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사기
본기(本紀)
서(書)
연표(年表)
세가(世家)
열전(列傳)
평설(評說)
원전(原典)
· 오늘 :  81 
· 어제 :  283 
· 최대 :  2,389 
· 전체 :  1,641,973 
 
  2004-05-12 12:02:209062 
사마양저열전(司馬穰苴列傳)4
양승국
 사마양저 복사.jpg  (65.1K)   download : 130
 軍法無情.jpg  (499.3K)   download : 115
일반

사마양저(司馬穰苴)

열전4.

사마양저(司馬穰苴)는 전완(田完)①의 후예다. 제경공(齊景公)② 때에 진(晉)나라가 아(阿)③와 견(甄)④ 두 고을을 치고 연(燕)나라가 황하 유역의 영토를 침략해왔다. 제나라 군사가 출동했으나 싸움에 패했음으로 경공이 그것을 근심했다.

이에 안영(晏嬰)이 전양저를 천거하면서 말했다.

「양저는 비록 전씨의 서족이지만 그의 문장은 능히 뭇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고 무술은 능히 적을 위압합니다. 원컨대 군께서는 그를 시험삼아 써 보십시오.」

경공이 양저를 불러서 군사에 관한 일을 논하고 크게 기뻐하여 그를 장군으로 삼아서 병사를 이끌고 나가 연나라와 진나라의 군대를 막게 했다.

양저가 말했다.

「신은 원래 출신이 비천한 출신임에도 군주께서 병사들 속에서 뽑아 대부들의 윗자리에 앉도록 했습니다. 그래서 병사들은 따르지 않고 백성들은 믿지 않습니다. 소신은 미천한 출신에 권위도 가볍습니다. 원컨대 군주께서 총애하시는 신하로서 국인들의 존경을 받는 분을 택하여 감군(監軍)으로 삼으신다면 적을 물리치는데 큰 도움이 되겠습니다.」

그래서 경공이 허락하고 공족 출신 중에 장가(莊賈)라는 총신을 뽑아 같이 출전하도록 명했다. 양저가 출전인사를 하고 물러나오면서 장가와 약속했다.

「내일 정오에 군문에서 만납시다.」

이윽고 다음날이 되자 양저가 먼저 군문에 이르러 해시계를 세우고 물시계를 만들어 장가를 기다렸다. 원래 귀척 출신으로 교만한 장가는 장군은 이미 군문에 도착했을 것이고 자기는 군감임으로 그렇게 급하게 갈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가까운 친척들이 그를 위해 주연을 베풀어 환송하자 그는 머물며 음식과 술을 먹었다.

한편 군문에서는 해가 이미 중천에 이르렀음에도 장가가 오지 않자 양저는 즉시 해시계는 넘어뜨리고 물시계는 엎어버린 후에 군영을 순시하고 병사를 점검하면서 각종 규정과 군령을 선포했다. 군령이 이미 정해진 후, 저녁이 되어서야 비로소 장가가 군문에 도착했다. 양저가 말했다.

「무엇 때문에 약속시간을 어기게 되었소?」

장가가 대답했다.

「친구와 친척들이 나를 위해 송별연을 열어주는 바람에 이렇게 늦었습니다.」

양저가 큰소리로 장가를 꾸짖었다.

「장수된 자가 군주로부터 명을 받게 되면 가족을 잊어야하고, 군중에 임하기로 약속이 되면 그 친족들을 잊어야하며, 북채를 잡아 북을 울려야 될 정도로 사태가 위급하게 되면 그 몸을 잊어야 한다고 했다. 지금 적국의 군사들이 우리나라 영토 깊숙이 쳐들어와 나라 안이 온통 소란스럽게 되어 사졸들은 국경에서 노숙하고 군주는 자리에 들어서도 맘을 놓지 못하고 음식을 먹어도 맛을 못 느끼며 불안해하시고 있다. 하물며 이 나라의 백성들 목숨은 모두 그대에게 달려있음에도 어찌 사사로운 전별연 운운하고 있는가?」

양저가 군법을 다스리는 군리를 불러 물었다.

「군법에 약속 기한이 지난 후에 당도한 자는 어떻게 해야 한다고 되어 있는가?」

군리가 대답했다.

「참수형에 해당합니다.」

장가가 얼굴에 두려운 기색을 띄우며 사람을 시켜 경공에게 달려가서 자기 목숨을 구원해주도록 청하게 했다. 그러나 경공에게 간 사자가 미처 돌아오기도 전에 양저는 장가를 참수형에 처해 그 수급을 전군에게 보였다. 삼군의 사졸들은 모두 전율했다. 이윽고 시간이 얼마간 지나자 경공이 보낸 사자가 장가를 사면한다는 부절을 들고 군중 안으로 수레를 몰고 달려왔다. 양저가 보고 말했다.

「군중에 있는 장수는 그 군주의 명을 받지 않는다.」

다시 군리에게 물었다.

「군중에서 수레를 타고 달리는 행위는 군법에 어떻게 되어 있는가?」

군리가 대답했다.

「참수형에 해당합니다.」

사자가 듣고 두려움에 떨자 양저가 말했다.

「군주의 사자는 죽일 수 없다.」

사마양저는 그 즉시 사자를 따라온 마부와 수레의 왼쪽 곁말과 좌참마의 목을 베어 삼군에 전시하고 사자에게는 돌아가 경공에게 보고토록 한 후에 출전했다. 병사의 숙소, 우물과 아궁이, 음식과 질병, 의약에 이르기까지 몸소 돌보고 장군이 받는 양식을 모두 내어 병사들과 함께 먹으며, 자신은 병사들과 더불어 양식을 공평히 나누되 병사 중에서 가장 파리하고 약한 자와 같게 했다. 3일이 지나 병사들을 점검하자 병든 자까지 모두 나아가 출전하기를 원하고 분발한 병사들은 서로 앞을 다투어 싸움터로 달려 나갔다. 4일이 지난 후에 점검하니 병든 병사들까지도 앞을 다투어 출전하여 양저를 위해 싸움에 나섰다.

진(晉)나라 군사가 소식을 듣고 싸움을 멈추고 철수했으며, 연나라 군사들 역시 황하를 건넌 후에 흩어져 도망쳤다. 양저의 제나라 군사들이 그 뒤를 추격해서 전에 잃어버린 영토를 모두 찾은 후에 제나라로 돌아왔다. 양저는 도성에 입성하기 전에 군사들의 전투태세를 풀고 군령을 거두고 충성을 맹세했다. 양저가 도성에 이르자 경공이 여러 대부들과 함께 교외로 행차하여 맞이하면서 군사들의 노고를 위로하며 군례를 행한 후에 궁궐로 들어갔다. 다시 양저를 접견한 경공은 양저를 대사마(大司馬)로 올리자 이로써 전씨(田氏)들은 제나라에서 더욱 귀하게 되었다.

그러자 제나라의 유력 세가들인 포씨(鮑氏), 고씨(高氏), 국씨(國氏) 무리들이 그를 해치고자 경공에게 참소했다. 경공이 양저를 파면하자 양저는 화병으로 죽고 말았다.

전걸(田乞), 전표(田豹)의 무리가 그 일로 고씨 및 국씨들에게 원한을 품었다. 그 후에 전상(田常)⑤이 간공(簡公)⑥)을 시해하고 고씨와 국씨들을 모조리 멸족시키고 말았다. 전상의 증손자 전화(田和)⑦가 제나라의 국권을 빼앗아 자립하했다. 이가 제위왕(齊威王)이다. 제위왕이 위엄을 기본으로 행한 대부분의 용병은 양저의 병법을 모방했다. 이로써 제후들은 제나라에 조현을 올렸다.⑧

제위왕이 대부들을 시켜 옛날 《사마병법(司馬兵法)》을 논술하게 했는데 그 내용은 주로 양저가 논술한 병법을 기본으로 했다. 그래서 사람들은 《사마양저병법(司馬穰苴兵法)》이라고 불렀다.

태사공이 말한다.

「내가 사마병법을 읽을 때마다 그 내용이 넓고 크며 의미가 심원하여 비록 하상주(夏商周) 삼대(三代)의 왕들이 정벌한 방법으로도 그 올바른 뜻을 다 밝혀낼 수가 없었겠다는 생각이 들곤 했다. 그러나 그 문장들은 칭찬할 점이 많지 않다.

만약 저 양저라는 사람이 구구하고 작은 나라를 위해 군사를 부렸다고 한다면 어찌 사마병법(司馬兵法)의 겸양하고 양보하는 도리에 미칠 수 있었겠는가? 세상에는 사마병법(司馬兵法)에 관한 책이 이미 많이 퍼져있음으로 더 이상 논하지 않고 사마양저에 대해 열전을 지었다.

《사마양저열전 끝》

1 )전완(田完)/ 춘추 때 진(陳)나라 군주 진려공(陳厲公: 재위 전754-700)의 공자출신으로 자는 원래의 성씨는 진(陳) 씨다. 경중(敬仲)이다. 진환공(陳桓公: 재위 전744-707)의 아들 진림(陳林)이 려공을 시해하고 스스로 진후의 자리에 올랐음으로 진완 군주의 자리에 오르지 못하고 대부가 되었다. 진선공(陳宣公: 재위692-648) 때 태자 어구(御寇)와 친하게 지냈는데 선공이 반역의 죄를 물어 태자를 죽이자 그 화가 전완에게까지 미치게 되었다. 이에 전완은 제나라로 망명했다. 제환공은 일찍이 전완이 현능하다는 소문을 들었기 때문에 그를 경으로 임명하려고 했으나 그가 완강하게 고사했다. 제환공은 그를 공정(工正)으로 임명하고 전(田) 땅을 식읍으로 주었다. 그때부터 진완의 후손들은 성씨를 전으로 삼았다. 전씨 종족들은 계속 번성하여 이윽고 전국시대에 이르자 강씨들로부터 제나라의 국권을 빼앗아 전씨 왕조를 세웠다.

2) 제경공(齊景公) : 기원전547년에 즉위하여490년에 죽은 춘추말기 제나라 군주다. 이름은 저구(杵臼)고 제장공(齊莊公)의 이모제(異母弟)다. 재위 기간 중 안영(晏嬰)을 등용하여 요역을 줄이고 부세와 형벌을 가볍게 하여 백성들의 질고를 덜어줬다. 이윽고 제나라의 정치는 안정되어 제환공 이래 국세를 만회하여 당진(唐晉), 초(楚)와 함께 중원의 강국이 되었다.

3) 아(阿)/ 지금의 산동성 양곡현(陽谷縣) 아성진(阿城鎭)으로 춘추전국시대 전 기간 동안 제나라 령이다.

4) 견(甄)/ 지금의 산동성 견성현(鄄城縣) 서북으로 춘추 때 위(衛)나라 령이었다가 전국 때 제나라 령이 되었다.

5) 전상(田常)/ 춘추 때 제나라의 대신으로 원래 이름은 항(恒)이었으나 한문제(漢文帝) 유항(劉恒)을 휘(諱)하여 상(常)이라고 바꿔 부르게 되었다. 전걸(田乞)의 아들로 제간공(齊簡公) 밑에서 상국이 되어 감지(闞止)와 정권을 다투었다. 그 부친으로 하여금 백성들에게 곡식을 빌려 줄 때 큰 되를 사용하고 받을 때는 작은 되를 사용하도록 하여 민심을 얻은 후 기원전481년 군사를 일으켜 제간공(齊簡公)과 감지(監止)를 죽이고 간공의 동생 평공(平公) 오(驁)를 대신 세우고 자신은 상국(相國)이 되어 제나라의 정권을 전횡하였다. 전상 이후 그의 증손자 태공(太公) 전화(田和)가 기원전376년에 제나라 국권을 빼앗아 강씨들의 정권을 대신했다.

6) 제간공(齊簡公)/춘추 때 제나라 군주로써 기원전484년에 즉위하여481년에 죽었다. 전씨들의 세력이 강대해진 결과 상국 전상에 의해 시해되고 결국 강씨들의 제나라 국권은 전씨들에게 돌아갔다.

7) 전화(田和)/ 전상(田常)의 증손자로 시호는 태공(太公)이다. 제간공19년, 기원전386년 주안왕(周安王)으로부터 강공을 대신하여 제후(齊侯)로 봉해져 전제(田齊)를 세웠다. 1년 후인 기원전385년에 죽었다.

8) 이 부분은 사마천의 착오다. 강제(姜齊)의 마지막 군주 간공(簡公)을 시해하고 제나라 국권을 찬탈한 전화(田和)의 시호는 태공(太公)이고 그 뒤를 환공(齊桓) 오(午)가 잇고 환공의 아들 인제(因齊)가 제위왕(齊威王)이다. 즉 제위왕은 전화의 손자다.

목록
8866
[일반] 오자서열전(伍子胥列傳) 6

오자서(伍子胥) 열전5. 1073. 維建遇讒(유건우참), 태자건(太子建)이 비무극으로부터 참소를 당해 1074. 爰及子奢(원급자서), 그 화가 오
양승국 04-05-12
[일반] 손자오기열전(孫子吳起列傳) 5-1. 손무(孫武)

열전5-1. 孫武列傳(손무열전) 손자(孫子) 무(武)는 제나라 사람이다. 병법으로 이름이 나, 오왕 합려(閤閭)를 접견하게 되었다. 합려가 말했다.
양승국 04-05-12
[일반] 손자오기열전(孫子吳起列傳) 5-3. 오기(吳起)

오기(吳起) 1. 殺妻求將(살처구장) - 부인을 죽여 장군이 되다. - 오기(吳起)는 위(衛)나라 사람으로 병사의 일을 즐겨했다. 옛날에 공자
양승국 04-05-12
[일반] 손자오기열전(孫子吳起列傳) 5-2. 손빈(孫臏)

손빈(孫臏) 열전5-2. 1. 陷入刖刑(함입월형) - 함정에 떨어져 발이 잘리는 형벌을 받다. - 손무(孫武)가 죽고 백여 년 후에
양승국 04-05-12
[일반] 사마양저열전(司馬穰苴列傳)4

사마양저(司馬穰苴) 열전4. 사마양저(司馬穰苴)는 전완(田完)①의 후예다. 제경공(齊景公)② 때에 진(晉)나라가 아(阿)③와 견(甄)④
양승국 04-05-12
[일반] 노자한비열전(老子韓非列傳)3-2

한비(韓非) 열전3-2 1. 세난(說難) - 유세의 어려움- 한비는 한(韓)나라의 공자 출신이다. 형명학(形名學)과 법술(法術)을 좋아하였으나 결국
양승국 04-05-12
[일반] 노자한비열전(老子韓非列傳)3-1

노자․장자․신자(老子莊子申子) 1. 노자(老子) 노자는 초나라 고현(苦縣)①의 여향(厲鄕) 곡인리(曲仁里) 사람이다.
양승국 04-05-12
[일반] 관안열전(管晏列傳)2-2

안영(晏嬰) 열전2-2. 안영(晏嬰)의 자는 평중(平仲)으로 래(萊)①의 이유(夷維)② 사람이다. 제나라의 영공(靈公)③, 장공(莊公)④,
양승국 04-05-12
[일반] 관안열전(管晏列傳)2-1

관중(管仲) 열전2-1 관중(管仲) 이오(夷吾)는 영상(潁上)① 출신이다. 어렸을 때부터 항상 관중과 같이 다녔던 포숙아(鮑叔牙)는 그가 슬기로운
양승국 04-05-12
[일반] 백이열전(伯夷列傳) 1

伯夷列傳(백이열전) 열전1 무릇 학자들이 공부하는 서책은 비록 광범위하다고 말할 수 있지만, 믿을 수 있는 기록은 단지 『육경(六經)』①일
양승국 04-05-12
[일반] 태사공자서(太史公自序)70-3

태사공자서-3 1049. 末世爭利(말세쟁리), 세상이 말세가 되면 세상 사람들은 모두가 이익을 다투게 되나 1050. 維彼奔義(유피분의)
176.0K 양승국 04-05-12
[일반] 태사공자서(太史公自序)70- 2

太史公自序-2 499.維昔黃帝(유석황제), 옛날 황제 헌원씨(軒轅氏)는 ▶황제(黃帝) 중국이 원시사회를 벗어나려고 하던 시기의 부족국
304.0K 양승국 04-05-12
[일반] 태사공자서(太史公自序) 70-I

태사공자서(太史公自序)-1 태사공자서는53만 자의 한자로 저술된 사기(史記)의 총130편 중 마지막 편으로 서문에 해당하며 사마천(司馬遷) 자신의
288.0K 양승국 04-05-12
[처음][이전][1][2][3][4][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