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90 
· 어제 :  338 
· 최대 :  2,389 
· 전체 :  1,597,362 
 
  2008-03-31 07:10:287817 
상상을 초월한 동양의 수 세계
운영자
 무량수3.jpg  (770.4K)   download : 37
일반

국내 대표적인 이론물리학자인 고등과학원 김정욱 원장은 초청강연을 다닐 때마다 ‘동양의 십진법’이라는 표를 소개한다. 불교철학에서 발췌한 이 표에 따르면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일, 십, 백, 천, 만과 같은 숫자뿐 아니라 불가사의, 찰나, 허공 등도 수를 가리키는 말이다.



동양의 십진법에서 기준이 되는 수는 서양과 똑같이 일(一). 가장 큰 수는 무량수, 가장 작은 수는 청정으로 각각 무한대, 10의 -21승까지 표현한다. 서양 과학에서 가장 큰 수인 요타(Y)는 10의 24승으로 불교철학의 ‘자’에 해당한다.



물리학자들이 볼 수 있는 우주의 크기는 10의 28승㎝로 서양 과학에는 이 수를 표시하는 단위가 없다. 그러나 동양에서는 양(壤)으로 표현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정(正), 재(載), 극(極) 등의 큰 수도 있다.



표에서 항하사(恒河沙)부터는 특정한 수가 아니라 아주 많은 상태를 말한다. 항하사는 ‘갠지스강의 무수한 모래’만큼 많다는 의미로 수학의 숫자로 계산하면 10의 56승이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을 말하는 불가사의는 10의 80승 혹은 10의 120승으로 표기된다. 불가사의는 우리가 볼 수 있는 우주 안에 들어있는 입자의 수와 비슷하다. 과학자들의 계산 결과 중성자, 양자, 전자는 10의 80승개, 광자는 10의 90승개가 우리가 볼 수 있는 우주 안에 있다. 마지막의 무량수(無量數)는 서양 수학에서 말하는 ‘무한대’다. 무량수는 불가사의의 억배로 인간의 머리로는 상상할 수 없는 무한히 큰 수를 말한다.



1이하의 숫자를 나타내는 말도 재미있다. 요즘 유행하는 나노(10의 -9승)는 동양의 십진법으로는 티끌 진(塵)이다. 양자, 중성자의 크기가 10의 -13승㎝로 모호(模湖)에 해당한다. ‘손가락을 튕기는 순간’이라는 뜻의 탄지(彈指)는 현대 과학으로 잴 수 있는 가장 작은 수다.



청정(淸淨)은 부처님만이 느낄 수 있는 경지라고 한다. 김정욱 원장은 “우주의 밀도를 계산하면 10의 -29승g/�거의 빈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 수치인데 이를 진공을 재는 단위인 토르(torr)로 환산하면 신기하게도 청정에 해당하는 10의 -21승토르”라고 말했다.



동양의 십진법이 서양보다 큰 이유는 우주의 시작을 보는 관점이 다르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서구 기독교 문명에서는 하느님이 우주를 만드셨다. 1654년 제임스 어셔 신부는 성경을 토대로 우주의 시작을 계산한 결과, 기원전 4004년 10월26일에 세계가 생겼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불교, 힌두교에서는 우주가 영원히 존재하는 존재라고 생각한다. 현대 과학에서는 우주의 시작을 빅뱅의 순간인 1백40억년 전으로 보고 있다.



김원장은 “몇년전 불교철학을 공부하는 학자에게 이런 사실을 전해듣고 표로 정리해봤다”며 “해외 강연에서도 많이 소개하는데 서양과학자들도 굉장히 신기해한다”고 전했다.



〈이은정 과학전문기자 ejung@kyunghyang.com〉

목록 답변 글쓰기
1705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121       콜럼버스의 항해도 운영자 08-06-27 8034
120 일반 고도 이영희 선생 인터뷰 운영자 08-06-04 7395
119 일반 서희와 이명박 / 이용중 동국대 법대교수 운영자 08-05-29 8014
115 일반 상호주의라는 것 운영자 08-04-22 7983
일반 상상을 초월한 동양의 수 세계 운영자 08-03-31 7818
113 일반 자료실에 한자이야기 방을 마련했습니다. 운영자 08-03-17 8164
112 일반 감사합니다. 열국연의 운영자님 이정요 08-01-16 8023
110 일반 일본에 대한 경고1 운영자 07-10-21 7277
109 일반 기세춘 선생의 도올논어 비판 운영자 07-10-18 10244
108 일반 한중(韓中) 속자(俗字) 비교 운영자 07-09-11 8605
107 일반 기원전 7세기 중국의 진나라에서 시작된 복날의 기원 운영자 07-08-30 7504
106 일반 무적함대의 최후 운영자 07-06-08 7952
104 일반 고건을 통해 본 리더쉽-신독(愼獨) 운영자 07-03-30 7854
102 일반 펑요우(朋友) 운영자 07-02-21 8253
101 일반 劫(겁)으로 표시되는 인연 운영자 07-02-12 7552
100 일반 노장을 재번역한 기세춘 선생 운영자 07-02-01 7666
99 일반 72회 누락의 건 이원태 06-11-16 8279
  답변    guest test title GuestheSee 18-06-06 1851
98 일반 연리지 운영자 06-10-22 8261
97 일반 채씨나라에대한문의좀드립니다 채철수 06-10-22 8215
[처음][이전][1][2][3][4] 5 [6][7][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