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사기
본기(本紀)
서(書)
연표(年表)
세가(世家)
열전(列傳)
평설(評說)
원전(原典)
· 오늘 :  380 
· 어제 :  437 
· 최대 :  2,389 
· 전체 :  1,685,098 
 
  2020-04-20 15:44:12844 
서(書)6. 봉선서(封禪書)
운영자
 장안하천도 사본.jpg  (329.5K)   download : 16
 봉선서 참고지도1.jpg  (683.1K)   download : 13
일반


【해제】
봉선은 천자가 하늘과 땅에 올리는 제사로 성군(聖君)만이 행할 수 있는 의식이다. 그래서 역대 왕조는 봉선을 국가의 중요한 행사로 삼았다. 사기의 서문에 해당하는 《태사공자서(太史公自序)》에서 봉선서의 집필 동기를 다음과 같이 밝혔다.
「하늘로부터 명을 받아 제왕이 되었으나 봉선을 행하는데 소홀히 했다. 만일 봉선을 한 번 행한다면 세상의 모든 신들이 따로 제사를 받지 않아도 됨으로 이에 명산대천의 여러 신들에 대한 제례에 대해 그 근본을 추구하여 《봉선서》 제육을 지었다.」
《봉선서》는 순임금부터 한무제에 이르기까지 전개된 봉선의 역사를 매우 상세히 기록했다. 특히 귀신과 방술에 미혹되어 봉선에 집착하는 한무제의 행적에 대부분의 지면을 할애했다. 하늘과 땅의 신에게 국가의 안녕과 천자의 복을 기원하고 감사를 올리는 봉선의식은 국가의 대사 중에 대사였다. 봉선의식은 황제가 천명을 받는 다는 봉건시대를 지탱하는 수명사상의 핵심적인 요소이기 때문이다. 사마천은 봉선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지는 않았지만 덕치와는 거리가 먼 진시황이나 한무제가 봉선의식을 거행한 행위에 대해 매우 비통하게 생각했다. 사마천의 시각에서 포학한 정치를 행한 진시황과 한무제 두 사람은 봉선을 행할 수 있는 자격미달의 황제였다. 특히 사마천은 귀신과 방술에 미혹된 한무제가 거창한 규모의 제사를 빈번히 지내 불로장생과 신선을 추구한 황당한 행위를 비난했다. 두 황제는 성군만이 올릴 수 있는 봉선의식을 마치 일반인들이 복과 장생을 기원하는 낮은 차원의 의식으로 끌어내렸다고 한탄했다.
참고로 진시황은 생전에 태산에 올라 봉선을 단 한 번에 그쳤으나, 한무제는 태산부근을 순행한다는 핑계로 수시로 봉선의식을 거행했다. 방사들의 장생불사에 대한 두 사람의 태도도 비교된다. 진시황은 불로장생이 방사들의 허무맹랑한 이야기임을 알고는 이후로는 단념했지만 한무제는 죽는 순간까지 깨닫지 못하고 신선이 되어 불로장생하려는 헛된 꿈을 버리지 못했다. 한무제는 말년에 무고(巫蠱)의 란을 야기시켜 태자를 죽이고 그와 관련되어 살해한 사람만도 3만 명이 넘는 미신에 미혹된 우매한 군주였다. 《효무본기(孝武本紀)》에 해당하는 《금상본기(今上本紀)》가 봉선서와 대부분이 겹치는 이유도 그와 같은 맥락에서 였다는 것도 일정부분 수긍할 수 있는 설이다.

【본문】
옛날부터 천명을 받아 제왕이 된 자가 봉선을 행하지 않은 적은 없었으나, 하늘의 감응과 길조가 없었음에도 봉선을 행했다. 그러나 부서(符瑞)①가 드러났음에도 태산으로 달려가지 않았던 황제는 한 명도 없었다. 비록 천명을 받았다고 하는 자는 그가 세운 공업이 경지에 이르지 못했고, 양보산에 임했으나 그의 덕은 합당하지 못했으며, 그렇다고 그가 힘써 태평성대를 이룬 성군이었지만 봉선을 행할만한 여유가 없었다. 그래서 봉선을 행한 사례는 극히 적다. 그렇기 때문에《논어·양화(陽貨)》편에 「예악(禮樂)은 3년을 행하지 않으면 폐하여진다.」라고 했다.
창성한 시대를 맞이할 때마다 봉선으로 하늘에 답하면 쇠락함이 멈추곤 했다. 그런 전례은 멀리서는 천여 년, 가깝게는 수백 년 만에 한번 행해졌기 때문에 봉선제례에 대한 기록이 뜸하여 인멸되어 없거나 상세한 기록을 찾을 수 없어 남에게서 전해들은 것을 기록했다.

《상서(尙書)·순전(舜典)》에 이르기를 선기옥형(璇璣玉衡)②를 이용하여 칠정(七政)③을 정연하게 관찰했다. 그리고는 점괘에 의해 상제(上帝)에게는 유제(類祭)를 올렸고,육종(六宗)에게는 인제(禋祭)를, 명산대천(名山大川)에는 망제(望祭)를, 그리고 그 밖의 여러 신들에게는 편제(遍祭)를 올렸다. 그는 또 오서(五瑞)를 거두어 두었다가 길일과 길월을 택해 사악와 제후들 및 지방장관들을 접견하고 작위에 따라 그것들을 다시 나누어주었다. 해마다 2월에 동쪽으로 순수(巡狩)를 나가 대종(岱宗)에 이르러 장작을 태워서 하늘에 제사를 올리고 명산대천에는 순서에 따라 망제를 지냈다.④ 이때 순은 동쪽의 군장들을 접견했고 사계절의 절기와, 월의 대소 및 하루의 길이에 해당하는 표준을 교정했으며, 음률과 도량형의 표준을 정해 통일시켰다. 오례(五禮)를 제정하여 제후들이 천자를 접견할 때 오옥(五玉), 삼백(三帛), 이생(二生), 일사(一死) 등을 예물로 바치도록 했으며 오기(五器)는 접견이 끝나면 돌려주었다. ⑤
5월에는 남악(南嶽)인 형산을 8월에는 서악(西嶽)인 화산(華山)을, 11월에는 북악(北嶽)인 항산(恒山)으로 순수를 나갔는데 모두 2월에 동쪽의 대종으로 나가서 행한대로 했다. 그리고 돌아와 중악(中嶽)인 숭산(嵩山)에 올랐다. 그리고 경사로 돌아와서는 요임금의 조묘(祖廟)와 부묘(父廟)에 황소를 바쳐 제사를 지냈다. 5년에 한 번씩 순수를 나갔고 4년 동안은 제후들이 래방하여 조현을 올리도록 했다. 순은 천하의 제후들에게 나라를 다스리는 방법을 확실하게 고했고 그들의 공적을 분명하게 밝혀 수레와 의복을 실적에 따라 하사했다. 천하를 처음으로 12주로 나누고⑥ 하천은 물길이 잘 통하도록 정비했다.

순임금의 뒤를 이은 우임금도 이러한 제도를 따랐다. 후에 우임금의 14대인 공갑제(孔甲帝)는 황음하고 귀신을 좋아했다. 공갑제가 귀신을 능멸하자 천제는 그에게서 두 마리의 용을 빼앗아갔다.⑦ 그로부터 3대에 이르러 하걸(夏傑)을 정벌한 상탕이 하나라의 사직단을 옮겨가려고 했으나⑧ 그렇게 할 수 없게 되자《상서(尙書)·하사》편을 지었다. 그후 다시 8세가 지나 상(商)의 태무제(太戊帝) 이르러, 뽕나무와 닥나무가 궁궐의 뜰 안에서 자라더니 서로 합쳐저 한 나무가 된 후에 하루저녁 사이에 몸통이 한 아름이나 커녔다. 태무제가 두려워하여 이척(伊陟)이 말했다.
「요사스러움은 덕행을 이기지 못합니다.」
태무가 덕을 쌓자 나무가 말라 죽었다. 이척이 귀신의 일을 담당하고 있던 무함(巫咸)을 칭송하자 이때부터 귀신에게 기도하여 재앙을 물리치는 일이 성행하게 되었다.⑨
태무제로부 14대인 무정제(武丁帝)⑩가 부열(傅說)⑪을 얻어 재상으로 삼사 은나라는 다시 부흥했음으로 무정제를 고종(高宗)이라고 칭했다. 한번은 꿩이 구정(九鼎)⑫의 귀에 올라가 앉아서 울자 무정제가 두려워했다. 조기(祖己)가 말했다.
「덕을 쌓으십니요.」
무정이 조기의 말을 듣고 덕을 쌓자 천자의 자리가 평안해졌다. 무정제로부터 다시 5세에 이르러 무을제(武乙帝)가 신령에게 태만하게 굴다가 벼락에 맞아⑬죽었다. 다시 3전하여 천자의 자리에 오른 주제(紂帝)는 음란했음으로 주무왕이 정벌했다. 이로써 보건대 개국 군주는 엄숙하고 경건하지 않은 사람이 없었지만 후대에 이르러 점점 게으르고 태만하게 되었다.
《주례(周禮)》에 “동지(冬至)가 되면 남쪽 교외로 나가 하늘에 제사를 지내면서 낮의 길이가 길어지기 시작하는 날에 떠오르는 해를 맞이하고 하지(夏至)가 되면 지신(地神)에게 제사지낸다. 모두 음악과 무도를 사용해야만 신에게 제사지내는 식례에 부합시킬 수 있다. 천자는 천하의 명산대천에서 제사 지냈는데, 5악(五嶽)은 3공(三公)의 예우로, 4독(四瀆)은 제후의 예우로, 제후들은 각자 영토의 명산대천에 제사 지냈다. 4독이란 장강(長江), 황하(黃河), 회수(淮水), 제수(濟水)를 말한다. 천자가 제사 지내는 곳을 명당(明堂) 또는 벽옹(辟雍)이라고 말하며, 제후가 제사 지내는 곳을 반궁(泮宮)이라고 말한다.”라고 했다.
주공이 주성왕(周成王)의 상(相)이 되어 교천제(郊天祭)를 지낼 때 주족의 선조인 후직(后稷)을 하늘에 배향했고, 종묘제를 지낼 때는 명당에서 주나라의 창건자 주문왕을 상제에게 배향했다. 하나라가 흥기하자 우임금은 토지신에게 제사를 지냈고 후직이 농사를 짓기 시작한 후부터는 곡신을 모시는 사당이 생겨나 제사를 지냈다. 이로써 보건대 교천제나 사직단에 지내는 제사는 그 유래가 가장 오래되었고 할 수 있다.
주나라가 은나라를 멸한지 14세가 되자 나라의 세력이 쇠미해 지고 예악이 없어졌다. 이에 제후들은 방자해졌고 그 틈을 타서 쳐들어온 견융과의 싸움에서 패해 주나라는 낙읍(雒邑)으로 옮겨야했다. 진양공(秦襄公)이 견융을 물리쳐 주나라를 구했음으로 그 공으로 제후의 대열에 서기 시작했다. 제후로 책봉된 진양공은 서수(西垂)⑭에 머물며 스스로 소호(少皞)의 신령에게 지내는 제사를 주관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서치(西畤)를 짓고 백제(白帝)에게 제사지냈다. 제사에 올리는 희생은 검은 갈기의 붉은 말인 유구(騮駒)와 황소 및 숫양인 저양(羝羊)을 각각 한 마리씩 바쳤다. 그리고 16년 후에 진문공(秦文公)이 동쪽의 위수(渭水)와 견수(汧水) 사이의 땅으로 사냥나가 도읍을 옮기는 문제에 대해 점을 쳐 점괘가 길하게 나왔다. 문공이 꿈을 꾸었는데 누런 뱀이 하늘에서 내려와 땅까지 늘어져서 그 입은 부연(鄜衍)⑮의 산비탈까지 뻗어있었다. 진문공이 태사 돈(敦)에게 묻자 돈이 말했다.
「이는 상제의 징조이니 주공께서는 그를 위해 사당을 지어 제사를 올리십시오.」 태사의 말을 쫓아 그곳에 부치(鄜畤)를 세우고 삼생(三牲)을 바쳐 백제(白帝)에게 교천제를 지냈다.。
부치가 세워지기 전에는 옛날부터 옹(雍) 땅의 오양(吳陽)에 무치(武畤), 옹의 동쪽에는 호치(好畤)라고 있었는데 그때는 모두 없어지고 사당은 남아있지 않았다. 그러서 어떤 사람이 말했다.
「자고로 옹주의 지세가 높아 신명이 모이는 장소가 되었음으로 상제에게 교천제를 지내기 위해 제단을 세워 여러 신들을 위한 사당을 이곳에 모아두었다고 했습니다.아마도 황제(黃帝) 때에 이곳에서 제사를 올리기 시작해서 주나라 말기 때까지 교천제를 지내왔습니다.」
그러나 그 사람의 말은 경전에 보이지 않음으로 여러 사대부들은 말하지 않는다.  부치를 건립하고 9년이 되는 해에 진문공은 옥석을 하나 얻어 진창산(陳倉山) 북쪽 언덕에 성을 짓고 사당을 세워 제사지냈다. 그러나 그곳에 모신 신은 몇 년이 지나도 오지 않다가 어떤 때는 한 해에 몇 번이나 왔다. 오는 때는 늘 밤이었고 유성처럼 빛을 뿜고 있었으며 동남쪽의 사성(祠城)으로 모여들었다. 수탉의 모습을 닮은 신들이 은은한 울음소리를 내면 들꿩들로 따라 밤마다 울었다. 제사를 지낼 때는 한 번에 한 마리씩 지냈는데, 진보(陳寶)⑯라고 이름지었다.
다시 부치를 세운 후 78년에 진덕공(秦德公)이 즉위하여 옹(雍)에 도성을 정하는 일에 대해 점을 쳐서 다음과 같은 점괘를 얻었다.
「옹에 도읍을 정하면 자손들은 말에게 하수의 물을 먹일 수 있을 것이다.」
마침내 옹을 도읍으로 정했다. 옹의 여러 사당들은 이때부터 흥성하기 시작했다. 덕공은 부치에 희생(犧牲)을 300뢰(牢)를 바쳐 제사지냈다. 복사(伏祠)를 지어 복날에 제사를 올리기 시작했다. 개의 사지를 찢어 네 곳의 성문에 달아 악귀가 몰고 오는 재앙을 물리치려고 했다. 덕공은 재위 2년 만에 죽었다. 그로부터 4년 후, 진선공(秦宣公)은 위수의 남쪽 밀치(密畤)를 세우고 청제(靑帝)에게 제사지냈다.
다시 14년 후인 기원전 659년, 진(秦)나라 군주자리에 오른 진목공이 병이 들어 닷새 동안 누워있다가 깨어나서 꿈에서 상제(上帝)를 만나 진(晉)나라의 난리를 평정하라는 명을 받았다고 했다. 사관이 진목공의 꿈 이야기를 기록하여 비부(秘府)에 보관해두었다. 후세 사람들은 진목공이 신선이 되어 하늘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진목공 9년 기원전 651년, 제환공(齊桓公)이 패주(霸主)가 되어 규구(葵丘)에서 회맹을 하면서 봉선대전(封禪大典)을 행하려고 했다. 그러자 관중(管仲)이 말했다.
「옛날 태산에서 하늘에 제사지내고 양보산에서 땅에 제사를 지낸 사람들은 모두 72명이었으나 제가 알기로는 12명 뿐이었습니다. 상고시대 무회씨(無懷氏)⑰는 태산에 봉(封)하고 운운산(雲雲山)⑱에 선(禪)했습니다. 복희(虙羲)⑲ 역시 태산에 봉하고 운운산에 선했으며, 신농(神農)⑳도 태산에 봉하고 운운산에 선했습니다. 신농의 후예인 염제(炎帝)㉑ 또한 태산에 봉하고 운운산에 봉했으며 황제(黃帝)는 태산에 봉하고 정정산(亭亭山)㉒에 선했습니다. 전욱제(顓頊帝)㉓는 태산에 봉하고 운운산에 선했으며 제곡(帝嚳)㉔ 또한 태산에 봉하고 운운산에 선했습니다. 요임금 역시 태산에 봉하고 운운산에 선했으며 순임금도 요임금을 따랐습니다. 우(禹)임금은 태산에 봉하고 회계산(會稽山)에 선했으며, 탕(湯)임금은 태산에 봉하고 운운산에 선했습니다. 주성왕은 태산에 봉하고 사수(社首)㉕에 선했습니다. 모두가 천명을 받은 후에 봉선을 행했습니다.」
제환공이 말했다.
「과인은 북쪽으로 원정을 나가 산융(山戎)과 고죽국(孤竹國)을 정벌했으며, 서쪽으로 행군하여 대하(大夏)를 토벌하고, 유사(流沙)를 지나 속마현거(束馬縣車)로 비이산(卑耳山)에 올랐습니다. 남쪽으로 정벌나가 소릉(召陵)에 이르렀으며 웅이산(熊耳山)에 올라 멀리 강수(江水)와 한수(漢水)를 바라봤습니다. 과인이 지끔까지 무장을 갖추고 한 회맹은 3회, 비무장 회맹은 6회로 모두 아홉 번이나 제후들을 불러 회맹을 행했으며 한 번은 천자를 추대하여 천하를 바로잡았습니다. 이에 제후들은 감히 과인의 명을 어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찌하여 옛날 삼대가 받은 천명과 다르다고 하십니까?」
이에 관중은 말로써 제환공을 설득할 수 없다고 생각하여 구체적인 사실을 들어 말했다.
「옛날 봉선을 행할 때는 호상(鄗上)에서 산출되는 기장과 북리(北裏)에서 나는 벼 줄기를 제물로 썼습니다. 강회(江淮) 사이의 땅에 생겨난 한 줄기에 가지가 셋이나 달린 영모(靈茅)로 방석을 짜서 신을 모셨습니다. 동해에서는 비목어(比目魚)가 서해에서는 비익조(比翼鳥)가 나타났으며, 부르지 않아도 스스로 출현한 회귀하고 영험스러운 것들이 15가지나 되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봉황이나 기린은 보이지 않고 좋은 곡식의 종자들은 자라지 않으며, 단지 쑥대풀과 명아주같은 잡초만이 무성하고 올빼미 같은 흉조들만 출몰하는데 어떻게 봉선을 행하려고 하십니까? 결코 불가한 일이이라고 생각하지 않으십니까?」
결국은 제환공은 봉선을 올릴 생각을 그만 두었다. 이 해에 진목공(秦穆公)이 이오(夷吾)를 당진국에 들여보내 군주의 자리에 올랐다. 이오가 진혜공(晉惠公)이다. 이후로 진목공은 이오를 포함해서 당진의 군주를 세 번이나 세웠으며 그때마다 당진국의 내란을 평정했다. 진목공이 39년을 재위하고 죽은 해는 기원전 621년이다.
 그후 백여 년 후에 공자가 육예(六藝)를 논하면서 역성혁명을 행해 왕이 된 자들에 대해 대략적으로 전했는데 그 중에서 태산과 양보산에 봉선을 행한 자는 70여 명에 달했다. 봉선의 의식에 대한 구체적인 전장을 기록하지 못한 이유는 아마도 기술하기가 어려웠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어떤 사람이 천자가 정월에 도성 남쪽 교외에서 하늘에 지내는 제사인 체제(禘祭)에 대해 묻자 공자가 대답했다.
「모른다. 만약 체제의 전례(典禮)를 아는 자가 있다면 천하는 아마도 그의 손바닥 안에 있을 것이다.」
《시경》에 이르기를 “은주(殷紂)가 재위하고 있을 때 문왕이 천명을 받았으나 그의 정치는 태산에까지는 이르지 못했다.”라고 했다. 무왕이 은나라를 멸하고 2년 만에 천하가 미처 안정이 되기 전에 죽었다. 때문에 주나라의 덕치는 성왕(成王)때부터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성왕이 행한 봉선은 그 뜻에 더 가까웠다고 했다. 그후 노나라는 노후(魯侯)를 제치고 대부가 정권을 잡고, 마침내 계손씨(季孫氏)가 참람하게 태산에 제사를 올리자 공자가 그들을 비난했다.
이때 장홍(萇弘)㉖은 방사(方士)로써 주영왕(周靈王)을 모시고 있었다. 당시 제후들은 아무도 세력이 약해진 주나라에 조현을 올리지 않았음으로 장홍은 귀신의 일을 선양하고 삵괭이의 머리 모양을 한 과녁을 세워놓고 활로 쏘았다. 이수(貍首)는 조현을 올리지 않은 제후들을 의미했다. 귀신의 힘에 의존하여 제후들을 굴복시키려고 했기 때문이었다. 제후들이 따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당진국은 오히려 장홍을 잡아서 죽였다. 주나라 사람들이 방술과 괴이함을 말하기 시작한 계기는 장홍으로부터 기인했다.
그후 백여 년 후에 진영공은 오양(吳陽)에 상치(上畤)를 세우고, 황제를 제사지냈고, 하치(下畤)를 세워 염제를 제사지냈다.
그후 48년 후에 주나라의 태사 담(儋)이 진헌공(晉獻公)을 알현하고 말했다.
「진나라가 처음에 주나라와 합쳐졌다가 분리되었는데, 500년이 지나면 반드시 다시 합쳐질 겁니다. 그리고 다시 17년이 지나면 패왕이 출현할 겁니다.」
진헌공 18년 기원전 367년, 역양(櫟陽)의 하늘에서 금비가 내리자 진헌공은 스스로 오행 중 금(金)에 속하는 조짐을 얻었다고 생각하고는 역양에 휴치(畦畤)를 세우고 백제(白帝)에게 제사를 올렸다.
그후 120년이 지나자 진나라가 주나라를 멸하고 구정(九鼎)을 옮겼다. 어떤 사람이 송나라의 태구(太丘 :지금의 하남성 永城縣)에 세워진 토지신에게 제사를 지내기 위해 세운 사단(社壇)이 무너질 때 구정(九鼎) 중에서 한 개가 날아와 팽성(彭城) 부근의 사수(泗水)에 가라앉았다고 했다. 그리고 15년 후에 진나라가 천하를 병탄했다.
진시황이 천하를 하나로 만든 후에 황제가 되자 어떤 사람이 말했다.
「황제(黃帝)는 토덕을 얻어 황룡과 큰 지렁이가 나타났으며 하(夏)나라는 목덕(木德)이라 청룡이 교외에 머물렀고 초목이 무성하게 우거졌다. 또한 은나라는 금덕을 얻어 산에서 나는 은이 넘쳐났고 주나라는 화덕(火德)으로 적색 까마귀의 길조가 있었습니다. 지금 진나라가 주나라를 대신했으니 수덕(水德)이 흥성할 때입니다. 옛날 진문공(秦文公)께서 사냥을 나가 얻으신 흑룡은 바로 수덕의 상서로운 징조였습니다.」
그래서 진나라는 하수의 이름을 덕수(德水)로 바꾸어 불렀다. 겨울 10월을 정월로 하고 흑생을 숭상했으며 길이의 6척을 길이의 단위로 정했다. 음악은 대려(大呂)를 숭상하고 국가의 정사를 행할 때는 법치를 최상으로 삼았다.
진시황이 황제의 자리에 올라 3년이 되는 해인 기원전 219년에 동쪽의 군현으로 순행을 나가 추역산(騶嶧山)㉗에 제사를 올리며 진나라의 공업을 칭송했다. 그리고는 제(齊)와 노(魯) 땅에서 징발한 유생과 박사 70명과 함께 태산 밑으로 갔다. 유생들이 의논하면서 말했다.
「옛날 봉선의 의례를 행할 때 포거(蒲車)를 이용한 이유는 태산의 흙과 초목이 상하게 되는 것을 걱정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청소한 땅에서 제사를 올리고 볏짚으로 만든 방석을 깐 이유는 의례를 쉽게 따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시황제는 이들의 의논이 중구난방이고 사리에 어긋나 시행하기 어렵다고 생각하고 이로 인해 유생들을 배척했다. 이윽고 태산 남쪽에서 정상까지 차도를 닦았으며, 비석을 세워 진시황의 덕을 칭송하고 태산에 올라 봉(封)을 행한 도리를 밝혔다. 이어서 태산 북쪽으로 내려와서 양보산에서 지신에게 선(禪)했다. 봉선의례는 옹성(雍城)에서 상제에게 제사를 지낼 때 태축(太祝)이 시행했던 것을 많이 채용했다. 그러나 하늘에 제사 지낸 의식들은 모두 비밀에 부쳤음으로 제상사람들은 이를 기록할 수 없었다.
진시황이 태산에 오르다가 중턱 쯤 이르렀을 때 폭풍우를 만나 큰 나무 밑으로 몸을 피했다. 진시황에게 배척받아 봉선의례에 참석할 수 없었던 유생들이 진시황이 폭풍우를 만났다는 소식을 듣고는 비웃었다.
진시황은 계속에서 동쪽으로 나아가 바닷가를 유람하면서 명산대천과 팔신(八神)에게 제사를 올리고 선문(羨門)과 같은 신선 무리들을 찾았다. 팔신은 옛날부터 있었는데 제나라 태공(太公) 이후에 제사를 모시기 시작했다고 했다. 제(齊)나라를 제(齊)라고 칭한 이유는 천제(天齊) 신으로 인해서다. 그러나 지금은 제사가 끊어져 언제 시작되었는지 모른다. 팔신은 다음과 같다.
첫째는 천주신(天柱神)으로 천제(天齊)에서 제사지낸다. 천제는 샘물인데 임치(臨淄)의 교외 산 아래에 있다. 둘째는 지주신(地主神)인데 태산과 양보산에서 제사를 지낸다. 본래 천신은 음기를 좋아하기 때문에 제사는 반드시 높은 산 아래나 작은 위에서 올려야 한다. 그래서 천주신에게 올리는 장소를 치(畤)라고 이름지었다. 또 지신은 양기를 귀하게 여김으로 제사는 반드시 대택(大澤)의 둥근 언덕 위에서 올려야 한다. 셋째는 병주신(兵主神)으로 치우(蚩尤)에게 제사지낸다. 치우를 제사 지내는 곳은 동평륙(東平陸)의 감향(監鄕)에 있는데 제나라 서쪽 변경에 있다. 넷째는 음주신(陰主神)으로 삼산(三山)㉚에 제사지낸다. 다섯째는 양주신(陽主神)으로 지부산(之罘山)㉛에 제사지낸다. 여섯째는 월주신(月主神)으로 내산(萊山 : 현 산동성 황현(黃縣) 동남)에 제사지낸다. 내산은 제나라 북쪽으로 발해(渤海)에 인접해 있다. 일곱째는 일주신(日主神)으로 성산(成山)에 제사지낸다. 성산은 가파르게 바다로 뻗어있으며 제나라의 북쪽 모퉁이에 위치하여 일출을 볼 수 있다. 여덟째는 사시주신(四時主神)으로 낭야(琅邪)에 제사지낸다. 낭야는 제나라의 동쪽에 있는데 한 해의 시작을 기도하는 곳이다. 팔신 모두 한 뢰(牢)의 희생을 바쳐 제사를 올리고 무축(巫祝 : 사당에서 제례를 관장하는 무당을 두어 옥이나 폐백 등 특이한 특이한을 제품으로 더하거나 빼기도 했다.
제나라의 위왕(威王)과 선왕(宣王) 때에 추자(騶子)㉜의 무리가 글로 써서 종시오덕(終始五德)㉝의 운행에 관해 논했다. 이윽고 황제를 칭한 진나라에 제나라 사람이 상주했음으로 진시황은 그 설을 채용했다. 송무기(宋毋忌)、정백교(正伯僑)、충상(充尚)、선문고(羨門高) 등은 모두 연나라 사람인데 신선의 도를 배우고 익혀 육체는 비록 소멸되었지만 정신은 승천했음으로 사람들은 그들을 본 받아 귀신의 일에 의존하게 되었다. 추연이 음양설을 제후들 사이에서 설파하여 이름을 떨치자 연과 제 두 나라의 해안에 살던 방사들이 그의 설을 전수받았다고는 했으나 통달하지 못하고 황당한 말로 그저 아부하고 영합하는 도배들만 횡행했는데 그 수효는 이루 셀 수조차 없을 만큼 많았다.
제위왕, 제선왕, 연소왕(燕昭王) 등은 사람을 바다로 보내 봉래, 방장, 영주 등의 산을 찾도록 했다. 전설상의 이 삼신산(三神山)은 발해의 바다 한 가운 데에 있다고 했는데 속세와는 멀지 않다고 했다. 그러나 혹시라도 배가 당도하지나 않을까를 걱정한 신선들은 바람을 일으켜 배를 멀리 보낸다고 했다. 일찍이 삼신산에 가본 적이 있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곳에는 신선들과 장생불사약이 모두 있었다고 했다. 그곳에 존재하는 모든 물체들과 짐승들과 날것들은 모두 흰색이며 궁궐은 황금과 백은 지어졌다고 했다. 미처 당도하기 전에 멀리서 삼신산을 바라보면 마치 천상의 구름과 같이 보이나 이윽고 당도해서 보면 수면 아래에 있는 듯이 보였다고 했다. 배가 섬에 오르려고 하면 갑자기 바람이 불어 밀쳐내어 종내에는 이를 수 없었ᄃᆞ고 했다. 속세의 제왕 중에 그곳에 가 보고 싶어하지 않은 사람은 없었다. 이윽고 천하를 병탄한 진시황이 바다에 이르자 신선의 일을 고하기 위해 달려온 방사들의 수효가 많아 이루 셀 수 없었다. 바닷가에 당도한 진시황은 자기가 직접 가면 삼신산에 이르지 못할까 걱정하여 동남동녀를 제계시킨 후에 바다로 들여보내 신선을 찾도록 했다. 바다로 나간 배는 모두 바람 때문에 삼신산에 이르지 못했지만 멀리서 보았다고 했다. 그 이듬해 지시황은 다시 바다로 나아가 낭야에 이르렀다가 항산(恆山)을 지나 상당(上黨)을 경유하여 함양으로 돌아왔다. 다시 3년 후이 기원전 216년, 갈석산에 올랐다가 해상으로 나갔던 방사들을 심문하고 상군(上郡)을 지나 돌아왔다. 그리고 다시 5년 후에 남쪽으로 순행나갔다가 상산(湘山)에 이르고 다시 남쪽으로 나아가 회계산에 오른 후에 해안을 따라 올라가면서 삼신산의 불사약을 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랐다. 그러나 얻지 못하고 돌아오다가 사구(沙丘)에서 향년 49세의 나이로 죽었다.
이세(二世) 황제 원년인 기원전 209년, 이세가 동쪽으로 순행 나가 갈석에 올랐다가 해안을 따라 남쪽으로 나아가 태산을 거쳐 회계(會稽)에 이르렀다. 들렸던 곳 마다 모두 제례에 따라 제사를 올리고 아울러 진시황이 새긴 비석 곁에 글을 새겨 넣어 시황제의 공덕을 찬양했다. 그해 가을 제후들이 진나라에 반기를 들었다. 그리고 3년 후에 이세황제는 조고(趙高)에게 시해되었다. 진나라는 진시황이 태산에 봉선을 올린 지 12년 만에 망했다. 당시 유가들은 《시(詩)》와 《서(書)》를 불태우고 문학인들을 살육한 진나라를 증오했으며 백성들 또한 진나라의 엄혹한 법을 원망했음으로 천하가 반기를 들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은 유언을 퍼뜨렸다.
「진시황이 태산에 올랐으나 폭풍우가 몰아쳐 봉선을 행하지 못했기 때문에 진나라가 망한 것이다.」
이것이 이른바 덕이 없음에도 봉선을 행하려고 했기 때문이 아니었겠는가?

옛날 삼대의 왕조는 모두 하수와 낙수 사이에 있었음으로 숭산(嵩山)을 중악(中嶽)으로 삼고 각각의 방위에 따른 나머지 사악(四嶽)과 사독(四瀆)㉞은 모두 태항산 동쪽에 있었다. 진나라가 제호를 칭하고 도성을 함양으로 정하자 오악과 사독(四瀆)도 모두 동방에 위치하게 되었다. 오제(五帝)에서 진나라에 이르기까지 어떤 때는 흥하고 어떤 때는 쇠약해지는 동안 명산대천인 오악과 사독은 제후의 땅에 속하기도 했다가 천자의 직할령에 속하기도 해서 제사를 지내는 의례는 더해지고 빠짐으로 해서 시대마다 달라졌음으로 이루 다 기록할 수 없었다. 진나라가 천하를 병탄하자 제사를 관장하는 관원에게 명하여 하늘과 땅 및 명산대천의 귀신들에게 늘상 제사를 받들었기 때문에 비로소 순서에 맞게 기록할 수 있게 되었다. 당시 진나라는 효산(崤山)의 함곡관(函谷關) 동쪽에 이름난 오산과 대천 2개에 제사를 지냈다. 오산은 태실(太室)로 숭산(嵩山)이고, 항산(恆山), 태산, 회계, 상산(湘山) 등이고 2개의 대천은 제수(濟水)와 회수(淮水)다. 해마다 봄에는 말린 고기와 술로 제사를 지냈으며, 강물이 얼었다고 풀릴 때, 얼음이 얼기 시작하는 가을에, 빙설로 길이 막히는 겨울에 제사를 지냈다. 제사에 바치는 희생은 각기 송아지 한 마리를 썼으며, 제기에 담는 옥폐 등의 제물은 서로 달랐다.
화산 이서의 이름난 산은 일곱이고 이름난 하천은 네 개다. 화산(華山)과 박산(薄山)인데 박산은 쇠산(衰山)이라고도 한다. 나머지 산은 악산(嶽山), 기산(岐山), 오악(吳嶽), 홍총(鴻塚), 촉(蜀)의 문산(汶山)인 독산(瀆山)이다. 네 개의 하천은 임진(臨晉)에서 제사를 지내는 하수(河水), 한중(漢中)에서 지내는 면수(沔水), 조나(朝那)에서 지내는 추연(湫淵), 촉(蜀)에서 지내는 강수(江水)다.㉟ 그리고 4개의 큰산인 홍총산(鴻塚山), 기산(岐山), 오산(吳山), 악산(嶽山)에는 햇곡식을 제사지냈다.
진보신(珍寶神)에게도 절기마다 제사를 올렸다. 황하에 제사 지낼 때는 막걸리를 추가했다. 이상의 칠산(七山)과 사천(四川)은 모두 황도와 가까운 옹주(雍州)에 있어 제사를 지낼 때는 수레 한 대와 털빛이 붉고 갈기가 검은 유구(騮駒) 네 필을 추가했다.   
패수(覇水), 산수(産水), 장수(長水), 풍수(灃水), 노수(澇水), 경수(涇水), 위수(渭水)는 모두 대천이 아니지만 함양과 가까웠기 때문에 명산대천에 준해서 제사를 지내고 별도의 제품이나 의례를 추가하지는 않았다. 견수(汧水)와 낙수(洛水) 두 하천과 명택(鳴澤), 포산(蒲山), 악서산(嶽壻山) 같은 산천은 작지만, 해마다 해빙되 봄이나 결빙되는 가을마다 제사를 지냈는데 의식은 같지 않았다.

옹현(雍縣)에는 일신(日神), 월신(月神). 삼(參), 진(辰), 남북두(南北斗), 형혹(熒惑), 태백(太白), 세성(歲星), 전성(塡星), 진성(辰星), 이십팔수(二十八宿), 풍백(風伯), 우사(雨師), 사해(四海), 구신(九臣), 십사신(十四臣)㊱, 제포(諸布), 제엄(諸嚴), 제구(諸逑)㊲ 등과 같은 신령들을 제사지내는 사당이 100여 군데나 있었고 서현(西縣 : 현 감숙성 천수시(天水市))에도 수십 군데 있었다. 호현(湖縣 : 현 하남성 영보현(靈寶縣) 서)에는 주나라의 천자를, 하규(下邽 : 감숙성 천수시)에는 천신을 모시는 사당이 있었다. 풍수(灃水)와 호수(滈水)에는 소명(昭明 : 화성의 별칭)과 천자벽지(天子辟池)㊳에 제사지내는 사당이 있었다. 두현(杜縣)의 박정(亳亭)에는 두주(杜主)㊴를 모시는 사당 세 군데와 수성(壽星)을 모시던 사당이 한 곳이 있었다. 옹현(雍縣)에는 띠풀로 지붕을 이은 작은 사당도 두주(杜主)를 모셨다. 두주는 주나라의 우장군(右將軍)으로 진나라 백성들이 모시고 있는 작은 신들 중에서 제일 영험이 있었다. 이런 신들에게는 매년 때에 맞추어 제사를 올렸다.
옹현에는 오로지 상제에게 제사를 받드는 사치(四畤)㊵사당이 네 군데가 있었는데 신이 강림했을 때 빛 나와 사람들의 마음을 감동시킨 신은 진보신이 유일했다. 옛 옹현에서 지내는 제사들은 봄이 되면 풍년을 기원하는 제사와 해빙제를 거행했으며, 가을에는 결빙제를, 겨울에는 빙설로 길이 막혔을 때 제사를 지냈다. 그리고 5월에는 젊고 건강한 준마를 희생으로 바쳐 지내는 상구제(嘗駒祭)를, 사계절의 중간 달에는 월사(月祠)를, 진보신이 오는 계절에 맞추어 한 번씩 지냈다. 봄과 가을에는 붉은 말을, 가을과 겨울에는 유구(騮駒)를 희생으로 바쳤다. 사치(四畤)에 제사를 지낼 때는 망아지 4필, 말 네 필이 끄는 나무로 용을 조각한 방울달린 수레 한 대, 말 네 필이 끄는 나무를 조각해서 만든 수레 한 대를 바쳤는데 말의 색깔은 천제의 색과 같게 했다. 누런 송아지와 새끼 양 각각 네 마리와 벽옥과 소정의 비단을 바쳤으며 산 희생은 모두 매장했다. 그리고 제기는 사용하지 않았다. 교천제(郊天祭) 3년에 한 번씩 거행했다. 진나라는 겨울의 10월을 한 해의 첫 달로 삼았기 때문에 10월이 되면 항상 왕이나 황제는 재계(齋戒)하고 몸소 교외에 나가 상제에게 제사를 올렸다. 동시에 함양으로부터 옹주까지 설치해 놓은 제단에 봉화를 붙이고 황제가 함양성 밖으로 나가 무릎을 꿇고 절을 올렸다. 의관은 모두 흰 색을 착용했고 기타 제수 용품이나 의식은 일반 제사에 준했다. 서치(西畤)와 부치(鄜畤)는 옛날의 전례에 따라 제사를 지냈으나 황제가 군주가 직접 참석하지는 않았다.
모든 사당에는 태축(太祝)이 상주하면서 매년 때가 되면 제사를 주관했다. 그밖에 전국의 명산대천이나 팔신(八神)과 같은 신령들에 대한 제사는 군주가 그곳을 방문하게 되었거나 지나갈 때 지냈으며 떠나면 그만 두었다. 멀리 떨어져 있는 군현에 있는 사당에 지내는 제사는 그곳의 백성들이 각기 알아서 받들었으며 천자의 축관이 담당하게 하지 않았다. 축관에는 궁중에 거하면서 기도를 전담하는 비축(秘祝)이라고 있었는데 재난이 발생하면 재앙을 밑의 사람들에게 옮겨달라고 기도했다.   
이윽고 한나라를 일으킨 한고조 유방이 미천한 신분일 때 대사를 죽인 일이 있었다. 그 일에 대해 어떤 사람이 말했다.
「그 뱀은 백제(白帝)의 아들이고, 그 뱀을 죽인 사람은 적제(赤帝)의 아들이다.
처음 그의 고향인 풍읍(豐邑)에서 기의한 고조는 근방의 분유사(枌楡社)를 찾아가 기도했다. 그후 패현(沛縣)을 점령하여 패공(沛公)으로 추대되자 치우(蚩尤)의 사당을 찾아가 제사를 지내고 제품으로 바친 희생의 피를 깃발에 발랐다. 이으서 10월에 제후들을 이끌고 파상(灞上 = 霸上)에 이르러 함양(咸陽)을 평정하고 한왕(漢王)의 자리에 올랐다. 이 일로 인해 10월을 새해의 첫 달로 삼고 적색을 숭상하게 되었다.
한왕 2년 기원전 205년, 동쪽으로 나아가 항우(項羽)를 공격하고 다시 관중으로 돌아온 한왕이 신하들에게 물었다.
「옛날 진나라가 제사를 지냈던 상제(上帝)들은 어떤 신들인가?」
신하들이 대답했다.
「백제, 청제, 적제, 황제 등의 네 명의 상제들에게 제사를 지내왔습니다.」
고조가 다시 물었다.
「내가 듣기에 하늘에는 오제(五帝)가 있다고 했었는데 어째서 넷 뿐인가?」
신하들이 대답을 못하자 고조가 말했다.
「나는 알고 있다. 오제(五帝)는 나를 기다리고 있다는 뜻이다.」
그리고는 즉시 흑제(黑帝)를 위한 사당을 짓게 하고는 북치(北畤)라고 부르게 했다. 그러나 담당하는 관리를 보내 제사를 올리게 하고 친히 가보지는 않았다. 이어서 진나라의 축관(祝官)을 모조리 부른 후에 태축과 태재(太宰)를 임명하고는 옛날 진나라가 행한 의전과 똑같이 제례를 행하게 했다. 계속해서 나라 안의 각 현에 사직단을 짓게 하고 조서를 내려 말했다.
「나는 사당에 모신 신령들을 높이 받들고 제사를 지내는 일을 중히 여긴다. 오늘 상제와 명산대천의 신령들을 위해 사당을 짓고 옛날에 정한 규정에 따라 제사를 올리도록 하라!」
그리고 3년 후인 기원전 202년, 항우를 물리치고 천하를 안정시킨 고조가 어사에게 조서를 내러 풍읍(豐邑)의 분유사를 각별히 신경을 써서 수리해서 계절마다 제사를 올리고 특히 봄에 지내는 제사에는 양과 돼지를 올리라고 명했다. 축관에게 명하여 장안에는 치우(蚩尤)를 모시는 사당을 짓게 했다. 장안에는 사관(祠官), 축관과 여무(女巫)를 관장하는 부서를 두었다. 그밖에 양나라 출신의 무당인 양무(梁巫)에게는 하늘과 땅의 신령, 천사(天社)와 천수(天水), 방중(房中), 당상(堂上)㊶과 같은 신들에게 지내는 제사를 맡겼고 진나라 출신의 무당인 진무(晉巫)에게는 오제(五帝), 동군(東君), 운중(雲中), 사명(司命), 무사(巫社), 족인(族人)에게 지내는 담당하게 했다. 그리고 진무(秦巫)에게는 사사주(祠社主), 무보(巫保), 족루(族累)와 같은 신령들에게 지내는 제사를 맡겼고, 형무(荊巫)에게는 사당하(祠堂下), 무선(巫先), 사명(司命), 시미(施糜)와 같은 신들에게 올리는 제사를 주관하게 했고 구천무(九天巫)가 따로 있었는데 모두가 궁중에서 해마다 시기가 되면 제사를 모셨다. 하무(河巫)는 황하의 신에게 임진(臨津)에 나아가 제사를 지냈으며, 남산무는 진중(秦中)의 남산(南山)에서 진중(秦中)을 제사지내게 했다. 진중은 이세황제의 혼령이다. 이상의 모든 제사는 각기 기일이 정해져 있었다.
그리고 다시 2년이 지난 해에 어떤 사람이 주나라가 흥성하자 태읍(邰邑)을 건설하고 후직의 사당을 세웠는데 지금까지도 백성들이 제사를 올리고 있다고 했다. 이에 고조가 어사에게 조서를 내려 명했다.
「각 군국과 현에 영성사(靈星祠)를 모시는 사당을 세워 매년 정해진 기일에 맞추어 소를 제물로 바쳐 제사를 지내라!」
고조 10년 봄, 담당관리가 각 현에 봄철 2월이나 가을철 10월에 양과 돼지를 제물로 토지신과 곡식신에게 제사를 올리고, 민간에도 각기 재물을 징수하여 토지신에게 제사를 지내라는 명을 내리도록 주청을 올렸다. 황제가 허락했다.
그리고 여태후 치하를 지난 18년 후에 효문제(孝文帝)가 즉위했다. 효문제 재위 13년인 기원전 167년, 조서를 내렸다.
「아직도 비축(秘祝)이 재앙을 아랫사람에게 전가시키는 제사를 지내고 있다. 짐은 결코 그리할 수 없으니 지금부터 없애도록 하라.」
제후국에 소재하는 명산대천에 제후들의 축관이 각기 제사를 올렸으나 천자의 축관이 그들을 통솔할 수 없었다. 이윽고 제나라와 회남국(淮南國)이 제사를 없애자 태축에게 때가 되면 예전처럼 의식에 맞추어 거행하라고 명했다.
이 해에 문제가 조서를 내려 명했다.
「짐이 즉위한 지 오늘로 13년째다. 종묘와 사직의 신령이 내려주신 복에 힘입어 바야흐로 나라 안은 태평하고 백성들은 고통을 받지 않고 있다. 더욱이 요 몇 년 사이에 해마다 풍년이 드니 부덕한 짐이 어찌 이런 복을 누릴 수 있단 말인가? 모두가 상제와 여러 신들이 보살펴주셨기 때문이다. 대체로 옛말에 그러한 복을 누리게 되면 반드시 보답해야 한다고 했다. 그래서 여러 신들에게 제사를 더 많이 올려 감사를 표하고 싶다. 담당 관리들은 의론하여 옹현의 오치(五畤)에 지내는 제사에 각기 수레 한 대와 그에 수반하는 마구를 더하여 제물로 바쳐라. 서치(西畤)와 휴치(畦畤)에는 각기 나무로 만든 모형 수레 한 대와 모형 말 4필 및 소요되는 마구를 바치고, 하수(河水), 추연(湫淵), 한수(漢水)에 올리는 제사에는 옥벽 두 개씩을 각각 추가하라. 그 밖의 사당은 제단을 증설하고 옥, 비단, 제기 등을 각기 차등을 두어 추가하라. 그리고 그 동안 비축은 복을 짐에게만 돌려 일반 백성들에게 돌아가지 않도록 했다. 지금부터 비축은 공경하는 마음으로 기도하되 짐에게만 복이 오도록 축도하지 말라.」
노나라 사람 공손신(公孫臣)이 서장을 올려 상주했다.
「처음에 진나라는 수덕(水德)을 얻었고 지금은 한나라가 이어 받았습니다. 오덕종시(五德終始)의 설에 미루어 짐작해보면 지금의 한나라는 토덕이니 조만간에 토덕에 의해 황룡(黃龍)이 나타날 겁니다. 마땅히 새해의 첫 달을 바꾸시고 복색을 황색으로 하십시오.」
그때 음률과 역법에 정통했던 승상 장창(張蒼)㊷은 한나라는 수덕(水德)으로 시작되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동군(東郡)에 있던 하수(河水)의 금제(金隄)가 터진 것은 그 징조로 보았다. 그래서 한 해의 시작을 겨울 10월로 하고 색깔은 겉은 흑색, 안은 적색을 숭상해야 수덕에 부합한다고 했다. 공손신의 말은 옳지 않다고 내쳤다. 그리고 3년 후에, 황룡이 성기(成紀)에서 출현했음으로 문제가 공손신을 불러 박사로 삼아 제생들과 함께 역법과 복색을 연구하여 바꾸게 했다. 그해 여름 조서로 명을 내렸다.
「기이한 신물이 성기에 나타났지만 백성들에게 해를 끼치지 않았으니 앞으로 해바다 풍년이 들 것이다. 짐이 교외에 나가 상제에게 제사를 올리겠으니 예관은 의논하여 꺼리지 말고 짐에게 말하라.」
담당 관리들이 모두 말했다.
「옛날 천자들은 여름이 되면 친히 교외에 나가 상제에게 교천제를 올렸습니다. 그래서 교사(郊祀)라고도 했습니다.」
그래서 이 해 4월에 문제가 옹현의 오치(五畤) 사당으로 친히 왕림해서 교천제를 지냈는데 의복은 모두 적색을 착용했다.
그 이듬해에 조나라 사람 신원평(新垣平)이 구름의 기운을 보고 점을 쳐 황상을 알현하면서 말했다.
「장안의 동북쪽에서 신성한 기운이 비쳤는데 다섯 가지 색깔은 마치 사람이 면류관을 쓴 것과 같았습니다.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동북쪽은 신명(神明)의 거처이고 서쪽은 신명의 묘지입니다. 하늘에서 상서로운 조짐이 내려왔으니 마땅히 사당을 새로 세워 상제에게 제사를 올려 길조에 부응해야 합니다.」
신원평의 말대로 위양(渭陽)에 오제를 위해 사당을 짓고 한 건물에 두었는데 하나의 전당에 각각의 상제를 모시고 마주보는 다섯 개의 문은 각자 상제의 색깔과 같게 했다. 모든 의례는 옹성의 오치(五畤)에 행하던 것과 같았다.
그해 4월에 문제는 친히 패수(覇水)와 위수(渭水)가 합류되는 장소로 나아가 참배하고 위양에 모신 오제(五帝)에게 제사를 지냈다. 오제의 사당은 남쪽으로 위수에 임해있었고 북쪽으로는 포지(蒲池)를 가로 질러 건설한 구거(溝渠)를 두르고 있었다. 제사를 드릴 때 사당 주위를 횃불을 밝혔는데 마치 하늘과 이어진 것처럼 휘황찬란했다. 그 공으로 신원평을 상대부로 삼고 천금의 상금을 하사했다. 이어서 박사와 제생들에게 육경(六經)의 내용 중에서 발췌하여 《왕제(王制)》를 만들어 《예경(禮經)》의 한 편명으로 삼아 순수(巡狩)와 봉선(封禪)의 일을 의논하게 했다.
문제가 장문(長門)을 나서다가 도로의 북쪽에 마치 다섯 사람이 갑자기 하늘에서 강림하여 서 있는 듯이 보였다. 문제가 즉시 그 북쪽에 오제를 모시는 제단을 설치하고 오뢰(五牢)의 제물을 바쳐 제사를 지냈다.
그 다음 해에 신원평이 사람을 시켜 옥배(玉杯)를 지니고 상서를 올려 바치라고 게 모의하고는 황제게 말했다.

「궐하에 보옥의 기운이 내려와 있습니다.」
그리고는 얼마 후에 과연 어떤 자가 와서 옥배를 바쳤는데 그 겉면에 황제가 오래 산다는 뜻의 “인주연수(人主延壽)”라고 쓰여있었다.
신원평이 보고 말했다.
「신이 추측컨대 해가 하루에 두 번 떠서 중천으로 돌아올 겁니다.」
그리고 얼마 후에 과연 해가 서쪽으로 치우쳤다가 다시 중천으로 돌아갔다. 이에 문제는 즉위 첫 해인 17년 전을 다시 원년으로 바꾸고 천하에 대사면령을 내렸다
신원평이 말했다.
「주나라의 구정 중의 하나가 사수(泗水)에 빠져 잃어버렸는데 지금 하수가 범람하여 사수로 통하고 있습니다. 신이 이곳 장안의 동북인 분음(汾陰)의 하늘을 살펴보았는데 하늘에 금보(金寶)의 기운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주나라의 정(鼎)이 출현할 징조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맞이할 채비를 하지 않으면 주정은 출현하지 않을 겁니다.」
그래서 황제는 사자를 파견하여 황하에 임하는 분음의 남쪽에 사당을 짓고 제사를 지내 주정이 나타나기를 기다렸다. 그리고 얼마 후에 어떤 사람이 상서를 올려 신원평이 말한 운기(雲氣)나 신령(神靈)에 관한 일은 모두 속임수라고 고했다. 이에 황제는 신원평을 옥리에게 넘겨 죄를 추궁하게 했다. 죄가 드러났음으로 신원평을 멸족시켰다. 이후로 황제는 정삭(正朔)이나 복색을 바꾸는 일이나, 신령에 관한 일에 더 이상 관심을 두지 않았다. 더불어 위양이나 장문의 오제를 모신 사당에 기일에 맞춰 지내는 제사에 직접 참석하지 않았다.
그 다음 해에 흉노가 변경을 침범하자 군사를 내어 방어했다. 몇 년 동안 농사의 수확은 늘어나지 않았다. 문제가 재위 23년 만인 기원전 157년에 붕어하자 경제(景帝)가 뒤를 이어 황위에 올랐다. 이후 경제 재위 16년 동안 축관(祝官)은 저마다 때에 맞추어 예전의 의례에 따라 제사를 지냈다. 그리고는 더 이상 사당을 건립하지 않고 지금의 천자에 이르렀다.


(이하는 한무제본기의 기사다.)


효무황제(孝武皇帝)는 효경황제(孝景皇帝)의 가운데 아들이며, 그의 모후는 왕태후(王太后)다. 경제 4년 기원전 153년, 효무황제는 황자(皇子)의 신분으로 교동왕(膠東王)에 봉해졌다. 경제 7년 기원전 150년, 황태자 유영(劉榮) 폐위되어 임강왕(臨江王)으로 봉해지자, 그는 교동왕의 신분으로 태자에 책봉되었다. 재위 16년만인 기원전 141년에 경제가 죽자 태자가 황제의 자리에 오르니 그가 바로 효무황제이다. 효무황제는 즉위 초부터 특히 귀신을 숭배하여 제사 올리는 일을 중시했다.
무제(武帝) 건원(建元) 원년은 기원전 140년이다. 그때는 이미 한나라가 흥기한지 60여년이 지나 천하가 태평하고 무사했음으로 조정의 관원들은 천자에게 봉선(封禪)을 거행하고 역법과 복색 등의 제도를 바꾸기를 청원했다. 
유가의 학설을 숭상한 금상황제는 현량(賢良)㊸을 등용했는데, 그 중에서 특히 문장과 학문이 뛰어난 조관(趙綰)㊹과 왕장(王臧)㊺ 등을 공경대신(公卿大臣)으로 임명했다. 그들은 제후들의 조현을 받기 위해 옛 주나라의 전례를 따라 장안성 남쪽 교외에 명당(明堂)㊻을 건립할 것을 천자에게 건의했다. 그들이 유가의 설에 따라 천자의 순수(巡狩), 봉선(封禪), 역법과 복식의 변경 등의 개혁조치들을 추진하다가 미처 시행하기도 전에 당시 황노학을 신봉하고 있던 두태후(竇太后)의 반대에 부딪쳤다. 그녀는 유가의 학설을 싫어하여 비밀리에 사람을 시켜 조관 등을 감시하게 한 결과 사적인 이익을 꾀해 불법을 저질렀다는 혐의를 잡고 조관과 왕장들을 체포하여 옥리에게 넘겨 심리하게 했다. 조관과 왕장 등은 자살하고 그들이 시행하려고 했던 개혁조치들은 모두 폐기되었다.
건원 6년 기원전 135년에 두태후가 세상을 떠났다. 그 이듬해 황상은 현량문학으로 초빙한 공손홍(公孫弘) 등을 등용했다.
그 이듬해, 황상은 처음으로 옹현(雍縣)에 나아가 오치(五畤)에서 오방(五方)의 천제에게 교제(郊祭)를 지냈다. 그 후로는 3년마다 교제를 올렸다.
이 때 금상폐하는 신군(神君) 한 사람을 구하여 상림원(上林苑)의 제씨관(蹏氏觀)에 모셨다. 그 신군은 이른바 장릉(長陵)에 사는 한 여인으로 자신이 낳은 아이가 요절하자 이를 너무나 비통해하다가 죽게 되었다. 그리고 얼마 후 그녀의 혼령이 동서(同壻) 완약(宛若)의 몸에 그 형상을 드러냈다. 완약의 몸에 현신한 그녀에게 많은 사람들이 와서 제사를 지냈다. 평원군(平原君 : 한무제 모후 왕지(王娡)의 모 장아(臧兒)를 말한다. 즉 한무제의 외조모다.)도 그녀에게 제사를 지낸 사람 중의 하나였다. 평원군의 후손들은 이로 말미암아 모두 현귀해졌다. 무제가 즉위할 때 궁궐 안에서 풍성한 재물을 준비하여 그녀에게 성대한 제사를 올렸는데, 문득 그녀의 말소리가 들려 왔으나 그녀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 때 이소군(李少君)도 조신(竈神)에게 제사를 지내 노쇠를 막고 수명을 연장할 수 있는 방술(方術)을 황상에게 제시하자 황상이 그를 매우 중히 여기었다.
이때 이소군(李少君)은 일찍이 심택후(深澤侯)㊼의 추천으로 입조하여 방술과 의약을 관장하고 있었다. 그는 자신의 나이와 고향 및 경력 등을 속이고 항상 나이가 70세라고 자칭하며, 자기는 귀신을 몰아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노쇠를 방지하고 수명을 연장할 수 있는 방술을 행할 수 있다고 큰소리치고 다녔다. 소군은 방술에 의지하여 널리 각 제후국을 주유하였으나 아내와 자식은 없었다. 사람들은 그가 귀신을 몰아낼 수 있는 능력이 있을 뿐만 아니라 불로장생할 수 있는 방술을 지니고 있다는 소문을 듣고 다투어 제물과 예물을 그에게 바쳤다. 그래서 그는 언제나 엄청난 돈과 비단 및 의식(衣食) 등을 축재할 수 있었다. 생업에 종사하지 않으면서도 매우 부유한 생활을 누리고 있는 소군을 본 사람들은 그가 어느 지방 출신인지도 모르면서도 다투어 그를 믿고 신봉하게 되었다. 이소군은 선천적으로 방술을 애호하였을 뿐만 아니라 교묘한 언사로 인간사를 알아맞히는 일에 뛰어났다. 그가 일찍이 무안후(武安侯)㊽를 모시고 주연에 참석한 적이 있는데, 좌중에는 90여 살 된 노인이 있었다. 그가 과거에 자기 할아버지와 함께 사냥을 나갔던 곳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게 되었는데, 마침 그 노인이 어렸을 때 이소군도 그 할아버지와 함께 동행한 적이 있어 그 장소를 안다고 말하자 좌중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소스라치게 놀랐다. 이소군의 알현을 받은 황상은 그에게 옛 동기(銅器)를 보여주며 이것이 무엇인지 알겠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소군이 대답하였다.
「이 동기는 제환공(齊桓公) 10년에 백침대(栢寢臺 : 지금의 산동성 광요현(廣饒縣)에 춘추시대 齊桓公이 세운 세운 누대다.)에 진열해 둔 것이옵니다.」
황상이 사람을 시켜 그 동기에 새겨진 명문(銘文)을 검증해 보도록 했다. 그 동기는 과연 제환공 때 만들어진 동기였음이 밝혀졌다. 이 일로 말미암아 궁중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소스라치게 놀랐으며, 소군은 이미 나이가 100세가 넘은 신선이라고 여겨지게 되었다. 이소군은 황상에게 말했다.
「조신(竈神)에게 제사를 드리면 신물(神物)을 얻을 수 있고, 신물을 얻게 되면 단사(丹沙 : 주사(朱砂)로 유황과 수은이 주성분으로 된 진홍색의 천연광석이다. 약용과 안료로 사용된다. 고대 방술사들은 이것으로 선단을 만들어 복용하면 불로장생한다고 믿었다. )를 황금으로 정제(精製)할 수 있으며, 황금이 만들어진 후에는 그것으로 식기를 제조하여 사람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고, 수명이 연장되면 바다 가운데 있는 봉래(蓬萊)에 살고 있는 신선을 만날 수 있습니다. 신선을 만나면 하늘과 땅에 지내는 봉선(封禪)을 거행하여 장생불사할 수가 있는데, 황제(黃帝)는 바로 그렇게 해서 신선이 될 수 있었습니다. 제가 일찍이 바다에서 유람하던 중에 만난 안기생(安期生)이 제게 대추를 주었는데 박처럼 컸습니다. 안기생은 봉래의 선경을 자유로이 왕래할 수 있는 신선입니다. 만일 폐하께서 신선에 뜻을 두고 계신다면 그 분을 만나실 수 있사오나, 뜻을 같이하실 수 없으면 그 분은 몸을 피해 숨어버릴 것입니다.」
그래서 천자가 처음으로 직접 조신에게 제사를 올리고 방사를 바다에 보내 안기생(安期生)과 같은 선인을 찾아보게 하는 한편, 단사 등 각종 약물을 가지고 황금을 정제하는 일에 착수하였다.
그리고 오랜 세월이 지난 후, 이소군은 병으로 죽었다. 천자는 소군이 죽지 않고 승천한 것으로 여겨 즉시 황현(黃縣)과 추현(錘縣) 일대의 문서관(文書官)을 지내던 관서(寬舒)에게 명하여 이소군의 방술을 계승하도록 하였으며, 봉래에 산다는 선인 안기생을 찾아보도록 하였지만 끝내 찾아내지 못했다. 그 이후 바다와 인접해 있는 연(燕)과 제(齊) 등에서는 황당무계한 방사들이 수없이 쏟아져 나와 이소군의 뒤를 이어 잇달아 신선에 관한 일을 말하였다. 박현(亳縣) 사람 박유기(薄誘忌)가 태일신(太一神)에게 제사드리는 예절에 대해 상소하며 말했다.
「천신들 가운데 가장 존귀한 신은 태일신(太一神)이고 태일신을 보좌하는 신이 오제(五帝)입니다. 고대에 천자께서 매년 봄과 가을 두 철에 경사의 동남쪽 교외로 행차하여 교제를 거행할 때 소, 양, 돼지의 삼생(三牲)을 제물로 차려 놓고 이레 동안 제사를 지냈으며, 아울러 제단 위에 팔방으로 통하는 층계를 만들어 귀신이 통행하는 통로로 삼으셨습니다.」
이에 천자는 태축(太祝)에게 명하여 장안(長安) 동남쪽 교외에 태일신의 사당을 건립하고 박유기가 말한 방식대로 늘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 나중에 어떤 사람이 상소하였다.
「옛적에 천자께서는 3년에 한 번씩 삼생(三牲)을 산 재물로 바치고 천일신(天一神), 지일신(地一神), 태일신(太一神)에게 제사를 지냈습니다.」
그러자 황상께서 그 상소를 윤허하고 즉시 태축에게 명하여 박유기가 이전에 건의한 태일신의 제단에서 그 신들의 제사를 모시게 함으로써 그 사람이 상소한 방식대로 진행하도록 하였다. 그 후 또 어떤 사람이 상소하였다.
「고대에 천자께서는 항상 봄 가을 두 철에 재앙을 없애고 복을 구하기 위한 제사를 지내셨는데, 황제(黃帝)의 제사에는 효조(梟鳥)와 장수(獐獸) 한 마리씩을, 명양신(冥羊神)의 제사에는 양을, 마행신(馬行神)의 제사에는 청공마(靑公馬)를, 태일신과 고산산군(皐山山君) 및 지장(地長)의 제사에는 소를, 무이군(武夷君) 제사에는 말린 고기를, 음양사자(陰陽使者)의 제사에는 소를 각각 제물로 바쳤습니다.」
천자는 사관(祠官)에게 명하여 그가 말한 방식대로 전에 박유기가 건의한 태일신의 재단 밑에서 여러 신들에게 제사를 올리도록 하였다.
그 후 천자의 상림원(上林苑)에 흰 사슴이 있었는데, 그 사슴의 가죽으로 화폐를 만들어 천자의 어진 정치가 하늘에 감응되어 나타난 길조를 선양하고 다시 은과 주석을 합금하여 금속 화폐를 주조하여 흰 사슴의 가죽으로 만든 가죽화폐로 쌓았다. 이듬해 천자는 옹현(雍縣)으로 행차하여 교천제를 지내고 외뿔 달린 들짐승을 포획하였는데, 그 생김새가 노루와 비슷했다. 주관하는 관원이 아뢰었다.
「폐하께서 경건한 마음으로 하늘과 땅에 올린 제사를 상제께서 흠향하시고 이 외뿔 달린 짐승을 내리셨으니 이는 아마도 기린인 듯합니다.」
그래서 오치에 각각 소 한 마리씩을 제물로 더 바치고 요제(燎祭 : 중국 고대에 행했던 제사의식의 하나로 옥과 흰비단 및 희생을 장작더미 위에 올려 놓고 태워 하늘에 올리는 제사다.)를 지냈다. 제후들에게 은으로 주조한 금속 화폐를 상으로 하사한 금상은 하늘과 땅의 뜻에 부합되어 감응한 상제가 내린 상서로운 조짐이라고 말했다.
이 때 제북왕(齊北王)㊾은 천자가 장차 봉선의 대전을 거행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제북왕의 봉지인 태산과 그 주위 땅을 바치겠다는 글을 올렸다. 천자는 이를 받아들이는 대신 다른 현(縣)과 읍(邑)을 그에게 하사하여 이를 보상해 주었다. 상산왕(常山王)㊿이 죄를 지어 유배당하자, 그의 동생을 진정(眞定)에 봉하여 선왕(先王)의 종묘를 받들게 하고, 상산국을 군으로 바꾸었다. 이때부터 오악(五嶽)의 땅은 천자가 직접 통치하는 관할 구역으로 되었다.
그 이듬해 제나라 출신의 이름이 소옹(少翁)이라는 자가 귀신을 불러들일 수 있다는 방술을 빙자하여 천자를 알현했다. 그때 마침 황상이 총애하는 왕부인이 세상을 떠났다. 그러자 소옹은 밤이 되자 방술을 써서 왕부인과 부엌귀신의 형상을 불러들였다. 장막 곁에서 이를 지켜본 황상이 즉시 그를 문성장군(文成將軍)에 봉함과 동시에 재물을 상으로 하사하고 빈객의 예를 갖추어 그를 대접하였다. 문성장군이 말했다.
「황상께서 만일 신선을 만나기를 원하신다면, 신선이 머무는 궁실이나 입고 있는 피복(被服) 등과 비슷한 것들을 사용하셔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시면 신선은 오지 않아 만날 수 없습니다.」
천자는 소옹의 말을 따라 그 즉시 여러 가지 색깔의 구름을 그린 신거(神車)를 만들도록 하고 오행상극(五行相剋)과 간지(干支)의 원리에 따라 선택한 길한 색칠을 해서 몰게 하여 악귀를 몰아내고자 하였다. 또 감천궁(甘泉宮)51을 짓고, 궁중에 대실(臺室)을 세워 실내에 천신, 지신, 태일신 등 뭇 신들의 형상을 그려 놓았다. 또 천신을 부르기 위해 제기를 구비해 놓았으나 1년이 지나도록 문성장군의 방술은 날이 갈수록 영험을 잃어갔고, 신선도 오지 않았다. 그는 초조한 끝에 비단에 글씨를 써서 소에게 먹이고는 소의 뱃속에 기이한 물건이 들어 있다고 말하였다. 사람을 시켜 소를 잡아 글자가 써진 비단을 얻었으나 비단에 써진 글이 괴이하기 짝이 없었음으로 천자는 이를 의심하게 되었다. 비단글씨의 필적을 알고 있던 사람이 있어 조사하게 한 바 마침내 그 글자가 날조되었음이 밝혀지게 되었다. 문성장군을 죽인 천자는 그 일을 비밀에 부쳤다.
그 후 다시 백량대(柏梁臺)와 동주(銅柱)52을 세우고 그 위에 선인(仙人)의 손바닥 모양을 본뜬 받침대를 만들어 이슬을 받아 옥가루와 섞어 마셨다. 문성장군이 죽은 그 이듬해, 천자가 병에 걸려 병세가 매우 위중하자 무의(巫醫)들이 각종 처방과 약을 써 보았지만 아무런 차도가 없었다. 유수(遊水) 사람 발근(發根)이 말했다.
「상군(上郡)에 어떤 무당이 있는데, 그는 병을 앓으면서 자신의 몸에 신령을 강림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황상은 그를 불러 감천궁(甘泉宮)에 머물게 하여 자신의 병의 완쾌를 위해 제사를 지내도록 하였다. 이윽고 무당의 몸에 병이 생기자 천자는 사람을 보내 무당을 통하여 신군(神君)께 물어보도록 시켰다. 무당의 몸에 강림한 신군이 말하였다.
「천자는 병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 병세가 좀 차도가 있게 되면 무리해서라도 부축하여 감천궁으로 나오면 나를 만나게 되리라.」
그 후 천자의 병세가 호전되어 감천궁으로 행차하자 천자의 병든 몸은 완전히 회복 되었다. 천자는 즉시 천하에 대사면령을 내리고 수궁(壽宮)을 지어 신군을 받들었다. 신군 중 가장 존귀한 신은 태일신(太一神)이며, 그 신을 보좌하는 대금(大禁)과 사명(司命) 등의 신선들은 모두 태일신을 높이 받들었다. 뭇 신선들의 모습은 인간의 눈으로 볼 수가 없고 다만 그들의 음성만이 들리는데, 사람의 목소리와 똑같았다. 그들은 이따금 왔다가 가곤 하였는데, 그들이 올 때에는 솨솨 바람 소리가 났다. 뭇 신들은 실내의 장막 속에 기거하는데, 이따금 낮에도 말하는 경우가 있지만 대체로 밤에 말했다. 볼제(祓祭 : 중국 고대의 미신으로 재앙을 없애고 복을 내려달라고 하늘에 지내는 제사의 일종)를 드린 후에야 비로소 수궁(壽宮)에 들어가곤 했던 황상은 무당을 주인으로 삼아 차린 음식을 흠향하였으며, 뭇 신들이 하고 싶은 말은 무당을 통하여 전달했다. 천자는 또 다시 수궁과 북궁(北宮)을 증수했고 깃털로 장식한 깃발을 세웠으며 제사에 소용되는 각종 제기를 차려 놓고 신군에게 경의를 표하였다. 신군이 한 말은 사람을 시켜 기록하게 하였는데, 이를 일컬어 화법(畵法)이라고 했다. 이러한 말들은 세상의 일반사람들도 모두 이해할 수 있었으며 특별히 심오한 점은 없었다. 그러나 천자는 혼자 마음속으로 즐거워할 뿐, 그 내용을 철저히 비밀에 부쳤기 때문에 일반사람들은 알 수 없었다. 그리고 3년 후, 해당 관리가 천자에게 진언하였다.
「기원(紀元)은 하늘이 내린 상서로운 조짐에 따라 명명해야지 단순히 ‘1년, 2년...’하는 식으로 숫자로 헤아려서는 안 됩니다. 맨 처음 연호는『건원(建元)』으로 두 번째 연호는 장성(長星)이 출현하였으니『원광(元光)』으로, 세 번째 연호는 교제(郊祭)를 지낼 때 외뿔 달린 들짐승을 포획하셨으니『원수(元狩)』로 정해야 합니다.」
그 이듬해 겨울, 천자는 옹현에서 교제를 거행하고 신하들의 의견을 물었다.
「지금 상제께는 짐이 몸소 제사를 올렸으나 후토신(后土神)께는 올리지 못했다. 이는 옛 법에 어긋난 처사가 아닌가?」
해당 관리들은 태사공과 사관(祠官) 관서(寬舒) 등과 의논하고 나서 이렇게 아뢰었다.
「하늘과 땅에 바치는 희생은 누에고치나 밤 크기만한 뿔이 달린 것을 사용하였습니다. 이제 폐하께서 친히 후토신에게 제사를 지내시려면 마땅히 연못 한가운데의 동산 위에 다섯 개의 원형 제단을 세우고, 각 제단마다 누런 송아지 한 마리씩을 제물로 바친 후에, 제사가 끝나면 그 희생물을 모두 땅에 매장해야 하며, 제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모두 황색 의상을 입어야 합니다.」
그래서 천자는 동쪽으로 순행 나가 분음현(汾陰縣)의 동산 위에 처음으로 후토신을 모시는 사당을 세우고 관서 등이 말한 의식에 따라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 황상은 상제에게 제사를 지내는 예법에 따라 멀리 바라보며 지신에게 절을 올렸다. 제례를 모두 마치고 형양(滎陽)을 거쳐 귀경 길에 오른 천자는 이윽고 행차가 낙양을 지날 때 다음과 같은 조서를 내렸다.
「하은주(夏殷周) 삼대는 지금으로부터 아득히 먼 옛날인지라 제사를 받드는 그들의 후손을 모두 보존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이제 사방 30리의 땅을 주왕조의 후예에게 하사하여 주자남군(周子南君 : 끊어진 주나라 선조들의 제사를 받들게 하기 위해 지금의 하남성 임여현(臨汝縣)에 봉한 주나라의 후예 희가(姬嘉)의 봉호다.)으로 봉하니, 그곳에서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 받들게 하라.」
그 해 천자는 처음으로 각 군현을 순수하고 태산에 이르렀다. 같은 해 봄, 낙성후(樂成侯) 정의(丁義)는 난대(欒大)를 소개하는 글을 올렸다. 난대는 교동국(膠東國)의 궁인으로서, 예전에 문성장군과 같은 스승 밑에서 배운 사람으로 후에 교동왕(膠東王)의 약제사가 되었다. 낙성후의 누나는 교동국 강왕(康王)53의 왕비였으나 아들이 없었다. 그래서 강왕이 세상을 떠나자 다른 회첩의 아들이 뒤를 이어 교동왕의 자리에 올랐다. 강왕의 왕후는 행실이 음란하여 새로 즉위한 왕과 사이가 나빴다. 두 사람은 온갖 수단을 동원해 서로 해치려고 했다. 마침 문성장군이 죽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강왕의 왕비는 낙성후를 통해 난대를 천자에게 알현시킨 후에 방술을 강론하여 황상의 환심을 사려고 했다. 그때 천자는 문성장군을 너무나 일찍 죽여 그가 지닌 방술이 모두 전수되지 못하게 되었다고 못내 애석하게 여기고 있었다. 그런데 뜻밖에 난대를 만나게 된 황상은 크게 기뻐했다. 난대는 키가 크고 잘생겼을 뿐만 아니라 많은 책략을 말하고 천자의 면전임에도 감히 큰소리를 치면서 태연자약했다. 그는 황상에게 허풍을 떨었다.
「신은 일찍이 바다를 왕래하던 중에 안기생과 선문고(羨門高) 등의 선인들을 만났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신분이 미천하다는 이유로 신을 신임하지 않았습니다. 또 강왕(康王)은 일개 제후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방술을 그에게 전할 수 없다고 여겼습니다. 신이 여러 차례에 걸쳐 강왕에게 이를 아뢰었지만 강왕 또한 신을 신용하지 않았습니다. 신의 스승은󰡐황금도 만들 수 있고, 황하의 제방도 안 터지게 막을 수 있으며, 불사약도 구할 수 있고, 신선도 불러들일 수 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신은 문성장군의 전철을 밟게 되지 않을까 두려웠습니다. 방사들이 모두 입을 꽉 다물고 있는데 어찌 감히 방술에 대한 말을 꺼낼 수가 있겠습니까?」
그러자 황상이 말했다.
「문성장군이 죽은 이유는 말의 간을 먹었기 때문이다. 만일 그대가 진실로 그의 방술을 연구하여 정리할 수만 있다면 내가 무엇을 아끼겠는가!」
난대가 말했다.
「신의 스승은 속세를 떠난 신선이라 결코 남에게서 구하는 바가 없고 단지 남이 찾아와 그 분에게 구할 뿐입니다. 폐하께서 필히 신선을 불러 만나보시려고 한다면 신선에게 보내는 사자의 신분을 존귀하게 만들어야 하고 사자로 하여금 친족들을 거느리게 하여 빈객을 대하는 예를 행하여 접대하셔야지 결코 소홀히 대하시면 안 됩니다. 사자에게 각종 인장과 신표를 주어 지니게 해야만 비로소 신선은 만날 수 있어 폐하의 뜻을 전달할 있습니다. 비록 그렇게 하더라도 신선이 만나줄 지는 확신할 수 없습니다. 신선에게 보내는 사자를 극진히 받들어야만 비로소 신선을 초빙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황상은 우선 난대의 능력을 시험해 보기 위해 작은 방술을 펼쳐보라고 시켰다. 난대가 바둑돌을 바둑판 위에 늘어놓자 바둑돌은 저절로 서로 부딪치며 싸웠다.(※같은 극은 서로 밀치고 다른 극은 서로 잡아당기는 자성의 원리를 이용하여 황제를 속였다.)
난대의 방술을 본 황상은 홍수로 황하의 제방이 무너져 내릴까 두려워하고 있었고 연금술로 황금도 만들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를 오리장군(五利將軍)에 봉하였다. 그리고 한 달 후에 난대는 다시 네 개의 금인(金印)을 얻어 몸에 천사장군(天士將軍), 지사장군(地士將軍), 대통장군(代通將軍) 및 천도장군(天道將軍)의 신표를 차고 다니게 되었다. 황상은 다시 어사에게 다음과 같은 조서룰 내렸다.
『옛날 하우(夏禹)는 아홉 개 하천을 소통시키고 사독(四瀆)이 큰 물에 잠겨 제방을 쌓느라 요역이 그칠 날이 없었다. 짐이 천하를 다스린지 28년 만에 짐에게 방사 한 사람을 보낸 하늘의 뜻을 나는 잘 알고 있다. 《주역(周易)》의 건괘(乾卦)에󰡐나는 용이 하늘에 있다【비룡재천(飛龍在天)】‘이라는 말이 있고, 또 점괘(漸卦)에󰡐기러기가 물가의 높은 언덕으로 서서히 날아간다.【홍점우반(鴻漸于磐)】󰡑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오늘 짐이 오리장군을 만났음을 뜻한다. 지사장군을 2천 호의 식읍을 하사하고 낙통후(樂通侯)에 봉한다.』
황상은 계속해서 난대에게 열후에게 하사하는 최상급 관저(館邸)와 노복 1천 명을 하사하고, 아울러 황상이 사용하지 않는 어가와 궁중의 장막 등 각종 기물을 주어 그의 집 안을 가득 채웠다. 또 위황후(衛皇后) 소생의 장공주(長公主)를 그에게 출가시키고 황금 1만 근을 주었으며, 그녀의 봉호를 당리공주(當利公主)로 바꾸었다. 천자가 친히 오리장군의 관저를 방문하여 난대의 안부를 물었으며, 그에게 필요한 물건을 공급하는 사자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계속되었다. 그러자 황상의 고모인 대장공주(大長公主)로부터 조정의 장상(將相)에 이르기까지 모두 성대한 술과 음식을 마련하여 그의 집으로 보내 정성을 다해 바쳤다. 그 후 천자는󰡐천도장군(天道將軍)󰡑이라는 인장을 옥에다 새긴 후에 새의 깃털을 짜서 만든 옷을 입힌 사자를 시켜 난대에게 보냈다. 사자가 밤에 백모(白茅) 위에 서서 옥인(玉印)을 난대에게 바치자 난대는 새의 깃털로 만든 옷을 걸치고 백모 위에 서서 받았는데, 이는 옥인을 받는 자가 천자의 신하가 아님을 나타내는 행위였다. 그리고 그가 허리에 찬 옥인을 천도(天道)라고 부르게 한 것은 그가 천자를 대신해 천신이 왕림하도록 인도한다는 뜻에서였다고 했다. 그때부터 오리장군은 밤마다 자기 집에서 신선의 강림을 비는 제사를 지냈으나 신령은 오지 않고 온갖 잡귀들만 모여들었다. 그러나 그는 잡귀들을 잘 부렸다. 그리고 얼마 후에 난대는 행장을 꾸려 동해 바다로 가서 그의 선사(仙師)를 찾겠다고 말했다. 난대는 천자를 알현한 지 한 달만에 인수(印綬) 여섯 개를 몸에 차고 다니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부귀와 명예는 천하를 진동시켰다. 이로 말미암아 연(燕)과 제(齊)의 바닷가에 사는 방사들은 모두가 자신도 신선을 부를 수 있는 비술이 있다고 팔을 휘두르며 장담하지 않는 자가 없게 되었다.
그 해 여름 6월, 분음(汾陰) 출신 무당 금(錦)이 위수(魏脽 : 지금의 산서성 만영현(萬榮縣) 경내로 한나라 때는 분음현(汾陰縣) 관할이다.)의 후토신을 모시던 사당의 경계에서 사람들을 위해 제사를 지냈는데 갑자기 땅이 갈고리 모양으로 솟구쳐 올랐다. 금이 사람을 시켜 땅 속에서 정(鼎)을 얻었다. 그 정은 보통 정과 크기가 다를 뿐만 아니라 표면에는 문양이 새져 있었다. 그러나 글자는 새겨져 있지 않았다. 이를 괴이하게 여긴 무당이 그곳 지방관에게 보고하자 그 관리는 하동군(河東郡)의 태수 승(勝)에게 이를 보고했고 승은 다시 조정에 보고했다. 천자는 사자를 파견하여 무당 금이 솥을 얻게 된 경위를 자세히 조사해 보라고 명했다. 사자는 돌아와 솥을 얻은 경위는 허위로 꾸며내지 않았다고 고했다. 이에 황상은 예를 갖추어 하늘에 제사를 올린 후에 정을 감천궁(甘泉宮)으로 호송하도록 하고 천자도 만조백관들과 함께 그 뒤를 따라 행차했다. 정을 따라 나선 천자의 일행이 중산(中山 : 지금의 섬서성 순화현(淳化縣) 경내에 있었던 산이름으로 감천궁 가는 길의 도중에 있었다.)에 다다랐을 때 날씨가 쾌청한 가운데 열기가 뻗치더니 하늘에 황색 구름이 일어나 세상을 덮었다. 때마침 고라니 한 마리가 지나가자 황상은 친히 활을 쏘아 잡아서 감천궁에서 제사를 올릴 때 제물로 바쳤다. 이윽고 감천궁에 당도하여 보정을 위한 제사를 끝낸 공경대부들은 모두 입을 모아 보정(寶鼎)을 높이 받들자는 의견을 황상에게 주청했다. 그러자 천자가 말했다.
「근래 황하가 범람했을 뿐만 아니라 여러 해 동안 계속해서 흉년이 들었기 때문에 짐은 해당 군현에 순행(巡幸)을 나가 지신(地神)인 후토신에게 제사를 올리고 백성들을 위해 곡식이 잘 자라게 해 달라고 기도드렸다. 이에 금년에 마침내 풍년이 들었으나 아직까지 감사제를 올리지 못했음에도 이 보정이 땅에서 나오게 된 이유는 무엇 때문이라고 생각하는가?」
제사를 담당하는 관리들이 입을 모아 말했다.
「옛날 태호(太昊) 복희(伏羲)께서 보정을 하나 만드셨는데, 한 개를 만드신 이유는 통일(統一)의 뜻으로, 천지만물은 하나로 귀결됨을 나타내기 위해서였습니다. 또 황제(黃帝)께서는 세 개의 보정을 만드셨는데 이는 각각 하늘과 땅 및 사람 즉 천지인(天地人)을 상징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리고 하우(夏禹)는 전국 구주(九州)에서 구리를 모아 아홉 개의 커다란 보정을 만드셨는데, 이는 상제와 뭇 신들을 위한 제사를 올릴 때 희생을 삶아 제물로 올리기 위해 사용했습니다. 세상에 성군이 출현하면 이 보정들이 나타났음으로 하나라에서 상나라로 전해졌습니다. 주나라의 덕이 쇠미해지고 토지신에게 제사를 올리는 송(宋)54나라의 사직이 파괴되자 이 보정은 땅속에 묻혀 세상에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시경(詩經)·주송(周頌)·사의(絲衣)》에 다음과 같은 노래말이 있습니다.

自堂徂基(자당조기)
당에서 내려와 마당에 임하고

自羊徂牛(자양조우)
양에게 갔다가 소에게서 멈추며

鼐鼎及鼒(내정급자)
가마솥을 살펴보고 옹솥을 쳐다보네

不吳不敖(불오불오)
떠들지도 않고 오만하지도 않으니

胡考之休(호고지휴)
장수하시는 어버이의 복이로다.

지금 이곳 감천궁에 안치한 보정을 살펴보면 표면에 찬란히 비나는 광채는 마치 용이 노니는 듯 변화무쌍하니 이는 우리나라가 장차 무궁무진한 복록을 얻는다는 길조를 뜻합니다. 그리고 지난번 황상께서 감천궁으로 행차하시던 도중 중산에 이르자 하늘에서는 황백색의 상서로운 구름이 일어 황상의 어가를 덮었고 땅에서는 고라니가 갑자기 튀어나와 지나갔습니다. 이는 실로 그지없이 상서로운 조짐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는 일입니다. 더욱이 폐하께서 커다란 활과 화살 4대로 노루를 잡아 제단에 희생으로 바쳐 하늘과 땅의 신령들에게 감사의 제사를 성대하게 올리셨습니다. 오직 천명을 받은 천자만이 마음속으로 하늘의 뜻을 헤아려 천제의 덕에 부합할 수 있습니다. 이 보정을 선조들을 모신 묘당에 보인 후 감천궁 내의 천제를 모시고 있는 전정에 보관하여 하늘이 명백히 내리신 신령스러운 길조에 부응하십시오.」
천자는 신하들의 주청을 허락하고 그대로 시행하도록 했다.
한편 봉래의 신선이 산다는 섬을 찾아 바다로 나갔던 사람들이 돌아와 천자에게 고했다.
「봉래의 선도(仙島)가 멀리 있지 않은데도 갈 수가 없는 까닭은 아마도 하늘에서 내리는 상서로운 기운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황상은 즉시 운기(雲氣)를 살피는 데 뛰어난 전문 관원을 파견하여 서기(瑞氣)를 살피도록 하였다.
그 해 가을, 황상은 옹현에 행차하여 교제를 올릴 채비를 할 때 어떤 사람이 와서 말했다.
「오제는 태일신의 보좌에 지나지 않습니다. 마땅히 태일신을 모시는 사당을 세우신 후에 황상께서 친히 교제를 지내셔야 합니다.」
그러나 황상은 확신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망설이며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그러자 제나라 출신의 방사 공손경(公孫卿)이 말했다.
「폐하께서 보정을 얻으신 금년은 겨울이 신사일인 초하루로 동지의 절기에 해당합니다. 황제가 보정을 만드신 절기와 일치합니다. 신이 가지고 있는 목간에『황제께서 완구(宛胊)에서 보정을 얻으신 후 이 일에 대하여 대신인 귀유구(鬼臾區)에게 물으시자 귀유구는 이렇게 대답했다.󰡐황제께서 보정과 신책(神策)을 얻으셨는데. 금년은 기유일인 초하루가 동지입니다. 이는 천도(天道)의 계통과 합치하니 이러한 순환 반복은 끝이 나면 다시 시작됩니다.󰡑그래서 황제께서 해와 달에 비추어 역법(曆法)을 추산해 보셨는데, 그 후 대체로 20년마다 초하루가 동지가 되었으며, 모두 20차례가 반복된 도합 380년 만에 황제는 신선이 되어 하늘에 오르시게 되었다.』라고 씌어 있습니다. 신은 소충(所忠)을 통하여 이것을 보고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소충은 이 목간의 내용이 불합리하고 허튼 소리에 지나지 않는다고 의심한 나머지‘보정 문제는 이미 정해졌는데 또 다시 반복해서 말할 필요가 있겠는가!󰡑하며 이를 거절했습니다. 그래서 신은 폐하께서 신임하시는 사람을 통해 이를 보고하게 되었습니다.」
황상이 크게 기뻐하며 공손경을 불러 묻자, 공손경이 대답했다.
「신은 신공(申功)으로부터 이 목간을 받았습니다만 신공은 이미 죽었습니다.」
황상이 물었다.
「신공은 어떤 사람인가?」
공손경이 대답했다.
「신공은 제나라 사람으로 선인 안기생과 친교를 맺고 서로 왕래하며 황제(黃帝)의 도를 전수받았는데, 다른 책은 남기지 않고 오직 정(鼎)에 관한 책만 한 권 남겼습니다. 이 책에 씌어 있기를 『한왕조의 흥성한 시기는 황제가 보정을 얻었던 때와 서로 일치한다. 한왕조의 성인(聖人)은 고조의 손자 혹은 고조의 증손자 대에 나올 것이다. 보정의 출현은 천제의 뜻이 나타난 것과 같으니 마땅히 봉선의 의식을 거행해야 한다. 봉선을 행한 제왕은 모두 72인에 달하지만 오직 황제(黃帝)만이 태산에 올라 하늘에 제사를 지낼 수 있었다.』라고 씌어 있습니다. 그러나 신공은 신에게󰡐한왕조의 군주도 태산에 올라 봉제(封祭)를 지내면 선인이 되어 하늘에 오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제의 시대에는 제후국이 1만 개에 달했고, 명산대천(名山大川)에 제사를 지내는 제후국의 수효는 7천 개에 이르렀습니다. 천하의 이름난 산은 모두 여덟 개인데, 그 중 세 개는 만이의 땅에 있으며 나머지 다섯 개는 중원 땅에 있습니다. 중원 지구에는 화산(華山), 수산(首山), 태실산(太室山), 태산(泰山), 그리고 동래산(東萊山)입니다. 이 다섯 개의 산들은 모두 황제가 자주 유람하며 신선과 만나던 곳입니다. 전쟁을 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신선술을 배운 황제는 선도(仙道)를 반대하는 백성들을 두려워한 나머지 귀신을 비난 하는 사람들을 모두 처형하였습니다. 이렇게 100여 년을 행한 후에야 황제도 비로소 신선과 상통할 수 있었습니다. 황제는 옹성(雍城)의 교외에서 상제에게 제사를 지낼 때는 3개월 동안이나 그곳에 머물렀습니다. 별호를 대홍(大鴻)이라고 부르는 귀유구(鬼臾區)가 죽자 그도 역시 옹성의 교외에 묻혔습니다. 홍총(鴻冢)이란 바로 그의 무덤을 칭하는 말입니다. 황제는 그 후에도 명정(明廷)에서 수많은 신선들을 만났습니다. 명정(明廷)이란 바로 감천궁(甘泉宮)을 가리킵니다. 그리고 한문(寒門)이란 지금의 곡구(谷口)를 가리킵니다. 황제는 수산(首山)의 구리를 캐서 형산(荊山) 아래로 가져가 보정을 주조했습니다. 보정이 완성되자, 기다란 수염을 늘어뜨린 용이 황제를 맞이해 가기 위해 하늘에서 내려왔습니다. 황제가 용의 등에 올라탈 때 군신들과 후궁들 70여 명이 따라 같이 올라타자 용은 하늘로 올라가 버렸습니다. 그 때 용의 등에 올라타지 못한 나머지 신하들이 용의 수염을 붙잡는 바람에 용의 수염이 뽑히면서 땅에 떨어지고 말았는데, 그 때 황제의 활도 같이 땅에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백성들은 황제가 하늘로 올라가는 모습을 바라보며 그 활과 용의 수염을 부등켜안고 목 놓아 울었습니다. 그래서 훗날 이 일 때문에 그곳을󰡐정호(鼎湖)󰡑라 하였고, 그 활을󰡐오호(烏號)󰡑라 부르게 되었습니다.」
이야기를 다 듣고난 천자가 탄식했다.
「아, 내가 정말 황제처럼 될 수만 있다면 신발을 벗어 내던지듯 천자의 자리도 내버릴 수 있는데!」
천자는 공손경을 낭관(郎官)에 임명하고 그를 동쪽 태실산에 파견하여 신선을 기다리게 하였다.
공손경의 말을 쫓아 옹현으로 출행하여 교제를 올린 후에 농서군(隴西郡)으로 계속 나아가 서쪽의 공동산(崆峒山 : 지금의 감숙성 평량시(平凉市) 12키로 서쪽의 해발 2100미터 높이의 산으로 동쪽으로 서안(西安) 서쪽으로는 란주(蘭州), 남쪽으로는 보계(寶鷄), 북쪽으로는 은천(銀川)을 조망하며 관중에서 실크로드로 통하는 요새지다.)에 올랐다가 감천궁으로 돌아왔다. 황상은 사관(祠官) 관서(寬舒) 등에게 감천궁 내에 태일신의 제단을 세우도록 명했다. 제단은 옛날 박유기가 말한 양식대로 3층으로 세웠다. 오제의 제단은 태일신 제단 아래를 빙 둘러싸게 배치하여 각기 고유의 방향에 맞추었다. 황제의 제단은 서남쪽에 두고 귀신들이 왕래하도록 여덟 개의 통로를 만들었다. 태일신에게 바치는 제물은 옹현의 오치에 각각 바치는 제물과 같았으나, 그것 이외에도 단술, 대추, 육포 등을 추가하고 검정 소 한 마리를 잡아 조두(俎豆)에 올렸다. 오제에게는 희생과 단술만을 바쳤다. 또 제단 아래의 사방에는 오제를 보좌하는 뭇 신들과 북두성의 신주를 모셔 놓고 일일이 제사를 지냈다. 제사가 끝나면 귀신들이 흠향한 제물들을 모두 거두어 불태웠다. 희생으로 바친 제물에는 하얀 색깔의 소를 썼는데, 사슴고기는 쇠고기 안에 넣고, 돼지고기는 사슴고기 안에 넣어 물에 담갔다. 태양신에게는 소를 바치고 월신에게는 양 또는 돼지를 바쳤다. 태일신의 제사를 관장하는 제관은 수를 놓은 보라색 옷을 입었으며, 오제의 제사를 맡아보는 제관은 오제의 각기 다른 고유의 색깔에 맞추어 입었다. 또 태양신의 제사를 맡아보는 제관은 붉은색의 옷을 걸쳤으며, 월신의 제사를 관장하는 제관은 흰옷을 입었다.
그 해 11월 신사일 동지날, 천자는 해가 뜨기 전 새벽녘에 처음으로 교외에 나가 태일신에게 제사지내고 다시 아침에는 태양신에게 저녁에는 오후에는 월신에게 지냈다. 그러나 제사에 참석한 천자는 신들에게 큰절을 올리지 않고 읍례(揖禮)만 표했다. 태일신의 제사는 옹현에서 교제를 지내는 방식과 동일한 의식을 갖추어 지냈고 축문(祝文)은 다음과 같았다
『하늘은 처음으로 보정(寶鼎)과 신책(神策)을 황제(皇帝)에게 내려, 초하루가 지나면 다시 초하루를 맞이하게 되어 순환 반복을 거듭하고 끝나면 다시 시작된다는 도리를 알게 하셨습니다. 이에 황제(皇帝)는 이곳에서 삼가 공손히 경배를 올립니다.』
이 때 의식을 치루기 위해 착용한 복식은 모두 황색이었고, 의식이 거행되는 동안 제단 위는 횃불로 가득 차 있었으며, 제단 주변에는 희생을 삶는 기구가 즐비하게 늘어서 있었다. 이 때 제사를 담당하는 관리가 말했다.
「제단 위에서 광채가 빛나고 있사옵니다.」
공경대신들이 보고 말했다.
「황상께서 처음으로 운양궁(雲陽宮)에서 태일신에게 교제를 거행하실 때 사관(祠官)들이 벽옥(璧玉)과 휼륭한 희생을 삼가 공손히 받들어 뭇 신들에게 바쳤는데, 그 날 밤 아름다운 광채가 나타났으며 그 이튿날 낮에는 황색의 운기(雲氣)가 하늘을 높이 뻗쳤었습니다.」
태사공(太史公)과 사관(祠官) 관서(寬舒) 등이 말했다.
「신령이 강림하는 아름다운 모습은 복록을 보우한다는 상서로운 징조임으로 천자께서는 마땅히 광채가 나타난 지역에 태일신을 위한 사당과 제단을 지어 하늘의 상서로운 조짐에 답해야 합니다. 태축(太祝)에게 명하시어 이 일을 관장케 하시고 가을과 겨울 두 계절에 제사를 받들도록 하십시오. 그리고 황상께서 직접 3년마다 한 번씩 교제를 거행하십시오.」
그 해 가을, 남월(南越)을 정벌하기 위해 태일신에게 제사를 올리고 승리를 기원했다. 모형(牡荊 : 마편초(馬鞭草) 과에 속하는 낙엽 관목으로 엷은 자줏빛의 꽃이 핀다. 줄기와 잎은 이뇨(利尿), 통경(通經)의 약재로 쓰인다.)으로 만든 깃대에 해, 달, 북두칠성 및 승천하는 비룡을 그려 넣어 태일삼성(太一三星)을 상징하는 깃발을 달아 태일신에게 제사지낼 때 맨 앞에 꽂아놓고󰡐영기(靈旗)󰡑라고 불렀다. 출전하는 군사들을 위해 기도할 때 태사(太史)는 영기를 받들고 정벌하려는 나라의 방향을 가리켰다.
이 때 신선을 찾으라는 명을 받고 떠난 오리장군(五利將軍)은 감히 바다에 들어갈 엄두를 내지 못하고 제사를 지내기 위해 태산에 올라 제사만을 지낼 뿐이었다. 황상은 몰래 사람을 시켜 그를 미행하도록 하여 그의 행적을 조사해 본 결과 그는 어떤 신선도 만나지 못했음을 알았다. 그런데도 오리장군은 거짓으로 자신의 스승을 만났다고 거짓말을 했을 뿐만 아니라 그의 방술은 이미 신통력이 다하여 이렇다 할 아무런 효험이 없었다. 그래서 황상은 오리장군을 살해했다.
그 해 겨울 하남(河南)에서 신선이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던 공손경은, 구지성(緱氏城 : 금의 하남성 언사시(郾師市) 경내에 유지가 있다. 구지산(緱氏山)은 춘추 때 주영왕의 아들 왕자교(王子喬)가 신선이 되어 하늘로 승천했다는 전설이 깃든 곳이다.) 위에서 선인의 자취를 발견했는데, 꿩처럼 생긴 신물이 성 위에서 출몰한다고 천자에게 보고했다. 천자는 직접 구지성으로 행차하여 그 자취를 살펴본 뒤 공손경에게 말했다.
「너도 문성장군이나 오리장군처럼 짐을 속이려고 하는 짓이 아닌가?」
공손경이 대답했다.
「신선이 군주를 찾아오는 것이 아니고 오직 군주가 신선을 찾아가는 법입니다. 뿐만 아니라 신선을 찾기 위해서는 참을성 있게 조용히 기다려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오지 않습니다. 신선을 찾는 일은 현실에 맞지 않는 터무니없는 일 같지만 해와 달을 거듭하여 오랜 세월 동안 정성을 들여야만 비로소 신선을 영접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천하의 군국(郡國)에서는 일제히 도로를 새로 놓거나 정비한 후에 궁전의 누대(樓臺)와 명산에 세워진 신묘(神廟)를 말끔히 단장시키고 천자의 왕림을 기다렸다.
그 해 남월을 정벌하고 얼마 후에 황상이 총애하는 이연년(李延年)55이 아름다운 음악을 만들어 가지고 와서 천자를 알현하였다. 황상은 그의 뛰어난 음악에 대하여 극구 칭찬하고 공경들에게 말했다.
「민간에서 제사를 지낼 때도 고무(鼓舞)의 음악이 있는데 조정이 지내는 교제에는 음악이 없으니 이것이 어찌 올바른 일이라고 하겠는가?」
공경들이 대답했다.
「옛날 하늘과 땅에 제사지낼 때에는 꼭 음악을 함께 연주했습니다. 그 이유는 음악을 들어야만 비로소 신령들이 제사에 올리는 제물을 흠향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또한 태호 복희씨가 소녀(素女)에게 명하여 50현의 슬(瑟)을 타게 하셨는데, 그 가락이 너무 슬퍼 감정을 억누를 수 없었던 태호께서 25현으로 바꾸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남월을 평정한 공을 기려 태일신과 후토신에게 감사드리는 제사를 올릴 때 처음으로 음악을 연주하고 춤을 추게 했으며, 노래하는 가동(歌童)들의 수를 늘렸다. 또 25현의 거문고와 공후(箜篌)를 만들어 연주하게 하자 이 악기들은 이때부터 성행하게 되었다.
그 이듬해 겨울, 황상은 공경들에게 말했다.
「고대의 제왕들은 맨 먼저 무기를 거두어들이고 군대를 해산한 후에 비로소 봉선의 의식을 거행했다.」
그래서 천자는 북으로 삭방군(朔方郡)으로 순행을 나가 병력 10여만 명을 소환한 후에 거느리고 황도(皇都)로 돌아오는 길에 교산(橋山)의 황제(黃帝)의 능에 제사를 지낸 후에 수여(須如)에서 군대를 해산했다. 황상이 공경들에게 물었다.
「내가 듣건대 황제는 죽지 않았다고 하는데, 지금 여기에 무덤이 있으니 어찌된 일인가?」
어떤 사람이 대답했다.
「황제가 신선이 되어 하늘이 올라간 후에 군신들이 그의 의관을 거두어 여기에 묻었기 때문입니다.」
감천궁에 당도한 황상은 장차 태산에서 봉선을 행하기 위해 그 예행으로 먼저 태일신에게 제사를 올렸다. 보정을 얻은 이후 황상은 공경대신 및 유생(儒生)들과 함께 봉선을 거행하기 위한 의식에 대해 의논했다. 그러나 봉선은 여지껏 거행한 적이 없었으며 또한 거행한 것은 아득히 오래 전의 일이었기 때문에 그 의례에 대하여 아는 사람이 없었다. 유생들은《상서(尙書)》《주관(周官)》 및《예기》의《왕제편(王制篇)》등에 기록되어 있는 ‘망사(望祀)’와 ‘사우(射牛)’ 등에 관한 조항을 채용하여 봉선의 제전(祭典)을 거행할 것을 주청했다. 그 때 이미 90세가 넘은 제나라의 정공(丁公)이라는 사람이 말했다.
「봉선은 불사(不死)와 같은 말입니다. 진시황도 태산의 꼭대기에 올라 봉선의 제전을 거행하는 중에 비를 만나 끝내 거행하지 못하고 말았습니다. 폐하께서 꼭 상봉에 올라 봉선의 제전을 거행하려 하신다면, 힘들어도 참으시며 조금씩 오르셔야 합니다. 그러면 비바람은 멈추게 되어 산위에 올라 봉제의식을 거행하실 수 있습니다.」
이에 황상은 유생들에게 명하여 사우(射牛)의 의식을 연습하게 하고 봉선의 의례를 제정하도록 하였다. 수년 동안 만반의 준비를 갖추어 바야흐로 봉선의 제전을 거행하기 위해 태산으로 떠나려 할 즈음 황상은 황제(黃帝) 이래로 봉선의 의식을 거행한 제왕들은 모두 기이한 신물(神物)을 바쳐 신선을 만났다는 말을 공손경과 방사들로부터 들었다. 그래서 황상은 황제와 그 이후의 제왕들처럼 봉선의 제전을 거행할 때 봉래의 방사들 힘을 빌려 신선을 초치하려고 했다. 세속을 초월하여 황제 이전의 아홉 제왕(帝王)에 비견할 만하다고 자신의 덕행을 과시하기 위해서 유가의 학술을 광법위하게 채용하여 꾸미려고 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유생들은 봉선의 제전에 관하여 명확하게 천명하지도 못했을 뿐만 아니라《시경(詩經)》과《서경(書經)》등 옛 전적에 구애되어 감히 자유로이 자신의 견해를 밝히지 못했다. 황상이 봉선의 제전에 쓸 제례를 유생들에게 보여 주면, 그들 중에는 ‘고대의 것과 다르옵니다.’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었고 또 서언(徐偃)은 같은 사람은󰡐태상(太常)과 사관(祠官)들이 행하는 제례는 고대 노(魯)나라의 것만 못합니다.󰡑라고 말했다. 또 주패(周覇)라는 사람은 유생들을 불러 모아 봉선 의식에 관해 의논했다. 이에 황상은 서언과 주패를 물리쳤을 뿐만 아니라 유생들을 모조리 쫓아내고 임용하지 않았다.
이해 3월, 황상은 동쪽으로 순행길에 나서 먼저 구지성을 방문하고 이어서 중악(中嶽)인 태실산에 올라 제사를 거행했다. 제사가 진행되는 동안 산 아래에서 기다리고 있던 시종관들은󰡐만세󰡑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그래서 의식이 끝난 후 천자와 함께 산 위에 올라간 사람에게 물어 보았지만 만세를 부른 일은 없었다고 했다. 다시 산 밑에서 기다리고 있었던 다른 무리의 사람들에게도 물어 보았지만 역시 만세를 외치지 않았다고 했다. 그래서 천자는 3백 호의 민가를 태실산 신령의 봉읍(封邑)으로 삼아 제사를 받들게 하고󰡐숭고읍(崇高邑)󰡑이라 이름 지었다. 천자는 계속 동쪽으로 나아가 태산의 정상에 올랐다. 그러나 그때는 정상에는 아직 초목에 무성하게 자라기 전이었기 때문에 석비(石碑)만을 위로 운반해 태산의 정상에 세웠다.
황상은 이어 동쪽으로 나아가 해안 지대를 계속 순행하며 8신(八神)에게 제사를 올렸다. 그 때 제나라 사람들이 글을 올려 신기한 방술을 담론하는 자는 1만 명을 헤아리나 영험함을 입증한 사람은 한 사람도 없다고 아뢰었다. 그러나 천자는 더 많은 배를 증파하여 바다에 신선이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 수천 명에게 봉래의 선인을 찾도록 명했다. 공손경은 그때마다 부절을 들고 항상 앞장서서 명산으로 신선을 모시러 갔다. 천자가 동래에 도착하자 공손경이 고했다.
「밤에 키가 수 장에 이르는 거인을 보았는데, 가까이 다가가자 홀연히 사라졌습니다. 다만 커다란 발자국만 남겼는데, 금수의 발자국과 흡사했습니다.」
또 신하들을 가운데 어떤 사람이 고했다.
「개를 끌고 가던 어떤 노인이󰡐나는 천자를 만나고 싶다.󰡑는 말을 남기고 홀연히 사라졌습니다.」
황상은 큰 발자국을 보았다는 말을 믿지 않았지만 개를 끌고 가던 노인이 바로 바로 선인임이 틀림없다고 굳게 믿었다. 그래서 천자는 바닷가에 머물며 방사들에게 전거(傳車)를 내어 주고 수천 명을 나누어 파견하여 신선을 찾게 했다.
4월, 봉고현(奉高縣)으로 돌아온 천자는 봉선 의례에 관한 유생들과 방사들의 견해가 서로 다를 뿐만 아니라 그 근거가 납득할 수 없다고 생각한 나머지 봉선을 시행할 수 없다고 여겼다. 그러서 먼저 양보산(梁父山)에 당도한 천자는 지신에게 예를 갖추어 제사지냈다. 을묘일 유생들에게 사슴가죽으로 만든 관(冠)과 홀(笏)을 꽂은 붉은 관복을 걸치게 하여 시중으로 삼은 천자는 친히 사우(射牛) 행사를 치렀다. 천자는 태산 아래 동쪽에 제단을 쌓고 태일신에게 지내는 고제의 제례에 따라 봉제를 거행했다. 제단의 폭은 한 장 두 척, 제단의 높이는 팔 척이며, 재단 아래에는 옥첩서(玉牒書)를 두었는데, 그 제문의 내용은 절대 비밀에 부쳤다. 제사를 마치고 천자는 시중 중에서 봉고도위(奉車都尉) 곽자후(霍子侯 : 표기장군 곽거병의 아들이다.)만을 데리고 태산에 올라 제단을 쌓고 다시 봉제를 올리고는 그 내용도 일체 비밀에 부쳤다. 이튿날 천자는 산의 북쪽 길을 택하여 하산했다. 병진일, 태산의 동북쪽 기슭에 있는 숙연산(肅然山)에서 후토신을 위해 의례를 갖추어 선제를 거행했다. 봉선을 행할 때 천자는 황색의 제복을 입고 몸소 절을 올렸으며 의식이 거행되는 동안 음악이 연주되었다. 또 강회(江淮) 일대에서 산출되는 영모(靈茅)로 신령이 앉는 깔개를 만들었고 오색의 흙으로 제단을 메웠다. 또한 먼 지방에서 나는 진기한 야생 동물, 날짐승, 흰 깃털의 꿩등을 풀어 의례를 성대하게 행했다. 그러나 시우(兕牛), 모우(旄牛), 서우(犀牛), 코끼리 등은 희생으로 사용하지 않았다. 천자와 수행원들은 모두 태산으로 돌아온 후에 해산했다.
천자가 하늘과 땅에 지내는 봉선의 의식을 거행할 때 밤에는 하늘에 광채가 언뜻 나타났으며, 낮에는 제단 위에서 흰 구름이 솟구쳐 올랐다. 태산에 올라 봉선을 거행하고 돌아와서 명당에 좌정한 천자를 보고 만조백관들은 모두 앞으로 나아가 천자의 장수를 기원했다. 이에 천자는 어사를 통해 다음과 같은 조서를 내렸다.
「짐은 보잘 것 없는 몸으로 지고무상(至高無上)한 황위를 계승한 이래 늘 전전긍긍하며 맡은 소임을 감당하지 못할까 두려워했다. 덕은 얕고 예악의 제도에도 밝지 못했다. 그러나 짐이 태일신을 제사지낼 때 하늘에 상서로운 광채가 끊임없이 나타났었다. 나는 기이한 현상에 그만 압도당하여 몸이 떨렸고, 중도에 그만두고 싶었지만 감히 멈추지 못하고 마침내 태산에 올라 봉제(封祭)를 올리고, 양보(梁父)에 가서 숙연산(肅然山)에서 선제(禪祭)를 거행했다. 이제 짐은 덕을 쌓고 새롭게 태어나 사대부들과 다시 새로이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하노라! 백성들에게 백 호당 소 한 마리와 술 10섬씩을 하사하고 80세 이상의 노인과 고아 및 과부에게 포백 2필을 하사하도록 하라. 또 박(博), 봉고(封高), 사구(蛇丘), 역성(歷城)의 백성들에게는 금년에 내야 할 조세를 면제해 주도록 하라. 또 을묘년의 사면과 동일한 대사면을 단행하도록 하라. 짐이 순행하면서 지나간 지방에서는 복작(復作)의 집행을 중지하고, 또 2년 전에 범한 죄에 대해서는 일체 불문에 붙이도록 하라.」
천자는 또 다음과 같은 조서도 내렸다.
「고대에 천자는 5년마다 한 차례씩 순수(巡狩)하면서 태산에 이르러 제사를 올렸기 때문에 제후들이 천자를 조현하기 위해 머무는 곳이 있었다. 특별히 명하노니, 제후들이 태산 아래에 머물 수 있도록 관사(官舍)를 짓도록 하라.」
천자가 태산에서 봉선을 행한 후에는 비바람으로 인한 재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방사들이 또 다시 봉래산 등에 머물고 있다는 신선들을 금세라도 찾을 수 있는 것처럼 말하자, 이에 황상은 크게 기뻐하며 신선을 만나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에 부풀게 되었다. 천자는 다시 동쪽으로 순행을 떠나 바닷가에 도착하여 멀리 바다를 바라다보며 봉래의 선도(仙島)를 볼 수 있기를 갈망했다. 그러나 봉거도위(奉車都尉) 곽자후(霍子侯)가 갑자기 급살을 맞고 그날로 죽어 버리자 황상은 그때서야 비로소 그곳을 떠나 해안을 따라 북쪽으로 올라가 갈석(碣石)에 이르렀다. 다시 요서(遼西) 일대를 순행하고 나서 북방(北方)의 변경을 한 바퀴 돌고 황도로 돌아왔다. 이 때 해당 관리들이 천자에게 의견을 말했다.
「보정(寶鼎)이 출현한 해의 연호를 원정(元鼎)으로 하고, 폐하께서 태산에 올라 봉제를 거행하신 금년을 원봉(元封) 원년으로 하심이 마땅합니다.」
그 해 가을 동정(東井)에 혜성이 출현하였다. 그로부터 10여일 후, 다시 삼태(三台)에 혜성이 나타났다. 망기좌(望氣佐) 왕삭(王朔)이 고했다.
「신이 천문을 관측하고 있을 때 덕성(德星)이 조롱박만하게 나타났다가 잠시 후에 사라졌습니다.」
해당 관리가 말했다.
「폐하께서 한왕조가 세워진 이래 처음으로 봉선을 거행하셨기 때문에 하늘이 토성으로 보답하신 것입니다.」
이듬해 겨울 천자는 옹현(雍縣)에서 오제에게 교제를 올리고 돌아와 경건한 마음으로 태일신을 제사지내며 다음과 같은 축문을 읽었다.
「덕성)이 사방에 빛을 발하니, 이는 상서로운 조짐입니다. 수성(壽星)이 뒤이어 나타나 멀리 밝게 빛나고 신성(信星)이 끝없이 빛나니, 이에 황제는 태축(太祝)이 제사하는 각 신령들을 삼가 경배하나이다.」
그 해 봄 공손경은 동래산에서 신선을 만났는데,󰡐신선이 천자를 만나 보고 싶어한다.‘는 보고를 올렸다. 천자는 구지성으로 행차하여 공손경을 중대부에 임명했다. 뒤이어 천자는 동래산으로 가서 수일 동안 머물렀지만 아무것도 보지 못하고 다만 거인의 발자국만 보았을 뿐이었다. 천자는 또 다시 방사 천여 명을 파견하여 신선과 영약을 찾아오게 하였다. 그 해에 가뭄이 들었다. 천자는 순행할 정당한 명분이 없던 차에 이를 구실삼아 만리사(萬里沙)에 가서 기우제를 올린 뒤 태산에 이르러 재차 제사를 오렸다. 돌아오는 길에 호자구(瓠子口)56에 들러 황하(黃河)의 터진 제방을 메우는 공사 현장을 방문하여 공사를 격려하기 위해 이틀간 머물며 하신(河神)에게 제물을 바치고 제사한 후에야 그 곳을 떠났다. 천자는 이름난 두 장군에게 군사를 이끌고 호자구로 달려가 황하의 제방 공사를 수행하라고 명했다. 그 결과 두 지류(支流)로 나뉘어 흐르는 황하의 물줄기를 하나로 합쳐 놓아 하우(夏禹)가 치수했던 당시의 모습을 되찾게 되었다. 그때는 남월은 항복하여 한나라에 복속된 상태였었다. 용지(勇之)라는 월(越)나라 사람이 진언했다..
「월나라 사람들은 귀신을 숭상하는 습속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이 제사를 지낼 때에는 언제나 귀신이 나타나고 효험이 있곤 했습니다. 옛날 동구왕(東甌王)은 귀신을 숭상하여 천수를 160세까지 누렸습니다. 그러나 후대로 내려오면서 귀신을 소홀히 여겼기 때문에 쇠미해지고 말았습니다.」
천자는 월나라 출신 무당에게 명하여 그곳 방식대로 사묘(祠廟)를 세우게 했다. 제대(祭臺)는 있으나 제단이 없는 이 사묘(祠廟)에서도 천신(天神)과 상제(上帝) 및 뭇 귀신들을 위해 제사지냈으며, 아울러 닭의 뼈를 이용하여 점을 쳤다. 황상이 그것을 믿었기 때문에 이때부터 월나라 방식의 사묘(祠廟)와 닭뼈를 이용한 점술이 유행하게 되었다. 공손경이 말했다.
「선인은 만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폐하께서는 선인을 만나러 가실 때마다 조급하게 떠나시곤 했습니다. 그래서 만나실 수가 없었습니다. 이제 폐하께서 구지성(緱氏城)에 세우신 것과 똑같은 묘당(廟堂)을 황도에 건립하시고 육포와 대추 등의 제물을 차려 놓으신다면 신선을 초치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그들은 높은 누각에 있기를 좋아합니다.」
이에 황상은 영을 내려 장안에 비렴관(蜚廉觀)과 계관(桂觀)을, 감천(甘泉)에는 익연수관(益延壽觀)을 건립하도록 하는 한편, 공손경에게 부절을 주어 제구(祭具)를 설치한 후에 신선을 기다리게 명했다. 다시 통천대(通天臺 : 감천궁 내에 지은 30장 즉 70미터 높이의 대로써 200리 밖의 장안성이 보였다고 했다.)를 새로 짓고 그 아래에 제물을 차려 놓고 신선을 기다렸다. 또다시 명을 내려 감천궁에 전전(前殿)을 새로 짓고 각 궁실을 확장하기 시작했다. 그해 여름 궁궐의 방 안에서 영지초(靈之草)가 돋아나고 다시 황하의 제방이 터진 곳을 막고 통천대(通天臺)를 건립했기 때문에 하늘이 감응하여 상서로운 구름이 나타나 번쩍이게 되었다고 생각한 황상이 다음과 같은 조서를 내렸다.
「감천궁의 방 안에서 아홉 줄기의 영지가 돋았다. 천하에 대사면령을 내리고 죄수들이 감옥 밖에서 치르는 노역을 사면해 주도록 하라.」
이듬해에 조선(朝鮮)을 정벌했다. 그 해 여름에 가뭄이 들자 공손경이 말했다.
「황제(黃帝) 때에도 봉단(封壇) 속의 흙을 말리기 위해 가뭄이 들게 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에 황상은 다음과 같은 조서를 내렸다.
「가뭄이 들게 한 것은 봉토(封土)를 마르게 함인 듯하니, 천하에 영을 내려 영성(靈星)을 모시는 제사를 올리도록 하라!」
그 이듬해, 황상은 옹현(雍縣)에서 교제(郊祭)를 거행하고 나서 회중도(回中道)를 거쳐 순행에 나섰다. 봄에 명택(鳴澤)을 방문한 뒤 서하(西河)를 거쳐 귀경길에 올랐다.
그 이듬해 겨울, 황상은 남군(南郡)을 순행하고 강릉(江陵)에 이르렀다가 방향을 바꾸어 동쪽으로 발길을 돌렸다. 잠현(潛縣)의 천주산(天柱山)에 올라 제사를 지내고 천주산을 남악(南岳)이라 부르게 했다. 계속해서 배를 타고 장강을 따라 하류로 내려가 심양현(尋陽縣)과 종양현(樅陽縣)을 거쳐 팽려택(彭蠡澤)를 지나는 도중 명산대천에 제사를 지냈다. 다시 발길을 북쪽으로 돌려 낭야군(瑯耶郡)에 이르렀고 계속해서 해안을 따라 북쪽으로 올라갔다. 4월, 천자는 봉고현(奉高縣)에 다다라 봉제(封祭)를 거행했다.
처음 천자가 태산에서 봉제를 거행하기 위해 태산의 동북쪽 기슭에 건립한 명당(明堂)은 지세가 험준하고 탁 트이지 않았다. 이에 황상은 봉고(奉高) 부근에 별도로 명당을 세우려 하였지만, 그 형식이나 규모를 알지 못했다. 그 때 제남(濟南) 출신 공숙대(公玉帶)가 황제(黃帝) 시대의 명당도(明堂圖)를 바쳤다. 그 명당도에는 사방에 담장이 없는 전당(殿堂) 한 채가 그려져 있었고 띠로 이어져 있는 지붕에 사면에는 물이 흐르고, 복도(複道 : 상하 2층으로 된 낭하로 위로는 천자가 아래로는 일반 관리들이 통행했다. 혹은 이중으로 된 낭하를 말한다.)가 설치되어 있었다. 윗 길은 서남쪽에서 전당으로 들어가는 주루가 있었는데 곤륜도(昆侖道 : 지금의 티베트와 신강성 사이의 곤륜산을 말한다. 황제가 곤륜산 산정에 신선을 위해 5성 12루를 지었다고 하는 전설에 근거하여 한무제가 명당도에 따라 명당에 5성과 12루를 재건했기 때문에 곤륜도라고 했다.)라고도 했다. 천자는 이 통로를 통하여 전당으로 들어가 상제에게 제사를 올리도록 되어 있었다. 이에 황상은 봉고현 경내의 문수(汶水) 강변에 공숙대가 바친 명당도대로 명당을 짓도록 명했다. 그리고 5년 후 황상이 봉제를 거행할 때 명당의 상좌(上座)에서 태일신과 오제에게 제사를 올리면서 고황제(高皇帝)의 위패를 맞은편에 모셨다. 그리고 하방(下房)에는 태뢰 20두씩을 제물로 바쳐 후토신에게 제사를 올렸다. 곤륜도를 통해 명당에 임한 천자는 처음으로 제사지내는 예의를 갖추어 제사의 의식을 몸소 행했다. 제례를 마친 후에 다시 명당 아래에서 요제(燎祭)를 올렸다. 황상은 다시 태산의 정상에 올라 제사를 지내고 제문을 비밀에 부쳤다. 태산에서 내려온 황제가 그 아래에서 오제에게 제사지낼 때, 각기 배정된 방위에 따랐으나 황제(黃帝)와 적제(赤帝)만은 한자리에 모셔 놓고 지냈고, 제사를 담당하는 관원들을 배치하여 각기 제사를 받들어 모시게 했다. 제사를 지낼 때 태산 위에서 횃불을 들면 산 아래에서도 모두 횃불을 들어 호응했다.
그리고 2년 후 11월 갑자일이 초하루이자 동지(冬至)와 겹치자 역법(曆法)을 추산함에 있어 이를 기점으로 삼았다. 천자는 친히 태산으로 행차해서 그 날에 명당에서 상제에게 제사를 올렸다. 그러나 봉선의식은 거행하지 않고 다음과 같은 축문(祝文)만을 읽었다.
「하늘은 황제(皇帝)에게 태원(太元)의 신책(神策)을 추가로 내리시니, 역수(曆數)가 일주하면 다시 시작합니다. 황제는 태일신을 경배하나이다.」
이어서 천자는 동쪽으로 가서 바닷가에 이르러, 신선을 찾기 위해 바다로 나갔던 사람들과 방사들을 살펴보았지만, 이렇다 할 아무런 성과가 없었다. 그런데도 천자는 신선을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버리지 못하고 더욱 많은 사람들을 파견하였다.
11월 을유일 백량대(柏梁臺)에 화재가 발생하였다.
12월 오삭일(午朔日)에 황상은 친히 고리산(高里山)으로 행차하여 선제(禪祭)를 거행하고 후토신에게 제사지냈다. 계속해서 천자는 발해(渤海)로 나아가 봉래산의 뭇 신들에게 망사(望祀)를 올리고 신선들이 살고 있는 땅으로 들어갈 수 있기를 기원했다. 백량대의 화재로 인하여 귀경한 황상은 감천궁에서 각 군국(郡國)의 상계서(上計書)를 검토하고 비준했다. 공손경이 말했다.
「황제(黃帝)께서 청령대(靑靈臺)를 건립하신 지 12일 만에 화재가 발생하여 소실되자 다시 명정(明庭)을 세우셨습니다. 명정(明庭)이 바로 이곳 감천궁입니다.」
이때 방사들 중에도 고대 제왕들 가운데 감천궁에 도읍을 정한 일이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래서 천자는 제후들의 조현을 받기 위해 감천궁 내에 제후들이 머무는 관사를 짓게 했다. 남월 사람 용지(勇之)가 말했다.
「월나라 풍속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자리에 집을 지을 때에는 반드시 본래보다 더 크게 지어야 재앙을 제압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건장궁(建章宮)을 영조하였는데, 예전에 비하여 그 규모가 훨씬 더 장엄하고 출입문이 더 많았다. 또 건장궁의 전전은 미앙궁(未央宮)보다 더 높았을 뿐만 아니라 동쪽에는 높이가 20여 장에 달하는 봉궐(鳳闕)이 있었고, 서쪽에는 당중지(當中池)라는 연못을 조성했으며 고, 둘레가 수십 리나 되는 호권(虎圈)이 있었다. 또 그 북쪽에는 태액지(太液池)라는 커다란 연못을 만들었는데 그 연못 가운데 세워진 점대(漸臺)의 높이는 무려 20여 장에 달했다. 태액지에는 전설에 나오는 네 개의 신산(神山)인 봉래(蓬萊), 방장(方丈), 영주(瀛洲), 호량(壺梁)을 축조하고 그곳에 산다는 바다거북과 바닷고기 등의 형상을 조각하여 세웠다. 또 그 남쪽에는 옥당(玉堂)을 세웠고 벽문(壁門)을 설치하여 신조(神鳥)의 형상을 본뜬 조각상을 세웠으며 신명대(神明臺)와 정간루(井干樓)를 세웠는데, 그 높이가 50여 장에 이르렀으며, 누대(樓臺)와 누대 사이에는 황제의 전용 수레가 통행할 수 있는 전용 고가도로가 거미줄처럼 서로 연결되어 있었다.
그 해 여름 한나라 조정은 역법(曆法)을 다시 개정하여 한 해의 시작을 정월로 바꾸었으며, 수레와 복식의 색깔을 황색으로 정했고, 관직명과 인장의 글자 수를 다섯 자로 규정했다. 이 해를 태초(太初) 원년(기원전 104년, 한무제 재위 37년)으로 정하였다. 이 해에 서역(西域)의 대완국(大宛國)을 정벌했다. 매뚜기 떼가 극성을 부렸다. 정부인(丁夫人)과 낙양인 우초(虞初) 등이 방술을 펼쳐 흉노와 대완에게 재앙이 내리도록 귀신에게 기도했다.
그 이듬해 해당 관리들이 옹현(雍縣)의 오치(五畤)에 올리는 제사에 희생을 익힌 제물과 향기가 나는 제물을 올리지 않았다고 고했다. 이에 천자는 즉시 사관(祠官)에게 명하여 희생 송아지를 삶아 각 치(畤)에게 바치도록 하고, 희생으로 바치는 송아지의 털빛은 오행이 상극하는 원리에 따라 각 방향 고유의 천제가 이기는 색깔에 맞추도록 했다. 또 제사에 희생으로 바치는 장마(壯馬)를 목마(木馬)로 대체하되 다만 오제에게 제사지낼 때와 천자가 친히 교제를 거행할 때에만 장마를 바치도록 정했다. 또 여러 명산대천에 지내는 제사에는 모두 장마 대신 일률적으로 목마로 대체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황제가 순행하는 곳에서는 장마를 희생으로 바쳐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 그리고 기타 나머지 의례는 종전대로 시행하도록 하였다.
그 이듬해 천자는 동해의 해변으로 순행을 나가 신선을 찾으러 간 사람들을 조사해 보았지만 아무런 결과도 얻을 수 없었다. 그 때 방사 한 사람이 말했다.
「황제(黃帝) 시대에는 5성(城) 12루(樓)를 지어 놓고 집기(執期)라는 곳으로 나아가 신선을 기다렸습니다. 그래서 그곳을 영년사(迎年祠)라고 했습니다.」
황상은 방사의 말을 쫓아 그가 말한 대로 누대(樓臺)를 짓도록 명하고, 명년사(明年祠)라고 이름지었다. 황상은 황색의 복식을 갖추어 입고 친히 그곳에 나아가 상제에게 제사를 올렸다.
공옥대가 말했다
「황제(黃帝) 때 태산에 제단을 쌓고 봉제를 거행했지만, 풍후(風后), 봉거(封巨), 기백(岐伯) 등의 신하들은 황제에게 동태산(東泰山)에서 봉제를 올리고 범산(凡山)에서 선제를 거행하도록 주청했습니다. 그래서 황제는 두 산에서 제사를 올려 서로 합치된 부절을 얻고서야 비로소 장생불사(長生不死)할 수 있었습니다.」
천자는 즉시 제사를 올릴 만반의 준비를 갖추도록 명한 뒤 동태산(東泰山)으로 나아갔다. 그러나 동태산은 명성과는 달리 왜소하기 짝이 없었기 때문에 사관(祠官)에게 명하여 제사를 대신 올리도록 하고 봉선의 대전(大典)은 거행하지 않았다. 황상은 공숙대에게 그곳에 남아 제사를 받들고 선인을 기다리도록 명했다. 그해 여름 천자는 다시 태산으로 다시 나와 관례대로 5년마다 한 차례씩 거행하는 봉선의 대전을 행하고 다시 석려(石閭)에서 선제를 거행했다. 이른바 석려는 태산 남쪽 기슭에 위치한 곳으로, 방사들이 입을 모아 신선들이 사는 땅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황상이 직접 그곳에 납시어 선제를 올린 것이다.
5년 후 천자는 다시 태산으로 출행하여 봉제를 거행하고 돌아오는 길에 상산(常山)에 들려 제사지냈다. 금상폐하께서 건립한 태일사와 후토사에는 3년에 한 차례씩 천자가 직접 교외에 나가 교제를 올렸다. 금상폐하께서는 한나라가 흥기한 이래 처음으로 봉선을 5년에 한 차례씩 거행했다. 박기(薄忌)의 건의로 건립된 태일사와 삼일사(三一祠), 명양사(冥羊祠), 마행사(馬行祠), 적성(赤星祠) 등의 다섯 신사(神祠)에는 관서(寬舒)가 영도하는 사관(祠官)이 매년 계절마다 제사를 올렸고, 그 밖의 후토사를 포함한 여섯 신사는 모두 태축(太祝)이 주관했다. 그리고 팔신(八神)의 각 신사(神祠)와 명년사(明年祠) 및 범산(凡山祠) 등 기타 저명한 신사(神祠)에는 천자가 순행에 나서 지나갈 때 에만 제사를 거행하고, 천자가 떠난 후에는 이를 중단하였다. 방사들이 건의하여 세운 신사에는 건의한 자들이 각기 제주가 되어 제사를 주관하였으나, 본인이 죽은 후에는 제사가 단절되었으며, 사관(祠官)이 제주가 되어 제사를 주관하는 일은 없었다. 그 밖의 제사는 모두 예전대로 시행되었다. 금상폐하께서 봉선의 대전을 거행한 이래 12년 동안 오악(五岳)과 사독(四瀆)의 신령들에게 두루 제사를 올렸다, 그러나 방사들이 신선을 맞이하기 위해 제사를 올리고 바다에 나가 봉래의 선도(仙島)를 찾아 나섰지만 끝내 아무런 효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신이 나타나기를 기다리던 공손경의 노력도 결국 거인의 발자국을 가지고 떠들어댔을 뿐 이렇다 할 아무런 성과도 거두지 못하였다. 이렇게 되자 천자는 방사들의 괴상야릇한 말에 점점 염증을 느끼게 되었다. 그러나 끝내 그들의 농락에서 해어나지 못하여 그들과의 관계를 청산하지 못하고 신선을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끝내 버리지 못했다. 그 이후에도 신에게 제사를 올리는 방사들의 수는 점점 많아졌지만 이렇다 할 효험이 없었다.

태사공이 말한다.
『나는 황상의 순행을 따라 하늘과 땅의 뭇 신들과 명산대천에 올리는 제사와 봉선의 대전에도 참여하였으며, 수궁(壽宮)에 들어가 신에게 제사지내며 올리는 축문을 곁에서 들으며 방사들과 사관(祠官)들의 뜻을 세심히 살펴볼 수가 있었다. 그래서 물러나 예로부터 귀신에게 지내 온 제사를 순서대로 정리하고 그 안팎의 사정을 모두 소상히 밝혀 후세의 군자들이 이를 살펴볼 수 있게 했다. 제사를 지낼 때 쓰이는 조두(俎豆)와 옥백(玉帛)의 세세한 규정 및 신령에게 제사를 올리는 의례와 격식 등은 해당 관리들이 기록하여 모두 보존해 두었다.』

주석
①부서(符瑞) : 하늘이 하계의 제왕이 세운 공덕을 드러내어 장려하기 위해 보내는 신호다. 즉 기린(麒麟), 봉황(鳳皇) 등의 상서로운 동물이나 감림(甘霖), 해안(海晏), 하청(河淸) 등과 같은 자연적인 현상을 뜻한다. 감림은 오랜 가뭄 뒤에 내리는 단비이고, 해안(海晏)은 파도가 치지 않은 고요한 바다, 하청은 황하에 맑은 물이 흐르는 현상으로 모두 태평성세를 의미한다.
②선기옥형(璇璣玉衡) : 천문을 관측하기 위해 옥으로 만든 기구로 후에 혼천의(渾天儀)라고 불렸다. 선기(璇璣)는 관측기의 상단으로 회전하게 만들었으며 형(衡)은 대롱 형태의 관측경(觀測鏡)이다.
③칠정(七政) : 원문은 이제칠정(以齊七政)이다. 제(齊)는 정제(整齊)한 모습이다. 칠정(七政)은 일(日), 월(月)과 금(金), 목(木), 수(水), 화(火), 토(土)의 등의 다섯 별의 운행을 관철하는 행위다. 당조의 공영달(孔穎達)은 그의 저서(儲胥)인《주역정의》에서 “하늘이 상을 드리워 길흉을 드러내니 성인이 그것을 상(象)으로 삼았고 하도(河圖)와 낙서(洛書)가 나와 성인이 그것을 본받았다. 이 일월(日月)과 오성(五星)의 운행은 길흉(吉凶)의 상(象)이 있다. 그래서 그것들의 변동을 보고 점을 치는 행위를 칠정이라고 한다.”라고 했다.
④1)유제(類祭): 천자나 황제가 하늘에 지내는 제사
2)인제(禋祭) : 제물(祭物)을 불 위에 올려놓고 태워 하늘에 지내는 제사.
3)육종(六宗) : 여러 가지 설이있다.
첫째는 사시(四時), 한서(寒暑), 수한(水旱), 일월(日月), 성신(星辰)이고, 둘째는 수(水), 화(火), 뇌(雷), 풍(風), 산(山), 택(澤) 등이고, 셋째는 하늘의 해, 달, 별과 땅의 하(河), 해(海), 대(垈)이며, 넷째는 천지(天地)와 춘하추동(春夏秋冬)이라는 설이다.
4)망제(望祭) : 명산대천의 신에게 지내는 제사
5)오서(五瑞) : 제후들의 신분을 나타내는 옥패로 공(公), 후(侯), 백(伯), 자(子), 남(男)의 작위에 따라 각각 달랐다.
6)대종(代宗) ; 오악(五岳) 중에 으뜸으로 치는 태산(泰山)의 별칭이다.
⑤1)오례(五禮) : 제사를 지내는 길례(吉禮), 상사(喪事)에 관한 흉례(凶禮), 손님을 맞이하는 빈례(賓禮), 군대의 군례(軍禮), 혼인에 대한 가례(嘉禮) 등 다섯 가지 예절이다.
2)오옥(五玉) : 오서(五瑞)을 말한다.
3)삼백(三帛) : 제후가 천자에게 조현을 행하면서 바치는 옥을 밑에 까는 비단으로 세 가지 색깔이 있었다. 고양(高陽) 씨의 후손들은 붉은 색을, 고신(高辛) 씨의 후손들은 흑색을 기타 제후들은 백색 혹은 황색을 사용했다.
4)이생(二生) : 경대부들이 조현을 올릴 때 바치는 예물로 어린 양과 기러기다.
5)일사(一死) : 사(士)가 조현을 올릴 때 예물로 바치는 죽은 꿩을 말한다.
6)오기(五器) : 오서(五瑞), 오옥(五玉) 등과 같은 말이다.
⑥12주 : 기(冀), 연(兗), 청(靑), 서(徐), 형(荊), 양(揚), 예(豫), 량(梁), 옹(雍), 병(幷), 유(幽), 영(營) 등이다.
⑦이룡거지(二龍去之) : 두 마리의 용이 하나라 조정을 떠난 일을 말한다. 《국어·정어》와《주본기(周本紀)》에 “하나라가 쇠약해지자 포성(褒城)의 두 사람이 신이 되어 용으로 변해 하나라의 조정에 강림했다. 용으로 변한 신이 말했다.‘나는 포성의 두 임금이다.’ 하나라의 걸제(傑帝)가 두 용을 죽이던가 쫓아내던가를 점을 치게 했더니 모두가 불길하게 나왔다. 다시 점을 치게 하니 용의 침을 받아서 보관하면 길하다고 나왔다. 이에 포폐(布幣)를 바쳐 제문을 지어 제사를 올리며 고했더니 용은 죽고 용의 침만 남았음으로 궤를 만들어 보관했다.”라는 기사가 있다. 또 《하본기》에“하늘에서 용이 내려왔는데 암수 두 마리였다. 공갑은 용을 기를 줄 몰랐을 뿐만 아니라 곁에는 환룡씨(豢龍氏)마저도 없었다. 쇠락한 도당(陶唐)의 후손에 유루(劉累)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환룡씨에게서 용을 기르는 방법을 배워 공갑을 섬겼다. 공갑은 그에게 어룡씨(御龍氏)라는 성을 하사하고 시위(豕韋)의 땅을 봉지로 수여했다. 이윽고 암룡이 죽자 유루는 그 고기를 공갑에게 바쳐 먹게 했다. 공갑제가 사자를 보내 용을 다시 구해오라고 하자 유루는 두려워하여 다른 곳으로 도망쳐 몸을 피했다.”라는 기사가 있다.
⑧욕천하사(欲遷夏社) : 하나라를 멸한 상탕이 하의 토지신인 구룡(句龍)에게 바치던 제사를 바꾸려고 했으나 구룡을 대체할만한 마땅한 대상을 찾지 못해 그만두었다. 이후로 사직을 바꾸려는 자들은 구룡만한 토지신이 없다고 생각했다. 구룡은 공공(共工)의 아들로 후토신과 함께 토지신으로 받들여졌다. 안사고가 인용한 응소(應劭)에 따르면 “탕임금이 제위에 오르자 7년 대한(大旱)이 들었다. 덕치를 행했으나 대한이 그치지 않자 사직단을 옮기기 위해 기존의 사직신인 구룡을 버리고 후직(后稷)을 대신하려고 했다. 그래서 구룡을 옮기려고 했으나 구룡이 베푼 은덕까지 계승할 수 없었음으로 행하지 못하고 《상서·하사》를 지었다.”라고 했다. 《상서·하사》는 일실(逸失)되어 전하지 않는다.
⑨무함지흥(巫咸之興) : 나라의 조정에 무격(巫覡)의 일종인 신관(神官)을 상설한 일을 말한다. 무함은 무당으로 이름이 함(咸)이다. 당시의 신령에 관한 일을 맡은 관리로써 북을 최초로 발명했다고 했다.
⑩무정제(武丁帝) : 중국 상왕조의 제28대 왕으로 묘호는 고종(高宗)이다. 상나라는 군주가 살아 있을 때는 왕으로 칭하고 죽은 후에는 제(帝)로 칭했다. 소을제(少乙帝)의 아들이고 조경제의 아버지다. 전설에 의하면 소을제는 무경제가 어렸을 때 오랫동안 민간에 맡겨 살게 하면서 농사일을 거들어 일반 백성들과 같이 지내게 했다. 다시 무경제에게 군사를 주어 외적을 정벌시켰다. 소을제의 뒤를 이어 상나라 군주가 된 무정은 감반(甘盤)이라는 사람을 재상으로 삼았다가 다시 부암(傅岩)이라는 곳에서 죄수의 신분으로 노역을 하던 부열(傅說)이라는 사람을 발견하여 재상으로 등용하여 내정을 개혁하고 덕을 베풀었으며, 밖으로는 군사를 보내 서북의 귀방(鬼方)과 강방(羌方)을 평정하고 남쪽의 형만(荊蠻)을 무찔렀다. 이로써 상나라의 통치지역은 크게 확대되었다. 무정제는 55년 동안 재위에 있으면서 상나라의 최전성기를 이룩했다.
⑪부열(傅說) : 은나라의 무정제(武丁帝)가 즉위하여 쇠락해진 나라를 부흥시키려고 하였으나 자신을 보좌해줄 사람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그래서 그는 3년 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정사는 총재(冢宰)에게 맡겨놓고 나라의 기풍을 유심히 살폈다. 무정제가 꿈속에서 성인을 만났는데 그 이름을 열(說)이라 하였다. 무정제는 꿈에서 본 열의 모습을 대신과 관리들 속에서 찾았으나 발견할 수 없었다. 이에 백관들에게 나라 밖에서 찾아보게 했는데 드디어 부험(傅險)이란 곳에서 열을 찾아냈다. 열은 죄를 짓고 노역에 끌려나가 부험에서 길을 닦고 있었다. 무정제가 보고 “바로 이 사람이 내가 꿈속에서 본 사람이다.” 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와 이야기를 나누어보니 과연 성인이었다. 이에 열을 등용하여 재상으로 삼으니 은나라는 훌륭히 다스려졌다. 무정제는 열을 부험이라는 곳에서 찾았다하여 그를 부열(傅說)이라고 불렀다.
⑫구정(九鼎) : 하나라를 창건한 우(禹)임금이 천하의 물길과 땅을 평정한 다음 구주(九州)로 나누고 그것을 상징하는 아홉 개의 정(鼎)을 주조(鑄造)하였다. 이후로 상나라와 주나라에 전해져 천하의 최고 권력을 상징하는 전국(傳國)의 보물이 되었다.
⑬원문은 ‘武乙慢神而震死’이다. 《은본기(殷本紀)》에 “무을제는 무도하여 우상을 만들고 이를 천신(天神)이라고 불렀다. 그는 우상과 도박을 하면서 옆 사람에게 심판을 보게 하고는 천신이 지면 천신을 모욕하였다. 또한 가죽으로 주머니를 만들어 그 속에 피를 가득 채우고 높이 매달아 활로 쏘고서 이를 사천(射天)이라고 명명했다. 무을제는 황하와 위수(渭水) 사이로 수렵을 갔다가 갑자기 친 천둥소리에 놀라서 그만 죽고 말았다.”라는 기사가 있다.
⑭서수(西垂) : 서견구(西犬丘)라고도 한다. 진나라 처음 일어날 때의 도읍이다. 지금의 감숙성 천수시(天水市) 서남이다.
⑮부연(鄜衍) : 지금의 섬서성 봉상현(鳳翔縣) 동남으로 진문공이 황사를 현몽하여 이곳에 사당을 세워 부치(鄜畤)라고 했다. 전국 때 진영공(秦靈公)이 오양(吳陽)에 상치(上畤)를 세워 황제(黃帝)를 제사지냈고, 후에 다시 하치(下畤)를 세워 염제(炎帝)의 제사를 모셨다. 진나라는 서치(西畤), 부치(鄜畤), 오양치(吳陽畤)를 삼치(三畤)라고 불렀다.
⑯진보(陳寶) : 《한서(漢書)·교사지(郊祀志)》에 ‘ 진문공(秦文公)이 기이한 모습의 돌을 얻어 진창(陳倉)의 북쪽 판성(阪城)에서 제사 지내자 하늘에서 신(神) 내려왔는데 장끼 같은 모습을 하고 간절한 목소리로 울어댔다. 꿩이 울어대자 소, 돼지, 양 각각 한 마리씩을 희생으로 바쳐 제사를 지내고 부르기를 진보라 했다’고 했다. 후에 후한을 세운 광무제가 자기의 봉지인 남양(南陽)에서 다시 진보를 얻은 후에 황제에 오를 수 있었다. 또 《진태강지지(晉太康地志)》를 인용하 《사기정의(史記正義)》에 다음과 같은 기사가 있다.
「진문공(秦文公) 때 진창인(陳倉人)이 사냥을 나가서 짐승을 잡았는데 돼지를 닮기는 했으나 그 이름을 알 수 없었다. 그래서 나라에 바치기 위해 끌고 가던 도중에 만난 두 동자가 ‘저 짐승은 위(猬)라는 고슴도치인데 항상 땅속에서 죽은 사람의 뇌를 먹고 삽니다. 정수리를 치면 죽습니다. 정기를 얻게 되면 능히 사람으로 변할 수 있습니다. 놓치지 마시고 잘 끌고 가십시오.’ 끌려가던 고슴도치가 동자의 말을 듣더니 역시 주둥이를 길게 내밀며 갑자기 사람으로 변하여 말을 했습니다. ‘저 두 동자는 한 쌍의 꿩입니다. 이름을 진보(陳寶)라 하는데 들꿩의 정령이 변한 것입니다. 수컷을 얻는 자는 천자가 될 수 있으며 암컷을 얻는 자는 패자가 될 수 있습니다.’
진창인이 고슴도치를 버리고 두 동자를 잡으려고 하자 두 동자는 홀연히 꿩으로 변하더니 암컷은 진창의 북쪽 언덕으로 날아가더니 돌로 변했다. 이에 진나라가 사당을 짓고 제사를 지냈다.」
⑰무회씨(無懷氏) : 인류를 창조했다는 복희씨 이전의 신화상의 제왕이다. 《장자(莊子)》에 보 인다.
⑱운운산(雲雲山) : 《집해(集解)》 “운운산은 양보산(梁父山)의 동쪽에 있다.”《색은(索隱)》“운운산은 몽음현(蒙陰縣) 고성(古城) 동북에 있는데 산 밑에 운운정(雲雲亭)이라는 정자가 있다.” 《정의(正義)》“운운산은 연주(兗州) 박성현(博城縣) 서남 30리에 있다”라고 했다. 몽음고성(蒙陰)城)은 지금의 산동성 임기시(臨沂市) 몽음현(蒙陰縣)의 몽산(蒙山) 북쪽에 있다. 그리고 연주 박성현은 현 태안시(泰安市) 태산구(泰山區) 구가점진(邱家店鎮)이다.
⑲복희(虙羲) : 伏羲라고도 한다. 삼황오제(三皇五帝) 중 포희(庖犧), 태호(太昊)와 함께 삼황이라고 불린다. 여동생인 여와(女媧)와 혼인하여 인류의 조상이라고 했다. 그는 음양 변화의 원리를 터득하여 주역의 시초가 된 팔괘(八卦)를 만들었고, 거미가 거미줄로 집을 짓는 모습을 모고 어망을 처음으로 만들어 사람들에게 고기 잡는 법을 가르쳤다. 또한 숲 속에서 번개가 쳐 자연적으로 일어나는 불을 인간에게 전해주어 이를 이용하여 음식을 익혀 먹는 법을 전했다. 금(琴)과 슬(瑟)의 악기를 만들었다고 했다. 화서씨(華胥氏)의 딸이 뇌택(雷澤) 속에 남아 있던 거인의 발자국을 밟고 잉태하여 낳은 아이가 복희라 했다.
⑳신농(神農) : 중국 상고시대의 신화에 나오는 삼황오제(三皇五帝) 중의 한 사람으로 염제(炎帝)다. 사람의 몸에 머리는 소나 용의 모습을 하고 있다. 쟁기와 괭이를 만들어 사람들에게 농사를 가르쳐준 농업의 신이고, 백초를 맛보아 약초를 찾아낸 의약의 신이며, 팔괘(八卦)를 점쳐서 64괘를 만든 역술(易術)의 신이다. 또한 다섯 줄짜리 거문고를 만든 음악의 신이며 교역을 가르친 상업의 신이기도 했다. 《오제본기》에 황제(黃帝)와 천하를 다투다가 판천(阪泉)의 싸움에서 패배했다고 했다.
㉑염제(炎帝) : 신농의 제호(帝號)임과 동시에 신농의 후예들이 칭한 제호이기도 하다.
㉒정정산(亭亭山) : 태산 밑의 작은 산으로 운운산과 가까운 곳이다.
㉓전욱(顓頊) : 삼황오제(三皇五帝) 중의 한 사람으로 황제(黃帝)의 손자이자 창의(昌意)의 아들이다. 그는 침착한 성격에 지략에 뛰어났고, 사리에 통달했다. 또한 그는 알맞은 땅을 골라 곡물을 생산하였고 우주의 운행에 따라서 계절에 맞는 일을 하였으며, 귀신의 권위에 의지하여 예의를 제정하고, 백성을 교화하였으며 깨끗하고 정성스럽게 천지 신령에게 제사를 지냈다. 그는 북쪽으로는 유릉(幽陵), 남쪽으로는 교지(交趾), 서쪽으로는 유사(流沙), 동쪽으로는 반목(蟠木)에 이르기까지 천하를 돌아다녔다. 각종 동물, 식물, 그리고 크고 작은 산천의 아들, 해와 달이 비치는 곳이면 어디든 평정하여 귀속시키지 않는 곳이 없었다.
㉔제곡(帝嚳) : 성이 희(姬), 이름은 곡(俈) 또는 준(夋)에 씨는 고신(高辛)이다. 전설에 의하면 150세까지 살았으며 70년간 재위했다. 제곡은 전설상의 염황연맹(炎黃聯盟)의 장으로 황제의 장남 현효(玄嚣)의 후손이다. 할아버지는 소호(少皥), 아버지는 교극(蟜極)이며 전욱(顓頊)의 가까운 친척이다.
15세 때 전욱을 보좌하여 8개의 부락으로 이루어진 신(辛)에 봉해졌다. 30세 때 부락의 장이 되어 박(亳: 지금의 하남성 언사현《偃師縣》서쪽, 은(殷) 또는 시향《尸鄕》이라고도 하였음)으로 이주했다. 이때 전욱과 왕위를 놓고 쟁탈하였다가 패한 염제의 후손 공공(共工)이 다시 왕위를 노렸다. 이에 제곡은 공공과 치열한 접전을 거쳐 그를 물리쳤다. 《대대례(大戴禮)·오제덕(五帝德)》에 의하면, 제곡은 「봄과 여름에는 용을 타고 가을과 겨울에는 말을 타고 타녔으며, 봉조(鳳鳥)와 천적(天翟)을 불러와 춤을 추었다.」고 했다. 그의 아내들은 모두 태양을 집어먹을 수 있었는데, 태양을 하나 먹을 때마다 아들을 한명씩 낳았다. 첫째 아내 강원(姜嫄)은 주족(周族)의 시조가 된 기(棄) 즉 후직(后稷)을 낳았고, 둘째 아내 간적(簡狄)은 상족(商族)의 시조가 된 설(契)을 낳았으며, 셋째 아내 경도(慶都)는 요(堯)를 낳고, 넷째 아내 상의(常儀)는 지(摯)를 낳았다. 제곡이 병으로 죽자 아들 지가 부락연맹의 왕위를 이어받았다. 지는 황음무도하고 공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여, 여러 부족의 족장들에 의해 쫓겨났다. 지의 동생 방훈(放勛: 즉 요임금)이 왕으로 추대되었다.
㉕사수(社首) : 태산 밑에 있는 작은 산으로 지금의 산동성 태안시 동남쪽이다.
㉖장홍(萇弘) : 장홍(長紅)이라고도 한다.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492년에 죽은 춘추시대 말 산동성 태안(泰安) 남 촉(蜀) 출신의 저명한 학자이며 정치가로 공자와 동시대 사람이다. 어렸을 때부터 독서를 좋아했으며 천문, 수리, 음률, 음악에 조예가 깊었다. 《사기(史記)·봉선서(封禪書)》에 “장홍은 주영왕(周靈王)을 모셨다.”라는 기사가 있다. 영왕의 뒤를 이은 주경왕(周景王) 때에도 대부가 되어 별자리를 보고 길흉의 징조를 예언하곤 했다. 기원전 519년 왕자 조(朝)와 왕권투쟁을 벌린 주경왕(周敬王)을 도와 세원 공으로 장홍은 내사대부가 되어 주나라의 정사를 맡아 주재했다. 주경왕 24년 기원전 496년, 공자가 장홍을 방문하여 음악과 천문에 관해 가르침을 청했다. 주경왕 28년 기원전 492년, 당진국의 범씨를 지지했던 장홍은 범씨의 정적 조간자에 의해 궁지에 몰려 살해되었다.
㉗추역산(騶嶧山) : 추현(鄒縣)의 역산(嶧山)이다. 추(騶)는 추(鄒) 및 주(邾)와 통한다. 지금의 산동성 추현(鄒縣)이고 역산(嶧山)은 추현의 동남에 있는 해발 545미터의 산이다.
㉘치우(蚩尤) : 산동, 하남, 하북의 경계상에 있던 고대 중국 구려(九黎)국의 군주로 병장기를 인류 최초로 만들어 황제(黃帝)에게 반기를 들었다. 탁록(涿鹿)의 들판에서 황제의 군사들과 싸웠다. 치우는 큰 안개를 일으켜 황제군을 혼란에 빠뜨렸으나 황제가 지남차(指南車)를 만들어 싸움에 임하자 치우와 그 군대는 싸움에 지고 그 자신은 황제에게 잡혀 살해되었다.
㉙동평륙(東平陸) 감향(監鄕) : 치우(蚩尤)의 묘가 있는 곳이다. 동평륙은 옛 평륙현(平陸縣)으로 지금의 산동성 동평현(東平縣) 남이다. 《색은(索隱)》에 “치우의 무덤은 동평군 수장현(壽張縣) 감향(闞鄕) 성 안에 있다.”라고 했다.
㉚삼산(三山) : 봉래(蓬萊), 방장(方丈), 영주(瀛州) 등의 삼신산을 말한다. 《색은(索隱)》은 동래(東萊) 곡성(曲成)의 삼산(三山)이라고 했다. 지금의 산동성 액화현(掖化縣) 북이다.
㉛지부산(之罘山) : 지금의 산동성 연태시 북쪽 해안에 지부도(之罘島)라고 있는데 그 섬 안에 있는 산 이름을 말한다. 기원전 219년 진시황이 동순(東巡)을 나가 지부산(之罘山)에 올라 그 곳에 비석을 세우고 진나라의 공덕을 찬양하는 글을 새겼다.
㉜추자(騶子) : 전국시대 제자백가 중 음양가인 추연(鄒衍)이다. 직하학사(稷下學士) 중의 한 사람으로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240년 죽었다. 음양가의 대표적인 학자로써 추연(騶衍) 혹은 추자(鄒子)라고도 한다. 제나라 출신으로 위혜왕(魏惠王)이 어진 선비들을 세상에서 널리 구할 때 위(魏)나라로 가자 위혜왕이 도성 밖 교외에까지 나가 맞이하고 갈석궁(碣石宮)이라는 집을 지어 그곳에 살게 하고 스승으로 모셨다. 후에 제선왕이 추연을 제나라로 초빙하여 직하에 머물게 하고 상대부의 봉록을 내리고 신선의 일에 대해 연구하도록 시켰다. 연소왕(燕昭王)이 즉위하자 그는 또다시 제나라에서 연나라로 들어가 소왕의 신임을 받았다. 만년에 제나라를 위해 조나라에 사신으로 가자 조나라의 평원군(平原君)이 그를 접대하면서 감히 그와 마주 대하며 앉지 못했다. 그의 학설은 오행상생(五行相生)을 근거로 하여 저술한 《오덕종시(五德終始)》 56편이 있었으나 모두 일실되어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㉝종시오덕(終始五德) : 수·화·목·금·토의 오행(五行)과 음양설을 결합시켜 사물의 변화를 설명한 대표적인 학설이다. 천지가 나누어진 이래 5덕의 전이에는 일정한 기운이 있고, 거기에 적응한 정체(政體)가 존재한다는 설이다. 따라서 어떤 왕조이든 이 5행의 덕 가운데 하나를 갖추어야 하며 운행하는 순서에 따라 흥망하게 된다고 했다.
㉞사독(四瀆) : 사람의 이목구비의 형상에 따라 붙인 네 강의 별명을 말하는데 강수(江水)의 이강(耳江), 하수(河水)의 목하(目河), 회수(淮水)의 취회(嘴淮), 제수(濟水)의 비제(鼻濟)라고 했다.
㉟ 칠산사천(七山四川) : 칠산은 화산(華山), 박산(博山), 악산(嶽山), 기산(岐山), 오악(吳嶽), 홍총(鴻冢), 독산(瀆山)이고 사천(四川)은 하수(河水), 면수(沔水), 추연(湫淵), 강수(江水)다.
1)박산(薄山 :《한서·교사지(郊祠志)》에 지금의 산서성 남부 중조산(中條山) 자락의 양산(襄山)이라고 했는데 ‘화산 이서’와는 문맥이 맞지 않는다.
2)악산(嶽山) : 수산(垂山)인데 태을산(太乙山)의 북봉으로 지금의 섬서성 무공(武功) 남이다.
3)기산(岐山) : 섬서성 기산현(岐山縣) 동북의 산맥으로 주나라를 세운 주족(周族)의 발상지다.
3)오악(吳嶽) : 오산(吳山), 악산(岳山)이라고 했는데 지금의 섬서성 농현(隴縣) 서남이다.
4)홍총(鴻塚)은 지금의 섬서성 봉상현(鳳翔縣) 동남의 산으로 전설 상 대홍(大鴻)으로 부르던 황제의 대신 귀유구(鬼臾區)가 죽어 이곳에 장사지냈음으로 얻은 이름이라고 했다.
5)면수(沔水) : 한수의 상류다.
6)추연(湫淵)은 지금의 영하성 고원시(固原市)에 소재하는 호수의 이름이고 조나(朝那)는 진나라가 설치한 현으로 고원시 동남이다.
㊱구신(九臣), 십사신(十四臣) : 일본인 학자 농천자언(瀧川資言)은 그의 저서《史记会注考证》에서 “청말의 학자 피석서(皮錫瑞)의 말을 인용하여 ‘구신(九臣), 육십사신(六十四臣)’에서 육(六)자가 탈자라 했고, 또한 동한의 위굉(衛宏)이 저술한 《한구의(漢九儀)》의 ‘祭九皇六十四民이라고 했는데 모두 고대의 帝王으로 한나라 때 이미 제사를 올렸던 제왕들이었다.’라고 했다. ‘구신(九臣)’은 마땅히 ‘구황지신(九皇之臣)’이고 ‘육십사신(六十四臣)’은 ‘육십사민지신(六十四民之臣)’ , 즉 아홉 황제의 신하들과 64명의 제왕들 신하들이다.”라고 했다. 청말의 관료이자 학자였던 곽숭도(郭嵩焘)는 “구신(九臣)과 십사신(十四臣)의 제사는 옹현(雍縣)에서 지냈고 대개가 주나라의 창건에 공이 있는 창업공신에게 올렸다. 마융(馬融)의 《논어(論語)》주(注)에서 ‘주나라의 란신(亂臣) 열 명은 주공(周公), 소공(召公), 태공(太公), 필공(畢公), 영공(榮公), 태전(太顚), 굉요(閎夭), 산의생(散宜生), 남궁적(南宮適)과 문왕의 모친이고 구신(九臣)은 나머지 9명이다. 주나라 초 공신들에 대한 제사는 소위 백성들에게 공덕을 베푼 자들에게 올렸다.’고 했다.
㊲제포(諸布), 제엄(諸嚴), 제구(諸逑) : 곽숭도가《이아(爾雅)》에서 말하기를 “해와 별에 지내는 제사를 포(布)라 하는데 ‘포(布)’는 하늘에서 늘어뜨린 모습을 의미하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폭포(瀑布)의 포와 같은 용법이다. 제포, 제엄, 제구는 각각 천신, 지신, 인신(人神)을 말한다. 구릉이나 깊은 숲속을 표현할 때 심엄(深嚴)이라고 했기 때문에 땅과 관련된 신을 제엄이라고 했다. 또 《설문해자》에 ‘구(逑)는 염취(斂聚)의 뜻으로 여러 귀신들의 제사를 한꺼번에 모아 지낸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라고 했다. 구(逑)는 필(匹)로 인신은 모두 짝이 있음으로 《초사》의 상부인(湘夫人)과 상군(湘君)과 같은 경우다. 제구(諸逑)는 인신들을 의미한다.
㊳천자벽지(天子辟池) : 중국 고대의 천자가 제사를 올리는 곳으로 벽옹(辟雍)이라고 했다. 의 땅이라고 해서 벽지(辟池)라고 했다. 왕선겸(王先謙)이 심흠한(沈欽韓)의 말을 인용하여 “주나라 벽옹의 옛 땅이라고 해서 벽지(辟池)라고 부르면서 제사를 올리는 대상은 호지군(滈池君)이라고 했다. 《진시황본기》36년 기사에 “ 황의 사자가 관동(關東)으로부터 화음(華陰)과 평서(平舒)의 길을 밤중에 지날 때 어떤 사람이 손에 벽옥(璧玉)을 들고 사자의 앞길을 막으며‘나를 위해 이것을 호지군(滈池君)에게 가져다주게!’라는 기사가 있다.
㊴두박(杜亳) : 두현(杜縣)의 박정(亳亭)이다. 현 서안시 동남 두현(杜縣)에 박정(亳亭)이라고 있다. 박은 서주 말 융족(戎族)이 세운 나라로 기원전 713년 진영공(秦寧公)이 멸하고 진나라에 영토로 만들었다. 두주(杜主)는 서주 말 주나라의 우장군(右將軍)을 지내다가 주선왕에게 무고하게 살해당한 두백(杜伯)이다. 후에 억울하게 죽은 그의 혼백이 사냥터에 나타나 활로 선왕을 쏴서 원수를 갚았다.
㊵사치(四畤) : 옹성 부근에서 백제를 제사지냈던 부치(鄜畤), 청제(靑帝)를 위한 밀치(密畤), 오양(吳陽)의 황제(黃帝)를 위한 상치(上畤), 염제(炎帝)를 위한 하치(下畤)다.
㊶천사(天社), 천수(天水), 방중(房中), 당상(堂上)
1)천사(天社) : 28수 중의 하나인 귀수(鬼宿)에 지내는 제사다. 귀수는 토지신을 주관하는 별인데 음력 2월 초에 지내는 춘사(春社)와 10월에 지내는 추사(秋社)가 있다.
2)천수(天水) : 태호(太昊) 복희씨(伏羲氏)를 모시는 사당이다.
3)방중(房中) : 부부간의 금실을 주재하는 신이다.
4)당상(堂上) : 조상신을 모시는 사당이다.
㊷장창(張蒼) :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152년에 죽은 서한의 창업공신이자 대신이다. 지금의 하남성 원양현(原陽縣)인 양무(陽武) 출신이다. 진나라 때 어사(御事)를 지내다 죄를 얻어 도망쳐 숨었다. 진승이 기의하자 한고조 유방의 진영에 가담했다. 고조의 군대가 남양(南陽)을 공략할 때 법에 저촉되어 참수형에 처해졌으나 왕릉(王陵)에 의해 목숨을 구했다. 후에 진나라를 멸할 때 고조를 따라 관중으로 들어갔다. 초한전쟁 중 조나라를 공격하던 한신의 군대에 종군하여 상산(常山) 태수를 거쳐 대상(代相), 조상(朝相) 등으로 자리를 옮겼다. 후에 연왕(燕王) 장도(臧荼)가 반란을 일으키자 고조를 따라 종군했다. 한고조 6년인 기원전 201년 북평후(北平侯)에 책봉되어 1200호의 식읍을 받았다. 이 해에 계상(計相)에 임명되어 열후(列侯)의 신분으로 상부(相府)에 근무하면서 군국의 상계를 주관하는 총책임자가 되었다. 후에 회남국의 재상으로 나가 10여 년을 재직하다가 여태후 8년인 기원전 180년에 어사대부에 올랐다. 한문제 4년 기원전 176년, 관영(灌嬰)을 대신하여 승상이 되었다. 한경제(漢景帝) 5년인 기원전 152년에 죽었다. 시호는 북평문후(北平文侯)이다. 율력(律曆)과 산학(算學)에 조예가 깊어 한나라의 역법(曆法)을 개정하는 사업을 주재했다. 《한서·예문지》에 그가 지은 《두충산술(杜忠算術)》 16권이 전한다. 일설에 의하면 《두충산술》이 후의 《구장산술(九章算術)》로 전해졌다고 했다.
㊸현량(賢良) : 현량방정(賢良方正) 혹은 현량문학(賢良文學)이라고 한다. 관리를 선발하기 위해 한무제가 시행한 제도로 자신이 시행한 정책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擧賢良方正能直言極諫者’라는 조칙을 내려 선발한 인재들에게 관직을 수여했다.
㊹조관(趙綰 : ?-139)) : 서한의 대신으로 대(代)나라 출신이다. 일찍이 신배공(申培公)으로부터 시경을 전수받았다. 무제 때 어사대부가 되어 장안 남쪽 교외에 명당을 지어 제후들의 조현을 받아야한다고 주청했다. 황노학설을 신봉하던 두태후의 반대에 부딪쳐 박해를 받아 자살했다.
㊺왕장(王臧 ;?-139) : 서한의 대신으로 난릉(蘭陵) 출신의 유가(儒家)다. 일찍이 한경제 때 태자의 소부(少傅)를 지냈다. 무제가 즉위하자 유가의 학술을 높여 현량을 초빙할 때 문학으로 조관과 함께 공경(公卿)에 임용되었다가 랑중령으로 옮겼다. 장안의 남쪽 교외에 명당을 건립하여 제후들의 조현을 받도록 천자에게 주청했으나 두태후의 반대에 부딪쳐 조관과 함께 핍박을 받아 감옥에서 자살했다.
㊻명당(明堂) : 고대 중국에서 천자나 황제가 정령(政令)을 폈던 건물이다. 선조와 상제(上帝)에게 제사를 올리고, 제후의 조회(朝會)를 받으며, 존현(尊賢), 양로(養老)하는 국가의 큰 의식을 행했다. 시대에 따라서 호칭이 변하여 하(夏)나라에서는 세실(世室), 은(殷)나라에서는 중옥(重屋), 주(周)나라에서는 명당이라고 하였다. 위는 둥글고 밑은 네모난 모양의 건축물로서, 《주례(周禮)》 고공기(考工記)에서는 5실제(五室制)를 말하고, 《대대례기(大戴禮記)》에서는 9실제를 말하여, 어느 것이 정확한 것인지 알 수 없다. 기원전 113년 한무제가 제남(濟南) 사람 공옥대(公玉帶)가 바친 도면에 따라서 태산(泰山) 북동쪽의 주나라의 명당터라는 곳에다 명당을 세웠다.
㊼심택후(深澤侯) : 한고조의 공신 조장야(趙將夜)의 손자이고 심택대후(深澤戴侯) 조두(趙頭)의 아들인 조호(趙胡)다. 경제 3년 기원전 154년, 부친의 작위를 이어받아 심택후가 되었다.
㊽무안후(武安侯) : 한무제 때 대신 전분(田蚡)의 봉호다.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131년에 죽었다. 한경제의 황비 왕지(王娡)의 동모이부 동생이다. 지금의 함양시 동북의 장릉(長陵) 출신이다. 처음의 낭(郞)이 되었다가 한경제 말년에 태중대부(太中大夫)가 되었다. 무제가 황제로 등극하자 국구(國舅)의 신분으로 무안후(武安侯)에 봉해지고 군사권을 총괄하는 태위(太尉)가 되었다. 황노사상에 심취해 있던 경제의 모후 두태후(竇太后)에게 유학을 숭상하라고 권했다가 미움을 사서 태위의 직에서 파직되었으나 왕태후의 후원을 받아 조정의 정사에 참여할 수 있었다. 건원(建元) 원년인 기원전 135년, 두태후가 죽자 승상이 되어 아직 나이가 어린 무제를 대신하여 권력을 잡고 전횡을 일삼고 사치했다. 전분은 두영(竇嬰)과 관부(灌夫)를 모함해서 죽음으로 몰았다. 한무제 원광(元光) 3년 기원전 132년, 황하의 제방이 호자(瓠子)에서 터져 범람하여 남쪽으로 물길을 바꾸어 백성들이 고통을 받았으나 승상의 직에 있던 전분은 자신의 봉지가 황하의 북쪽에 있어 오히려 이익기 된다고 생각해서 제방을 쌓으려는 조정의 공론을 결사적으로 반대했다. 이로써 황하는 무려 20여 년 동안 범람하여 백성들이 고통을 받았다.
㊾제북왕(濟北王) : 한고조 유방의 막내아들 회남려왕(淮南厲王) 유장(劉長)의 손자이고 제북왕 유발(劉勃)의 아들로 이름은 호(胡)고 시호는 무왕(武王)이다. 경제(景帝) 6년 기원전 151년 제북왕의 자리에 올랐다.
㊿상산왕(常山王) : 경제의 막내아들 유순(劉舜)의 장남 유발(劉勃)이다. 경제 12년 기원전 145년에 상산왕에 봉해진 유순은 교만하고 음행을 행하며 여러 차례 법을 어겼으나 그때마다 경제의 용서를 받았다. 원정 4년 기원전 114년에 죽은 유순의 뒤를 이어 제북왕의 자리에 오른 유발은 몇 개월 만에 죄를 지어 봉국은 없어지고 자신은 서인으로 폐출되었다.
51.감천궁(甘泉宮) : 진시황(秦始皇)이 기원전 220년에 섬서성(陝西省) 함양시(咸陽市) 서북의 50키로 떨어진 지금의 순화현(淳化縣) 경내의 감천산(甘泉山) 자락에 짓기 시작한 궁전이다. 후에 한무제(漢武帝)가 건원(建元 전140∼135년) 연간에 고광궁(高光宮)·영풍관(迎風館)·통천대(通川臺) 등을 증축하여, 주위 45리(약 18㎞)에 걸쳐 12궁(宮), 11대(臺) 등을 짓고 모두 감천궁(甘泉宮)이라 했다. 또한 산곡(山谷)을 따라 운양(雲陽) 주위의 500리에 감천원(甘泉苑)을 조성하여 궁전대각(宮殿臺閣)을 지었는데 100개소 이상이었다. 한(漢)의 양웅(楊雄)이 지은《감천부(甘泉賦)》에 그 위용(偉容)이 묘사되어 있다.
52.백량대(柏梁臺)와 동주(銅柱)
1)백량대(柏粱臺) : 높이가 장 즉 45미터나 되는 한무제가 세운 고대(高臺)로 향백(香柏)으로 대들보를 만들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지금의 섬서성 장안현(長安縣) 백량촌(柏梁村)에 유지가 있다.
2)동주(銅柱) : 한무제가 건장궁(建章宮) 신명대(神明臺)에 세운 구리 기둥으로 높이가 30장, 즉 67미터 둘레가 7위(圍) 즉 일곱 아름이나 되었다. 동주 위에 신선의 손바닥을 닮은 받침대를 달아 받은 이슬을 옥석의 가루를 섞어 만든 것을 옥로(玉露)라고 부르고 상시로 복용하면 불로장생한다고 생각했다.
53.교동강왕(膠東康王) : 한경제 중원 2년 기원전 148년에 교동왕에 책봉된 한경제의 아들 유기(劉奇)의 시호다. 한무제 원수(元狩) 원년 기원전 122년, 회남왕 유안(劉安)이 모반을 일으키려고 하자 병거와 화살을 준비하여 호응하려고 했으나 사전에 모의가 발각되어 유안은 자살하고 유기는 자책감에 또한 자살했다.
54.송나라 : 주무왕이 폭정을 행하던 상나라의 주왕(紂王)을 토벌하고 주왕조를 세운 후에 주왕의 아들 무경(武庚) 녹보(祿父)를 상나라의 고토에 봉했다가 주성왕 때 삼감(三監)의 부추김을 받아 반란을 일으키자 주공에게 토벌당하고 은나라 유민의 일부를 지금의 하남성 상구시인 상(商)으로 이주시키고 주왕(紂王)의 서형 미자개(微子開)를 봉해 국호를 송이라고 칭하고 작위는 주나라의 신하국이 아니라 동등한 신분의 공작으로 했다. 송나라는 서주 및 춘추시대를 지나 전국시대 말엽인 기원전 286년 제민왕(齊湣王)에 의해 멸망당하고 그 땅은 제나라에 병탄되었다.
55.이연년(李延年) :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87년에 죽은 서한의 음악가로 음악가다. 그가 노래로 작곡하여 한무제에게 바친 노래는 경국지색이라는 성어의 전고가 되었다. 「북방에 한 가인이 있으니 절세미녀로 혼자 떨어져 외롭게 살고 있다. 한 번 쳐다보면 성이 기울고 다시 쳐다보면 나라가 기운다. 어찌 성이 기울고 나라가 망하는 것을 모를까 보냐마는 가인은 다시 얻기 어려우니... (北方有佳人 絶世而獨立 一顧傾人城 再顧傾人國 寧不知傾城與傾國 佳人難再得)」 한무제가 그 누이인 평양공주에게 과연 그와 같은 절세가인이 있느냐고 묻자 그 절세가인은 이연년의 누이동생이라고 말해주었다. 그래서 이연년의 동생을 입궐시켜 이부인이라고 불렀다. 한무제의 총애를 받게 된 이연년은 협률도위에 임명되어 황궁의 음악에 관한 일을 맡았다. 권력을 얻은 후 교만하게 처신한 이연년은 이부인이 죽은 후에 처형되고 그 가족도 멸족되었다. 대완과 흉노에 대한 정벌전을 수행한 이광리(李廣利)는 이연년의 동생이다.
56.호자구(瓠子口) : 옛 황하의 지류 이름으로 지금의 하남성 복양시(濮陽市) 남쪽에서 동쪽으로 갈라져 산동성 견성(甄城)과 운성(鄆城)을 경유하여 북쪽으로 꺾어 양산(梁山), 동아(東阿), 장청(長淸)에서 제수(濟水)로 유입했다. 한무제 원광(元光) 3년 기원전 132년, 황하가 범람하여 호자에서 둑이 터져 동남쪽으로 흘러 거야택(巨野澤)을 지나 사수(泗水)로 유입되어 회수(淮水)와 통했다. 이로써 양(梁)과 초(楚) 일대는 매년 재해를 입게 되어 백성들은 기아에 허덕였다. 원봉(元封) 2년 기원전 109년, 무제가 칙명을 발해 호자구에 황하의 제방을 축조하기 시작하여 물길을 막고 그 제방 위에 선방궁(宣房宮) 지었다.


《봉선서 끝》

목록
1111
[일반] 서(書)1. 예서(禮書)

太史公曰(태사공왈) 태사공이 말한다. 「洋洋美德乎(양양미덕호) 「양양하고 아름다운 덕이여! 宰製萬物(재제만물) 만물을 주재하고 役使
144.0K 운영자 21-05-23
[일반] 서(書)6. 봉선서(封禪書)

【해제】 봉선은 천자가 하늘과 땅에 올리는 제사로 성군(聖君)만이 행할 수 있는 의식이다. 그래서 역대 왕조는 봉선을 국가의 중요한 행사로 삼
운영자 20-04-20
[일반] 악서대역본 3. 악론(樂論)

3. 악론(樂論) 樂者為同(악자위동) 음악의 특성은 사람들을 동화시키고 禮者為異(예자위이) 예의 특성은 사람들을 본분에 따라
운영자 12-07-27
[일반] 악서 대역본 2. 악본(樂本)

2. 악본(樂本) 又嘗得神馬渥洼水中(우상득신마악규수중) 또 옛날 악와수(渥洼水)1)에서 신마를 얻었음으로 復次以為
운영자 12-07-27
[일반] 악서(樂書) 대역본 1. 서(序)

악서(樂書)24 1. 서(序) 太史公曰(태사공왈) 태사공이 말한다. 余每讀虞書(여매독우서) 나는 상서(尙書)의 우서(虞書)① 편을
운영자 12-07-27
[일반] 악서(樂書)

350.<樂>樂所以立(<악>악소이립), 악경은 음악을 논술함으로서 사람이 서야 할 곳을 가리키는 경전인 관계로 351.故長于和(고장
357.5K 운영자 08-08-24
[일반] 하거서(河渠書)

하거서(河渠書) [해제] 하거서(河渠書)는 하(夏)나라를 세운 우(禹)임금부터 시작해서 사마천 활동시기였던 한무제 때까지 행한 고대 중국의 수리사
양승국 04-06-04
[일반] 하거서 참고지도2

그림9. 기원전 132년 황하의 제방이 호자에서 터져 사수와 회수가 통했다. 그림10. 관중지방의 인공하천 분포도 내용 :
양승국 04-06-04
[일반] 하거서 참고지도1

그림1. 우임금이 나눈 9주 비정도와 그림2. 구산과 구택 위치 비정도 1. 구산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회남자(淮南子) 설은 회계(
양승국 04-06-04
[일반] 평준서 서평

<평준서(平準書)>는 한나라시대의 평준정책의 종류와 시행과정을 서술했다. 사실상 한무제 이전의 부국정책을 체계적으로 소개한것이다
양승국 04-06-04
[일반] 평준서(平準書)-세계 최초의 재정 및 경제정책 지침서

한나라가 세워지고 나서부터 무제에 이르기까지의 100여 년 기간 동안 국가의 재정정책과 경제발전 과정을 서술한 책이다. 평준서는 세계 최초
662.0K 양승국 04-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