백관들은 두려움에 떨며 모두가 말하기를 귀갑과 시초는 영험이 있어 능히 말을 할 줄 안다고 했다. 그러나 후에 결국은 그들의 간교한 음모가 발각되어 그들 역시 삼족이 멸족되었다.

시초를 배열하여 길흉을 점치고 귀갑을 태워 그 징조를 관찰하여 무궁무진한 변화를 예측해야 함으로 현능한 사람을 뽑아 복관을 시켰다. 이것을 보면 성인들은 복서로 점을 치는 일을 대단히 중시했음을 알 수 있다. 주공이 삼귀(三龜)6)로 계속 점을 쳐서 무왕의 병은 점차로 호전되었다. 은나라의 주왕(紂王)은 포학했기 때문에 큰 귀갑을 태워 점을 쳤으나 점괘는 길하게 나오지 않았다. 진문공이 주양왕(周襄王)7)의 왕위를 회복시키기 위해 점을 친 결과 황제(黃帝)가 판천(阪泉)8)의 싸움에서 이긴 길조의 점괘를 얻어 마침내는 일을 성공시키고 주양왕으로부터 동궁(彤弓)9)을 상으로 하사받고 패자가 될 수 있었다. 진헌공(獻公貪)10)이 여희(驪姬)의 미색을 탐하여 여융을 공격하기 위해 점을 쳐서 ‘싸움에서 승리를 취하나 길하지 않다.’라는 구상지조(口象之兆)11)라는 점괘를 얻었으나 진헌공이 듣지 않았음으로 그 화가 당진국(唐晉國)의 다섯 대의 군주에까지 미쳤다.12) 초영왕(楚靈王)13)이 장차 주나라 왕실을 배반하려고 점을 치니 점괘가 불길하게 나와 결국에는 건계(乾溪)14)에서 패망하고 말았다.

이와 같이 길흉의 징조와 효험이 안에서는 거짓 없이 나타났음으로, 당시 사람들은 이것을 밖에서 분명하게 살필 수 있어 안과 밖의 두 가지 일이 맞게 되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군자가 말했다.

「복서(卜筮)를 경시하여 신명(神明)은 없다고 여기는 자는 황당하다고 생각했으며, 반면에 인간의 도리를 어기면서 단지 복서의 상서로운 징조만들 믿는 자들은 귀신에게 조차도 합당한 대우을 받지 못한다.」

그래서 상서(尙書)에 홍범(洪範) 조에 의심나는 나는 일을 해결하는 정확한 방법은 오모(五謀)15)가 있는데 복(卜)과 서(筮) 등은 그 다섯 가지 중에 하나라고 했고 다섯 가지 의견이 서로 일치하지 않으면 그 중에서 많은 것을 따라야한다고 했으니 복서의 신령에만 전적으로 의지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혔다.

내가 강남으로 가서 유람하고 다닐 때 그곳 백성들의 점치는 모습을 보면서 그곳의 장로들에게 물었더니 장로들이 대답했다.

「거북은 천년을 살아야 연꽃 잎 위에서 노닐 수 있고 시초는 한 뿌리에 백 개의 줄기가 나야 한다. 그리고 천년 묵은 거북이가 사는 곳은 호랑이와 이리와 같은 맹수들이 살지 않으며 백 개의 줄기가 자라는 뿌리를 갖고 있는 시초가 자라는 곳은 해충이나 독충이 살지 않는다.」

강변에 사는 사람들은 늘 거북을 길러 그 피를 마시고 고기를 먹는데 그렇게 하는 것이 혈액순환에 좋고 원기를 보충하여 늙고 병드는 것을 방지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믿었다. 어찌 믿지 않을 수 있겠는가?




저(褚)전생이 말한다.

나는 경학을 공부하여 박사의 제자로 들어가 춘추를 연구해서 시험을 본 결과 높은 성적을 얻어 랑(郞)에 임용되었다. 황제의 은총으로 숙위(宿衛)가 되어 10여 년 동안 궁궐 출입을 하면서 남몰래 태사공전(太史公傳)에 빠져들게 되었다. 태사공전에 다음과 같은 기사가 있다.




「하상주(夏商周) 3대는 귀갑으로 점을 치는 방법이 서로 같지 않았고 사방의 각 이민족들의 치는 복서도 또한 각각 달랐다. 그러나 길흉을 판단하는 방법은 모두 같았다. 그래서 나는 그것을 개략적으로 살펴보고 귀책열전(龜策列傳)을 썼다. 내가 장안성에 체류할 때 여러 번 태사공의 글을 읽고 귀책열전을 찾으려고 했으나 찾을 수 없었다. 그래서 나는 태복관(太卜官)을 찾아가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를 잘 알고 있는 장고(掌故)17)와 문학(文學)18)들을 찾아가 가르침을 청해 귀서(龜筮)의 내용을 파악하고 아래와 같이 기록한다.」




들은 바에 의하면 옛날 오제(五帝)와 삼왕(三王)이 거사하려고 했을 때에는 반드시 일을 정하기 전에 먼저 복서를 행해 점괘를 얻은 후에 결단을 했다고 했다. 옛날 점복서(占卜書)에 다음과 같은 말이 적혀있다.

「아래에 복령(伏靈)19)이 있으면 위에는 토사(免絲)20)가 있고, 위에 시초가 우거지면 아래에는 신령스러운 거북이 있다.」21)

그래서 소위 복령이라는 것은 토사 밑에서 자라니 마치 나는 새 모양을 하고 있다. 첫 봄비가 오고 난 다음 날씨가 맑게 개서 바람이 없는 날 밤중에 토사를 베어내고 등불을 밝혀 복령을 비추어본다. 등불을 끄고 그곳에 표지를 세우고 길이가 4장 되는 새 천을 주위를 둘러 싸두었다가 다음 날 아침에 가서 그곳을 판다. 깊이를 네 자에서 일곱자 정도 파면 그 밑에서 복령을 얻을 수 있다. 7자가 넘은 깊은 곳에서는 복령을 얻을 수 없다.

복령은 천년 묵은 노송의 뿌리로 사람들이 그것을 먹으면 불로장생한다. 내가 듣기에 한 뿌리에서 백 개의 줄기가 난 시초(蓍草)는 그 밑에는 반드시 신귀(神龜)가 살면서 지키고 그 위에는 푸른 구름이 덮여있다고 했다. 옛날 점복서에 또 다음과 같은 이야기도 있다.

「천하가 태평하고 왕도가 행해지면 기초는 능히 그 줄기가 열자 길이로 크게 자라고 한 뿌리에서 백 개나 되는 줄기가 돋는다.」

지금 사람들도 시초를 얻고자 하나 세상의 법도가 옛날과 같지 않기 때문에 길이가 한 장이나 되고 한 뿌리에서 백 개의 줄기가 있는 시초는 구할 수 없다. 줄기가 80개에 크기가 8자 되는 것도 얻기 힘들다. 시초점을 치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줄기가 60개 이상 크기가 6자 이상 되는 것을 얻어 사용한다. 점복서에 또 다음과 같은 기사가 있다.

「능히 명귀(名龜)를 얻은 사람에게는 재물이 그에게 몰려들어 그의 집은 틀림없이 큰 부자가 되어 천만 냥을 모을 수 있다.」

명귀는 종류는 다음과 같이 구분한다.

첫째 북두귀(北鬥龜), 둘째 남진귀(南辰龜), 셋째 오성귀(五星龜),넷

째 팔풍귀(八風龜),다섯째 이십팔숙귀(二十八宿龜),여섯재 일월귀(日月龜),일곱번째 구주귀(九州龜),여덟번째 옥귀(玉龜) 등 모두 8가지 종류가 있다. 점복서에 그려져 있는 여덟 종류의 명귀 그림에는 각각 거북의 복부 밑에 그 이름과 설명이 적혀있다. 여기서는 그 대강의 뜻만을 기록하고 그림은 옮겨놓지 않겠다. 이러한 명귀의 크기는 한 자 두 치를 되는 것을 얻어야하는데 민간에서는 일곱 치나 여덟 치 길이의 명귀를 얻어도 보배로 여긴다. 대체로 주옥이나 보물은 깊이 감춰둬도 그 빛을 드러내듯이 명귀도 반드시 그 신명함을 나타내는 법이니 바로 이것을 이르는 말이다. 따라서 산에 옥이 있으면 초목이 기름지게 자라나고 구슬이 있는 물가가 마르지 않는 이유는 윤택함이 더해졌기 때문이다. 명월과 같은 진주는 강과 바다에서 나는데 조개 속에 감추어져 있다. 교룡(蛟龍)이 엎드려 있으니 왕이 이것을 얻으면 오래도록 천하를 얻고 사방의 오랑캐가 복종하여 따른다. 백 개의 줄기가 있는 시초를 얻고 또 그 밑에 사는 거북까지 얻어 점을 친다면 그가 하는 백 마디 말은 모두 다 합당하여 길흉을 충분히 결정할 수 있다. 신귀는 장강(長江)의 물속에서 나온다. 그래서 여강군(廬江郡)22)에서는 해마다 길이 한 자 두 치 되는 거북 20마리를 잡아 산채로 태복관으로 보낸다. 태복관은 길일을 가려 그 배를 갈라 복갑(腹甲)을 떼어낸다. 거북은 천 년을 살아야만 비로소 한 자 두 치가 된다. 군왕이 군대를 일으켜 장군을 보낼 때는 반드시 먼저 묘당(廟堂)에서 거북 껍질을 찔러 점을 쳐서 길흉을 판단한다. 지금 고조의 묘(廟)안에는 거북껍질을 보관해둔 방이 있고 하늘이 내려준 보물로 여긴다.

옛 점복서에 다음과 같은 말이 전해온다.

「거북을 얻어 그 앞발의 뼈는 몸에 지니고 거북은 집안 서북쪽 구석에 매달아두면 깊은 산이나 큰 숲 속에 들어가도 길을 잃지 앟고 헤매지 않는다.」

내가 랑으로 있을 때 《만필석주방(萬畢石朱方)》을 읽었는데 그 책 중에는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었다.

「신귀는 강남의 가림(嘉林) 속에 살고 있다. 가림은 범이나 이리 같은 짐승이 없고 부엉이나 올빼미와 같은 악조도 없으며 독초 같은 풀도 나지 않고 들불도 여기까지는 미치지 못하며 도끼나 낫도 닿지 않은 숲을 이른다. 신귀는 언제나 이곳의 연꽃 위에서 집을 짓고 산다. 신귀의 왼쪽 옆구리에 ‘9월 9일 중광절(重光節) 갑자(甲子) 날에 나를 얻은 사람이 원래 평민이라면 고관이 될 것이고, 원래 제후의 신분이라면 제왕(帝王)이 될 것이다.’라는 글이 쓰여 있다. 흰 뱀이 그득한 울창한 숲 속에서 신귀를 얻고자 하는 사람들은 모두 목욕재계하고 그것이 나타나주기만을 기다리는데 마치 소식을 전해주려는 사람을 기다리고 있는 듯한 몸가짐으로 공손하고 엄숙해야 한다. 땅에 술을 뿌려 기도하며 제사지내고 머리를 풀어 산발하여 사흘 밤낮을 갈구해야만 비로소 신귀를 얻을 수 있다. 」

이를 미루어보면 어찌 신귀의 영묘함을 거룩하다고 하지 않을 것이며 존경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남방의 어떤 노인이 거북으로 침상의 다리 삼아 받쳐두었다. 그리고 20년이 지나 노인이 죽고 침상을 옮겼으나 거북은 여전히 살아있었다. 거북은 능히 스스로 기를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어떤 사람이 물었다.

「거북은 이렇듯 신령스러운 것인데, 어째서 태복관은 살아있는 거북을 얻자마자 배를 갈라 껍질을 취합니까?」




그리 멀지 않은 예전에 장강의 강변에 살고 있던 한 사람이 명귀를 얻어 집에서 길렀음으로 그는 큰 부자가 되었다. 그는 다른 사람과 상의하여 그 거북을 놓아주려고 했다. 친구가 듣고 말했다.

「거북을 죽일지언정 놓아주지는 마시오. 거북을 놓아주면 망할 것이오.」

그러자 거북이 꿈에 나타나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를 놓아주어 물속으로 보내주시오. 나를 죽이지 마시오.」

그 집안 사람이 결국은 거북을 죽이고 말았다. 그러자 거북을 죽인 후에 집의 주인은 죽었고 그 집안에도 불행이 잇달아 밀어닥쳐 망하고 말았다.

일반 백성들과 군왕은 도를 달리한다. 평민이 명귀를 얻으면 죽이지 말아야만 하는 경우다. 그러나 옛날 관례에 따르면 성왕이나 명군이 명귀를 얻으면 모두 죽여 점복에 사용했기 때문이다.




송원왕(宋元王)23) 때에 거북 한 마리를 얻어 죽여서 썼다. 삼가 그 일을 다음과 같이 적어 호사가들로 하여금 읽게 하여 참고하도록 한다.




송원왕 2년, 장강(長江)의 신이 신귀를 황하(黃河)의 신에게 사자로 보냈다. 신귀가 천양(泉陽)에 이르렀을 때 예저(豫且)라는 어부가 그물을 걷어 올려 잡아 대바구니 속에 넣어 두었다. 그날 밤 신귀가 송원왕의 꿈속에 나타나 말했다.

「내가 장강의 신이 내린 명을 받들어 황하의 신에게 사자로 가고 있는데 길목에 쳐진 어망에 걸려 천양의 예저라는 사람에게 잡혀 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내가 이렇듯 곤경에 빠져 있으나 하소연할 사람이 없어 이렇게 찾아와 구원을 청하게 되었습니다. 왕께서는 평소에 덕과 의리가 있으신지라 이렇게 찾아와 도움을 청하게 되었습니다.」

원왕이 놀라 깨어나 박사 위평(衛平)을 불러 물었다.

「방금 내가 꿈속에서 한 남자를 만났는데 긴 목과 머리에 수를 놓은 검은색 옷을 입고 짐수레를 타고 와서 나에게 말했소. ‘나는 장강의 신이 내린 명을 받들어 황하의 신에게 가는 사신이오. 내가 길을 가다가 도중에 쳐진 그물에 걸려 천양에 사는 예저라는 자에게 잡혀 곤경에 처해 갈 수 없는 몸이 되었으나 사정을 부탁할 만한 곳이 없소. 왕은 덕과 의리가 있으니 이렇게 와서 호소하게 되었소.’ 이게 무슨 꿈이오?」

위평이 식(式)24)을 들고 일어나 하늘을 쳐다보고 달빛을 관찰하고 북두성을 가리키는 곳을 살피고 해가 향하는 곳을 정하고, 규(規)와 구(矩), 권(權)과 형(衡)25)의 도움을 빌려 사유(四維)를 정하고 8괘가 서로 바라보게 했다. 그 길흉을 헤아려 보니, 거북이의 형상이 먼저 나타났다. 태양이 운행하는 위치를 헤아려서 먼저 동서북남의 방위를 측량하고 다시 동남, 서남, 서북, 동북의 방위를 측정한 다음, 건(乾), 곤(坤), 감(坎), 리(離), 진(震), 손(巽), 간(艮), 태(兌) 등의 8괘를 바르게 정렬했다. 천문의 징조에서 나타난 길흉을 살펴보니 먼저 거북이 모양의 형상이 나타났다. 그래서 위평이 원왕에게 말했다.

「지난 임자(壬子) 일 밤에 태양이 있었던 별자리는 견우(牽牛) 자리입니다. 바야흐로 황하의 물이 크게 모여 귀신들이 서로 의논할 때입니다. 은하수(銀河水)가 남북으로 똑바로 위치하고 장강과 하수의 신들이 먼저 약속하여 남풍이 새로 불어오기 시작할 때가 되면 장강의 신이 먼저 사자를 황하의 신에게 보내 인사를 드리게 합니다. 지금 하늘의 형상은 흰 구름이 은하수를 막고 있으니 세상의 만물은 제대로 운행을 할 수 없게 되고 북두성의 손잡이(斗柄)가 태양이 있는 자리를 가리키고 있습니다. 그래서 장강의 신이 보낸 사자가 잡혀 갇히게 되었습니다. 대왕께서 꿈에 보신 검은 옷을 입고 짐수레를 탄 남자는 바로 장강의 신이 사자로 보낸 거북입니다. 왕께서는 빨리 사람을 보내 그 거북을 찾도록 하십시오.」

원왕이 대답했다.

「거북을 찾도록 하겠소.」

그래서 왕의 명을 받은 사자가 천양의 현령에게 달려가서 어부는 몇 집이나 되고 이름이 예저라는 어부가 누구이며 예저에게 잡힌 거북이가 있는지를 묻게 하고 거북이 왕의 꿈에 나타났음으로 왕이 자기를 사자로 보내 거북을 구하라 했다고 고했다. 이에 천양령이 아전들을 시켜 호적을 조사하고 지도를 살펴보도록 했다. 강가에서 고기잡이하는 사람이 쉰다섯 집이었는데 상류에 있는 움막에 과연 예저라는 어부가 살고 있었다. 사자에게 어부를 찾았다고 고한 천양령은 사자와 함께 달려가 예저를 보고 물었다.

「그대가 지난 번 고기잡이 나가서 무엇을 잡았는가?」

예저가 대답했다.

「한밤중에 그물을 걷었는데 거북이 있었습니다.」

「지금 어디 있는가?」

「대바구니에 가둬두었습니다」

「왕께서는 그대가 거북을 잡았다는 사실을 아시고 나를 보내 구해오라 하셨다.」

「명을 받들겠습니다.」

예저는 그 즉시 줄에 묶여 대바구니 속에 가두어둔 거북을 꺼내 사자에게 바쳤다. 사자가 거북이를 수레에 싣고 천양의 성문을 나오는데 대낮인데도 보이는 것이 없었고 바람이 일고 비가 내리치며 칠흑처럼 어두웠다. 오색으로 찬란하게 빛나는 구름이 수레 위를 덮으니 천둥과 비가 몰아쳐 바람이 거세게 불었다. 사자의 일행이 왕도의 남쪽 정문으로 들어와 궁궐의 동쪽 방에서 왕을 접견하고 거북을 보였다. 거북의 몸은 흐르는 물과 같았고 윤택하여 빛이 났다. 거북이 원왕을 쳐다보며 목을 길게 늘어뜨리고 앞으로 다가오더니 삼보의 거리를 기어와 멈추고 다시 목을 움츠리며 물러가서 원래의 자리로 돌아갔다. 원왕이 보고 기이하게 여겨 위평에게 물었다.

「거북이 과인을 보더니 목을 길게 늘어뜨리고 앞으로 나온 것은 무엇을 보고자 함이오? 다시 목을 움츠리고 제자리에 돌아간 것은 무슨 뜻이오?」

위평이 대답했다.

「거북은 지금까지 계속 대바구니 속에 갇혀서 불안한 마음으로 지냈습니다. 그런데 덕과 의를 갖추신 왕께서 사자를 보내 구해주셨습니다. 지금 목을 늘어뜨리고 앞으로 나간 것은 감사하다는 뜻이며 목을 움츠리고 물러난 것은 빨리 떠나고 싶다는 뜻입니다.」

원왕이 말했다.

「잘 알았소!이토록 신령스러우니 오래 머물게 할 수 없소. 빨리 수레를 재촉하여 거북을 보내시오. 기일을 놓쳐 사자의 임무를 행하지 못하게 해서는 안 될 일이오.」

위평이 말했다.

「거북은 천하의 보물입니다. 남보다 먼저 이 거북이를 얻는 사람이 천자가 됩니다. 또 열 번 물어보면 열 번 다 알아 맞히고 열 번 싸우면 열 번 다 이깁니다. 깊은 못에서 태어나 황토에서 자라서 옛날 하늘의 도에도 밝습니다. 3천년을 노닐면서도 그곳을 벗어나지 않으며 편안하고 얌전하고 조용히 움직이기 때문에 힘을 쓰지 않아 수명은 천지와 같아 그 끝을 알 수 없이 뻗칩니다. 사물과 함께 변화하여 사계절마다 색깔이 바뀝니다. 가만히 숨어 살면서 엎드린 채 아무것도 먹지 않습니다. 봄에는 푸른색 여름에는 누런색 가을에는 흰색 겨울에는 검은색으로 바뀌어 명확하게 음양을 꿰뚫고 형덕(刑德)을 심판하고 먼저 득과 실을 알고 길흉화복을 살필 줄 압니다. 이렇듯 올바른 말로써 싸움에서 이기도록 합니다. 왕께서 이것을 보물처럼 간직하면 제후들을 모두 복종시킬 수 있습니다. 왕께서는 놓아 보내 주지 마시고 사직을 편안히 하십시오.

「거북은 대단히 신령스러워 하늘에서 내려와 깊은 못으로 떨어져 환난을 겪으면서 과인을 어질고 후덕하며 신의가 있는 사람으로 여겼기 때문에 찾아와 나에게 호소했소. 과인이 만일 놓아주지 않으면 이것은 어부나 할 짓이요. 어부는 살코기로 이익을 얻고자하고 나는 거북의 능력을 탐내니 아랫사람은 어질지 못하게 되고, 윗사람은 덕이 잃게 되오. 군주와 신하가 예를 갖추지 못하면서 어떻게 복을 얻을 수 있겠소? 과인이 어찌 거북을 보내주지 않을 수 있겠소?」

「그렇지 않습니다. 신이 듣건대 큰 덕은 갚지 않아도 되고 귀중한 물건을 맡기면 돌려주지 않아도 된다고 했습니다. 또한 하늘이 준 보물을 받지 않으면 하늘은 도로 빼앗아간다고 했습니다. 지금 이 거북은 천하를 두루 돌아다니다가 제자리로 돌아왔습니다. 거북은 위로는 끝없는 하늘에 이르고 아래로는 척박한 진흙탕에 먹칠을 하고 구주(九州)를 두루 돌아다녔지만 치욕을 당한 일도 없고 붙들려 있었던 적이 없었습니다. 마침 천양에 이르러서 어부에게 사로잡히는 욕됨을 입었습니다. 왕께서 비록 놓아 주신다하더라도 장강과 황하의 신은 틀림없이 노하여 수조에 갇혀서 모욕당한 거북의 원수를 갚으려 할 것입니다. 이로 인해 신들은 의논하여 장마는 그치지 않고 홍수는 다스릴 길이 없을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큰 가뭄이 들고 바람이 기승을 부려 먼지를 일으키며 메뚜기 떼가 들끓어 백성들은 수확 시기를 잃게 될 것입니다. 왕께서 인의를 실천하여도 반드시 징벌이 있을 것입니다. 이는 다름 아닌 그 빌미는 거북에게 있기 때문입니다. 나중에 비록 후회한들 어찌 되돌릴 수 있겠습니까? 왕께서는 거북이를 놓아 주지 마십시오.

원왕은 강개한 마음이 되어 탄식했다.

「대체로 남의 사자를 가로막고 그의 계획을 방해한다면 이런 짓은 포학한 행위가 아니오? 남의 물건을 빼앗아 자기 보물로 만든다면 이는 또한 억지스러운 행위가 아니오? 과인이 듣기로는 폭력으로 얻는 자는 반드시 폭력으로 잃고 강제로 빼앗은 자는 절대로 공을 이룰 수 없다고 했소. 하(夏)나라의 걸왕, 은(殷)나라의 주왕은 폭력을 휘둘러 백성들을 억지로 눌렀음으로 결국은 몸은 죽고 나라를 망쳤소. 지금 경의 말을 받아들이면 과인이 인의를 갖춘 군주라는 말을 잃고 포악하고 강압하는 무도한 일만 남을 것이오. 장강과 황하의 신은 탕왕과 무왕이 되고 나는 걸왕과 주왕이 되는 일이니 이는 이로운 점은 없고 허물만 생기지나 않을까 두려울 뿐이오. 과인은 이 일을 매우 의심하고 있는데 어찌 이 보물을 취할 수 있겠소? 빨리 이 거북을 수레에 실어 보내 이곳에 오래 두지 마시오.

「그렇지 않습니다. 왕께서는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 하늘과 땅 사이에 돌이 포개져서 높은 산이 되었어도 무너지지 않고 땅은 안정을 얻습니다. 그러므로 위태로운 듯이 보이나 도리어 편안한 물건이 있고 혹 가벼운 듯이 보이나 도리어 옮길 수 없는 물건이 있습니다. 또한 사람들 가운데 충신이지만 오히려 방종한 사람보다 못한 경우도 있고, 어떤 사람은 못났지만 오히려 큰 벼슬에 맞는 경우도 있으며 또 어떤 사람은 아름답고 예쁜 얼굴을 갖고 있어도 사람들의 근심거리가 되기도 합니다. 지혜가 남보다 뛰어난 신인이나 성인이 아니고는 사물의 이치를 다 알 수 없는 법입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은 혹 덥기도 하고 춥기도 한데 추위와 더위가 서로 조화를 이루지 못한 기운이 서로 범해가며 같은 해에도 절기가 달리 하는 이유는 시간이 그렇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봄에는 나고, 여름에는 자라며, 가을에는 거둬들이고, 겨울에는 저장합니다. 혹은 인의를 실천하고 혹은 포악한 행위로 남의 것을 강제로 빼앗기도 하는데 강탈을 하는 데도 장소가 있고 인의를 실행하는 데도 때가 있으니 만물은 모두 똑 같은 방법으로 다스릴 수는 없습니다. 왕께서 신의 생각을 알고 싶으시다면 신이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하늘은 오색을 나타내어서 흑백을 분간하고 땅은 오곡을 낳음으로써 선악을 압니다. 그것을 분간할 수 있는 지혜가 없는 사람은 짐승처럼 골짜기나 동굴에서 살며 농사를 지을 줄 모릅니다. 천하에 재해와 환난이 빈번히 일어나고 음양이 서로 뒤섞여 어긋나도 놀라 불안에 떨뿐 아무도 나쁜 것을 버리고 좋은 것을 선택하지 못했습니다. 요사스러운 귀신을 여러 번 보고서도 별 일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래서 성인은 생명이 있는 것을 구별하여 서로 잡아먹지 않도록 했습니다. 짐승에게는 암수가 있으므로 산과 들에 살도록 하고 새에게는 자웅이 있으므로 숲과 못에 퍼트려 살게 하며 딱딱한 껍질을 가진 벌레는 계곡에 두었습니다. 그리고 다스리는 백성들을 위해서는 성곽을 만들어 안에는 집집이 경계를 두고 그 밖으로는 두둑과 길을 만들었습니다. 혼인한 남녀에게는 밭과 집의 세금을 걷고 즐비한 집들의 지적도와 호적을 따로 만들어 구별했습니다. 관청을 세워 관리를 두고 작위와 봉록을 주며 명주와 삼베옷을 지어 입히고 오곡을 먹여 길렀습니다. 밭을 갈고 흙덩이를 부수고 호미질로 김을 맵니다. 입은 맛있는 것을 먹고 눈은 아름다운 것을 보며, 몸은 그 이익을 받았습니다. 이것을 볼 때 강하지 않고서는 그런 것에 이르지 못함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밭갈이 하는 사람이 강하지 않으면 창고를 채우지 못하고 장사꾼이 강하지 않으면 이익을 얻지 못하며 부녀자가 강하지 않으면 비단이 정치하지 못하고 관청의 통제가 강하지 않으면 위엄을 세울 수 없습니다. 또한 대장이 강하지 않으면 군사들을 다스리지 못하고 제왕이 강하지 않으면 세상은 이름 없이 사라집니다. 따라서 강(彊)이란 것은 모든 일의 시작이며 분별하는 이치이고 사물의 기강임으로 강함을 통해 구한다면 얻지 못할 것이 없다고 했습니다. 왕께서 그렇지 않다고 여기신다면,시장에서 팔리는 옥독(玉櫝)과 척치(隻稚)26)는 곤륜산에 나오는 돌을 깨서 다듬어야하고, 명월주(明月珠)는 사방의 바다에서 나오는 조개를 깨서 시장에 내다판다는 사실을 왕께서만 홀로 모르고 있음입니다. 성인들이 그것을 얻어 큰 보물로 여기고 큰 보물을 가진 사람이라야만 천자가 됩니다. 지금 왕께서는 스스로 포학하다고 하지만 바다에서 난 조개를 쪼개는 행위에는 미치지 못하고 스스로 억지스럽다고 생각하시지만 곤륜산에서 돌을 깨서 옥돌을 캐는 행위에 미치지 못합니다. 이것을 갖는다고 하여 허물이 될 수 없으며 보물이 화가 될 수 없습니다. 지금 또한 거북이 사신으로 가다가 우연히 그물에 걸려 어부가 얻은 바가 되어 꿈에 나타나 직접 도움을 호소했으니 이것은 나라의 보물입니다. 왕께서는 무엇 때문에 걱정하십니까?」

「그렇지 않소. 내가 듣기로 간언은 복이고 아첨은 화가 되오. 남의 임금 된 자가 아첨을 받아들인다면 이것은 어리석고 미혹된 행위요. 그렇지만 화는 함부로 오지도 않고 복은 공연히 오지도 않소. 하늘과 땅의 기운이 합해져 모든 재물이 생기게 하고 음양의 기운이 나뉘어져 사계절이 차례로 바뀌며 일 년 열 두 달은 동지와 하지를 기준으로 번갈아 순환하오. 성인들은 이를 꿰뚫어 봄으로써 몸에 재앙을 입지 않고 명철한 왕은 그것을 이용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감히 속이지 못하오. 그래서 복을 일컫기를 사람이 스스로 낳는다 했고 화가 이르는 것도 사람이 스스로 만든다고 했으니 화와 복은 같다고 할 수 있고 형(刑)과 덕(德)이 짝을 이루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했소. 그래서 성인은 이를 꿰뚫어 보기 때문에 길흉을 알 수 있다고 한 것이오.

걸왕과 주왕은 하늘과 공을 다투고 귀신의 길을 막아 사람과 소통하지 못하게 했소. 이런 일들은 원래가 무도한 짓이었음에도 아첨하는 신하들이 많았소. 걸왕에게는 조량(趙梁)이라는 아첨하는 신하가 있었소. 걸왕에게 무도한 일을 하도록 가르쳤고 늑대처럼 탐욕스러운 짓을 권장해서 탕왕을 하대(夏臺)에 가두고 관룡봉(關龍逢)을 살해하도록 했소. 죽음을 두려워한 좌우의 신하들은 걸왕의 곁에 달라붙어 구차스럽게 아첨했소. 위태로운 나라는 마치 달걀을 쌓아 놓은 경우와 같았으나 모두들 걱정 없다고 말했소. 칭송하고 환락을 즐기며 만세를 부르고 어떤 자는 재앙은 없다고 했소. 모두들 걸왕의 이목을 가리며 함께 속이고 미쳐 날뛰었으니 마침내는 탕임금이 걸을 정벌하고 주왕 자신은 죽고 나라는 망하고 말았소. 아첨하는 자의 말에 귀를 기울여 자신의 몸에 재앙을 불러들였기 때문이오. 이런 일들은 춘추에 기록되어 잊혀지지 않고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소. 또 은나라의 주왕에게도 좌강(左彊)이라는 아첨하는 신하가 있었소. 그는 자신의 눈썰미를 자랑하며 주왕으로 하여금 상랑(象郞)27)을 짓게 하여 하늘에 닿을 것이라고 했소. 또 옥으로 만든 침상에 코뿔소의 뿔과 옥으로 만든 그릇 및 상아로 만든 젓가락으로 국을 먹기 시작하고 성인 비간(比干)28)의 심장은 갈라지고 장사들은 다리가 잘려나갔소. 그러자 기자는 죽을까 두려워하여 머리를 풀어헤치고 미친 척해서 화를 피했소. 주나라 태자 력(曆)을 죽이고 주문왕 희창(姬昌)을 잡아 석실에 밤새 가두어 두려고 했소. 날이 밝자 음긍(陰兢)이란 사람이 그를 구출하여 함께 주나라 땅으로 돌아가 태공망을 얻어 군사를 일으켜 주왕을 공격했소. 문왕이 병으로 죽자 그 시신을 수레에 싣고 행군한 태자 희발(姬發)이 대신 장수가 되어 무왕이라 하고 목야에서 싸워 화산(華山) 남쪽에서 주왕을 깨뜨렸소. 주왕은 싸움에서 져 달아나다가 상랑에서 포위되자 선실(宣室)에서 자살했소. 그의 시신은 묻히지도 못하고 머리는 잘려 네 마리의 말이 끄는 수레의 횡목에 매달려 끌려갔소. 나는 이와 같은 일만 생각하면 창자가 뒤틀려 끓어지는 듯한 아픔을 느끼오. 이들의 부는 천하를 차지했을 만큼 컸고 천자라는 귀한 자리에 올랐으면서도 몹시 거만하고 욕심이 끝이 없었으며, 일을 만들어 높임을 받는 일을 즐겨했고 아주 탐욕스럽고 교만했소. 충성스럽고 신의가 있는 신하는 쓰지 않고 아첨하는 신하의 말만 받아들여 천하의 웃음거리가 되었소. 지금 과인의 나라는 제후들 사이에 끼여 가을날의 새털만도 못하오. 일을 일으켰다가 실패하면 어디로 도망치겠소?」

위평이 말했다.

「그렇지 않습니다. 황하의 신이 신령스럽고 현명하다 해도 곤륜산의 신만은 못하고, 장강의 원류가 멀어 길게 흐르더라도 사해(四海)보다는 못합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곤륜산과 사해의 보물을 빼앗아 취하고 제후들은 이것을 가지려고 전쟁을 일으킵니다. 작은 나라는 망하고 큰 나라는 위태로워지며, 남의 아버지와 형을 죽이고, 남의 처자식을 포로 잡으며. 나라를 해치고 종묘를 없애가면서 이와 같은 보물을 놓고 다툽니다. 전쟁을 벌려 분쟁을 일으키니 이것이 바로 강포함입니다. 그러므로 ‘이것을 강포함으로써 빼앗아 갖더라도 문덕(文德)으로써 다스리고, 사계절의 변화에 어긋나지 않게 하며 반드시 어진 선비를 친애하고 음양과 더불어 변화시켜 귀신을 사자로 삼아 천지간을 통하여 더불어 벗이 되면 제후들은 찾아와 기꺼이 복종하고 백성들은 크게 기뻐할 것입니다. 나라는 편안해지고 세상은 더불어 다시 옛것을 고치고 새롭게 시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를 행한 탕왕과 무왕은 천자의 지위를 차지했고, <춘추>에서는 이를 기록하여 법칙으로 삼았습니다.

그런데 왕께서는 탕왕 무왕을 찬양하지 않고 스스로 걸왕과 주왕에 비교하시려고 하십니까? 걸왕과 주왕은 처음부터 강포했으며 그것이 당연한 것으로 여겼습니다. 걸왕은 화려한 기와집을 짓고 주왕은 상랑(象廊)을 지었으며, 백성들로부터 부세로 거둬들인 비단실을 장작 대신 태워 백성들의 힘을 애써 소모시켰으며, 부세는 한도가 없었고, 멋대로 살육을 자행했으며, 다른 나라의 육축(六畜)을 죽여 그 가죽으로 자루를 만들고 그 자루 안에 피를 담아 천정에 매달아 사람으로 하여금 활로 쏘게 만들어 상제(上帝)와 힘을 겨뤘으며, 사계절의 법칙을 거슬러 행동하고 여러 신들보다 먼저 백곡을 맛보았습니다. 간언하는 자는 그 즉시 죽이고 아첨하는 자는 곁에 두었습니다. 성인은 엎드려 숨어 살고 백성은 행동할 수 없었습니다. 자주 가뭄이 들고 나라에는 요상한 일이 자주 발생했습니다. 해마다 해충이 발생하여 오곡은 익지 않아 백성들은 한 곳에서 편안히 살지 못했고 귀신들은 제사밥을 얻어먹지 못했습니다. 날마다 거센 바람이 일고 대낮인데도 칠흑처럼 어두워졌으며 일식과 월식이 동시에 일어나 천지에 빛이 사라져 어둡게 되고 뭇별들은 어지럽게 운행하니 세상의 기강이 끊어졌습니다. 이러한 일을 보건대 어떻게 그들이 오래 버틸 수 있었겠습니까? 탕왕과 무왕이 나타나지 않았더라도, 당연히 망해야 될 때였습니다. 그래서 탕왕은 걸왕을 토벌하고 무왕은 주왕을 공격하여 이겼습니다. 그래서 하늘이 때를 만들어 두 사람을 천자로 만들어 자손대대로 이어지게 했습니다. 또한 그들은 종신토록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기 때문에 후세 사람들은 칭송하기 시작하여 지금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이것은 모두 때에 맞추어 행할 것은 행하여 일의 상황을 살펴보고 강하게 나갈 때는 강하게 나갔음으로 결국은 제왕이 될 수 있었습니다. 지금 이 거북은 큰 보물입니다. 성인의 사자가 되어 뜻을 현왕(賢王)에게 전하러 왔습니다. 손발을 쓰지 않아도 우뢰와 번개가 인도하고, 바람과 비가 보내주고, 흐르는 물이 흘러가게 해주었음으로 덕이 있는 왕께서 이 거북을 얻게 되었습니다. 지금 유덕한 왕께서 당연히 받아야할 이 보물을 두려운 마음에 감히 받지 않고 멀리 보내면 송나라에는 반드시 재앙이 있을 것입니다. 뒤에 후회하셔도 어쩌지 못할 것입니다.」

위평의 말에 원왕은 몹시 기뻐했다. 원왕은 태양을 향해 감사드리고 두 번 절한 뒤에 거북을 받았다. 날을 가려 재계한 뒤 갑(甲)과 을(乙) 일이 가장 좋았으므로, 그 날에 흰 꿩과 검은 양을 잡아 그 피를 거북의 몸통에 뿌리고 제단 가운데 놓고 칼로 거북의 등딱지를 발라내었으나 거북의 몸은 아무데고 긁힌 곳이 없이 온전했다. 포와 술로 의례를 행하고 그 배에 채워 넣었다. 귀갑을 가시나무의 가지를 태워 점을 치는데 반드시 그 위에 틀이 나타났다. 금이 나타나고 문양이 서로 엉킨 것을 복공(卜工)에게 주어 점을 치게 했더니 하는 말마다 모두 맞았다. 귀갑은 나라의 보배가 되어 인근의 나라에도 소문을 듣고 알게 되었다. 또 소를 죽인 뒤 그 가죽을 벗겨 정나라에서 나는 오동나무에 씌워 북을 만들자, 풀과 나무가 각각 흩어져 무장한 군사로 바뀌었다.싸우면 이기고 치면 빼앗는 데는 원왕을 따를 사람이 없었다. 원왕 때 위평은 송나라 재상이 되었다. 그 무렵 송나라가 가장 강했던 것은 거북의 힘 때문이었다.




이 일로 인해 어떤 사람이 말했다.

신령스런 거북은 원왕의 꿈속에는 나타날 수 있었지만 어부의 대바구니에서는 스스로 빠져나오지는 못했다. 그 몸이 열 번 말해서 모두 맞혔어도 사자로서의 맡은 일을 황하의 신에게 전하고 돌아가 장강의 신에게 보고할 수는 없었다. 사람으로 하여금 싸우면 이기고 치면 얻을 수 있게는 했지만, 스스로 칼날을 물리쳐 등딱지를 발리는 우환을 면할 수는 없었다. 탁월한 지혜로 미리 알고 재빨리 나타나기는 했지만, 위평의 입을 막을 수는 없었다. 말하는 일은 모두 완벽하게 맞혔으나 자신의 몸은 붙잡히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시운이 불리하면 어찌 그 현명함을 쓸 수 있겠는가? 현명한 사람은 언제나 어질어 바뀌지 않지만, 선비는 가끔은 어질 때가 있다. 그러므로 밝은 눈에도 보이지 않는 것이 있고, 밝은 귀에도 들리지 않는 것이 있는 법이다. 사람은 아무리 현명해도 왼손으로 네모를 그리면서 동시에 오른손으로 동그라미를 그릴 수는 없다. 해와 달이 밝아도 때로는 뜬구름에 가려질 때가 있다. 예(羿)29)는 활을 잘 쏘기로 이름이 높았으나 웅거(雄渠)30)와 봉문(蜂門)31)에는 미치지 못했고, 우임금은 지혜로 이름이 높았으나 귀신을 이길 수는 없었다. 땅의 기둥이 부러지고, 서까래가 없어진 하늘이 동남쪽으로 기우는데, 하물며 어찌 사람이 완전하지 못하다고 꾸짖겠는가? 그래서 공자가 신귀(神龜)의 이야기를 듣고 “신귀는 길흉을 알지만 그 뼈는 헛되이 발려진다.”라고 말한 것이다.

해는 덕(德)의 상징으로 천하에 군림하나 세 발 까마귀에게 욕을 당한다. 달은 형(刑)의 상징으로서 서로 돕지만 두꺼비에게 먹힌다. 고슴도치는 까치에게 욕을 당하고, 등사(騰蛇)32)는 신령스럽기는 하나 오공(蜈蚣)에게 위협을 당하며 대나무 겉은 마디가 있으나 속은 텅 비어 있으며, 소나무와 잣나무는 모든 나무의 으뜸이지만, 베어져 집의 문으로 만들어진다. 일진(日辰)이 완전하지 못하기 때문에 고(孤)와 허(虛)한 날이 생긴다.33) 황금에도 흠이 생기고 백옥에도 티가 생길 수 있는 날이 있다. 일에는 빨리 해야 할 것과 서서히 해야 할 것이 있으며, 사물에는 같은 장점이라도 구속되는 경우와 의지하는 경우가 있으며, 그물에는 촘촘한 것과 성긴 것이 있다. 마찬가지로 사람에게는 잘하는 점도 있고 못하는 점도 있다. 어떻게 해야 모두 옳을 수 있으며 사물 또한 완전할 수 있겠는가? 하늘도 오히려 완전하지는 못하다. 그러므로 세상에서 집을 지을 때는 기와를 석 장 모자라게 덮어 완전하지 못한 하늘에 맞춘다. 그래서 천하에는 등급이 있고, 만물은 완전하지 못한 채로 나온다고 했다.」




 저(褚)선생이 말한다.

「어부가 그물을 들어 올려 잡은 신귀가 스스로 송원왕의 꿈속에 나타났다. 이에 원왕은 박사 위평을 불러 꿈에 본 거북의 모양을 알려주었다. 위평은 점판(占板)을 돌려, 해와 달의 위치를 살피고 형(衡)과 도(度)로써 방위를 바로잡아 길흉을 판단한 뒤에 점을 쳐 물건의 색으로써 그것이 곧 거북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위평은 원왕에게 간언하여 신귀를 붙들어두어 나라의 중요한 보물로 삼게 하여 훌륭한 일을 행할 수 있도록 했다. 옛날부터 복서를 행할 때는 반드시 거북을 사용한 이유는 위평의 아름다운 이름이 전해 내려온 지 오래되었기 때문이다. 이에 나머지는 차례로 적어 전한다. 」




3월, 2월, 정월, 12월, 11월에는 거북의 배는 가운데는 닫혀있고, 안은 높으며, 밖은 낮다. 4월에는 거북의 머리가 들리고 발이 벌어진다. 발을 거두기도 하고 벌리기도 하며 머리를 숙여서 크게 되는 것은 5월이다. 귀갑에 옆으로 금이 가서 길하다. 거북이 머리를 숙여서 커지는 달은 6월, 7월, 8월, 9월, 10월이다.34)




귀갑으로 점을 치는 방법




점을 쳐서는 안 되는 시간은 자(子), 인(寅), ․술(戌) 등의 시로써 이 시간에는 점을 쳐서도 안 되고 거북을 죽여서도 안 된다. 만일 한낮에 일식을 만나게 되면 점을 치는 행위를 중지해야 한다. 해질녘이 되어 점을 치면 거북은 분명하게 말하지 않음으로 점을 치면 안 된다. 경(庚)과 신(辛) 등의 날에는 거북을 죽여도 좋고 거북의 등딱지를 벗겨내도 된다. 언제나 그 달의 초하루에는 먼저 귀갑을 물로 깨끗하게 씻어 상스럽지 못한 것들을 없앤다. 점을 치는 방법은 먼저 맑은 물로 귀갑을 씻고 다시 계란으로 귀갑을 문질러 상서롭지 못한 것을 제거한 뒤에라야 점을 쳐는데 이는 귀갑을 이용해서 점을 치는 통상적인 방법이다.

만일 점을 쳐서 맞지 않을 때는 다시 계란으로 씻어 낸 뒤 동쪽을 향해 서서 싸리나무나 단단한 나무로 굽는다. 그때 흙으로 만든 알로 귀갑을 세 번 가리킨 다음 그 귀갑을 손에 들고 계란으로 문지르며 이렇게 빈다.

“오늘은 길일입니다. 삼가 기장과 계란과 귀갑을 구운 나무를 옥령(玉靈)에 달라붙은 상서롭지 못한 것들을 씻어 깨끗이 했습니다. 옥령은 반드시 믿음과 정성으로써 모든 일의 정황을 알려 주십시오. 그러면 길흉의 조짐을 분별하여 점칠 수 있습니다. 믿음도 없고 정성도 없다면 옥령을 불태워 그 재를 날려 보내 다음 거북의 징계로 삼겠습니다.”

점을 칠 때에는 반드시 북쪽을 향해 선다. 귀갑의 크기는 반드시 한 자 두 치가 되어야 한다. 점을 칠 때는 먼저 떼어 낸 귀갑을 구워 가운데에 구멍을 뚫는다. 다시 거북의 머리를 굽는데 각각 3번 반복한다. 구멍을 낸 가운데를 굽는 것을 정신(正身), 머리를 굽는 것을 정수(正首), 다리를 굽는 것을 정족(正足)이라고 한다. 이렇게 각각 3번 반복한다. 그런 다음 가시나무가지나 단단한 나무로 세 번 구운 귀갑을 돌리며 이렇게 빈다.

“ 그대 옥령부자(玉靈夫子)의 신통력을 빌리려고 합니다. 신통한 부자옥령(夫子玉靈)이시여,싸리나무로 그대의 가슴을 구워 그대로 하여금 앞날의 일을 먼저 알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대는 위로는 하늘까지 오르고 아래로는 심연의 끝에 이릅니다. 수많은 신령한 것들로 책(策)35)을 헤아려 점을 쳐도 모두 믿을 만한 것들이 없습니다. 오늘은 길일입니다. 행하는 일마다 순조롭습니다. 어떤 일을 점치려 하는데 좋은 징조를 얻으면 기뻐하고 얻지 못하면 뉘우치겠습니다. 만일 얻을 수 있으면 일어나서 저를 보고 몸을 길게 하고 손발은 모두 위로 향하십시오! 얻을 수 없다면 일어나서 나를 보고 몸을 굽혀 안과 밖이 서로 응하지 않도록 손과 발을 오므리십시오.”




신령스런 거북으로 점을 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신령스런 거북님의 신통력을 빌리고자 합니다. 오서(五筮)와 오령(五靈)36)의 신령함도 사람의 생사문제를 아는 데에 있어서는 영험한 신귀에 미치지 못합니다. 어떤 사람이 몸을 바르게 하고 어떤 물건을 얻고 싶어 합니다. 만일 얻을 수 있다면 머리를 내밀고 발을 펴며 점괘의 문양이 안팎이 서로 응하게 하고 만일 얻을 수 없다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며 안팎이 서로 응하지 말고 각각 내려 점을 칠 수 있게 하십시오.”




환자를 점 칠 때는 다음과 같이 빈다.

“지금 아무개가 병이 깊어 고생하고 있습니다. 그가 죽는다면 머리를 보이고 발을 안과 밖이 서로 다르게 하고 몸을 꺾으십시오. 만일 그가 죽지 않는다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십시오.”




환자가 탈이 있을까 없을까를 점칠 때에는 이렇게 말한다.

“지금 환자가 탈이 난다면 징조를 보이지 말고, 탈이 없다면 징조를 보이십시오, 안에 탈이 있으면 안에 징조를 보이고, 바깥에 탈이 있으면 박에 징조를 보이십시오.”




감옥에 갇힌 사람이 나올 수 있는지 없는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빈다.

“ 감옥에서 나올 수 없으면 횡길(橫吉)37)하여 편안히 있게 하고 감옥에서 나올 수 있으면 발을 펴고 머리를 쳐들어 징조를 밖으로 보이십시오.”




재물을 구하면서 그것을 얻을 수 있을지 없을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빈다.

“얻을 수 있으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 안팎이 서로 응하게 하고(首仰足開,內外相應), 얻을 수 없으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리는 증조를 보이십시오(呈兆首仰足肣.)”




노비나 말과 소를 팔고 사는 것을 점칠 때에는 이렇게 빈다.

“매매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 안팎이 서로 응하게 하고(首仰足開,內外相應), 매매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고 옆으로 선이 나타나도록 하여 편안히 있도록 증조릴 나타내십시오(首仰足肣,呈兆若橫吉安).”




 도둑이 몇 명 모여 있는 곳을 공격하는 일을 점칠 때는 이렇게 빈다.

“ 지금 우리 장수는 군사 몇 명을 이끌고 도적을 치러 갑니다. 이길 수 있다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며 몸을 곧게 하고, 안은 높이고 밖은 낮게 하십시오(首仰足開身正,內自橋,外下). 이길 수 없으면, 발을 오므리고 머리를 쳐들고, 몸은 안이 낮고 밖이 높게 하십시오(足肣首仰,身首內下外高).”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 할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가도 좋으면, 머리와 발을 펴고(首足開), 가지 말아야 하면, 발을 오므리고 머리를 쳐드십시오(足肣首仰). 그리고 만약 횡길안(橫吉安)이면 마땅히 가지 않겠습니다. ”




도적을 치러 가면서 도적을 만날 것인지 못 만날 것인지를 점칠 때에는 이렇게 말한다.

“만날 수 있으면, 머리를 쳐들고 발은 오므려 징조를 밖으로 나타내십시오(首仰足肣有外). 만나지 못하면, 발을 펴고 머리를 드십시오(足開首仰).”




 도적의 동정을 살피러 가면서 만날 수 있을지 없을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만한다.

“ 도적을 만날 수 있으면, 머리를 들고 다리를 오므리시고 징조를 밖으로 보이십시오(首仰足肣,肣勝有外). 도적을 만날 수 없으면, 다리를 벌리고 머리를 드십시오(足開首仰). ”




적이 쳐들어올 것인지 안 올 것인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 쳐들어온다면, 밖은 높게 안은 낮게 하고, 발은 오므리고 머리를 쳐드십시오(外高內下,足肣首仰). 쳐들어오지 않는다면, 발을 펴고 머리를 들든가 횡길안을 보이십시오(足開首仰,若橫吉安). 그것에 따라 기다리든지 나가든지 하겠습니다.”




관직이 옮겨졌을 때, 관직을 떠날 것인지 그대로 있을 것인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떠나는 편이 좋으면, 발을 펴고 머리를 쳐들고(足開有肣 外首仰), 떠나지 않거나 스스로 떠나는 편이 좋으면, 발을 오므리거나 횡길안을 보이십시오(足肣,呈兆若橫吉安). 그것에 다라 떠나던가 않던가 하겠습니다.”




관직에 있는 것이 좋은지 나쁜지를 점칠 때에는 이렇게 말한다.

“좋으면, 몸을 바르게 하는 정조를 보여 횡길을 나타내고 (呈兆身正 若橫吉安), 좋지 않으면, 몸을 구부리고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십시오(身節折 首仰足開).”




집에 있는 것이 좋은지 안 좋은지를 점칠 때에는 이렇게 말한다.

“길하면 몸을 바르게 하거나 횡길안을 나타내고(呈兆身正 若橫吉安), 불길하면, 몸을 구부려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십시오(首仰足開).”




그 해 농사가 풍년인지 흉년인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풍년이면, 머리를 들고 발을 펴며(首仰足開), 안은 스스로 높이고 밖은 스스로 밑으로 늘어지게 하십시오(內外自橋外自垂). 흉년이면, 발을 오므리고 머리를 쳐드십시오(足肣首仰有外).”




그 해에 전염병이 민간에 돌지 안 돌지를 점 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전염병이 돌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며(首仰足肣), 몸의 마디가 굳어지는 것을 밖으로 보이십시오(身節有彊外). 돌지 않는다면, 몸을 바르게 하고 머리는 쳐들고 발을 펴십시오(身正首仰足開).”




그 해에 병란이 일어날지 안 일어날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병란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징조를 보이거나 횡길을 나타내고(呈兆若橫吉安), 병란이 일어난다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며(首仰足開), 몸이 밖으로 굳어지게 하십시오(身作外彊情).”




 귀인을 만나는 것이 좋은지 안 좋은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좋으면, 발을 펴고 머리를 쳐들며(足開首仰), 몸을 바로 하여 안이 절로 높아지게 하십시오(身正,內自橋). 좋지 않으면 머리를 쳐들어 몸을 꺾고(首仰,身節折), 발을 오므려(足肣有外), 고기잡이가 없는 것처럼 하십시오.”




남에게 부탁할 경우 그것이 잘 될지 안 될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잘 될 것 같으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서 안은 절로 높아지게 하고(首仰足開 內自橋), 잘 안 될 것 같으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십시오(首仰足肣有外).”




도망간 사람을 뒤쫓아 잡을 수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 점을 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잡을 수 있을 때는, 머리를 쳐들고 다리를 오므려 안팎이 서로 응하게 하고(首仰足肣,內外相應), 잡을 수 없을 때는 머리를 쳐들고 다리를 벌려 횡길을 나타내십시오(首仰足開,若橫吉安).”




고기잡이나 사냥을 나갈 때 잡는 것이 있을지 없을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잡을 수 있다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서 안팎이 서로 응하게 하고(首仰足開 內外相應), 잡을 수 없으면, 발을 오므리고 머리를 쳐들거나 횡길을 나타내십시오(足肣首仰,若橫吉安).”




길을 가다가 도적을 만날지 만나지 않을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도적을 만난다면,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며 몸을 꺾어(首仰足開,身節折), 밖은 높게 하고 안이 낮게 하십시오(外高內下).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면, 징조를 보이십시오(呈兆).”




 비가 올지 않올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비가 온다면, 머리를 쳐들고 밖은 높게 안은 낮게 하고(首仰有外,外高內下), 비가 오지 않는다면, 머리를 들고 발을 벌리거나 횡길을 나타내십시오(首仰足開,若橫吉安).”




비가 갤지 개지 않을지를 점칠 때는 이렇게 말한다.

“갠다면, 징조를 보이고 발을 펴서 머리를 쳐들고(呈兆足開首仰), 개지 않는다면, 횡길하십시오(橫吉).”




명(命)38)에 말한다.

“ 횡길이 나타난 경우, 병을 점쳐 보면 병세가 심한 환자라도 그 날 안으로는 죽지 않으며, 병세가 심하지 않은 환자는 그날로 낫고 죽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 가운데 큰 죄를 지은 사람은 감옥에서 나오지 못하고, 가벼운 죄를 지은 사람은 나오는데, 만일 그 날이 지나도 나오지 못한다고 해도, 오랫동안 갇혀 있어도 상하는 일은 없다. 재물을 구하고 노예와 말과 소를 사는 일도 그날 안으로는 얻을 수 있지만, 그날을 넘기면 얻지 못한다. 길을 떠나야 할지 말아야 할지를 결정해야 한다면 떠나지 말아야 하고, 기다리는 사람이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그러나 밥을 먹을 때가 지나도 오지 않는 사람은 오지 않는다. 적을 치러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하는 일이라면 가지 말아야 한다. 설령 가더라도 도적을 만나지 못한다. 도적이 일어났다는 말이 들려와도 쳐들어오는 일은 없다. 관직이 옮길지 옮기지 않을지의 경우는 그대로 있게 된다. 관직이나 집에 있는 경우 모두 좋다. 그 해의 농사는 흉년이고, 민가에 전염병은 돌지 않는다. 이 해에는 전쟁은 발생하지 않는다. 사람을 찾아가야 할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찾아가 봐야 한다. 찾아가지 않으면 기쁨이 없다. 남에게 부탁을 해야 할 경우 가서 부탁하지 않으면 얻을 수 없다. 도망 간 사람을 뒤쫓아도 잡을 수 없고, 고기잡이나 사냥을 나가도 얻는 것이 없다. 길은 나가도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까 오지 않을까 하는 것이라면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개지 않을지의 경우는 개지 않는다.”

(橫吉安。以占病 病甚者一日不死, 不甚者卜日瘳,不死. 系者重罪不出,輕罪環出 過一日不出 久毋傷也 求財物買臣妾馬牛,一日環得 過一日不得 行者不行。來者環至 過食時不至,不來。 擊盜不行, 行不遇 聞盜不來 徙官不徙. 居官家室皆吉。歲稼不孰。民疾疫無疾。歲中無兵。見人行,不行不喜。請謁人不行不得。追亡人漁獵不得。行不遇盜。雨不雨。不霽。)




명에 말한다.

“징조를 보였을 경우, 환자는 죽지 않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며,

가야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하고, 기다리는 사람이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장사를 하면 이익을 얻고, 도망친 사람을 뒤쫓으면 잡을 수 있다. 그러나 하루가 지나면 잡지 못한다.

나간 사람은 찾아도 오지 않는다.(呈兆, 病者不死. 系者出。行者行。來者來。市買得, 追亡人得,過一日不得。問行者不到。)


명에 말한다.

“기둥이 서 있을 경우[柱徹], 환자를 점치면 죽지 않고, 감옥에 갇힌 자는 감옥에서 나오며, 가야 할지 가야 말아야할지의 경우에는 가야하고,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장사를 하면 얻는 것이 있고, 걱정거리가 있는 사람은 걱정이 사라진다. 도망친 사람을 뒤쫓아도 잡지 못한다.(柱徹。卜病不死。系者出。行者行。來者來。市買不得。憂者毋憂。追亡人不得.”




명에 말한다.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고 안으로는 변화가 있고 밖으로는 변화가 없을 경우(首仰足肣 有內無外), 병을 점치면 큰 병이라도 죽지 않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풀려난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는 일은 잘 되지 않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는 편이 좋다는 말을 들었더라도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도적이 온다는 소식을 들었더라도 오지 않고 어떤 사람이 온다는 말이 있어도 오지 않는다. 벼슬이 옮길지 안 옮길지의 경우는 옮긴다는 소문이 있어도 옮기지 않는다. 관직에 있으면 걱정되는 일이 많고 집에 있으면 재난이 많다. 이 해의 농사는 중간 정도이고, 민간에는 전염병이 유행한다. 이 해 안에 병란이 일어난다. 그러나 소문만 있고 공격을 받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면 길하다. 청탁은 이루어지지 않으며, 가서 부탁해도 시원한 대답을 얻지 못한다. 도망친 사람은 쫓아가도 잡지 못한다. 고기잡이나 사냥을 해도 잡히는 것이 없다. 길을 가도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비가 전혀 내리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개지 않는다. 원래 귀갑에 나타나는 막(莫)자는 수비(首備)로 표시하는데 비(備)는 우러러본다는 앙(仰)으로 물어본다. 그래서 앙(仰)이라고 정했다. 이것은 나의 사사로운 기록이다. ”(命曰首仰足肣有內無外。占病,病甚不死。系者解。求財物買臣妾馬牛不得。行者聞言不行。來者不來。聞盜不來。聞言不至。徒官聞言不徙。居官有憂。居家多災。歲稼中孰。民疾疫多病。歲中有兵,聞言不開。見貴人吉。請謁不行,行不得善言。追亡人不得。漁獵不得。行不遇盜。雨不雨甚。霽不霽。故其莫字皆為首備。問之曰,備者仰也,故定以為仰。此私記也。)




명(命)에 말한다.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고 안으로는 변화가 있고 밖으로는 변화가 없을 경우, 병을 점치면 병이 심해도 죽지 않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지 못한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를 사는 일은 잘 되지 않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 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하고, 올지 오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도적을 치러 나가도 도적을 만나지 못한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말을 듣고 마음속으로 놀라지만 쳐들어오는 일은 없다. 벼슬을 옮길까 안 옮길까 할 경우는 옮기지 않는다. 관직에 있거나 집에 있거나 모두 길하다. 집에 있는 편이 좋다. 농사는 흉년이고, 민가에 전염병이 크게 돈다. 이 해 안에는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면 좋다. 부탁하려는 일은 부탁해도 잘 되지 않고 도망친 사람은 쫓아가도 잡지 못한다. 물을 잃으면 되찾지 못한다.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해도 얻는 것이 없다.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는 일은 없다. 비가 올 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개지 않는다. 흉하다.”

(命曰首仰足肣有內無外。占病,病甚不死。系者不出。求財買臣妾不得。行者不行。來者不來。擊盜不見。聞盜來,內自驚,不來。徙官不徙。居官家室吉。歲稼不孰。民疾疫有病甚。歲中無兵。見貴人吉。請謁追亡人不得。亡財物,財物不出得。漁獵不得。行不遇盜。雨不雨。霽不霽。凶。)




명에 말한다.

“조짐을 보이되,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릴 경우, 병을 점치면 죽지 않는다. 감옥에 갇혀 있는 사람은 나오지 못하고, 재물을 구하고 노비나 말이나 소를 사는 일을 잘 되지 않는다. 가야 할 지 말아야 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하고 올지 안 올지 할 경우는 오지 않는다. 도적을 치러 나가도 만나지 못하고,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말을 들어도 쳐들어오지 않는다. 벼슬을 옮길지 안 옮길지의 경우는 옮기지 않는다. 관직에 오래 있으면 근심이 많고 집에 있으면 좋지 않다. 이 해의 농사는 흉년이고 민간에 전염병이 돈다. 이 해 안에는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귀인은 만나는 일은 좋지 않고, 부탁하는 일은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해도 얻는 것은 적고,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는 일은 없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개지 않는다. 불길하다. ”

(命曰呈兆首仰足肣。以占病,不死。系者未出。求財物買臣妾馬牛不得。行不行。來不來。擊盜不相見。聞盜來不來。徙官不徙。居官久多憂。居家室不吉。歲稼不孰。民病疫。歲中毋兵。見貴人不吉。請謁不得。漁獵得少。行不遇盜。雨不雨。霽不霽。不吉。)




명에 말한다.

“보이는 조짐이 머리를 쳐들고 발을 폈을 경우, 병을 점치면 위독한 환자는 죽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고,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는 일은 잘 안 된다. 가야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하고,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도적을 치러 나가도 만나지 못하고,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말이 들려도 쳐들어오지 않는다. 관직이 옮길지 옮기지 않을지의 경우는 옮기게 되고, 관직에 머물러 있으려 해도 오래 있지 못한다. 집에 머무르면 좋지 않고, 이 해의 농사는 흉작이다. 민간에 전염병이 돌긴 하지만 그리 대단하지는 않다. 이 해 안에는 병란이 일어나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야할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지 않는 편이 낫다. 일을 부탁해도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 도망치는 사람을 쫓아가도 붙잡지 못하고,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해도 잡는 것이 없다. 길을 나서면 도적을 만나게 된다. 비가 올 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 할 경우는 개지 않는다. 약간 좋다. ”

(命曰呈兆首仰足開。以占病,病篤死。系囚出。求財物買臣妾馬牛不得。行者行。來者來。擊盜不見盜。聞盜來不來。徙官徙。居官不久。居家室不吉。歲稼不孰。民疾疫有而少。歲中毋兵。見貴人不見吉。請謁追亡人漁獵不得。行遇盜。雨不雨。霽。 小吉。)




명에 말한다.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릴 경우, 병을 점쳐 보면 죽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오래 있어도 몸을 상하는 일이 없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는 일은 잘 이루어 지지 않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 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도적을 쳐야할지 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치지 말아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식이 들리면 쳐들어온다. 관직을 옮길지 안 옮길지의 경우는, 옮긴다는 소문이 들려도 옮기지 않는다. 집에 있으면 좋지 않다. 이 해의 농사는 흉작이고, 민간의 전염병은 그리 대단하지 않다. 이 해 안에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야할지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지 말아야한다. 부탁한 일은 잘 되지 않고, 도망자를 뒤쫓아도 잡을 수 없으며, 고기잡이와 사냥을 해도 얻는 것이 없다. 길을 나서면 도적을 만나게 된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개지 않는다. 길하다. ”

(命曰首仰足肣。以占病,不死。系者久,毋傷也。求財物買臣妾馬牛不得。行者不行。擊盜不行。來者來。聞盜來。徙官聞言不徙。居家室不吉。歲稼不孰。民疾疫少。歲中毋兵。見貴人得見。請謁追亡人漁獵不得。行遇盜。雨不雨。霽不霽。吉。 )




명에 말한다.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고 안에 조짐이 있을 경우, 환자를 점치면 죽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게 되고,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는 일은 잘 되지 않는다. 가야 할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도적을 치는 일은 나가도 도적을 만나지 못하고,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문이 들려도 쳐들어오지 않는다. 관직이 옮기게 될지 아닐지는 옮기게 된다. 그러나 관직에 머무르려 해도 오래 있지 못한다. 집에 있으면 좋지 못하다. 이 해 농사는 풍작이고, 민간에는 전염병이 돌기는 하지만 대단하지는 않다. 이 해 안에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는 일은 길하지 않다. 도망친 사람은 쫓아가도 붙잡지 못하고,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해도 얻는 것은 대단치 못하다.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는 일이 없다. 비가 오다가 날씨가 갠다. 비가 개면 조금 좋다. 비가 개지 않으면 길하다.”

(命曰首仰足開有內。以占病者,死。系者出。求財物買臣妾馬牛不得。行者行。來者來。擊盜行不見盜。聞盜來不來。徙官徙。居官不久。居家室不吉。歲孰。民疾疫有而少。歲中毋兵。見貴人不吉。請謁追亡人漁獵不得。行不遇盜。雨霽。霽小吉,不霽吉。)


명에 말한다.

“ 횡길이면서 안팎의 징조가 저절로 길한 경우, 점쳐 보면 환자는 쾌차하지 못하고 죽는다. 감옥에 갇힌 자는 무죄 판결을 받고 나오고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소와 말을 사는 일은 잘 이루어진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도적을 치면 서로 힘이 비슷하고,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문이 들리면 쳐들어온다. 전임될지 되지 않을지의 경우는 전임된다. 집에 있으면 좋고, 이 해의 농사는 풍작이며, 민간에는 전염병은 돌지 않는다. 이 해 안에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 부탁을 하거나, 도망자를 뒤쫓거나, 고기 잡고 사냥하는 일은 모두 잘 되지 않는다. 길을 나서면 도적을 만난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갠다. 날이 개면 아주 길하다.”

(命曰橫吉內外自橋。以占病,卜日毋瘳死。系者毋罪出。求財物買臣妾馬牛得。行者行。來者來。擊盜合交等。聞盜來來。徙官徙。居家室吉。歲孰。民疫無疾。歲中無兵。見貴人請謁追亡人漁獵得。行遇盜。雨霽,雨霽大吉。)




명에 말한다.

“횡길로서 안팎의 징조가 저절로 길한 경우, 병을 점쳐 보면 환자는 죽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지 못한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고, 도망자를 뒤쫓고, 고기를 잡고 사냥하는 일은 모두 잘 안 된다. 갈까 말까 하다가 가게 되면 돌아오지 못한다. 도적을 치러 나가도 만나지 못하고,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문이 들려도 쳐들어오는 일은 없다. 관직이 옮길지 안 옮길지의 경우는 옮긴다. 관직에 머무르고 있으면 걱정거리가 생긴다. 집에 있거나 귀인을 만나거나 청탁하는 일은 모두 길하지 않다. 농사는 흉년이 들고 민간에 전염병이 돌지 안 돌지 물어보면 돈다. 이 해에는 병란이 일어나지 않는다.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지 오지 안 올지의 경우는 안 온다. 날이 갤까 개지 않을까 할 때는 개지 않는다. 불길하다. ”

(命曰橫吉內外自吉。以占病,病者死。系不出。求財物買臣妾馬牛追亡人漁獵不得。行者不來。擊盜不相見。聞盜不來。徙官徙。居官有憂。居家室見貴人請謁不吉。歲稼不孰。民疾疫。歲中無兵。行不遇盜。雨不雨。霽不霽。不吉。)




명에 말한다.

“어인(漁人)일 경우, 병자를 점치면 병이 심한 사람도 죽지 않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온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고, 도적을 치고, 부탁하고, 도망친 사람을 뒤쫓고, 고기를 잡고 사냥하는 일은 모두 잘 안 된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 한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식이 들려도 쳐들어 오지 않는다. 전임될지 안 될지의 경우는 전임되지 않는다. 집에 있으면 좋고, 이 해의 농사는 흉작이며, 민간에는 전염병이 돈다. 이 해 안에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는 일은 길하다.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는 일은 없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개지 않는다. 길하다.”

(命曰漁人。以占病者,病者甚,不死。系者出。求財物買臣妾馬牛擊盜請謁追亡人漁獵得。行者行來。聞盜來不來。徙官不徒。居家室吉。歲稼不孰。民疾疫。歲中毋兵。見貴人吉。行不遇盜。雨不雨。霽不霽。吉。)




명에 말한다.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고 안을 높게 밖을 낮게 할 경우, 병을 점쳐보면 병세가 심한 환자라도 죽지 않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지 못한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고, 도망친 사람을 뒤쫓고, 고기를 잡고 사냥하는 일은 모두 잘 된다. 가야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도적을 치면 이긴다. 전임될지 안 될지의 경우는 전임되지 않는다. 관직에 있으면 걱정거리는 있어도 손상되는 일은 없다. 집에 있으면 근심과 병이 많다. 이 해의 농사는 아주 풍작이고, 민간에는 전염병이 돈다. 이 해 안에 병란이 일어나지만 쳐들어오지는 않는다. 귀인을 만나거나 부탁하는 일은 잘 안 된다. 길을 나서면 도적을 만난다. 비가 올까 안 올까 할 경우는 오지 않는다. 갤지 안 갤지 할 경우는 개지 않는다. 길하다.”

(命曰首仰足肣內高外下。以占病,病者甚,不死。系者不出。求財物買臣妾馬牛追亡人漁獵得。行不行。來者來。擊盜勝。徙官不徙。居官有憂,無傷也。居家室多憂病。歲大孰。民疾疫。歲中有兵不至。見貴人請謁不吉。行遇盜。雨不雨。霽不霽。吉。)




명에 말한다.

“횡길로서 위로 앙(仰)이 있고, 아래로 주(柱)가 있을 경우, 병은 오래 지속되어도 죽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지 못한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고, 도망자를 뒤쫓고,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하는 일은 모두 잘 안 된다. 가야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하고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도적을 치는 일은 나가지 않는 편이 좋다. 설령 나간다 해도 만나지 못한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문이 들려와도 쳐들어오는 일은 없다. 전임될지 안 될지 할 경우는 전임되지 않는다. 집에 있거나 귀인을 만나거나 하는 일은 좋다. 이 해의 농사는 크게 풍작이며, 민간에는 전염병이 돈다. 이 해 안에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개지 않는다. 아주 길하다.”

(命曰橫吉上有仰下有柱。病久不死。系者不出。求財物買臣妾馬牛追亡人漁獵不得。行不行。來不來。擊盜不行,行不見。聞盜來不來。徙官不徙。居家室見貴人吉。歲大孰。民疾疫。歲中毋兵。行不遇盜。雨不雨。霽不霽。大吉。)




명에 말한다.

“횡길이면서 유앙(楡仰)인 경우, 병을 점치면 죽지 않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지 못한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는 일은 나가 보아도 뜻대로 되지 않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하고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도적을 치는 일은 나가지 않는 편이 좋고 설령 나가더라도 만나지 못한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식이 들려도 쳐들어오지 않는다. 전임될지 안 될지의 경우는 전임되지 않는다. 관직에 있거나 집에 있거나 귀인을 만나거나 하는 일은 모두 좋다. 이 해의 농사는 풍작이다. 이 해 안에 전염병은 돌지만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일을 부탁하거나 도망친 사람을 뒤쫓는 일은 뜻대로 안 된다.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하는 일은 나가 봐도 얻는 것이 없고 잘 되지 않는다.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개지 않는다. 약간 길하다.”

(命曰橫吉榆仰。以占病,不死。系者不出。求財物買臣妾馬牛至不得。行不行。來不來。擊盜不行,行不見。聞盜來不來。徙官不徙。居官家室見貴人吉。歲孰。歲中有疾疫,毋兵。請謁追亡人不得。漁獵至不得。行不得。行不遇盜。雨霽不霽。小吉。)


명에 말한다.

“횡길로서 아래에 주(柱)가 있을 경우, 병을 점치면 병세가 심하더라도 쉽게 낫고 죽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온다. 재물을 구하거나 노예와 말과 소를 사고, 부탁을 하고, 도망친 사람을 뒤쫓고,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하는 일은 모두 뜻대로 되지 않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하고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안 온다. 도적을 치러 나가도 만나지 못한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문이 들리면 쳐들어온다. 전임을 하든 관직에 있든 좋지만 오래 가지 못한다. 집에 있으면 좋지 않다. 이 해의 농사는 흉작이고, 민간에는 전염병은 돌지 않는다. 이 해 안에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면 좋고,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갠다. 약간 길하다.”

(命曰橫吉下有柱。以占病,病甚不環有瘳無死。系者出。求財物買臣妾馬牛請謁追亡人漁獵不得。行來不來。擊盜不合。聞盜來來。徙官居官吉,不久。居家室不吉。歲不孰。民毋疾疫。歲中毋兵。見貴人吉。行不遇盜。雨不雨。霽。小吉。)


명에 말한다.

“재소(載所)의 경우, 병을 점치면 완쾌되어 죽지 않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온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고, 부탁하고, 도망친 사람을 뒤쫓고,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하는 일은 모두 뜻대로 된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도적을 칠 경우 마주치기는 하지만 싸움에까지는 이르지 않는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식이 들리면 쳐들어온다. 전임될지 안 될지의 경우는 전임된다. 집에 있으면 근심거리가 있고, 귀인을 만나면 길하다. 이 해의 농사는 풍작이고, 민간에는 전염병이 돌지 않는다. 이 해 안에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지 안 올지 할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 할 경우는 갠다. 길하다.”

(命曰載所。以占病,環有瘳無死。系者出。求財物買臣妾馬牛請謁追亡人漁獵得。行者行。來者來。擊盜相見不相合。聞盜來來。徙官徙。居家室憂。見貴人吉。歲孰。民毋疾疫。歲中毋兵。行不遇盜。雨不雨。霽霽。吉。)




명에 말한다.

“근격(根格)의 경우, 환자를 점치면 죽지 않고, 옥에 갇힌 사람은 오랜 시간 갇혀 있어도 해가 없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소를 사고, 부탁을 하고, 달아난 자를 뒤쫓고,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하는 일들은 모두 뜻대로 안 된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하고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도적을 칠 경우 나가도 싸움에까지는 가지 않는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식이 들여와도 쳐들어오지는 않는다. 전임될지 안 될지 할 경우는 전임되지 않는다. 집에 있으면 좋다. 이 해의 농사는 평년작이고, 민간에 전염병이 돌기는 하지만 죽는 사람은 없다. 귀인을 만나려 해도 만날 수 없고,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불길하다.”

(命曰根格。以占病者,不死。系久毋傷。求財物買臣妾馬牛請謁追亡人漁獵不得。行不行。來不來。擊盜盜行不合。聞盜不來。徙官不徙。居家室吉。歲稼中。民疾疫無死。見貴人不得見。行不遇盜。雨不雨。不吉。)


명에 말한다.

“머리를 쳐들고 발은 오므리고, 밖은 높고 안이 낮을 경우, 근심이 있는 사람을 점쳐 보면 해가 없다. 가야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 가게 되면 돌아오지 못한다. 오랜 시간 앓은 사람은 죽는다. 재물을 구하는 일은 뜻대로 안 된다. 귀인을 만나면 길하다.”

(命曰首仰足肣外高內下。卜有憂,無傷也。行者不來。病久死。求財物不得。見貴人者吉。)


명에 말한다.

“밖이 높고 안이 낮은 경우, 환자를 점치면 죽지는 않지만 탈이 난다. 사고파는 일은 뜻대로 안 된다. 관직에 있거나 집에 있거나 하는 일은 좋지 않다. 가야 할지 안 가야 할지 할 경우는 가지 말아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그 기간이 오래 지속되어도 별 해가 없다. 길하다.”

(命曰外高內下。卜病不死,有祟。市買不得。居官家室不吉。行者不行。來者不來。系者久毋傷。吉。)




명에 말한다.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고, 안과 밖이 서로 응할 경우, 병자를 점치면 병상에서 일어나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온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재물을 구하는 일은 뜻대로 되지 않는다. 길하다.”

(命曰頭見足發有內外相應。以占病者,起。系者出。行者行。來者來。求財物得。吉。)


명에 말한다.

“징조를 보이되 머리를 쳐들고 발이 펴진 상태일 경우, 병을 점치면 악화되어 죽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기는 하지만 걱정거리가 있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고, 부탁을 하고, 도망자를 뒤쫓고,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하는 일들은 모두 뜻대로 안 된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 할 경우는 오지 않는다. 도적을 쳐도 싸움까지는 이르지는 않고, 도적이 쳐들어온다고 하면 쳐들어온다. 관직을 옮기던 그대로 있건 , 집에 있건 모두 좋지 않다. 이 해의 농사에 대해 물으면 수확은 크게 줄어든다. 민간에는 전염병이 돌기 하지만 죽는 사람은 없다. 이 해 안에 병란은 일어나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는 일은 좋지 않다. 길을 나서도 도적을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지 안 올지 할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 하는 경우는 개지 않는다. 불길하다.”

(命曰呈兆首仰足開。以占病,病甚死。系者出,有憂。求財物買臣妾馬牛請謁追亡人漁獵不得。行不行。來不來。擊盜不合。聞盜來來。徙官居官家室不吉。歲惡。民疾疫無死。歲中毋兵。見貴人不吉。行不遇盜。雨不雨。霽。不吉。)


명에 말한다.

“징조를 보이되 머리를 쳐들고 발을 펴고, 밖이 높고 안이 낮을 경우, 환자를 점치면 죽지는 않지만 다른 탈이 발생한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기는 하지만 걱정거리가 생긴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는 일은 위해 어떤 사람을 만나려고 해도 만나지 못한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소문이 들려도 오지 않는다. 도적을 치면 이기고,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식이 들려도 쳐들어오지 않는다. 관직을 옮기거나, 머물러 있거나, 집에 있거나, 귀인을 만나거나 모두 좋지 않다. 이 해의 농사는 보통이고, 민간에는 전염병이 돈다. 부탁하거나 달아나는 자를 뒤쫓거나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하는 것은 모두 뜻대로 되지 않는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리가 들리면 도적을 만난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갠다. 흉하다.”

(命曰呈兆首仰足開外高內下。以占病,不死,有外祟。系者出,有憂。求財物買臣妾馬牛,相見不會。行行。來聞言不來。擊盜勝。聞盜來不來。徙官居官家室見貴人不吉。歲中。民疾疫有兵。請謁追亡人漁獵不得。聞盜遇盜。雨不雨。霽。凶。)




명에 말한다.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고 몸을 굽혀 안과 밖이 서로 응할 경우, 병을 점쳐 보면 병이 심하게 되더라도 죽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오래 동안 나오지 못한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고,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하는 일들은 모두 생각대로 안 된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도적을 치면 이긴다. 도적이 쳐들어온다는 소리가 들리면 쳐들어온다. 전임될지 되지 않을지의 경우는 전임되지 않는다.

관직에 있거나 집에 있거나 모두 불길하다. 이 해의 농사는 흉작이고, 민간에는 전염병이 돌며 농사는 보통이다. 이 해 안에 병란이 있긴 하나 쳐들어오지는 않는다. 귀인을 만나면 기쁨이 있다. 부탁을 하거나 달아난 자를 뒤쫓거나 하는 일은 뜻대로 안 된다. 길을 나서면 도적을 만나게 된다. 흉하다.”

(命曰首仰足肣身折內外相應。以占病,病甚不死。系者久不出。求財物買臣妾馬牛漁獵不得。行不行。來不來。擊盜有用勝。聞盜來來。徙官不徙。居官家室不吉。歲不孰。民疾疫。歲中。有兵不至。見貴人喜。請謁追亡人不得。遇盜。凶。)


명에 말한다.

“내격외수(內格外垂)의 경우 길을 떠나야할지 떠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또나지 말아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병자는 죽고 감옥에 갇힌 사람들은 나오지 못한다. 재물을 구하는 사람들은 얻지 못한다. 사람을 만날 경우는 만나지 못한다. 대길이다. ”

(命曰內格外垂。行者不行。來者不來。病者死。系者不出。求財物不得。見人不見。大吉。)




명에 말한다.

“횡길로서 안과 밖이 서로 응하여 저절로 높고, 유(楡)가 상주(上柱)를 쳐다보고 발을 오므리고 있을 경우, 병을 점치면 병이 심해도 죽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그 안에서 오래 있어도 죄는 되지 않는다. 재물을 구하고 노비와 말과 소를 사고, 부탁하고, 도망치는 사람을 뒤쫓거나, 고기를 잡고 사냥을 하는 일들은 모두 뜻대로 되지 않는다. 가야 할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관직에 있거나 집에 있거나 귀인을 만나거나 하는 일은 길하다. 전임될지 안 될지의 경우는 전임되지 않는다. 이 해의 농사는 대풍은 아니고 민간에는 전염병이 돌며 연내에 병란이 일어나기는 하지만 전쟁의 재앙은 없다. 길을 나서면 도적을 만난다는 소문이 있어도 실제로는 만나지 않는다. 비가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날이 갤지 안 갤지의 경우는 갠다. 아주 길하다.”

(命曰橫吉內外相應自橋榆仰上柱足肣。以占病,病甚不死。系久,不抵罪。求財物買臣妾馬牛請謁追亡人漁獵不得。行不行。來不來。居官家室見貴人吉。徙官不徙。歲不大孰。民疾疫有兵。有兵不會。行遇盜。聞言不見。雨不雨。霽霽。大吉。)


명에 말한다.

“머리를 쳐들고 발을 오므리고 안과 밖이 자연스럽게 드리워질 경우, 병으로 걱정하는 사람을 점쳐 보면 병세가 심한 사람이라도 죽지 않는다. 관직에 머물러 있고 싶어도 그렇게 할 수 없다. 가야 할지 안 가야 할지의 경우는 가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재물을 구하는 일은 뜻대로 안 된다. 사람을 구하는 일은 뜻대로 안 된다. 길하다.”

(命曰頭仰足肣內外自垂。卜憂病者甚,不死。居官不得居。行者行。來者不來。求財物不得。求人不得。吉。)


명에 말한다.

“횡길로서 아래 주(柱)가 있을 경우, 올지 안 올지 점을 치면 온다. 점친 그 날 오지 않으면 당분간은 오지 않는다. 환자를 점쳤을 때는, 하루가 지나도 완쾌되지 않는다면 낫지 않고 죽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한다. 재물을 구하는 일은 뜻대로 되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온다.”

(命曰橫吉下有柱。卜來者來。卜日即不至,未來。卜病者過一日毋瘳死。行者不行。求財物不得。系者出。)




명에 말한다.

“횡길로서 안과 밖이 저절로 들렸을 경우. 환자를 점치면 오랫동안 앓은 병이라도 죽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그 안에서 오랫동안 있어도 나오지 못한다. 재물을 구하는 일은 뜻대로 되긴 하지만 얻는 것이 적다. 가야 할지 안 가야 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귀인을 만나야 할지 안 만나야 할지의 경우는 만나는 편이 좋다. 길하다.”

(命曰橫吉內外自舉。以占病者,久不死。系者久不出。求財物得而少。行者不行。來者不來。見貴人見。吉。)




명에 말한다.

“안이 높고 밖이 낮으며 빠르고도 쉽게 발이 벌어질 경우, 재물을 구하는 일은 뜻대로 되지 않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한다. 환자는 쉽게 낫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지 못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못한다. 귀인을 만나야할지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지 않는 편이 좋다. 길하다.”

(命曰內高外下疾輕足發。求財物不得。行者行。病者有瘳。系者不出。來者來。見貴人不見。吉。)


명에 말한다.

“외격(外格)의 경우, 재물을 구하는 일은 뜻대로 안 된다. 가야할지 안 가야 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지 못하며 불길하다. 환자는 죽는다. 귀인을 만날까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는 평이 좋다. 길하다.”

(命曰外格。求財物不得。行者不行。來者不來。系者不出。不吉。病者死。求財物不得。見貴人見。吉。)


명에 말한다.

“안이 저절로 들리고 밖에서 오는 것이 바르고 발이 펴질 경우, 가야 할지 안 가야 할지의 경우는 가야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온다. 재물을 구하는 일은 뜻대로 된다. 환자는 병이 오래 지속되나 죽지는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지 못한다. 귀인을 만나야할지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는 편이 좋다. 길하다.”

(命曰內自舉外來正足發。者行。來者來。求財物得。病者久不死。系者不出。見貴人見。吉。)




귀조형(龜兆形)

횡길이 나타나고 상주(上柱) 안팎이 있고, 안이 저절로 들리고, 발이 오므라든다. 점치면 구하는 바를 얻을 수 있다. 환자는 죽지 않고, 감옥에 갇힌 사람은 해를 입지는 않지만 나오지는 못한다. 가야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사람을 만나려 해도 만나지 못한다. 모든 일이 다 좋다.

(此橫吉上柱外內自舉足肣。以卜有求得。病不死。系者毋傷,未出。行不行。來不來。見人不見。百事盡吉。)




이것은 횡길이 나타나고 상주 안팎이 저절로 들리고 주족(柱足)은 만들어 진다. 점치면 구하는 바를 얻을 수 있다. 거의 죽을 것 같은 환자도 병이 나아 회복된다. 옥에 갇힌 사람은 몸을 상하지 않고 풀려난다. 가야할지 가지 말아야 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사람을 만나야할지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지 않는 편이 좋다. 모든 일이 다 좋다. 군사를 일으켜도 괜찮다.

(此橫吉上柱外內自舉柱足以作。以卜有求得。病死環起。系留毋傷,環出。行不行。來不來。見人不見。百事吉。可以舉兵。




이것은 정사(挺詐)로서 밖에 조짐이 있는 경우, 구하는 바를 점치면 뜻대로 안 된다. 환자는 죽지 않고 자주 회복된다. 옥에 갇힌 사람은 죄가 있지만 말로만 그럴 뿐 해는 입지 않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此挺詐有外。以卜有求不得。病不死,數起。系禍罪。聞言毋傷。行不行。來不來。)




이것은 정사(挺詐)로서 안으로 조짐이 있다. 점을 쳐도 구하는 바를 얻을 수 없다. 환자는 죽지 않으며 자주 회복된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죄가 있지만 해는 입지 않고 나온다. 가야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사람을 만나야할지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지 않는 편이 좋다.

(此挺詐有內 以卜有求不得 病不死 數起 係留禍罪無傷出 行不行 來者不來見人不見)




이것은 정사로서 안팎이 저절로 들린다. 구하는 바를 점치면 뜻대로 된다. 환자는 죽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죄가 없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한다. 올지 오지 않을지의 경우는 온다. 밭갈이․장사․고기잡이․사냥은 모두 좋다.

(此挺詐內外自舉。以卜有求得。病不死。系毋罪。行行。來來。田賈市漁獵盡喜。)




이것은 호즉(狐)이다. 구하는 바를 점치면 뜻대로 되지 않는다. 환자는 죽고 일어나기 어렵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죄가 없어도 나오기 어렵다. 집에 있으면 좋다. 장가들고 시집가면 좋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한다. 올지 오지 않을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사람을 만나야할지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지 않는 편이 좋다. 근심거리가 생기지만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此狐鰂。以卜有求不得。病死,難起。系留毋罪難出。可居宅。可娶婦嫁女。行不行。來不來。見人不見。有憂不憂。)




이것은 호철(狐徹)이다. 구하는 바를 점치면 뜻대로 안 된다. 환자는 죽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죄를 받는다. 가야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안 올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사람을 만나야할지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지 않는 편이 좋다. 할 말이 정해져 있어 핑계를 댈 수 없다. 하는 일은 모두 좋지 못하다.

(此狐徹。以卜有求不得。病者死。系留有抵罪。行不行。來不來。見人不見。言語定。百事盡不吉)。




이것은 머리를 숙이고 발을 오므려 몸이 굽는다. 구하는 바를 점쳐도 뜻대로 안 된다. 환자는 죽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유죄 판결을 받는다. 떠난 자는 오지 않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야한다. 올지 오지 않을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사람을 만나야할지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지 않는 편이 좋다.

(此首俯足肣身節折。以卜有求不得。病者死。系留有罪。望行者不來。行行。來不來。見人不見。)




이것은 정(挺)의 안팎이 저절로 늘어진 모습이다. 구하는 바를 점쳐도 뜻대로 안 된다. 환자는 회복하기 어려워 죽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죄가 없지만 풀려나기 어렵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지 말아야 한다. 올지 오지 않을지의 경우는 오지 않는다. 사람을 만나야할지 만나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만나지 않는 편이 좋다. 불길하다.

(此挺內外自垂。以卜有求不晦。病不死,難起。系留毋罪,難出。行不行。來不來。見人不見。不吉。)




이것은 횡길이 나타나며, 상주(上柱)는 바르고 몸의 마디가 꺾여 안팎이 저절로 들렸다. 환자를 점치면 점친 날에는 죽진 않지만 그 이튿날에 죽는다.

(此橫吉上柱載正身節折內外自舉。以卜病者,蔔日不死,其一日乃死。)


이것은 횡길이 나타나고 유앙(楡仰)이며 머리를 숙인다. 구하는 것을 점치면 뜻대로 얻을 수 없다. 환자는 회복하기 어렵지만 죽지는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나오기는 어렵지만 해를 입지는 않는다. 집에 머물 수 있고, 며느리를 들이고 딸을 시집보내는 것은 좋다.

(此橫吉榆仰首俯。以卜有求難得。病難起,不死。系難出,毋傷也。可居家室,以娶婦嫁女。)




이것은 횡길로써 상주(上柱)가 있고 정신(正身)이고 몸은 굽고 안팎은 절로 들려있다. 병자를 점치면 점친 날에는 죽지 않고 그 이튿날에 죽는다.

(此橫吉上柱載正身節折內外自舉。以卜病者,卜日不死,其一日乃死。




이것은 횡길이 나타나며, 상주가 있고, 발이 오므라들고, 안이 저절로 들리고, 밖이 절로 드리워진다. 환자를 점치면, 그 점친 날에는 죽지 않지만 그 다음날 죽는다.

(此橫吉上柱足肣內自舉外自垂。以卜病者,卜日不死,其一日乃死。)




이것은 머리를 숙이고 발을 감추고, 바깥 징조는 있고 안 징조는 없다. 환자는 귀갑의 점이 끝나기도 전에 급하게 죽는다. 복경실대(卜輕失大)는 하루 만에 죽지는 않는다

(首俯足詐有外無內。病者占龜未已,急死。卜輕失大,一日不死。 )




이것은 머리를 들고 발은 움츠렸다. 구하는 것을 점치면 뜻대로 안 된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유죄가 된다. 그 죄에 대해 사람들이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은 두렵기는 해도 그 때문에 해를 입지는 않는다. 가야 할지 가지 말아야할지의 경우는 가면 안 된다. 사람을 만나는 것은 만나지 않는 편이 좋다.

(首仰足肣。以卜有求不得。以系有罪。人言語恐之毋傷。行不行。見人不見。)




범론(汎論)에서 말한다.

“바깥 징조는 남의 일이고, 안 징조는 자기 일이다. 바깥 징조는 여자의 일이고 안 징조는 남자의 일이다. 머리를 숙이면 걱정거리가 있다. 큰 균열은 몸으로, 작은 균열은 가지로 판단한다. 그것은 대체로 이렇다. 환자는 발이 오므라들면 살고 펴지면 죽는다. 오는 사람은 발이 펴지면 오고 오므라들면 오지 않는다. 가는 사람은 발이 오므라들면 가서는 안 되고 펴지면 가야한다. 구하는 것은 발이 펴지면 뜻대로 되고 오므라들면 뜻대로 되지 않는다. 감옥에 갇힌 사람은 발이 오므라들면 풀려나지 못하고, 펴지면 풀려난다. 환자를 점쳤을 경우 발이 펴졌는데도 죽는 것은 안이 높고 밖이 낮기 때문이다.

(大論曰:外者人也,內者自我也;外者女也,內者男也。首俯者憂。大者身也,小者枝也。大法,病者,足肣者生,足開者死。行者,

足開至,足肣者不至。行者,足肣不行,足開行。有求,足開得,足肣者不得。系者,足肣不出,開出。其卜病也,足開而死者,內高而外下也。三王異龜,五帝殊卜。或長或短,若瓦若玉。其記已亡,其繇後續。江使觸網,見留宋國。神能讬夢,不衛其足。) 




< 귀책열전 끝 >





주석

1) 복서(卜筮)/ 점치는 방법을 말한다. 복(卜)은 거복등 껍질을 불에 태워 갱긴 균열릐 상태를 보고 길흉을 예측하는 방법이고, 서(筮)는 시초(蓍草)의 배열 상태를 보고 보고 길흉을 점치는 방법이다.

2) 도산씨(塗山氏)/ 中國上古神話中,夏族的始祖神爲塗山氏,夏族就是日後建立中國第一個王朝夏的一個部落集團。又有傳說塗山氏爲大禹的妻子,據《淮南子》記載:“禹治洪水,鑿轘轅開,謂與塗與氏曰:‘欲餉,聞鼓聲乃去。’禹跳石,誤中鼓,塗山氏往,見禹化爲熊,慚而去。至嵩山腳下化爲石,禹曰:‘歸我子!’石破北方而啟生。”

3) 계(啓)/ 하나라를 세운 우(禹) 임금의 아들. 곰으로 변하여 황하의 치수공사를 하고 있던 우를 본 그의 아내는 도망가다가 돌이 되었다. 그때 우의 아내는 계(啓)를 임신하고 있었는데 돌로 변한 그의 아내의 배가 점점 커져 이윽고 그녀의 배가 갈라져 계(啓)가 태어났다.

4) 주관(疇官)/ 천문, 역법, 복서(卜筮)를 주관하는 관직으로 疇는 籌와 통한다.

5) 무고(巫蠱)/ 나무인형을 만들어 무당을 시켜 저주를 하고 당에 묻으면 다른 사람을 죽이거나 해칠 수 있다고 믿은 일종으로 미신이다. 한무제 11년, 원광 5년 (기원전 130년)에 진황후(陳皇后)를 폐할 때 무고를 행한 사람들을 적발하여 죽인 사람이 3백여 명에 달했다. 만년의 한무제는 주위 사람들을 의심하여 이 무고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했다. 결국 간신 강충(江忠)이 공손하(公孫賀)부자가 행한 무고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태자가 한무제의 죽음을 빌었다는 무고사건을 조작하여 태자를 제거하려고 했다. 어쩔 수 없게 된 태자가 선수를 쳐서 강충을 죽이고 관군과 싸웠으나 싸움에서 패하고 달아난 태자는 상금을 노린 측근에 의해 살해당하고 태자의 두 아들도 잡혀 죽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3-4만 명에 달하는 사람이 죽거나 살해당했다. 후에 태자의 손자는 강보에 싸인 간난아이였는데 병길(邴吉))이라는 옥리의 보살핌으로 살아남아 후에 황제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 이가 한선제(漢宣帝)다.

6) 삼귀(三龜)/ 주무왕이 병이 깊어 위독하게 되자 주나라의 기틀을 다진 세 사람의 선조에게 귀갑을 태워 점을 쳐서 주무왕의 병의 완쾌를 빌었다는 고사에서 나온 말이다. 주나라의 세 선조는 周文王, 그리고 주문왕의 부 太王 季歷, 祖父 太公 古公亶父 등이다. (노주공세가 참조)

7) 주양왕(周襄王)/ 기원전 651년부터 619년까지 재위한 동주의 왕이다. 그는 북방의 이민족 狄主의 딸을 왕비로 맞아들였다. 후에 왕비가 주양왕의 동생 叔帶와 간통했음으로 왕비를 폐하고 구금했으나 숙대는 달아나 적주의 도움 을 받아 군사를 이끌고 쳐들어와 주양왕을 쫓아내고 주왕의 자리를 차지한 후에 적비를 취해 溫城에 머물렀다. 정나라로 몸을 피한 주양왕은 晉文公의 도움으로 다시 왕의 자리에 복위할 수 있었다.

8) 판천(阪泉)의 싸움/ 삼황오제(三皇五帝) 때 백성들에게 농사 짓는 법을 가르친 임금은 염제(炎帝) 신농씨(神農氏)였다. 신농씨에게는 인류 최초로 달력을 만들어 사시(四時) 사철의 절기변화를 알게 하고 오곡의 씨앗을 만들어 백성들에게 나누어 준 황제(黃帝) 헌원씨(軒轅氏)와 인류 최초로 병장기를 만들어 전쟁에 사용했던 치우(蚩尤)라는 두 사람의 신하가 있었다. 치우는 그 생김새가 뱀의 몸, 황소의 머리를 하고 있던 전쟁의 신으로 공상(空桑) 나무를 배어 태양이 하늘로 올라가지 못하게 하여 인간세상을 영원한 암흑세계로 만들고자 풍백(風伯) 우사(雨師)를 거느리고 신농씨에게 반기를 들었다. 황제 헌원씨는 곰, 표범, 호랑이로 이루어진 맹수 부대로 치우를 토벌하려고 했으나 풍백과 우사가 만들어 내는 바람과 비로 인하여 싸움에서 이길 수 없게 되었다. 이에 익룡(翼龍)의 딸인 가뭄의 여신 발(魃)을 하늘로부터 불러서 치우(蚩尤)와의 싸움에 임하였다. 발(魃)은 눈이 머리 꼭대기에 달려 있었기 때문에 자기가 어디로 가는지 몰랐다. 그래서 누가 가뭄으로 죽어 가는 지도 몰랐다. 결국 치우(蚩尤)는 가뭄으로 죽었고 여신은 하늘로 돌아가지 못하고 현 섬서성의 서북으로 추방당하자 그곳은 순식간에 풀 한 포기 없는 황토고원(黃土高原)으로 변해 버렸다. 황제와 치우가 크게 싸웠던 전설상의 장소가 판천(阪泉)이다.

9) 동궁(彤弓)/ 원래는 동국적시(彤弓赤矢)라 한다. 동궁(彤弓) : 붉은 색을 칠한 활을 말하는데 고대에 제왕(帝王)이 공을 세운 장군들에게 상으로 하사한 것으로 천자 대신 죄를 지은 제후들을 토벌하는 권한을 준다는 것을 상징하였음. 적시(赤矢)는 붉은 칠을 한 나무로 만든 화살을 말함. 동궁호시(彤弓弧矢)라고도 함.

10) 진헌공(晉獻公)/ 춘추 때 당진국(唐晉國)의 군주로 진무공의 아들에 이름은 궤제(詭諸)다. 기원전 676년에 즉위하여 651년에 죽었다. 재위 5년인 기원전 672년 여융(驪戎)을 정벌하여 여융주의 두 딸을 얻어 후비로 삼고 여희(驪姬)와 소희(小姬)라 칭하며 매우 총애했다. 재위 8년 대부 사위(士蔿)에게 명하여 회수(澮水) 강안에 도성을 새로 축조하고 이름을 강(絳)이라고 지었다. 슬하에 8명의 아들을 두었는데 그 중 신생(申生), 중이(重耳) 및 이오(夷吾) 등의 삼인이 출중했다. 12년 여희가 아들 해제(奚齊)를 낳자 헌공은 장성한 세 아들들과 사이가 더욱 소원해졌다. 이에 여희가 자기의 소생인 해제를 태자의 자리에 올리기 위해 태자 신생과 중이 및 이오를 모함하여 신생은 자살하게 만들고 중이와 이오는 이웃 나라로 망명하게 만들었다. 역사상 이 사건을 여희의 란이라고 부른다. 재위 26년만에 병으로 죽었다.

11) 구상지조(口象之兆)/ <국어(國語)·진어(眞魚)>에 진헌공(晉獻公)이 여융(驪戎)을 공격하기 전에 태사 사소(史蘇)로 하여금 점을 치게 했다. 사소가 귀갑을 태워 좌우로 벌어진 틈으로 입안의 이빨이 세로로 그러져 있는 형상을 얻었다고 했다.(遇兆挾以銜骨 齒牙爲猾 戎夏交埣졸, 且懼有口)). 그러나 진헌공은 卜辭를 무시하고 여융을 정벌하여 여융주의 딸 麗姬를 얻었다.

12) 원문은 화류오세(禍流五世)다. 여희는 진헌공을 미색으로 미혹시켜 태자 申生을 모함하여 죽이고 중이(重耳)와 이오(夷吾)를 핍박하여 나라밖으로 쫓아냈다. 헌공이 죽자 여러 공자들이 그 후사를 다투어 5번이나 그 군주가 바뀌었다. 당진의 군주 자리는 여희의 소생 해제(奚齊), 소희(小姬)의 소생 탁자(卓子), 혜공(惠公) 이오(夷吾), 혜공의 아들 회공(懷公) 등으로 바뀌었다가 문공(文公) 중이 때에 이르러 당진국은 비로ㅅ소 안정을 찾았다. 진세가(晉世家) 참조

13) 초영왕(楚靈王 : 재위 전540-529년)/ 미(羋) 성에 이름은 웅위(熊圍)다. 장왕의 아들이며, 강왕의 둘째 동생이다. 조카 겹오(郟敖) 밑에서 영윤이 되어 초나라의 모든 권력을 손에 넣고 휘두르다가 결국은 겹오를 시해하고 자립했다. 즉위 후, 중원이 제후국들을 申 땅에 대거 소집하여 회맹을 행하고 그 군사들을 이끌고 오나라 정벌에 나섰다. 오나라에 망명하고 있던 제나라 대부 경봉을 사로잡아 죽이고 그 종족들을 멸족시켰다. 다시 그의 동생 기질을 시켜 陳과 蔡를 멸하고 스스로 중원의 맹주임을 자처했다. 전 530년 대군을 이끌고 북상하여 자신의 본대는 건계(乾溪)에 주둔하고 별도의 군대를 보내 서(徐)나라를 정벌하여 오나라에 위협을 가했다. 다음 해인 기원전 529년 빈번한 군사행동에 백성들의 원성이 높던 중에 동생 기질(棄疾)이 일으킨 반란으로 산중으로 달아나 숨었다가 결국은 스스로 목을 메달아 죽었다.

14) 건계(乾溪)/ 지금의 안휘성 박현(亳縣)

16)경사(卿士)/ 서주시대 때 왕족의 세력이 강대해지자 상대적으로 관료들의 수장이었던 무사(巫史)의 위치가 격하되었다. 당시 무사는 군사, 행정, 사법, 외교 등의 전권을 행사하고 있었으나 왕족들의 견제를 받고 그 권력이 분산되었다. 이에 태사(太史) 요(寥)가 경사(卿士)가 되어 무사와 함께 같은 반열에 서게 되고 이로써 서주 시 관직에 중요한 변화가 이루어졌다. 후에 다시 무사가 갖고 있던 직무를 모두 장악하게 된 경사는 서주 말기 관직의 최고 수장이 되어 군사, 행정, 사법, 외교 등의 모든 직무를 관장했다.

15) 오모(五謀)/ 상서(尙書) 홍범(洪範)은 기자(箕子)가 주무왕(周武王)에게 설파한 치국이민(治國理民)의 방법에 대해 기록한 것으로 모두 9가지 사항이 있는데 7번 째가 복서(卜筮)에 관한 오모(五謀)로 다음과 같이 말했다. “ 만일 왕게서 중대한 일에 부딪쳐 의심이 나면 우선 독자적으로 깊이 생각하고 나서야 경사(卿士) 16) 와 상의하고, 백성들의 의견을 참작하고 최후로 복서의 징조를 받아들이기로 결단하셔야 합니다. 왕께서 동의하시면 귀복(龜卜)의 괘가 동의하는 것이고, 시초의 괘도 동의하는 것이며, 경사도 동의하는 것이고, 백성들도 동의하는 것이니, 이를 대동(大同)이라 부르게 되는 것입니다.(汝則有大疑,謀及乃心,謀及卿士,謀及庶人,謀及卜筮。汝則従,龜従,筮従,卿士従,庶民従,是之謂大同).”

17) 장고(掌故)/ 한나라 때 하급관리로 질록은 100석이다. 태상(太常)의 속관으로 예악(禮樂) 제도 등의 전고를 담당했다. 태상박사의 제자 중에 활쏘기와 책문에 대해 시험을 보아 갑과에 합격한 사람은 보랑(補郞), 을과에 합격한 사람을 장고(掌故)라고 했다.

18) 문학(文學)/ 한나라 때 군국(郡國)의 교육을 담당했던 하급관리인 문학연(文學掾)과 문학사(文學史)의 간칭이다. 한무제 때 전국에 학교를 세우고 문학으로 하여금 학교, 교수 및 학생들을 관리하고 군국 내의 교화 및 예절에 관한 일을 담당하도록 했다. 질록(秩祿)은 백석이다.

19) 복령(伏靈)/ 복령(茯笭)을 말한다. 소나무 뿌리에 기생하는 버섯으로 검은 색이다. 소나무의 뿌리를 포함한 것은 복신(茯神)이라고 하는데 약재로 쓰인다.

20) 토사(免絲)/ 토사자(免絲子)라고도 하며 실새잠을 말한다. 기생하는 덩굴풀은 줄기가 가늘고 길며, 다른 식물을 휘감고 기생한다. 씨앗은 약재로 사용한다.

21) 회남자(淮南子) 설산훈(說山訓)에 “ 천년 된 소나무 아래에 복령이 있으면 위에는 토사가 있고, 위에 무성한 시초가 우거지녀 있으면 아리에는 천년 묶은 신귀(神龜)가 있듯이 성인은 겉을 보고 안을 짐작하고 한 번 보고 숨겨진 것을 알 수 있다.”라고 했다.

22) 여강군(廬江郡)/ 서한 한고조 10년(前196) 7월 한나라의 영토가 된 구강군의 경내에 서현(舒縣)을 설치하고 대성판(大城坂)이라는 지명을 붙였다. 한무제 원수(元狞) 2년(전 121) 7월 강남의 여강군을 철폐하고 강북에 있던 원래의 형산군(衡山郡) 동부와 구강군의 남쪽 땅을 병합하여 새로운 여강군을 설치했다. 치소는 서현이다.

23) 송원왕(宋元王)/➀ 출전은 장자 외물편으로 춘추 때 송원공(宋元公) 좌(佐)를 지칭한다. 기원전 532년 평공의 뒤를 이어 송나라 군주의 자리에 올랐다. 대부들에게 신의를 지키지 않고 사술을 써서 많은 공자들을 죽였다. 이에 대부 화씨(華氏)와 상씨(向氏)가 란을 일으켰다. 원공 15년 기원전 517년 계씨(季氏)들의 횡포를 피해 탈출하여 나라 밖에서 거주하던 노나라의 소공(昭公)을 본국으로 귀국시키기 위해 사방의 제후들에게 호소하러 다니다가 귀국하는 도중 죽었다. ➁ 송나라가 왕호를 칭하기 시작한 때는 전국시대인 기원전 328년부터 286년 까지 재위한 송강왕(宋康王) 언(偃) 때 부터다. 그는 주위의 나라를 침략하고 폭정을 행했으며 천지간의 귀신을 모욕하고 신하들의 간언을 무시하다가 제위초(齊魏楚) 3국 연합군에 의해 정벌당해 송강왕은 죽고 그 땅은 세 나라가 나누어가졌다.

24) 식(式)/ 식(栻)으로 고대의 점치는데 사용했던 기구다. 전편 일자열전(日者列傳) ‘선식정기(旋式正棊)’라는 말이 있는데 식(式)은 식(栻)이고 선(旋)은 전(轉)으로 선식(旋式)이란 점을 치기 위해 나무로 만든 판때기를 돌리는 행위를 말한다. 윗 부분은 하늘 모양을 본떠 둥글고 아래 부분은 땅 모양을 본 떠 네모나게 생겼는데 하늘의 간(干)을 표시하는 기준점을 땅의 지(支)에 맞춰 점의 길흉을 판단했다. 그리고 정기(正棊)는 점을 치는 시초를 보고 점괘를 짓는 일이다.

25) 규구권형(規矩權衡)/ 규(規)는 콤파스, 구(矩)는 곱자, 권(權)은 저울추, 형(衡)은 저울대다. 모두 식(栻)에 나타난 간지의 거리를 재기 위한 도구다.

26) 옥독(玉櫝)은 옥으로 만든 상자 즉 옥갑(玉匣)이고 척치(隻稚)는 옥으로 빚은 꿩모양의 조각품을 말한다.

27) 상랑(象郞)/랑(郞)은 랑(廊)과 틍한다. 즉 상아로 치장한 호화로운 통로다. 혹은 코끼리 모습을 한 통로를 뜻한다고도 했다. 그 밖에 걸왕은 옥으로 치장한 선실(璇室)과 요대(瑤臺) 및 옥으로 만든 침상인 옥상(玉床) 등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

28) 비간(比干)/ 상나라 왕 태정(太丁)의 아들이며 주왕(紂王)의 숙부이다. 주왕이 음락을 밝히고 정치를 포학하게 하여 나라가 위태롭게 되자 죽음을 무릅쓰고 선행을 행하고 덕을 닦으라고 3일 밤 낮을 간하며 물러나지 않았다. 주왕이 고민하며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으나 결국은 분노하는 마음으로 바뀌어 말했다. “ 비간은 스스로를 성인이라고 하니, 내가 듣기에 성인의 심장에는 7개의 구멍이 나 있다고 하니 내가 직접 그것을 확인해 봐야겠다.” 주왕이 비간을 죽여 그 배를 갈라 비간의 심장을 살폈다.

29) 예(羿) /중국 고대 신화에 나오는 사람 이름으로 후예(后羿)라고도 하며 유궁씨(有窮氏) 부락의 수령이었다. 영성(贏姓)에 전욱(顓頊)의 후예라고 전해지며 활을 잘 쏘았다. 하나라의 계(啓)가 죽자 그 다섯 아들들이 서로 왕위를 놓고 다투자 백성들의 뜻이라고 하면서 하나라를 대신 다스리다가 이윽고 왕의 자리에 스스로 올랐다. 계의 아들 태강(太康)과 중강(仲康)은 나라 밖으로 쫓겨나 유랑 중 죽었다. 그는 자기의 활 솜씨를 믿고 정사를 신하인 한착(寒浞)에게 맡겼다가 결국은 그에게 살해되었다.

30) 웅거(熊渠)/ 초나라의 4대 군주로 재위 시 선정을 베풀어 신장된 국력으로 주위의 제후국들을 병탄하여 영토를 크게 넓히고 세력을 크게 신장시켰다. 활의 명수였고 용병과 치국에도 능했다.

31) 봉문(蠭門)/ 봉몽(蓬蒙, 蠭蒙)의 별칭이다. 궁술의 명인으로 예(羿)가 가장 사랑했던 제자였으나 마음속으로 예만 세상에 없다면 자기가 세상에서 가장 뛰어난 활의 명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항상 예를 죽일려고 했던 흉악한 사람이었다. 그러다 어느 날 봉목은 길목에서 숨어 있다가 사냥터에서 돌아오던 예를 복숭아나무 몽둥이로 때려죽이고 말았다.

32) 등사(騰蛇)/ 용의 일종이다.

33) 고허(孤虛)/ 고허는 고대 점복술에서 일진(日辰)을 추산하는 방법으로 천간(天干)이 일(日)이고 지지(地支)가 진(辰)이다. 천간을 순차적으로 지지와 배합해 일순(一旬)을 만들고 그 나머지 두 개 지지를 ‘고’(孤)라고 부른다. ‘고’와 상대되는 것을 ‘허’(虛)또는 ‘공망’(空亡)이라고 부른다. 점복할 때 고허를 얻으면 하는 일이 성취되지 않는다. 배인(裵駰)의 사기집해(史記集解)에 다음과 같은 주석이 있다. “천(天)의 10간(干)을 일(日)이라고 일컫고 지(地)의 12지(支)를 진(辰)이라고 일컫고 합해서 일진(日辰)이라고 한다. 육갑고허법(六甲孤虛法)에 의하면 갑자순(甲子旬)에는 술(戌)․해(亥)가 없으니 술․해가 고(孤)이고 진(辰)․사(巳)는 허이다. 갑술순(甲戌旬)에는 신(申)․유(酉)가 없으므로 신․유가 고이고 인(寅)․묘(卯)가 허이다. 갑신순(甲申旬)에는 오(午)․미(未)가 없으므로 오․미가 고이고 자(子)․축(丑)이 허이다. 갑오순(甲午旬)에는 진(辰)․사(巳)가 없으므로 진․사가 고이고 술(戌)․해(亥)는 허이다. 갑진순(甲辰旬)에는 인(寅)․묘(卯)가 없으므로 인․묘가 고이고 신(辛)․유(酉)는 허이다. 갑인순(甲寅旬)에는 자(子)․축(丑)이 없으므로 자․축이 고가 되고 오․미가 허이다”

34) 일월귀(日月龜)로 점을 칠 때 거북의 배 하단 부에 있는 12개의 혹점을 열 두 달로 한다. 왼쪽에서부터 오른쪽으로 순서에 따라 3월, 2월, 정월에서 12월까지 1주기로 한다. 어느 한 점 부근에 나타난 무늬의 형상을 근거로 하여 그 달에 어떤 길흉이 있는가를 판단한다. 또 횡길은 귀갑에 가로로 금이 가 있는 길한 경우를 가리킨다.

35) 책(箣)/ 사기색은에 ‘箣은 策과 음과 비슷하여 책(策)의 다른 이름이다.’라고 했다. 책(箣)은 점을 칠 때 사용하는 서책(筮策)의 다른 이름일 것으로 추정된다.

36) 오령(五靈)/ 인(麟)、봉(鳳)、신귀(神龜)、용(龍)、백호(白虎) 등의 고대 전설 중의 다섯 종류의 신령한 짐승. 진나라의 두예(杜预)는 그의 저서 《춘추경전집집해서(春秋经传集解序)》에서 “인(麟)、봉(鳳) 등의 다섯 가지 신령스러운 짐승은 왕자들의 상서스러운 조짐이다.”라고 했다.

37) 횡길안(橫吉安)

조상(兆象)의 이름이다. 귀갑에 구멍을 내고 다시 불에 구운 후 껍데기에 난 균열(龜裂)의 흔적을 말한다. 귀갑에 구멍을 내고 홈을 파서 불에 구워 귀갑의 정면에 나타난 정조(呈兆)를 조문(兆紋)이 가리키는 방향을 제어할 수 있도록 구멍과 홈을 을 형태에 다라 배열한다. 조문(兆紋)은 제사를 지낼 때 점을 치는 과정에서 뼈를 태운 후 생겨난 자연스런 무늬다. 나타난 조상을 보고 추량(推量)이 가능한 것의 하나는 점을 쳐서 길흉의 일을 배열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조상에 따라 금기로 삼아야할 일을 알아보는 것이다. 조상에는 조간(兆幹)과 조지(兆枝)가 있다.

1. 조간은 상중하(上中下) 세 가지로 구분하는데 수(首)、신(身)、족(足) 등이 그것이다. 수(首)는 윗 쪽으로 나타나는 조상으로 현(見),조상이 안으로 기우러진 검(肣 :俛),조상이 밖으로 기우려 나타나는 것을 앙(仰)이라 한다. 신(身)은 꼿꼿이 펴는 상태를 정(正),몸을 구부리는 상태를 절(折),길게 늘어뜨리는 상태를 장대(長大),짧게 늘어뜨리는 상태를 좌절(挫折)이라고 칭한다. 족(足)은 밑으로 드러내는 상태를 발(發)[或作,或詐],밑으로 길게 뻗는 상태를 개(開),위로 거두어들이는 상태를 검(肣 :與開相反,是斂的意思)

2. 조지는 내(內)와 외(外)로 나뉜다. 단(短)은 유내무외(有內無外),평(平)은 내외상응(內外相應),일두고일두저(一頭高一頭低)는 내고외하(內高外下) 혹은 외고내하(外高內下),양두시(兩頭翹) 혹은 양두수(兩頭垂)는 내자교(內自橋),외자수(外自垂) 혹은 내자수(內自垂),외자교(外自橋)라고 칭한다.

그밖에 정조(呈兆)에 속하는 조상은 조간(兆幹)에 속하고 횡길(橫吉) 혹은 횡길안(橫吉安)에 속하는 조상은 조지(兆枝)에 속한다.

38) 명(命)/ 징조를 보고 판단하는 일

목록
8616
[일반] 외전5. 섭정(聶政)

學琴報仇(학금보구) 전국 때 섭정(聶政)의 부친은 한나라 왕을 위해 칼을 만들다가 기한을 넘기도록 만들지 못해 한왕의 명령에 의해 살해 되
운영자 13-01-13
[일반] 외전4. 자산(子産) 공손교(公孫僑)

외전 4. 자산(子産) 정간공(鄭簡公) 원년 기원전 565년 여러 공자들이 모의하여 자사(子駟)를 죽이려고 하였으나 자사가 미리 알고 무리를 모아
운영자 12-12-17
[일반] 외전2. 보임안서(報任安書)

보임안서(報任安書) 사마천이 자신의 친구인 임안(字:少卿)에게 보낸 유명한 서신이다. 이 서신은 『한서(漢書)』『사마천전(司馬遷傳)』 및 『문선
운영자 12-12-16
[일반] 외전1. 순우곤(荀于髡)

순우곤(荀于髡)  순우곤은 제나라 사람이다. 견문이 넓고 기억력이 좋아 어떤 특정한 주제를 가리지 않고 모두 배웠다. 그가 유세하거나 간
운영자 12-12-05
[일반] 화식열전(貨殖列傳)69

열전69. 화식(貨殖) 노자가 말했다. 「나라의 지극한 치세는 이웃한 마을이 서로 바라보면서 닭울음소리와 개 짖는 소리를 서로 들으며, 백성들
운영자 12-11-08
[일반] 귀책열전(龜策列傳)68

열전68. 귀책(龜策) 태사공이 말한다. 옛날부터 성왕이 천명(天命)을 받아 나라를 세워 왕업을 일으키려 할 때마다, 복서(卜筮)1)를 소중히
운영자 12-09-10
[일반] 일자열전(日者列傳)67

열전68. 일자(日者)① 옛날부터 천명을 받은 자만이 왕이 되었지만 왕자가 일어날 때 복서(卜筮)로써 천명을 판단하지 않았던 적이 있었던가? 그와
운영자 12-09-06
[일반] 골계열전(滑稽列傳)66

열전66. 滑稽(골계) 淳于髡•優孟•優旃(순우곤우맹우전) 공자가 말했다. 「나라를 운용하기 위해 육경을 공부하는 목
운영자 12-08-27
[일반] 영행열전(佞幸列傳)65

열전65. 영행(佞幸) 속담에 “ 힘써 농사짓는 것이 해를 이어 풍년이 든 것 보다는 못하고 관리가 영달하는 데는 직무에 충실한 것이 윗사
운영자 12-08-27
[일반] 유협열전(游俠列傳)64

열전64. 游俠(유협) 한비자가 말했다. 「유자(儒者)는 글로써 법을 어지럽게 하고 협객은 무로써 법을 범한다.」 그래서 두 부류를 모두 비판
운영자 12-08-27
[일반] 대원열전(大宛列傳)63

열전63. 대원(大宛)1) 대원의 사적은 장건(張騫)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장건은 한중(漢中) 출신이다. 건원(建元) 연간에 랑(郞)이 되었다. 그때 천
운영자 12-08-27
[일반] 혹리열전(酷吏列傳)62

열전62. 혹리(酷吏) 1341. 民倍本多巧(민배본다교), 백성들이 본분을 잃고 간사스럽게 되며 1342. 奸軌弄法(간궤농법), 간교함을 일삼아
운영자 10-10-05
[일반] 유림열전(儒林列傳)61

1336. 自孔子卒(자공자졸), 공자가 죽은 이래 1337. 京師莫崇庠序(경사막숭상서), 도성의 사람들은 아무도 교육의 필요성을 중시하지 않았다.
운영자 10-10-05
[일반] 급정열전(汲.鄭列傳)60

1329. 正衣冠立于朝廷(정의관립우조정), 의관을 바르게하고 조정에 서면 1330. 而群臣莫敢言浮說(이군신막감언부설), 여러 신료들이 이를 보고
운영자 10-10-04
[일반] 순리열전(循吏列傳)59

열전59 循吏(순리) 1324. 奉法循理之吏(봉법둔리지리), 법을 받들어 도리를 밝히는 관리들은 1325. 不伐功矜能(불벌공긍능), 자기들
운영자 10-10-04
1 [2][3][4][5][6][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