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사기
본기(本紀)
서(書)
연표(年表)
세가(世家)
열전(列傳)
평설(評說)
원전(原典)
· 오늘 :  132 
· 어제 :  386 
· 최대 :  2,389 
· 전체 :  1,684,413 
 
  2008-10-27 16:57:136391 
전담열전(田儋列傳) 34
운영자
 田橫.jpg  (224.4K)   download : 61
일반

열전34. 전담(田儋) 


전담(田儋)은 적현(狄縣) 출신이다. 옛날 제나라 왕족 전씨의 후예다. 전담과 종제 전영(田榮), 전영의 동생 전횡(田橫)은 모두 호걸들로 강대한 종족들의 세력으로 인해 사람들의 호응을 받을 수 있었다.

처음에 장초(張楚) 정권을 세우고 스스로 왕이 된 진섭(陳涉)은 주불(周巿)을 시켜 위나라 땅을 평정하고 북쪽으로 나아가게 했다. 주불이 적현(狄縣)에 이르렀으나 진나라의 적현 수령이 항복하지 않고 굳게 지켰다. 전담이 그의 노복 한 명을 일부러 붙잡아 포승으로 묶은 다음 소년들과 함께 적현의 관아 뜰로 나아가 그의 노복을 죽여야 겠다고 하면서 현령의 접견을 청했다. 이윽고 적현의 현령이 밖으로나 나오자 전담이 재빨리 달려들어 그를 살해하고 현의 호족과 관리 및 자제들을 향해 소리쳤다.

" 제후들이 모두 진나라에 반기를 들고 자립했다. 제나라는 옛날에 건국한 제후국으로써 이 담은 제나라의 왕족인 전씨임으로 내가 마땅히 제나라의 왕이 되어야하겠다. "

이어서 그는 스스로 제왕의 자리에 올라 현의 군사를 이끌고 나아가 주불의 군사를 공격했다. 주불의 군사는 물러가고 전담은 군사들을 이끌고 동쪽으로 나아가 제나라 땅을 평정했다.

진나라 장수 장한이 위왕 구(咎)를 임제(臨濟)에서 포위하여 급공을 가했다. 위왕이 제나라에 구원을 요청하자 전담이 군사를 이끌고 위나라를 구원하기 위해 출전했다. 장한이 밤중에 군사들에게 함매(銜枚)를 물려 기습하여 제와 위 연합군을 대파하고 전담을 임제에서 살해했다. 전담의 동생 전영이 잔병을 수습하여 동아(東阿)로 달아났다.

제왕 전담이 죽었다는 소문을 들은 제나라 사람들은 그 즉시 옛날 제왕 왕건(王建)의 동생 전가(田假)를 찾아 왕으로, 전각(田角)을 상국으로, 전간(田間)을 대장으로 삼아 제후들의 군사에 대항했다.

동아로 달아난 전영을 장한이 그 뒤를 추격하여 포위했다. 전영이 위급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들은 항량은 곧바로 군사를 이끌고 출전하여 동아에서 장한의 군대를 격파했다. 장한이 서쪽으로 도주하자 항량이 그 뒤를 추격했다. 그러나 제나라가 전가를 왕으로 세운 것에 분노한 전영은 항량을 따르지 않고 동쪽으로 진격하여 제왕 가를 공격하여 쫓아냈다. 전가는 초나라로 달아나고, 전각은 조나라로 달아났다. 전각의 동생 전간은 그 전에 구원군을 청하기 위해 조나라로 갔다가 감히 귀국하지 못하고 그곳에 계속 머물렀다. 전영이 즉시 전담의 아들 전불을 제왕으로 삼고 자신은 상국이 되고 전횡을 장군으로 삼아 제나라를 평정했다.

항량이 장한의 뒤를 추격했으나 장한은 지원군을 얻어 군세가 성하게 되었다. 항량이 사자를 조와 제 두 나라에 보내 힘을 합쳐 장한을 공격하려고 했다. 전영이 말했다.

" 초나라가 전가를 죽이고 조나라가 전각과 전간을 죽이면 우리가 즉시 군사를 보내 돕겠다."

초회왕이 듣고 말했다.

" 전가는 우리의 동맹국의 왕으로써 처지가 곤궁하게 되어 몸을 의탁해 온 그를 죽이는 것은 의가 아니다."  

조나라 역시 전각과 전간을 죽이지 않았다. 제나라가 다시 말했다.

" 독사에게 손을 물었다면 손을 잘라야하고  다리를 물렸다면 다리를 잘라야한다. 어째서인가? 그대로 놔두면 그것으로 인해 목숨을 잃기 때문이다. 지금 전가, 전각, 전간에 대해 초와 조와 두 나라는 모두 그들이 수족과 같은 존재는 아니라고 하면서 어째서 그들을 죽이지 않는단 말인가? 만일 진나라가 다시 천하를 얻어 안정시킨다면 지금 진나라에 반기를 들고 일어선 자들은 모두 무덤으로 보내져 묻히게 될 것이다. "

초와 조 두 나라는 제나라의 말을 듣지 않았다. 제나라 역시 노하여 결국 군사를 보내 돕지 않았다. 장한이 과연 항량을 죽이고 초나라 군사를 격파했다. 싸움에 진 초나라 군사들은 동쪽으로 도주했다. 그래서 장한은 하수를 건너 조나라를 거록(鉅鹿)에서 포위했다. 이에 조나라를 구한 항우가 제나라를 원망했다.

이미 조나라를 구하고 장한 등의 진나라 장수와 군사들의 항복을 받아 서진하여 함양을 파괴하고 진나라를 멸한 항우는 부하 장수들을 제후왕으로 봉했다. 그때 제왕 전불(田巿)은 교동왕(膠東王)에 치소를 즉묵(卽墨)으로 옮기도록 하고 제나라 출신 전도(田都)가 항우를 따라 종군하여 조나라를 구하고 다시 관중으로 들어가 공을 세웠다고 생각하여 제왕에 봉하고 제왕을 위하여 임치(臨菑)에 성을 세워 치소로 삼게 했다. 그리고 옛날 제왕 왕건(王建)의 손자 전안(田安)은 항우가 거록의 조나라를 구하기 위해 바야흐로 도하하려고 하는 때에 제북(濟北)의 여러 성과 함께 군사를 이끌고 와서 항우에게 투항했다. 항우는 전안을 제북왕에 봉하고 박양(博陽)을 치소로 삼게 했다. 전양은 항량의 청을 거절하고 진나라를 공격하던 초와 조를 군사를 보내 돕지 않았다고 해서 왕에 책봉되지 않았다. 조나라 장수 진여(陳餘)도 역시 제후왕에 봉해지지 않았음으로 두 사람은 함께 항우를 원망하게 되었다.

항우가 동쪽으로 돌아가자 제후왕들은 각기 자기의 봉국에 부임했다. 전영이 군사를 보내 진여를 도와 조나라에서 반기를 들도록 하고 전영 자신도 역시 군사를 내어 전도를 공격했다. 전도는 초나라로 도망쳤다. 전영은 다시 제왕 전불을 억류시켜 머물게 하고 교동왕으로 봉한 항우의 명을 받들지 말도록 했다. 전불의 좌우에 있던 사람들이 말했다.

" 강포한 항왕이 왕을 교동에 봉했는데 만일 봉국에 부임하지 않으면 필시 목숨이 위태롭게 될 것입니다. "

전불이 항우의 후환을 드려워하여 도망쳐 교동의 봉국에 부임했다. 전영이 노하여 그 뒤를 추격하여 제왕 전불을 즉묵에서 죽이고 다시 돌아와 제북왕 전안을 공격하여 죽였다. 그래서 전영은 즉시 스스로 제왕의 자리에 올라 삼제의 땅을 병탄했다.

  항왕이 듣고 대노하여 북쪽으로 진격하여 제나라 정벌전에 나섰다. 제왕 전영이 항우와의 싸움에서 패하고 평원(平原)으로 도창쳤으나 평원의 현지인들에 의해 살해되고 말았다. 항우는 제나라 땅의 성곽을 모두 불태워 그가 지나가는 곳은 파괴되어 모두 평지가 되었다. 제나라 사람들이 서로 모여 항우에 항거했다. 전영의 동생 전횡이 제나라의 패잔병들을 수습해 몇 만 명의 군사를 얻어 성양(城陽)에서 주둔하며 항우에 대항했다. 그때 마침 한왕이 제후들을 이끌고 초나라 군사를 물리치고 팽성(彭城)에 입성했다. 항우가 듣고 즉시 성양의 포위를 풀고 돌아가 한나라 군사를 팽성에서 공격하기 시작해서 한나라와 싸움이 이어져 형양에서 서로 대치했다. 이 기회를 틈타 전횡은 항우에게 점령당했던 제나라의 땅을 모두 수복하고 전영의 아들 전광(田廣)을 제왕으로 세우고 자신은 상국이 되어 제나라의 국정을 전결했다. 제나라의 크거나 작거나 막론하고 모든 정사를 왕과 의논하지 않고 자기 혼자 결정했다.

  전횡이 제나라를 평정하고 3년 뒤에 한왕이 역생(酈生)을 사자로 보내 제왕 전광과 상국 전힁에게 유세하도록 하자 전횡이 역생의 말에 동의하고 역하(曆下)에 포진하고 있던 제군의 수비을 해제하도록 했다. 그때는 한나라 장수 한신이 군사를 이끌고 동쪽으로 진군하여 제나라를 공격하려던 순간이었다. 제나라는 처음에 화무상(華無傷)과 전해(田解)를 시켜 역하에서 한군을 막도록 했다. 이윽고 한나라 사자가 제나라에 당도하자 역하의 수비군의 경계를 풀고 주연을 배풀어 한나라와 강화를 맺도록 하고 제나라에서도 강화사절을 한나라에 보내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한나라 장수 한신은 이미 조와 연 지방을 평정하고 이어서 괴통(蒯通)의 계책을 받아들여 하수를 도하하여 평원을 도하하여 역하의 제군을 기습해서 격파하고 승세를 타고 임치에 입성했다. 제왕 전광과 상국 전힁이 노하여 역생이 자기를 속였다고 생각하고 팽살시켰다. 제왕 전광은 동쪽으로 달아나 고밀(高密)로 들어가고 상국 전횡은 박양(博陽)으로 수비 책임자 전광(田光)은 성양(城陽)으로, 장군 전기(田旣)는 교동(膠東)으로 각각 흩어져 후일을 도모했다. 초나라가 장군 용저(龍且)를 시켜 제나라를 구원하도록 했다. 용저는 고밀의 제왕 군사들과 합쳐 유수(濰水)에서 한군과 회전했다. 한나라 장수 한신과 조참은 용저를 죽이고 제왕 전광을 사로잡았다. 또 관영(灌嬰)은 제나라 수비군 대장 전광(田光)을 추격하여 사로잡았다. 박양에 있던 전횡은 제왕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스스로 제왕의 자리에 올라 관영의 한군을 공격했다. 관영은 전횡의 군사를 영(嬴)에서 격파했다. 전횡은 도망쳐 양나라로 들어가 팽월에 의탁했다. 팽월은 그때 양나라에 있으면서 중립을 지키며 한나라 편에 설지 초나라 편에 설지 망설이고 있었다. 용저를 죽이고 초제연합군을 격파한 한신의 령을 받은 조참은 진군하여 교동에서 전기(田旣)를 죽이고 제군을 무찔렀다. 또한 관영은 제장 전흡(田吸)을 천승에서 살해했다. 한신이 제나라를 평정하자 스스로 제왕의 대리에 올려달라고 한왕에게 청하자 한왕은 그를 대리가 아닌 제왕으로 세웠다.

그리고 일 년 후, 한나라가 항적을 멸하고 한왕이 황제의 자리에 오르자 팽월을 양왕(梁王)으로 봉했다. 한왕에 의해 살해 될 것을 두려워한 전횡은 그의 부하 5백여 명과 함께 바다로 나아가 섬에서 살았다. 고조가 듣고 원래 전횡 형제들은 제나라 본토인으로써 제나라 출신의 현능한 자들이 모두 그들을 따랐기 때문에 지금 섬에 은신하고 있는 자들을 거두지 않는다면 후에 환란의 원인이 될 것이라고 생각해서 사자를 보내 전횡의 죄를 사면한다고 통지하고 불러오도록 시켰다. 전횡이 고조의 부름을 사양하며 말했다.

" 신은 폐하의 사자 역생을 팽살시켰습니다. 지금 들으니 한나라 장수 역상은 역생의 동생으로써 매우 현능하다고 합니다. 신은 역상(酈商)을 보기가 매우 두렵습니다. 폐하의 조명을 받들 수 없으니 청컨대 서인으로 만들어 이 섬을 지키며 살겠습니다. "

사자가 돌아와 고하자 고황제는 즉시 위위(衛尉) 역상을 불러 조명을 내렸다.

" 이곳에 당도하게 될 제왕 전횡을 보고 인마를 끌고와 소란을 피우는 인가 있다면 그들을 모두 멸족형에 처하도록 하라!"

그런 다음 다시 사자에게 부절을 주어 역상에게 내린 조칙의 내용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황제의 명을 전하도록 했다." 전횡이 보름에 응하여 오게 되면 큰 사람은 왕으로, 작은 사람은 후에 봉할 것이되, 오지 않는다면 군사를 보내 모두 주살할 것이다."

전횡과 그의 빈객 두 사람이 조칙을 받들어 낙양을 향해 출발했다. 이윽고 전횡의 일행이 낙양 30리 못 되는 시향(屍鄕)이라는 곳의 역참에 당도하자 전힁이 사자에게 말했다.

" 신하된 자가 천자를 알현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몸을 깨끗이 씨엇아야 합니다. "

그래서 사자는 가는 길을 멈추고 유숙했다. 전횡이 그의 빈객들에게 말했다.

" 이 횡이 처음에 한왕과 함께 남면하여 고(孤)를 칭하다가 지금 한왕은 천자가 되고 이 횡은 포로의 몸으로 북면하여 남을 받드는 신세가 되었으니 그런 일들은 사람된 자로써 지극히 참기 힘든 치욕이오. 하물려 지금 내가 그 형을 팽살시키고 그 동생은 지금 여러 제후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여 황제를 모시고 있는데, 지금 천자의 조칙을 두려워하여 어쩔 수 없어 감히 나를 어쩌지 못하고 있소. 그렇다고 해서 계면쩍은 내 마음이 사라지겠소? 그러나 황제폐하께서 나를 부른 것은 단지 나의 얼굴과 모습을 한 번 볼려고 해서요. 지금 폐하께서는 낙양(洛陽)에 계시니 내 머리를 베어 가지고 달려간다면 30리 거리라 내 모습이 상하지 않아 폐하께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오."

말을 마친 전힝이 즉기 자기 목을 찔러 죽으면서 빈객들에게 자기의 목을 간수하여 사자와 함께 달려가 고제에게 바치게 했다. 고제가 보고 탄식했다.

" 아아, 진실로 의기가 굳은 장부로다! 포의(布衣)의 몸으로 몸을 일으켜 삼형제가 모두 차례로 왕이 되었으니 어찌 그들이 현능한 사람들이 아니겠는가? "

고제가 전횡을 위해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전힁의 두 빈객을 모두 도위(都尉)에 임명하고 2천 명의 병사를 동원하여 제후왕에게 행해는 예에 따라 전횡의 장례를 치르게 했다.

전횡의 장례라 끝나자 두 사람의 빈객은 무덤 옆에 굴을 파더니 같이 목을 찔러 죽어 전횡을 위해 순사했다. 그 소식을 듣고 크게 놀란 고제는 전힁의 빈객 대부분이 현능한 사람들이라고 여겼다. 그래서 아직도 섬에는 5백 명의 빈객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고제는 사자를 보내 모두 불러오게 했다. 섬에 당도한 사자가 전횡의 죽음을 빈객들에게 전하자 그들 역시 모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것은 전횡 형제들이 능히 현능한 선비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을 말해준다.

 

태사공이 말한다.

참으로 심하도다. 괴통의 지모여! 제나라를 혼란에 빠뜨렸으며 회음후를 교만하게 만들어 마침내는 그 두 사람을 망하게 만들었다. 괴통(蒯通)은 이해득실의 변설에 능하여 전국의 권변에 관한 일을 논해 81편의 저술을 남겼다. 괴통은 제인(齊人) 안기생(安其生)과 친분이 있었다. 안기생은 일찍이 항우에게 계책을 내어 임용되기를 청한 바가 있었다. 그러나 협량한 항우는 안기생의 계책을 채용할 수 없었다. 그러함에도 항우는 이 두 사람을 봉하여 곁에 두려고 했다. 두 사람은 항우가 내리는 봉작을 받지 않고 도망쳐 몸을 숨겼다. 전횡의 높은 의기를 경모한 그이 빈객들이 따라 죽었으니 전횡을 어찌 현능하다고 하지 않겠는가? 그래서 나는 전힁의 사적을 기록하여 열전을 지은 것이다. 천하에는 다른 사람의 사적을 잘 묘사하는 사람이 많음에도, 전힁의 사적에 대해서만은 이야기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것은 무슨 이유때문인가? "

  


秦項之際 天下交兵(진항지제 천하교병)。

진항(秦項) 교체기에 천하의 영웅들이 군사를 일으켜 서로 싸워

六國樹黨 自置豪英(육국수당 자치호영)。

육국에 그 뿌리를 내릴 때 전담은 스스로 영웅호걸을 자처했다.


田儋殞寇 立市相榮(전담운구 립불상영)。

전담이 싸움에 죽고 전불이 뒤를 잇고 전영이 상국이 되었다.


楚封王假 齊破酈生(초봉왕가 제파역생)。

서초패왕이 전가를 제왕에 봉하자 제나라는 역생을 죽였다.

兄弟更王 海島傳聲(형제갱왕 해도전성)。

전영과 전횡 형제가 모두 자립하여 왕이 되어

해도에도 그 명성이 전해졌다.


역주


진한교체기 제나라에서 봉기한 전씨들의 행적이 복잡하여 전개되는 과정을 간단하게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1. 처음에 지금의 산동성 고청현(高靑縣)의 적현(狄縣)에서 진나라에 의해 멸망한 제나라의 귀족 출신 전담(田儋)이 진나라 현령을 죽이고 사촌동생들인 전영(田榮)과 전횡(田橫)과 함께 자립하여 제왕이 되었다. 전영과 전횡은 친형제다.

2. 전담이 진나라 토벌군 대장 장한(章邯)과의 싸움에서 지고 전사하자 제나라 사람들이 제나라의 마지막 왕 전건(田建)의 동생 전가(田假)를 왕으로 추대하고 전각(田角)을 재상으로 전간(田間)을 장군으로 삼았다.


3. 전영이 전건을 공격하자 전건은 초나라 망명하고 전각은 조나라로 도망치고 구원군을 청하기 위해 조나라에 들어가 있던 전간은 계속 그곳에 머물렀다.


4. 전건을 제왕의 자리에서 쫓아낸 전영은 전담의 아들 전불(田巿)을 왕으로 추대하고 자신은 상국 동생 전횡은 장군으로 삼았다.


5. 진나라를 멸한 항우가 논공행상을 하여 제나라 지역을 삼분하여 다음과 같이 제후왕에 봉했다.


1) 전영이 추대한 전불(田巿)은 교동왕(膠東王)에 봉했다. 치소는 즉묵(卽墨)이다.


2) 항우를 따라 함양에 입성한 전도(田都)를 제왕(齊王)에 봉했다. 치소는 임치(臨淄)다.


3) 거록의 싸움 직전 제나라 지역의 군사와 함께 항우의 진영에 참가한 왕건의 손자 전안(田安)을 제북왕(齊北王)에 봉했다. 치소는 박양(博陽)이다.


6. 이에 전영이 제왕 전도를 공격하여 쫓아내고 전불을 계속 제왕의 자리에 있게 했다. 항우의 보복을 두려워한 전불이 임치를 탈출하여 즉묵으로 달아나자 전영이 그 뒤를 추격하여 죽였다. 계속해서 전안마저 공격하여 죽이고 스스로 삼제를 통합한 제왕의 자리에 올랐다.


7. 전영이 제나라를 토벌하기 위해 촐동한 항우와의 싸움에서 패하고 전사하자 동생 전횡이 패잔병을 수습하여 전영의 아들 전광(田廣)을 제왕으로 추대하고 자신은 재상이 되었다.


8. 고조가 보낸 유세객 역생(酈生)에게 설복되어 한나라와 화친하기로 하고 제군의 경계를 풀자 그 틈을 이용한 한신의 기습을 받고 전광은 한군에 의해 사로잡히고 전횡은 달아나 스스로 제왕이 되어 초나라에 구원을 청하여 한나라에 대항했다. 초나라의 구원군 대장 용저와 함께 한신의 한나라 군사와 고밀에서 싸웠으나 패하고 달아나 500명의 부하들과 함께 섬으로 들어가 숨었다.

목록
8846
[일반] 전담열전(田儋列傳) 34

열전34. 전담(田儋)  전담(田儋)은 적현(狄縣) 출신이다. 옛날 제나라 왕족 전씨의 후예다. 전담과 종제 전영(田榮), 전영의 동생
운영자 08-10-27
[일반] 번역등관열전(樊酈縢灌列傳) 35. 번쾌(樊噲)․역상(酈…

열전35. 번쾌(樊噲)․역상(酈商)․하후영(夏侯嬰)․관영(灌嬰) 1. 번쾌(樊噲) 무양후(武陽侯)
운영자 08-11-03
[일반] 장승상열전(張丞相列傳) 36. 장창 등

열전36 丞相張蒼外(승상장창외) 승상 장창(張蒼)은 양무(陽武)1) 출신으로 평소에 독서를 좋아하고 음률과 역법에 능했다. 진나라 때 그는 이미
운영자 09-02-22
[일반] 역생육가열전(酈生陸賈列傳) 37

열전37. 역생육가(酈生陸賈) 역생(酈生) 이기(食其)라는 사람은 진류(陳留) 고양(高陽)① 출신이다. 독서를 좋아했으나 가난한 집안 사
운영자 09-03-19
[일반] 부근괴성열전(傅靳蒯成列傳) 38. 傅寬(부관)‧靳歙(근…

열전38. 傅寬(부관)‧靳歙(근흡)‧周緤(주설) 1. 부관(傅寬) 양릉후(陽陵侯) 부관(傅寬)은 위(魏)나라 오대부(五大
운영자 09-07-09
[일반] 유경숙손통열전(劉敬叔孫通列傳) 39

열전39. 劉敬叔孫通(유경숙손통) 유경(劉敬)은 제나라 사람이다. 한5년 기원전202년, 농서(隴西)로 군역을 나가면서 낙양을 지나가다가 그때
운영자 09-07-31
[일반] 계포란포열전(季布欒布列傳) 40

열전40. 季布欒布(계포란포) 계포(季布)는 초(楚)나라 출신이다. 의기와 협객으로 초나라에서 이름이 높았다. 항우에 의해 장수가 된 그는 한왕을
운영자 09-08-20
[일반] 원앙조조열전(袁盎鼂錯列傳) 41

열전41. 袁盎鼂錯(원앙조조) 원앙은 초나라 출신으로 자는 사(絲)다. 그의 부는 과거에 도적떼였다가 안릉(安陵)에 이사와서 살았다.
운영자 10-06-13
[일반] 장석지풍당열전(張釋之馮唐列傳) 42

열전42. 張釋之馮唐(장석지풍당) 장정위(張廷尉)의 이름은 석지(釋之)이고 도양(堵陽)1) 사람이다. 자는 계(季)다. 그는 장중(張仲)이란 형과
운영자 10-06-13
[일반] 만석장숙열전(萬石張叔列傳) 43

열전43. 萬石張叔(만석장숙)   만석군(萬石君)의 이름은 분(奮)으로 그의 부친은 조나라 사람이다. 석은 석(石)씨다. 조나라가 망하자 온(溫)1)
운영자 10-06-15
[일반] 전숙열전(田叔列傳) 44. 전숙, 전인(田仁), 임안(任安)

열전44. 田叔·田仁·任安(전숙·전인·임안) 전숙(田叔)이라는 사람은 조나라 형성(陘城)1) 출신이다. 그의 선조는 제나라 전씨들의 후예
운영자 10-06-15
[일반] 편작창공열전(扁鵲倉公列傳)45-1. 편작

열전45-1. 편작(篇鵲) 1257. 扁鵲言醫(편작언의), 편작은 의술을 말하여 1258. 爲方者宗(위방자종), 의자(醫者)들의 종주(
운영자 10-06-15
[일반] 편작창공열전(扁鵲倉公列傳)45-2. 창공 순우의(淳于意)

열전45-2. 창공(倉公) 순우의(淳于意) 태창공(太倉公)은 제나라 태창(太倉)1)의 장(長)이었다. 임치(臨菑) 사람으로 성은 순우(淳于) 씨이고
운영자 10-06-15
[일반] 오왕비열전(吳王劉濞列傳) 46

열전46. 吳王劉濞(오왕유비) 오왕(吳王) 비(濞)는 고제(高帝)의 형 유중(劉仲)의 아들이다. 고제 7년 기원전 200년, 천하를 평정한 고
운영자 10-06-15
[일반] 위기무안후열전(魏其武安侯列傳) 47. 두영과(竇嬰) 전분(田蚡)

열전47. 두영전분(竇嬰田蚡) 1269. 吳楚爲亂(오초위란), 오초가 연합하여 란을 일으켰을 때 1270. 宗屬唯嬰賢而喜士(종속유
운영자 10-06-15
[처음][이전][1][2][3] 4 [5][6][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