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65 
· 어제 :  142 
· 최대 :  2,389 
· 전체 :  1,663,122 
 
  2010-08-10 10:52:527984 
안녕하세요 이사님
김석우
일반

김석우입니다.

그동안 여행 잘 다녀오셨다니 부럽기 짝이 없네요.

전 여기서 뺑이 치고 있습니다.ㅎㅎㅎ

나름대로는 중국의 꿈을 품고 왔기에 아직도 갈길이 멀게만 느껴집니다.

같이 있으면서 제가 혹시나 까칠하게는 대하진 않았는지 모르겠습니다.

본의 아니게 결례를 했다면 사이버상으로나 용서를 빕니다.

여전히 중국은 알지 못할 동네이기도 합니다. 한편 깊은 수렁같다는 느낌도 있고요.

하지만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기에,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한번 절강성에 오실 일이 있으면 반드시 연락주세요. 제가 샤브샤브랑 생선대가리 쏘겠습니다.

혹 저 전화번호 잊지는 않았겠지요.

시간 나실 때, 이우가 생각나실 때 전화 한번 때려주세요.


그럼 몸건강히 계시고, 약주는 살살 드세요.


김석우 드림

목록 답변 글쓰기
1794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166 일반 동로마-아랍 전쟁사 운영자 11-11-12 7523
28 일반 검란3 양승국 04-06-25 7567
110 일반 일본에 대한 경고1 운영자 07-10-21 7588
27 일반 검란2 양승국 04-06-25 7595
59 일반 이창호 이야기-2 양승국 05-03-08 7625
35 일반 확률론 양승국 04-06-25 7656
171 일반 유럽이 통일에 실패한 까닭1 -종교차별이 미친 악영향 운영자 12-06-12 7657
51 일반 열국지와 고건 대망론-옮김 양승국 04-11-05 7690
31 일반 채제공의 관악산 등정기 양승국 04-06-25 7705
93 일반 양선생님 안녕하세요... 방병문 06-08-25 7714
120 일반 고도 이영희 선생 인터뷰 운영자 08-06-04 7744
161 일반 장하준에게 속은 23가지 운영자 11-07-16 7757
107 일반 기원전 7세기 중국의 진나라에서 시작된 복날의 기원 운영자 07-08-30 7822
34 일반 엉터리 번역으로 인한 오류 투성이의 삼국지-펌 양승국 04-06-25 7865
101 일반 劫(겁)으로 표시되는 인연 운영자 07-02-12 7903
147 일반    짧은 시간이었지만 즐거웠었습니다. 운영자 10-08-31 7909
132 일반 감자 이야기 운영자 09-03-21 7927
41 일반 한국경제사 신고찰 양승국 04-07-10 7959
52 일반 [세상읽기]`고건 신드롬` 이유 있다 -옮김 양승국 04-11-25 7971
50 일반 무대책의 성매매단속은 오수통을 깨뜨려 한강물에 쏟아붓는 격(옮김) 양승국 04-10-16 7976
[처음][이전][1][2][3] 4 [5][6][7][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