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49 
· 어제 :  234 
· 최대 :  2,389 
· 전체 :  1,611,531 
 
  2011-02-07 17:38:248430 
그들이 말하지 않은 23가지-장하준
운영자
 그들이 말하지 않은 23가지.jpg  (121.2K)   download : 50
일반

한국경제연 “장하준 23가지… 잘못된 주장” 비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신자유주의 경제의 문제점을 분석하는 내용으로 베스트셀러가 된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의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를 비판하고 나섰다.


장 교수의 책이 자유시장주의와 주주자본주의 등 현 자본주의 경제체제의 근간을 비판하며 사회과학 서적으로는 이례적으로 5주 연속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선풍적 인기를 얻자 재계를 대표하는 경제연구소가 정색하고 반론을 내놓은 것이다.


지난달 진보적 경제학자인 김기원 방송통신대 경제학과 교수도 '창비주간논평'을 통해 장 교수가 극단적으로 주주자본주의를 배척하면서 한국의 재벌 문제에 대해 잘못된 이해를 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장 교수의 책이 진보와 보수 양쪽에서 공격을 받고 있는 셈이다.


한경연은 7일 '계획을 넘어 시장으로-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에 대한 자유주의자의 견해'라는 보고서에서 "장 교수는 시장이 아닌 정부 주도의 암묵적 계획경제를 지지하고 있으나 이는 성장을 저해하고 분배의 효율성을 약화시킬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장 교수가 노동시장에서 결정되는 소득이 개인의 능력을 반영하지 않으므로 정부가 소득재분배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노동시장의 소득분배 기준은 개인의 능력이 아니라 분업 체계와 투자의 결과인 개인의 부가가치 생산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장 교수가 주장하는 노동시장 개입은 취업 서비스의 성장을 억제하고 장기실업자의 비중을 높여 분배의 효율성을 악화시킬 위험이 크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또 정부가 시장보다 정보 수집과 소화 능력이 뛰어나고, 국민경제적인 입장을 고려할 수 있기 때문에 좀 더 효율적인 자원 배분 기구라는 장 교수의 주장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장 교수의 주장은 기업 간 경쟁을 통해 잘못된 투자를 배제할 수 있는 시장의 효율성을 무시하고, 경쟁의 압력에서 배제되기 때문에 잘못된 투자를 과감히 종결시키지 못하는 정부계획의 문제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교수가 GM의 몰락 사례를 들어 기업에 대한 사회적 통제와 규제 필요성을 강조한 것에 대해서는 "노조 등 이해 당사자들의 영향력으로 형성된 비효율적인 고비용 구조와 신축성 결여로 경쟁력을 상실했던 것"이라며 반박했다.


보고서는 또 동아시아 국가들의 빠른 성장은 장 교수가 주장하는 것처럼 기업 활동에 대한 엄격한 규제 때문이 아니라 시장경제가 원활히 작동할 수 있는 유인이 제도적으로 부여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 김준기 기자 jkkim@kyunghyang.com >







목록 답변 글쓰기
1727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99 일반 72회 누락의 건 이원태 06-11-16 8360
96 질문 이태리 임마누엘 독립기념관 운영자 06-10-07 8373
54 일반 오늘 가입한 학상이어염 선생님 홧팅~ ^^;; 이동호 04-12-29 8417
일반 그들이 말하지 않은 23가지-장하준 운영자 11-02-07 8431
60 일반 이창호 이야기-3 양승국 05-03-08 8441
151 답변 중국인 최초의 김씨 운영자 10-12-28 8478
16 일반 마늘사태를 보고 생각나는 바나나 이야기 양승국 04-06-25 8487
12 일반 [이진곤 칼럼] 열국지 양승국 04-06-19 8505
63 일반          수공(隋公)은 양승국 05-04-15 8519
  일반       [re] 당고조 이연에 관한 질문입니다.. 정재성 05-04-14 8524
134 일반 경제운용도 인사가 만사(萬事)다 양승국 04-06-21 8560
6 일반 드디어 네이버에도 오세진 04-06-11 8564
63 일반    [re] 당고조 이연에 관한 질문입니다.. 양승국 05-04-12 8574
121    콜럼버스의 항해도 운영자 08-06-27 8577
82 일반 반갑습니다~ 열국지에 반한 사람입니다. ^^* 문병준 06-01-15 8584
56 일반 재미있는 홍어 이야기-옮김 양승국 05-02-02 8618
137 일반 가입인사 윤영석 09-04-10 8653
64 일반 고전 번역에 대한 실명비판-문화오역 양승국 05-06-21 8654
45 일반 911테러는 미국의 자작극? 양승국 04-08-10 8656
108 일반 한중(韓中) 속자(俗字) 비교 운영자 07-09-11 8676
[처음][이전][1][2][3][4][5][6] 7 [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