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사기
본기(本紀)
서(書)
연표(年表)
세가(世家)
열전(列傳)
평설(評說)
원전(原典)
· 오늘 :  162 
· 어제 :  282 
· 최대 :  2,389 
· 전체 :  1,703,673 
 
  2006-03-22 21:56:173843 
가의(賈誼)의 과진론(過秦論)
양승국
 s가의.jpg  (135.3K)   download : 29
일반

“ 진(秦)나라가 제후들의 산동(山東) 30여 군(郡)을 병합하고 나루터와 관문을 정비하고 험지(險地)에 의지하여 갑병을 훈련하여 외적의 침입으로부터 영토를 지킬 수 있었다. 그러나 진섭(陳涉)이 산란(散亂)한 수졸(戍卒) 수백 명을 규합하여 두 팔로 가슴을 치며 큰 소리로 외치며 활이나 극을 든 병사도 동원하지 못하고 단지 호미와 곰방메 및 굵은 몽둥이만을 들고 단지 사람이 사는 집만을 바라보고 달려가 식사를 얻어먹고 천하를 종힁으로 누볐다. 진(秦)나라 사람들이 험지를 의지하여 대항하지도 못하고 관문을 닫지도 않고 자루가 긴 극이 있었으나 사용하지 않았으며 강노(强弩)가 있었으나 쏘지 않았다. 초나라 군사들이 나라 깊숙이 쳐들어와 홍문(鴻門)에서 싸울 때는 울타리와 같은 장애물도 없었다. 이러한 때에 산동(山東)에서 란이 일어나 제후들이 일제히 일어나고 영웅호걸들이 차례로 자립하여 왕이 되었다. 진(秦)나라가 장함(章邯)을 장수로 삼아 동쪽으로 나가 반란군들을 진압하게 하였다. 장함(章邯)은 자기가 거느린 삼군의 숫자가 많음을 기화로 외부의 제후들과 협상을 벌리면서 오히려 그의 임금을 도모하려고 하였다. 임금과 신하가 서로 믿지 못하니 일이 그 지경에 이른 것이다. 자영(子嬰)이 이세의 뒤를 이어 진왕으로 섰으나 그도 결국은 깨닫지 못했다. 만약 자영(子嬰)이 평범한 군주의 재능을 갖고 있었고 또한 중간 정도의 재능을 지닌 장상(將相)의 보좌만이라도 얻었다면 비록 산동지방에서 반란이 일어났다고는 하더라도 진나라의 국토는 온전히 보전될 수 있었을 것이며 종묘의 제사 또한 결코 끊기지는 않았을 것이다.

진(秦)나라 땅은 산을 등지고 강을 끼고 있어 사방이 요새로 둘러싸인 나라이다. 목공(繆公)으로부터 진왕(秦王)에 이르기까지 20여 명의 군주가 모두 패자가 되었는데 어찌 그들이 모두 현명해서이기 때문이었겠는가? 지형과 지세에 의지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천하의 제후들이 옛날에 일찍이 마음과 힘을 합쳐서 진(秦)나라를 공격했었다. 그 당시에 천하의 현인(賢人)과 지사(智士)들이 모두 모였고 양장(良將)들은 각국의 군사들을 지휘하였으며 현상(賢相)들은 각기 자기들의 계책과 지략(智略)을 서로 상의하여 진(秦)나라를 도모하려고 하였었다. 그러나 진(秦)나라의 험난한 지형에 가로막혀 더 이상 진(秦)나라 영토 안으로 진격할 수 가 없었다. 진(秦)나라가 제후들을 자기들의 경내(境內) 안으로 유인하는 작전을 펼친 다음 제후의 군사들이 가까이 다가오자 관새(關塞)의 문을 열고 반격을 가하였다. 결국은 산동의 백만 대군은 패주하고 붕궤 되었다. 이것은 산동의 군사들이 용기가 없거나 역량(力量)과없어서 그렇게 되었다고 말할 수만은 없을 것이다. 이것은 바로 지형이 불리하고 지세가 불편했기 때문이었다. 진국(秦國)은 조그만 고을들을 병합하여 대성(大城)으로 만들었고 지세가 험악한 관새(關塞)에 군사를 주둔시켜 지키게 하였으며 영루(營壘)를 높이 세우고 나가 싸우지 못하게 하고 관문을 닫아걸고 험난한 지형에 의지하여 극을 메고 적군의 진격을 저지하기만 하면 되었다. 일개 필부에서 일어난 제후들이라 이로써 합한 것이지 소왕(素王)1)의 행한 바를 따르려고 해서가 아닌 것이다.


1) 소왕(素王)/ 덕이 높아 백성들의 존경을 받고는 있으나 왕이 되지 않은 사람들을 말한다.


서로간의 교분도 친밀하지 않았으며 그 아랫사람들은 의견을 통일시키지 못했으며 명분은 진나라를 멸한다 했으면서 기실은 이를 탐한 것이다. 그들이 일단 진국(秦國)의 험난한 지형을 돌파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 필시 군사를 물리쳤을 것이다. 그 사이에 진국은 군사들을 위로하고 백성들을 휴식시키고 산동의 제후들이 피폐해지기를 기다리면서 약자를 도와주고 강자를 억누르며 대국의 군주로써의 영(令)을 세운다면 어찌 천하를 얻지 못할 것을 근심할 수 있었겠는가? 몸은 천자의 귀함을 얻고 부는 천하를 가질 수 있었는데 오히려 그 몸은 남의 포로가 되었으니 이것은 그들 스스로 망국의 상황을 만회해 보려는 책략이 잘못 되었기 때문이다.

진왕은 자기가 이룩한 공업에 스스로 만족하여 다른 사람에게서 가르침을 구하지 않고 한 가지의 잘못도 고치려 하지 않았다. 이세(二世)가 그의 부왕(父王)의 잘못을 답습하여 계속해서 고치지 않고 잔학무도하여 죄형을 더욱 무겁게 하여 화환(禍患)을 불러들였다. 자영(子嬰)은 고립무원(孤立無援)하여 스스로 위험한 곳으로 뛰어 들었으니 그것은 그가 유약(柔弱)하고 주위에 보좌할만한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세 사람의 진나라 군주가 모두 일생동안 미혹 속에서 살았으면서도 결국은 깨닫지 못하여 진국(秦國)은 멸망한 것이라 그것은 당연한 일이 아니겠는가? 그 당시 세상에는 세상의 형세변화에 밝은 심모원려(深謀遠慮)의 선비가 없었던 것이 아니라 진왕들에게 충성된 마음을 다하여 주상의 과오를 바로잡으려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이것은 바로 진국(秦國)의 풍습이 너무나 많은 금기(禁忌)가 있어 충성된 말을 했다가는 말도 끝나기도 전에 목숨을 잃고 몸은 육시(戮屍)가 되는 형벌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천하의 선비들은 귀를 기우려 듣기만을 하고 두려운 마음으로 두 다리를 한데 모아 서있으면서 입을 막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것이다. 이로써 진국(秦國)의 세 왕은 실도(失道)를 하고 충신들은 감히 간언(諫言)을 드리지 못하고 지혜로운 선비들은 감히 그 계책을 내지 못한 것이다. 천하가 이미 란을 일으켰으나 간사한 무리들이 이 일을 임금에게 알리지도 않았으니 어찌 애처로운 일이 아니겠는가! 진국(秦國)의 선왕(先王)들은 상하의 의사소통이 막히게 되면 나라가 망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나라에 공경대부(公卿大夫)와 사(士)를 두었고 법을 세우고 형벌을 세웠다. 천하가 이 일로 해서 백성들을 다스리는 도리를 깨닫게 된 것이었다. 진국(秦國)이 강할 때는 제후들이 함부로 백성들을 죽이는 것을 금지하고 반란을 평정하니 제후들이 복종하였고 진국(秦國)이 쇠약(衰弱)할 때는 오패(五覇)가 천자를 등에 업고 제후들을 토벌했음으로 제후들이 따르게 된 것이었다. 진국(秦國)의 땅이 다른 나라에 의해 점령당하여 축소되었을 때에는 관새(關塞) 안으로 후퇴하여 지키고 밖으로는 제후의 나라들과 친근하게 지내어 능히 사직을 지킬 수 있었다. 진국(秦國)이 번성(繁盛)하게 되자 그들이 엄한 법과 혹형(酷刑)은 천하를 떨게 만들었고 결국은 진국이 쇠약하게 된 원인이 되었다. 백성들은 진국의 엄한 법과 혹형을 원망하게 되어 천하가 모두 진국에게 반기를 들게 된 것이다. 주(周)나라는 오작(五爵)2)의 체제를 치국의 근본으로 삼았기 때문에 천년이 넘게 유지할 수 있었으나 진국(秦國)은 그것의 본말을 뒤집어 없애 버리자 오래 버티지 못하고 망한 것이다.


2) 오작(五爵)/ 공작(公爵), 후작(侯爵), 백작(伯爵), 자작(子爵), 남작(男爵)등의 오 등급의 작위(爵位)


이러한 것들을 살펴보건대 안전하고 위험한 것의 원리는 서로 대치되어 차이가 크다고 하겠다. 속담에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 과거의 경험을 잊지 않은 다면 후일의 거울로 삼을 수 있다.”

이런 이유로 해서 군주들은 나라를 다스릴 때에 상고(上古)의 일을 살펴서 당세(當世)의 정황을 검증해 보고 다시 인사(人事)의 일을 살펴보고 성쇠(盛衰)의 이치를 고찰해 보고 모략과 형세가 적합한 지를 자세하게 살펴서 취사의 순서를 삼으며 변화의 때를 알아서 장구한 시간이 지나도록 사직을 안정하게 지킬 수 있었다.

진효공(秦孝公)은 효함(殽函)의 견고함에 의지하고 옹주(雍州)의 지세를 싸안으면서 군신(君臣)이 한 마음으로 변경을 굳게 지키며 주실(周室)을 엿보며 천하를 석권(席卷)하고 온 세상을 보자기로 싸서 차지하고 다시 사해(四海)를 자루 속에 쓸어 담아 천하를 집어 삼키려하고 있었다. 당시 상군(商君)은 효공(孝公)을 보좌하여 안으로는 법도를 세워 농사와 산업에 힘쓰면서 나라를 지키기 위한 방어전을 준비하고, 밖으로는 연형(連衡)의 계책을 써서 제후들로 하여금 서로 싸우게 하여 진나라 사람들은 두 손을 높이든 채로 하서(河西) 이동(印)의 땅을 차지하게 되었던 것이다.

효공(孝公)이 죽자 혜왕(惠王)과 무왕(武王)이 효공(孝公)의 공업(功業)을 계승하고 다시 그의 정책을 이어받아 남쪽으로는 한중(漢中)을 차지하고 서쪽으로는 파(巴)와 촉(蜀)을 빼앗았으며 동쪽으로는 비옥한 토지를 나누어 차지하였으며 요해지(要害地)인 군현을 점거하였다. 제후들이 모두 두려워하여 회맹하여 진(秦)나라를 쇠약하게 하는 방법을 의논했다. 그래서 제후들은 진기하고 귀중한 보물이나 비옥한 땅을 아까워하지 않고 천하의 현사(賢士)들을 초빙하여 합종책(合縱策)을 실행하고 수호를 맺으며 호상 간에 연합하여 한 몸이 되었다. 당시에 제나라에는 맹상군(孟嘗君)이 있었으며 조나라에는 평원군(平原君), 초나라에는 춘신군(春申君), 위(魏)나라에는 신릉군(信陵君)이 있어 이를 사군자(四君子)라 불렀다. 그들은 모두가 밝은 지혜를 갖추고 충성스럽고 천하 사람들로부터 신망(信望)이 있었으며 다른 사람들에게 너그럽고 후하게 대하며 백성들을 사랑하고 현인을 존중하고 선비를 중하게 여겼다. 사군자들은 합종책을 따르고 연횡책을 버리기로 서로 간에 약조하였으며 한(韓), 위(魏), 연(燕), 초(楚), 제(齊), 조(趙), 송(宋), 위(衛), 중산국(中山國) 등의 군사들을 모두 한 곳에 모이게 하였다. 당시 육국의 모사(謀士)로는 영월(寧越), 서상(徐尙), 소진(蘇秦), 두혁(杜赫)등이 있었고 제명(齊明), 주최(周最), 진진(陳軫), 소활(昭滑), 루완(樓緩), 적경(翟景), 소려(蘇厲), 악의(樂毅) 등의 무리는 각 제후국 사이의 의견을 소통하게 만들었으며, 오기(吳起), 손빈(孫臏), 대타(帶佗), 아량(兒良), 왕료(王廖), 전기(田忌), 염파(廉頗), 조사(趙奢) 등은 모두 친구들로써 각국의 병사들을 지휘하고 있었다. 진국(秦國) 영토의 10배나 큰 땅에서 백만의 군사들이 동원되어 관문(關門)을 두드리며 진(秦)나라를 공격하였다. 진나라 군사들이 관문을 열고 제후들의 군사들을 관문 안으로 맞아 들여 싸우려고 했다. 그러나 아홉 나라의 군사들이 감히 앞으로 나아가 관문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후퇴하더니 도주하기 시작했다. 진나라는 화살 한 개도 허비하지 않고 천하의 제후들을 곤경에 빠지게 한 것이다. 제후들은 이어서 해산하고 서로 간에 맺은 약속을 파기하고 그들끼리 영토를 다투어 빼앗아 진(秦)나라에 바쳤다. 진(秦)나라가 힘을 남겨 두었다가 9국 제후들의 군사들이 피로에 지쳤을 때 북쪽으로 그들을 뒤쫓아 백만의 군사들을 죽여 시체가 온 천하에 널리게 되었고 시체에서 흐른 피가 강을 이루어 가히 핏물 위에 군사들의 큰 방패가 떠다닐 정도였다. 진국(秦國)이 유리한 형세를 이용하여 천하의 제후들을 제압하고 다시 제후들의 땅을 분할하여 영토로 삼았으며 강국(强國)은 귀순(歸順)하였으며 약국(弱國)은 입조하여 조현(朝見)을 드렸다. 진국의 왕위는 효문왕(孝文王), 장양왕(庄襄王)에게 전해졌으나 그들의 재위기간은 짧았기 때문에 특기할만한 큰 사건은 없었다.

진시황(秦始皇)에 이르자 앞서간 육왕(六王)3)들이 남긴 공업을 계승하여 긴 채찍을 높이 들어 천하를 제어하며 동과 서로 나뉘어 있었던 주(周)나라를 병탄하고 제후들을 멸망시켜 황제의 자리에 올라 천하를 통일하여 정비하였고 몽둥이와 채찍으로 백성들을 다스려 온 천하를 벌벌 떨게 하였다.


3) 육왕(六王)/ 효공(孝公), 혜문왕(惠文王), 무왕(武王), 소양왕(昭襄王), 효문왕(孝文王), 장양왕(庄襄王)을 말하며 기원전 361년 효문왕 원년부터 장양왕이 죽은 기원전 247년 즉 116년 동안의 기간을 말함.


남쪽으로는 백월(百越)4)의 땅을 취하여 계림군(桂林郡)과 상군(象郡)을 설치하였고 백월의 임금은 머리를 조아리며 자기의 목에 줄을 감고 투항하여 와서 자기의 목숨을 진(秦)나라의 형리(刑吏)에게 맡기게 되었다.


4)백월(百越)/ 고대에 월족(越族)들이 절강성(浙江省), 복건성(福建省), 광동성(廣東城), 광서성(廣西省), 월남(越南) 등지에 분포되어 여러 곳에서 흩어져 살고 있었기 때문에 그 종족 이름을 백월이라 한 것이다.



다시 몽염(蒙恬)을 시켜 장성(長城)을 축조하게 한 다음 그것을 울타리 삼아 북쪽의 변경을 지키게 하고 흉노를 700리 밖으로 몰아내자 호인(胡人)들은 감히 남쪽으로 와서 말도 기르지 못하게 되었고 군사를 동원하여 활에 화살을 당겨 원수도 갚을 생각을 못했다. 이어서 선왕들의 치국의 도를 버리고 백가(百家)들이 쓴 책들을 불살라 백성들을 어리석게 만들어 통치하려고 하였다. 이름 있는 대성의 성곽을 허물고 영웅호걸들을 살해했으며 천하의 병기(兵器)들을 함양(咸陽)에 모아놓고 쇳물로 녹여 종을 주조하고 다시 쇠로 만든 동상 20여 개를 만들어 백성들의 힘을 약화시켰다. 그런 다음 화산(華山)을 파서 성을 쌓고 하수(河水)를 해자(垓字)로 삼아 높고 높은 성벽과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해자에 의지한 성에 살면서 외적의 침입에 방비하였다. 양장(良將)들을 험관(險關)과 요새(要塞)에 보내어 강력한 쇠뇌로 지키게 하였다. 충성스러운 대신들이 있고 예리한 병기로 무장한 정예병들이 있는데 누가 감히 범할 수 있었겠는가? 천하는 이미 평정되었다. 시황은 마음속으로 관중의 방비는 마치 천리의 철벽으로 둘러친 성벽처럼 견고하여 자자손손에게 제왕의 자리를 이어받을 수 있는 기업을 이룩했다고 생각했다.

시황이 죽었으나 그가 남긴 위엄은 풍속이 다른 먼 변방까지 진동하였다. 찢어지게 가난한5) 집안 출신에 한낱 농사를 짓는 노예로 살던 진섭(陳涉="陳勝을" 말함)은 이곳저곳으로 유배생활을 하다가 어양(魚陽)을 지키는 군사로 징발되었다. 진섭의 재능은 보통사람에도 미치지 못했고 공자(孔子)자 묵자(墨子)처럼 어진 덕을 지니지도 못했으며, 도주공(陶朱公)6)이나 의돈(猗頓)7)처럼 거만금을 갖고 있던 부자도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해서 변경을 지키러 가는 군사들의 대열에 발을 들여놓아 십장(什長)의 신분이 되더니 한 번 몸을 일으킨 것이다.


5)원전(元典)의 옹유승추(瓮牖繩樞)를 말하며 그 뜻은 ‘ 깨진 항아리의 주둥이를 끼워 넣어 창문으로 삼고 새끼줄을 엮어 문지도리를 만든다’는 뜻으로 찢어지게 가난한 상태를 일컫는 말.

6)도주공(陶朱公)/ 구천(句踐)을 도와 그를 패자로 만든 월나라의 재상. 구천이 와신상담(臥薪嘗膽) 끝에 오나라의 부차를 멸망시키자 구천으로부터 도망쳐 제나라로 들어갔다. 범려는 치이자피(鴟夷子皮)라고 이름을 바꾸어 제나라에 출사하여 벼슬이 상경에 이르렀다. 그러다가 얼마 있지 않아 제나라의 벼슬을 버리고 도산(陶山)에 은거하여 목축을 하여 천금의 재산을 모으고 스스로를 도주공(陶朱公)이라 칭했다. 후세에 전하는 <치부기서(致富奇書)>라는 책은 도주공이 쓴 것이다.

7)의돈(猗頓)/ 노나라의 거부(巨富)로 원래 가난하게 살다가 도주공이 많은 부를 쌓았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가 치부의 도를 물었다. 도주공이 그에게 목축으로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쳤다. 그는 하서의 의씨(猗氏) 땅으로 가서 소와 양을 길러 10년 만에 거만금의 대부호가 되어 그 이름을 천하에 떨치게 되었다. 일설에는 염업을 일으켜 부호가 되었다고 했다.


진승은 흩어져 도망치려고 한 오합지중(烏合之衆)을 인솔하여 수백 명에 불과한 군사들의 대장이 되어 몸을 돌려 진(秦)나라를 공격하려고 나무가지를 베어 병장기로 삼고 장대를 뽑아 깃발로 삼으니 천하의 백성들이 구름같이 그의 밑으로 모여들어 호응하였다. 모여든 백성들은 양식을 짊어지고 진승의 뒤를 따르니 산동의 영웅호걸들이 한꺼번에 일어나 진(秦)나라와 그 왕족들을 망하게 한 것이다.

더욱이 천하는 약해지지도 작아지지도 않았고 진(秦)나라 옹주(雍州) 땅과 효산(殽山)과 함곡관(函谷關)은 옛날과 다름없이 여전히 견고하기가 그지없었을 뿐만 아니라, 진섭(陳涉)의 지위는 제(齊), 초(楚), 연(燕), 조(趙), 한(韓), 위(魏), 송(宋), 위(衛), 중산국(中山國)등의 군주들의 것에 비해 보잘것없을 정도로 비천했으며, 그가 거사를 할 때 사용했던 호미와 곰방메 그리고 가시나무로 만든 창은 제후들의 군사들이 사용했던 극(戟)과 갈고리 창에 비해 날카롭지 않았다. 더욱이 유배되어 변경을 지키러 가던 군사들의 수는 구국(九國)의 군주들이 거느린 군사들의 숫자에 비해 턱없이 적었다. 또한 심모원려(深謀遠慮)에 의해 행군과 용병의 도리를 깨우친 사람도 예전의 모사(謀士)들에 비해 상대가 되지 않았다. 그러나 일의 성패의 결과는 서로 달랐고 이룬 공적은 서로 상반되었다. 만약 산동의 각 나라들과 진승(陳勝)이 당시에 갖고 있었던 것들의 장단점과 크고 작음을 각각 헤아려 보고 또한 그들의 권세와 실제로 소유하고 있었던 실력들을 비교해 본다면 둘 사이가 같은 수준이었다고 결코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구구한 옹주(雍州)의 좁은 땅과 천승(千乘)의 작은 군사력을 갖고 있었던 진(秦)나라가 천하 아홉 개 주(州) 중 옹주(雍州)를 제외한 나머지 8 주(州)의 제후들을 불러 조배(朝拜)의 대열에 세워 오기를 100여 년에 걸쳐 해왔다. 그런 다음 마침내 육국(六國)을 합하여 천하를 통합하고 효산(殽山)과 함곡관(函谷關) 사이에 궁실(宮室)을 지어 천하를 다스리는 중심지로 삼았다. 그러나 일개 필부였던 진승(陳勝)이 한번 일어나자 진(秦)나라의 칠묘(七廟)가 무너지고 진왕(秦王)의 목숨은 다른 사람의 수중에 떨어져 세상 사람들의 웃음거리가 된 것은 어떤 연유에서인가? 그것은 인의(仁義)를 베풀지 않고 공수(攻守)의 도리를 잘못 적용한 때문이었다.

진(秦)나라가 천하를 한나라로 만들고 제후들을 겸병하여 남면(南面)하여 황제라 칭함으로써 사해를 다스리니 천하의 선비들이 귀의하여 순순히 복종하였으니 이것은 어찌 된 일인가? 그것은 그 즈음 왕자(王者)가 없어진지 오래 되었기 때문이었다. 당시 주나라 왕실은 쇠미(衰微)해지자 오패(五覇)가 차례로 일어났으나 죽은지 오래라 천하에 령(令)이 서지 않았기 때문에 제후들은 저나마 무력을 사용하여 강자는 약자를 침략하고 큰나라는 작은나라를 범하여 병혁(兵革)의 일이 쉴 사이가 없어 백성들과 군사들이 피폐(疲弊)해 졌다. 오늘 진국(秦國)이 남면(南面)하여 천하를 다스리는 왕이 되었는데 이것은 바로 지존인 천자가 되었음을 말하는 것이다. 이러한 때에 이르러 그 가련한 백성들은 모두 자기들의 몸을 안전하게 보존하고 목숨을 구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되었는데 누가 성심(誠心)으로 황상(皇上)을 경모하지 않았겠는가? 이때야말로 바로 마땅히 위엄과 권세로써 기왕의 공업(功業)을 확고하게 하여 나라가 안정되느냐 아니면 위태롭게 되어 무너지느냐의 관건이 여기에 있는 것이다.

진왕(秦王)이 탐욕스럽고 비루(鄙陋)한 마음을 갖고서 스스로 자기의 지혜를 과신하고 멋대로 행하면서 공신들을 믿지 않으며 군사들과 백성들을 멀리하고 또한 왕도(王道)를 저버리면서 사사로운 권세만을 고집하며 시서(詩書)와 고적(古籍)을 금하고 가혹한 형법만을 실행하니 교활한 사술(詐術)과 권세를 앞에 세우고 인의(仁義)를 뒷전으로 하여 포학한 방법으로 천하를 다스리려는 시작으로 삼으려 했다. 무릇 천하를 겸병하려는 자는 사술과 무력을 중시하는 법이고 천하를 안정시키려는 자는 권변(權變)의 순리에 따르는 것을 중시하는 법이라 이것은 빼앗는 것과 지키는 것은 같지 않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진(秦)나라가 전국시대를 거치면서 천하의 왕자가 되었지만 그 다스림의 방법을 교체하지도 않고 그 정령(政令)을 바꾸지 않았기 때문에 천하를 취할 때와 지킬 때의 방법이 서로 같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진왕(秦王)은 아무런 보필하는 사람도 없이 혼자만의 생각으로 천하를 다스렸는데 이것은 진나라가 그렇게 빨리 멸망한 원인인 것이다. 만일에 진왕이 능히 상고 때의 정황을 고려하고 상(商)과 주(周)나라의 제도를 본받아 진나라의 정책을 제정하고 실행했다면 어찌 그가 죽은 바로 다음에 교만하고 사치하며 음락만을 즐기는 나태한 군주가 그렇게 빨리 나타날 수 있었겠으며 나라가 기우러져 결국은 멸망의 화를 당했겠는가? 그러한 이유 때문에 하(夏)나라의 우(禹)임금, 은(殷)나라의 탕(湯)임금, 그리고 주(周)나라의 문왕(文王)과 무왕(武王)이 나라를 세워 그 이름이 만세에 빛나고 이룬 공업은 오래 간 것이다.

시황이 죽고 이세(二世)가 왕위에 오르자 세상 사람들이 모두 목을 길게 빼고 그가 어떤 방법으로 다스리는 가를 살펴보고 있었다. 추위에 떨고 있는 자들은 소매가 짧은 옷이나마 얻어 입고 굶주리며 허기에 찬 자들은 술 찌꺼기나 밀기울이나마 얻어먹을 수 있을까 바라고 있어 천하는 그들이 지르는 신음 소리는 새로이 등극한 새로운 임금에게는 자기가 행하여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가르쳐주는 지침이 되는 것이다. 이 말은 고생에 찌든 백성들을 어진 마음으로 달래야 한다는 것이다. 만일 이세가 평범한 사람의 재주만이라도 갖추고 나라를 다스리면서 충신과 현자들을 임용하고 신하들과 임금이 한 마음으로 천하의 우환거리를 걱정하며 상복을 입었을 때 선제(先帝)의 잘못을 바로 잡고 땅을 나누고 백성들을 분산시켜 공신들의 후손들에게 분봉하여 나라를 세워 제후에 봉하고 또한 천하의 어진 선비들을 예로써 대하고 감옥을 비우고 육시의 형벌을 없애 버렸다면 그리고 수노(收帑)8)의 법과 같은 더러운 형벌들을 폐지하여 그들을 모두 자기 고향으로 돌려보내며 나라의 부고를 열어 그 재물과 폐백(幣帛)들을 혼자 어렵게 사는 사람이나 곤궁하여 빈한하게 사는 사람들에게 나누어주고 노역을 경감해 주며 백성들의 급한 일을 우선적으로 처리해 주고 법률을 간략하게 하고 형벌을 줄임으로써 죄를 범한 사람들에게 기회를 한번 더 주며 세상사람들로 하여금 스스로를 새롭게 하고 자기의 몸가짐을 개변하고 품행을 수양할 수 있도록 하며 백성들은 각기 저마다 부지런하게 일하면서 만민들이 원하는 바를 충족시켜 주고 위엄과 덕으로써 천하를 다스리면 천하의 백성들의 마음이 모두 진나라에 모였을 것이었다.


8) 수노(收帑)/ 고대의 연좌법(連坐法)으로써 집안의 가장이 죄를 짓게 되면 그 처와 자녀는 모두 관가의 노비가 되는 형벌.


즉 사해의 백성들은 모두 스스로 안락하게 살 수 있는 곳을 찾게 되어 기뻐했을 것이며 오로지 나라에 변란이 일어나는 것만을 두려워하고 비록 교활한 백성들이 있었다고 할지라도 황상으로부터 마음을 떠나지는 않았을 것이며 모반할 계획을 가지고 있던 신하라 할지라도 자기의 간교한 생각을 꾸미지 않았을 것이며 그 결과 잔학한 란동도 일으키지 못했을 것이다. 이세(二世) 황제(皇帝)가 이러한 방법을 행하지 않고 오히려 법을 엄하게 하여 무도하게 백성들을 폭정으로 괴롭히고 중단된 아방궁의 축조를 다시 시작하였고 형벌을 번잡하게 만들어 백성들의 목숨을 파리목숨처럼 여겨 살육을 자행했으며 관리들의 다스림은 더욱 가혹해졌으며 상벌은 그 공정성을 잃고 부세의 부과는 한도가 없게 되어 천하에 공사를 수 없이 벌려놓아 관리들이 능히 그것을 관리할 수도 없었다. 또한 백성들이 곤궁하게 되어 헐벗고 굶주리게 되었음에도 황제는 구휼(救恤)하지 않았다. 그렇게 되자 간사하고 거짓된 것들이 일제히 발생하여 상하가 서로 속이게 되어 죄를 얻게 된 자가 수도 없이 많게 되어 형을 집행하고 사람을 죽이는 모습을 길거리에서 다반사로 보게 되었고 그로 인한 고통소리는 천하에 가득 차게 되었다. 군주와 대신들로부터 일반 서민대중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람들은 스스로 위태로운 생각을 갖게되고 몸은 곤궁하고 고통스러운 곳에 처하게되어 어디를 가던지 안심할 수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되어 이로써 동란에 쉽게 휩쓸리게 된 것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진섭(陳涉)이 비록 상탕(商湯)이나 주무왕(周武王)의 어진 덕을 갖추지도 못하고 또한 존귀한 공후(公侯)의 적(籍)도 갖지 못했음에도 대택(大澤)에서 두 팔로 가슴을 두드리며 한번 궐기하자 천하가 그에게 호응하여 진나라의 백성들을 위태롭게 한 것이다. 그래서 옛날의 성군(聖君)들은 능히 일의 시작과 끝의 결과와 변화를 통찰하여 존망(存亡)의 관건을 파악하고 이로써 백성들을 통치하는 방법으로 삼아 온 마음과 힘을 다하여 백성들을 안정시킨 것이다. 이와 같이 했다면 반역을 일으킨 신하가 비록 있었다 하더라도 필시 그들을 돕는 백성들이 없었을 것이다. 고로 말하기를

‘ 안정된 백성들과 함께라면 의를 행할 만하나 위태로운 백성들하고는 함께 어울리게 되면 그릇된 일을 하기 쉽다.’

라고 했으니 이를 두고 한 말이다.

귀하기로는 천자에 이르고 부유하기는 천하가 다 자기 것이었는데 결국은 몸은 살륙(殺戮)을 면치 못한 것은 바로 기우려 가는 것을 바로 잡으려는 방법이 잘못된 것이다. 이것이 이세(二世)가 저지른 잘못이다.”

목록 글쓰기
7315
[일반] [사마천] 두 황제를 이긴 인간승리

[오귀환의 디지털 사기열전/ 사마천] 진시황과 한무제에 당당하게 맞선 역사가 사마천, 분서갱유의 참극을 수습하다 오귀환/ <한겨
양승국 04-06-16
[일반] 《사기(史記)·서(書)》서문

《사기(史記)·서(書)》의 팔서(八書) 명칭과 유래, 사상적 배경 김원중 서(書)는 《사기》중에서도 어렵기로 정평이 나 있는 부분으로 예악(禮
운영자 20-03-28
[일반] 『사기(史記)』를 저술한 햇수[司馬遷作史年歲]에 대하여

『사기(史記)』를 저술한 햇수[司馬遷作史年歲]에 대하여 사마천(司馬遷)①은 임안(任安)에게 답하는 편지②에서 “몸이 궁
운영자 20-05-06
[일반] 가의(賈誼)의 과진론(過秦論)

“ 진(秦)나라가 제후들의 산동(山東) 30여 군(郡)을 병합하고 나루터와 관문을 정비하고 험지(險地)에 의지하여 갑병을 훈련하여 외적의 침입으
양승국 06-03-22
[일반] 강독3-사기의 가치와 영향

사기는 중국 제일의 통사(通史)이다. 춘추가 노나라의 연대기 중심의 편년사이고 국어(國語)와 전국책이 나라별 제후국들의 사서이며, 상서(尙
양승국 04-05-12
[일반] 고조본기

<태사공자서(太史公自序)>에 “ 항우는 포학하였으나 한왕 유방(劉邦)은 공을 세우고 덕을 베풀었으며 촉한(蜀漢)1) 땅에서 분발하여 관중
양승국 05-03-21
[일반] 김영수의 완역사기

그대는 사랑의 기억도 없을 것이다 긴 낮 긴 밤을 멀미같이 시간을 앓았을 것이다 천형 때문에 홀로 앉아 글을 썼던 사람 육체를 거
운영자 13-11-27
[일반] 도연명의 사기(史記) 감상문

1. 백이(伯夷)와 숙제(叔齊) 二子讓國 相將海隅(이자양국 상장해우) 나라를 사양한 백이와 숙제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바닷가
양승국 04-05-12
[일반] 독이사전(讀李斯傳)

독이사전(讀李斯傳) 一車致三轂(일거치삼곡) 한 수레에 바퀴를 세 개나 단 것은 本圖行地速(본도행지속) 원래
양승국 04-05-12
[일반] 디지털 사기열전-화식열전2

[화식열전2] 노예들의 유통 프랜차이즈! [오귀환의 디지털 사기열전 | 현대적 관점에서 본 화식열전2] 화식열전에 나타난 주인공들의 흥
운영자 06-12-18
[일반] 만화사기1

서울대가 선정한 인문고전 50선
운영자 08-09-09
[일반] 만화사기2

서울대가 선정한 인문고전50선
운영자 08-09-09
[일반] 만화사기3

서울대가 선정한 인문고전 50선
운영자 08-09-09
[일반] 비애와 분노를 역사에 승화시킨 태사공-이야기 중국문학사

서한시대는 생산력이 발달하고 경제가 번영하여 문학에 유리한 사화적 조건을 제공했다. 신흥 문체와 기이한 작풍이 뒤섞여 다양한 국면을 이루
양승국 04-05-12
[일반] 비운도 내력인가? - 사마천의 사위와 외손자

사마천의 사위 양창과 외손자 양운 1. 사위 양창(楊敞) 이릉을 변호했다는 이유로 궁형을 받게 된 사마천으로 인해 그의 사위 양창(楊敞)은 평소
운영자 13-01-03
1 [2][3][4][5][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