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124 
· 어제 :  219 
· 최대 :  2,389 
· 전체 :  1,536,752 
 
  2008-03-31 07:10:287528 
상상을 초월한 동양의 수 세계
운영자
 무량수3.jpg  (770.4K)   download : 35
일반

국내 대표적인 이론물리학자인 고등과학원 김정욱 원장은 초청강연을 다닐 때마다 ‘동양의 십진법’이라는 표를 소개한다. 불교철학에서 발췌한 이 표에 따르면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일, 십, 백, 천, 만과 같은 숫자뿐 아니라 불가사의, 찰나, 허공 등도 수를 가리키는 말이다.



동양의 십진법에서 기준이 되는 수는 서양과 똑같이 일(一). 가장 큰 수는 무량수, 가장 작은 수는 청정으로 각각 무한대, 10의 -21승까지 표현한다. 서양 과학에서 가장 큰 수인 요타(Y)는 10의 24승으로 불교철학의 ‘자’에 해당한다.



물리학자들이 볼 수 있는 우주의 크기는 10의 28승㎝로 서양 과학에는 이 수를 표시하는 단위가 없다. 그러나 동양에서는 양(壤)으로 표현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정(正), 재(載), 극(極) 등의 큰 수도 있다.



표에서 항하사(恒河沙)부터는 특정한 수가 아니라 아주 많은 상태를 말한다. 항하사는 ‘갠지스강의 무수한 모래’만큼 많다는 의미로 수학의 숫자로 계산하면 10의 56승이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을 말하는 불가사의는 10의 80승 혹은 10의 120승으로 표기된다. 불가사의는 우리가 볼 수 있는 우주 안에 들어있는 입자의 수와 비슷하다. 과학자들의 계산 결과 중성자, 양자, 전자는 10의 80승개, 광자는 10의 90승개가 우리가 볼 수 있는 우주 안에 있다. 마지막의 무량수(無量數)는 서양 수학에서 말하는 ‘무한대’다. 무량수는 불가사의의 억배로 인간의 머리로는 상상할 수 없는 무한히 큰 수를 말한다.



1이하의 숫자를 나타내는 말도 재미있다. 요즘 유행하는 나노(10의 -9승)는 동양의 십진법으로는 티끌 진(塵)이다. 양자, 중성자의 크기가 10의 -13승㎝로 모호(模湖)에 해당한다. ‘손가락을 튕기는 순간’이라는 뜻의 탄지(彈指)는 현대 과학으로 잴 수 있는 가장 작은 수다.



청정(淸淨)은 부처님만이 느낄 수 있는 경지라고 한다. 김정욱 원장은 “우주의 밀도를 계산하면 10의 -29승g/�거의 빈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 수치인데 이를 진공을 재는 단위인 토르(torr)로 환산하면 신기하게도 청정에 해당하는 10의 -21승토르”라고 말했다.



동양의 십진법이 서양보다 큰 이유는 우주의 시작을 보는 관점이 다르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서구 기독교 문명에서는 하느님이 우주를 만드셨다. 1654년 제임스 어셔 신부는 성경을 토대로 우주의 시작을 계산한 결과, 기원전 4004년 10월26일에 세계가 생겼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불교, 힌두교에서는 우주가 영원히 존재하는 존재라고 생각한다. 현대 과학에서는 우주의 시작을 빅뱅의 순간인 1백40억년 전으로 보고 있다.



김원장은 “몇년전 불교철학을 공부하는 학자에게 이런 사실을 전해듣고 표로 정리해봤다”며 “해외 강연에서도 많이 소개하는데 서양과학자들도 굉장히 신기해한다”고 전했다.



〈이은정 과학전문기자 ejung@kyunghyang.com〉

목록 답변 글쓰기
1644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125 일반 미국의 항공모함 전력 운영자 08-09-30 7933
175 일반 미국인이 보는 한글의 우수성 운영자 13-01-07 5069
124 일반 민중이 못마땅한 이문열의 시국관 운영자 08-09-27 6715
13 일반 밝혀지는 쓰레기 만두의 진실 양승국 04-06-23 8464
30 일반 법치주의에 대한 생각 양승국 04-06-25 6750
23 일반 보기 싫은 남편 빨리 보내는 법 양승국 04-06-25 8814
43 일반 복날에 대한 최초의 문헌기록 양승국 04-07-21 7929
148 답변    산뽕나무 간입니다. 운영자 10-08-31 9431
65 일반 삼국지를 통해본 고구려연대기의 출처를 가르쳐주세요 고국천왕 05-06-27 9380
일반 상상을 초월한 동양의 수 세계 운영자 08-03-31 7529
115 일반 상호주의라는 것 운영자 08-04-22 7680
39 일반 새단장을 하셨군요 홍승혁 04-07-05 7441
79 일반 생명의 비밀... 적송자 05-09-14 7713
136 일반 서울대 주경철교수의 ' 대항해시대' 운영자 09-04-06 9417
119 일반 서희와 이명박 / 이용중 동국대 법대교수 운영자 08-05-29 7725
46 일반 소동파와 금강산 양승국 04-08-13 7829
63 일반          수공(隋公)은 양승국 05-04-15 8170
150 일반 시대의 고단함 뛰어넘은 풍운아 '리영희' 운영자 10-12-22 6569
15 일반 신 사자성어 양승국 04-06-24 7906
160 일반 십자군 이야기 운영자 11-07-16 6439
[처음][이전][1][2][3] 4 [5][6][7][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