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사기
본기(本紀)
서(書)
연표(年表)
세가(世家)
열전(列傳)
평설(評說)
원전(原典)
· 오늘 :  142 
· 어제 :  386 
· 최대 :  2,389 
· 전체 :  1,684,423 
 
  2009-07-09 17:47:185497 
부근괴성열전(傅靳蒯成列傳) 38. 傅寬(부관)‧靳歙(근흡)‧周緤(주설)
운영자
 중국_고대의_전투장면도[1].jpg  (227.5K)   download : 62
일반

열전38. 傅寬(부관)‧靳歙(근흡)‧周緤(주설)

1. 부관(傅寬)

양릉후(陽陵侯) 부관(傅寬)은 위(魏)나라 오대부(五大夫) 신분의 기병(騎兵) 장수 출신으로 패공 유방의 가신(家臣)이 되었다. 횡양(橫陽)에서 몸을 일으켜 패공의 군대에 종군하여 안양(安養)과 강리(杠里)를 공격했다. 조분(趙賁)의 진나라 군대를 개봉(開封)에서 공격했으며 계속해서 곡우(曲遇)와 양무(陽武)에서 양웅(楊熊)의 부대를 공격하여 적군의 수급 20개를 배어 그 공으로 경(卿)의 작위를 받았다. 패공의 군대에 종군하여 패상(覇上)에 이르렀다. 이윽고 항우에 의해 한왕에 봉해진 패공은 부관에게 공덕군(共德君)이라는 봉호를 내렸다. 한왕을 따라 한중(漢中)에 들어간 부관은 우기장(右騎將)으로 승진했다. 한왕이 한중에서 나와 삼진을 평정할 때 종군하여 그 공으로 조음(雕陰)을 식읍으로 받았다. 계속 한왕의 부대에 종군하여 항우를 공격하고 명을 받아 회(懷)에서 한왕을 기다렸다. 이에 한왕은 부관을 통덕후(通德侯)에 봉했다. 항관(項冠), 주란(周蘭), 용저(龍且)의 부대를 공격하여 그 휘하 장졸은 초나라의 기장(騎將) 한 명의 목을 오창산(敖倉山) 아래에서 베었음으로 그 공으로 식읍이 늘어났다.

회음후 한신의 부대에 예속되어 제나라 군을 역하(曆下)에서 무찌르고 전해(田解)의 제나라 부대를 공격했다. 다시 상국 조참(曹參)의 부대에 예속되어 박(博)을 도륙했다. 이에 식읍이 더 늘어났다. 제나라의 남은 땅을 평정했음으로 부절을 받아 대대손손 이어가 끊어지지 않도록 했다. 양릉후(陽陵侯)에 봉해지고 2천 6백 호의 식읍을 받아 그 전의 식읍은 모두 돌려줬다. 제나라의 우승상(右丞相)이 되어 원래 제왕(齊王)이었던 전횡(田橫)의 반격에 대비했다. 5년 후에 제나라의 상국이 되었다.

한고조 11년 기원전 196년 4월, 진희(秦稀)의 반란군을 토벌할 때 주발(周勃)의 부대에 예속되어 승상 번쾌(樊噲)를 대신하여 상국의 신분으로 토벌군을 지휘했다. 다음 해 1월 대국(代國)의 상국(相國)이 되어 변경에 주둔하여 진희의 군대를 지켰다. 2년 후 대국의 승상이 되어 계속 주둔하여 변방을 지켰다.

효혜제(孝惠帝) 5년 기원전 190년 노환으로 죽었다. 시호는 경후(景侯)다. 그의 아들 경후(頃侯) 부정(傅靜)이 뒤를 이었다. 부정이 24년 동안 재위에 있다가 죽고 그의 아들 공후(共侯) 부칙(傅則)이 뒤를 이었다. 부칙은 12년 후에 죽고 그의 아들 부언(傅偃)이 뒤를 이어 31년 재위에 있다가 회남왕(淮南王)의 모반사건1)에 연루되어 사형에 처해지고 후국은 없어졌다.

2. 근흡(靳歙)

신무후(信武侯) 근흡(靳歙)은 중연(中涓)의 신분으로 완구(宛朐)에서 기병하여 패공의 기의군에 종군했다. 제양(濟陽)을 공격하고 이유(李由)의 진나라 군사를 무찔렀다. 박(亳)의 남쪽과 개봉(開封)의 동북에서 진군을 공격하여 천인기장(千人騎將) 1명, 수급 57개, 포로 73명을 획득하여 그 공으로 임평군(臨平君)이라는 봉호를 받았다. 다시 남전(藍田)의 북쪽에서 진군과 싸워 거사마(車司馬) 2명, 기장(騎長) 1명, 수급 28개, 포로 57명을 획득했다. 패상에 이르자 항우에 의해 한왕에 봉해진 패공은 근흡에게 건무후(建武侯)에 봉하고 기도위(騎都尉)로 임명되었다.

한중에서 나와 삼진(三秦)을 평정할 때 별동부대를 이끌고 서쪽으로 진격하여 농서(隴西)에 주둔하고 있던 진장 장평(章平)의 군대를 격파하고 농서 예하의 6개 현을 점령했다. 휘하의 장졸들은 거사마(車司馬)와 후(候)2) 각 4명, 기장(騎長) 12명을 참수했다. 동쪽으로 진격하는 한왕의 군대에 종군하여 팽성(彭城)에 입성했다. 항우의 군대와 싸워 패하고 도망칠 때 옹구(雍丘)를 지키고 한나라를 배반한 왕무(王武) 등의 무리를 공격했다. 양나라 땅을 공략하고 별동부대를 이끌고 형열(邢說)의 군대를 치남(菑南)에서 격파하고 형열(邢說)과 도위 두 명, 사마와 후(候) 12명, 항복한 군리와 병사 4180 명을 포로로 잡았다. 초군을 형양의 동쪽에서 격파했다. 한고조 3년 기원전 204년, 4천 2백 호를 식읍으로 받았다. 별동부대를 이끌고 하내(河內)로 진군하여 조나라의 장군 분학(賁郝)의 군대를 조가(朝歌)에서 격파하고 휘하 장졸들은 조나라의 기장(騎將) 2명을 얻고, 거마(車馬) 250필을 노획했다. 계속 전투에 종군하여 안양(安養) 이동에서 극포(棘蒲)에 이르는 7개 현을 함락시켰다. 별동대를 이끌고 조군을 무찌르고 그 장수와 사마 2명, 후(候) 4명을 포로로 잡고, 2400명에 달하는 군리와 사졸들의 항복을 받아냈다. 패공이 한단을 함락시킬 때 종군하여 별동부대를 이끌고 진격하여 평양(平陽)을 함락시키고 자신은 평양의 수상(守相)을 참수했다. 근흡의 부하 장수는 도위(都尉)와 군수(郡守) 각 1명씩을 참살하고 업성(鄴城)의 항복을 받았다. 조가(朝歌)와 한단(邯鄲) 공성전에 참여하여 별동대를 이끌고 조군을 공격하여 격파하고 한단군 관할의 6개 현의 항복을 받고 오창(敖倉)으로 돌아가 주둔했다. 다시 진격하여 항우의 군대를 성고(成皐)의 남쪽에서 격파하고 형양(滎陽)과 양읍(襄邑)에 이르는 초군의 양도를 끊고 항관(項冠)의 군대를 격파하고 노현(魯縣)을 함락시켰다. 동쪽으로 계속 진군하여 증(繒), 담(郯), 하비(下邳)를 공략하고 남쪽으로는 기(蘄)와 죽읍(竹邑)에 이르렀다. 항한(項悍)의 초나라 군대를 제양(濟陽)에 격파하고 다시 방향을 돌려 항우의 군대를 진성(陳城) 부근에서 무찔렀다. 별동대를 이끌고 강릉(江陵)을 평정하고 강릉의 주국(柱國), 대사마(大司馬) 이사 8명의 항복을 받고 자신은 직접 강릉왕을 사로잡아 낙양으로 압송하여 남군(南郡) 일대를 평정했다. 고조를 호종(護從)하여 진성(陳城)에서 초왕(楚王) 한신(韓信)을 사로잡아 대대로 세습할 수 있는 부절을 받았다. 신무후(信武侯)의 봉호와 4천 6백호의 식읍을 받았다.

기도위(騎都尉)의 직위로 대(代) 땅의 반란을 평정하기 위해 출정한 고조를 종군하여 한왕(韓王) 신(信)을 평성(平城)에서 공격하다가 동원(東垣)으로 돌아왔다. 평정의 싸움에서 세운 전공으로 거기장군(車騎將軍)으로 승진하여 양(梁), 조(趙), 연(燕), 초(楚) 등의 제후국들의 거기(車騎)를 지휘할 수 있는 권한을 받았다. 고조가 진희(秦稀)를 토벌할 때 별동대를 이끌고 진희의 상국 후창(侯敞)을 공격하여 무찌르고 곡역현(曲逆縣)의 항복을 받았다. 후에 다시 경포(黥布)와의 싸움에 종군하여 세운 공으로 식읍이 더해져 모두 5천 3백 호가 되었다. 근흡(靳歙)은 모두 90명의 머리를 베고, 32명을 포로로 잡았으며, 별동대를 이끌고 14개의 적군을 무찔렀고, 59개의 성의 항복을 받았으며 한 개의 군(郡)과 국(國), 23개의 현을 평정했다. 제후왕과 주국 각 1명, 2천석 이하에서 5백석에 이르는 관리 39명을 포로로 잡았다. 고후 5년 기원전 183년 근흡이 죽자 숙후라는 시호를 받았다. 그의 아들 근정(靳亭)이 후(侯)의 작위를 이었다가 21년 후, 나라에서 규정한 법률을 위반하여 백성들을 노역에 혹사시켰음으로 한문제 후원년 3년 기원전 161년 작위가 박탈되고 후국은 없어졌다.

3. 주설(周緤)

괴성후(蒯成侯)3) 설(緤)은 패인(沛人)이다. 성은 주(周)고 이름은 설이다. 항상 고조의 참승(驂乘)으로 따라다니다가 고조가 패에서 기의할 때 사인(舍人)이 되었다. 패공이 관중(關中)에 들어갈 때 종군하여 패상(霸上)에 이르렀고, 다시 패공이 한왕에 봉해져 서쪽의 촉(蜀)과 한중(漢中)에 들어갈 때 같이 따라갔다가, 한중에서 나와 진나라를 다시 평정할 때 종군하여 그 공으로 지양(池陽)4)을 식읍으로 받았다.

동쪽으로 진군하여 초나라의 양도를 끊었으며 다시 평음(平陰)에서 황하를 건너 북상하여 양국(襄國)에서 회음후 한신의 군대와 만났다. 회음후와 함께 사울 때 전세가 어떤 때는 유리하고 어떤 때는 불리했지만 결코 두 마음을 품지 않고 고조를 배반하려고 하지 않았다. 주설은 이로써 무신후(武信侯)에 봉해지고 3천 3백 호의 식읍을 받았다. 고조 12년 기원전 195년, 괴성후에 봉해지고 예전의 식읍은 모두 없어졌다.

황제가 몸소 군사를 이끌고 출전하여 진희를 토벌하려고 하자 주설이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 일찍이 진나라가 천하를 공격하여 병탄할 때 황제가 직접 나선 적이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황제께서 몸소 전쟁터에 임하려고 하시니 그것은 황제를 대실할 사람이 없어서 입니까? "

황제가 주설이 자기를 사랑한다고 생각해서 그에게는 입궐했을 때 빠른 걸음으로 걷지 않아도 되고, 사람을 죽여도 결코 죽이지 않는다는 특전을 내렸다.

효문제 5년 기원전 175년, 주설이 수명을 다하고 죽자 정후(貞侯)라는 시호를 받았다. 그의 아들 주창(周昌)이 뒤를 이었으나 후에 죄를 지었음으로 후국은 없어지고 말았다. 효경제(孝景帝) 중원(中元) 2년 기원전 148년 주설의 아들 주거(周居)를 후에 봉해 주설의 작위를 잇게 했다. 효무제 원정(元鼎) 3년 기원전 114년, 주거는 태상(太常)5)이 되었으나 후에 죄를 지어 후국을 잃었다.

태사공이 말한다.

" 양릉후 부관, 신무후 근흡은 모두 작위가 높았다. 고조가 산동에서 기의할 때 종군하여 항우를 공격하고 명장들을 죽였으며, 적군을 무찌르고 수십 개의 성을 함락시켰으면서도 한 번도 곤욕을 치르지 않았으니 이것 역시 하늘로부터 복을 받았음이다. 괴성후 주설은 마음을 다스려 바르고 굳건한 태도를 견지했음으로 아무런 남으로부터 아무런 의심을 받지 않았다. 황제가 직접 싸움터에 나가려고 할 때마다 매 번 눈물을 흘리지 않을 때가 없어 마치 마음이 상한 것과 같았다고 했다. 어찌 돈후한 군자라고 말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 열전38. 부관.근흡.주설 끝 >

주석

1) 당시 회남왕은 유안(劉安)을 말한다. 기원전 179년에 나서 122년에 죽었다. 회남여왕(淮南厲王) 유장(劉長)의 아들로서 독서를 좋아하고 거문고를 잘 탔으며 특히 사부를 짓는데 재능이 있었다. 유장은 고조 유방의 일곱 째 아들이다. 문제 16년 기원전 164년 아버지의 작위를 이어 받아 회남왕이 되었다. 경제 3년 기원전 154년 오초칠국의 란에 참가하려 했으나 승상의 간언으로 중지하여 란이 진압된 후에 무사할 수 있었다. 무제가 들어서자 문재가 출중하여 총애를 얻고 무제의 명으로 <이소전(離騷傳)>을 지었다. 새벽에 황제의 침전에 들러 식사를 같이 하면서 글을 써 완성했다. 일찍이 빈객과 방술인을 모으기 시작해서 수천 명에 달했다. <내서(內書)> 21편, <외서(外書)> 33편, <중편(中篇)> 8권 등의 책을 편찬했다. 후에 모두 합하여 <회남홍열(淮南鴻列)>이라고 칭했다. 즉 <회남자(淮南子)>다. <한서(漢書).예문지(藝文志)>에 잡가(雜家)의 계열에 섰다. 원수(元狩) 원년 기원전 122년 모반사건이 발각되어 자살했다.

2) 후(候)/ 진나라가 설치하고 한나라다 답습한 직관으로 변경지역 군(郡)의 도위(都尉) 밑에 후관(候官)을 설치하고 그 밑에 전투를 담당하는 후(候)와 봉화(烽火)를 담당하는 수(燧)를 거느리게 했다.

3) 괴성(蒯成)/ 주설의 마지막 봉호로 지금의 섬서성 보계시(寶鷄市) 부근이다.

4) 지양(池陽)/ 지금의 섬서성 경양현(涇陽縣) 서북이다.

5) 태상(太常)/ 종묘(宗廟)의 의례(儀禮)를 관장했던 한나라의 구경(九卿) 중의 하나로 진나라 때 봉상(封常)으로 불리다가 한경제 때 태상으로 바꿨다. 봉록은 2천석으로 일반적으로 충효(忠孝)스럽고 몸가짐이 조신하고 덕이 높은 사람을 임명했다.

  

목록
8846
[일반] 전담열전(田儋列傳) 34

열전34. 전담(田儋)  전담(田儋)은 적현(狄縣) 출신이다. 옛날 제나라 왕족 전씨의 후예다. 전담과 종제 전영(田榮), 전영의 동생
운영자 08-10-27
[일반] 번역등관열전(樊酈縢灌列傳) 35. 번쾌(樊噲)․역상(酈…

열전35. 번쾌(樊噲)․역상(酈商)․하후영(夏侯嬰)․관영(灌嬰) 1. 번쾌(樊噲) 무양후(武陽侯)
운영자 08-11-03
[일반] 장승상열전(張丞相列傳) 36. 장창 등

열전36 丞相張蒼外(승상장창외) 승상 장창(張蒼)은 양무(陽武)1) 출신으로 평소에 독서를 좋아하고 음률과 역법에 능했다. 진나라 때 그는 이미
운영자 09-02-22
[일반] 역생육가열전(酈生陸賈列傳) 37

열전37. 역생육가(酈生陸賈) 역생(酈生) 이기(食其)라는 사람은 진류(陳留) 고양(高陽)① 출신이다. 독서를 좋아했으나 가난한 집안 사
운영자 09-03-19
[일반] 부근괴성열전(傅靳蒯成列傳) 38. 傅寬(부관)‧靳歙(근…

열전38. 傅寬(부관)‧靳歙(근흡)‧周緤(주설) 1. 부관(傅寬) 양릉후(陽陵侯) 부관(傅寬)은 위(魏)나라 오대부(五大
운영자 09-07-09
[일반] 유경숙손통열전(劉敬叔孫通列傳) 39

열전39. 劉敬叔孫通(유경숙손통) 유경(劉敬)은 제나라 사람이다. 한5년 기원전202년, 농서(隴西)로 군역을 나가면서 낙양을 지나가다가 그때
운영자 09-07-31
[일반] 계포란포열전(季布欒布列傳) 40

열전40. 季布欒布(계포란포) 계포(季布)는 초(楚)나라 출신이다. 의기와 협객으로 초나라에서 이름이 높았다. 항우에 의해 장수가 된 그는 한왕을
운영자 09-08-20
[일반] 원앙조조열전(袁盎鼂錯列傳) 41

열전41. 袁盎鼂錯(원앙조조) 원앙은 초나라 출신으로 자는 사(絲)다. 그의 부는 과거에 도적떼였다가 안릉(安陵)에 이사와서 살았다.
운영자 10-06-13
[일반] 장석지풍당열전(張釋之馮唐列傳) 42

열전42. 張釋之馮唐(장석지풍당) 장정위(張廷尉)의 이름은 석지(釋之)이고 도양(堵陽)1) 사람이다. 자는 계(季)다. 그는 장중(張仲)이란 형과
운영자 10-06-13
[일반] 만석장숙열전(萬石張叔列傳) 43

열전43. 萬石張叔(만석장숙)   만석군(萬石君)의 이름은 분(奮)으로 그의 부친은 조나라 사람이다. 석은 석(石)씨다. 조나라가 망하자 온(溫)1)
운영자 10-06-15
[일반] 전숙열전(田叔列傳) 44. 전숙, 전인(田仁), 임안(任安)

열전44. 田叔·田仁·任安(전숙·전인·임안) 전숙(田叔)이라는 사람은 조나라 형성(陘城)1) 출신이다. 그의 선조는 제나라 전씨들의 후예
운영자 10-06-15
[일반] 편작창공열전(扁鵲倉公列傳)45-1. 편작

열전45-1. 편작(篇鵲) 1257. 扁鵲言醫(편작언의), 편작은 의술을 말하여 1258. 爲方者宗(위방자종), 의자(醫者)들의 종주(
운영자 10-06-15
[일반] 편작창공열전(扁鵲倉公列傳)45-2. 창공 순우의(淳于意)

열전45-2. 창공(倉公) 순우의(淳于意) 태창공(太倉公)은 제나라 태창(太倉)1)의 장(長)이었다. 임치(臨菑) 사람으로 성은 순우(淳于) 씨이고
운영자 10-06-15
[일반] 오왕비열전(吳王劉濞列傳) 46

열전46. 吳王劉濞(오왕유비) 오왕(吳王) 비(濞)는 고제(高帝)의 형 유중(劉仲)의 아들이다. 고제 7년 기원전 200년, 천하를 평정한 고
운영자 10-06-15
[일반] 위기무안후열전(魏其武安侯列傳) 47. 두영과(竇嬰) 전분(田蚡)

열전47. 두영전분(竇嬰田蚡) 1269. 吳楚爲亂(오초위란), 오초가 연합하여 란을 일으켰을 때 1270. 宗屬唯嬰賢而喜士(종속유
운영자 10-06-15
[처음][이전][1][2][3] 4 [5][6][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