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263 
· 어제 :  364 
· 최대 :  2,389 
· 전체 :  1,683,213 
 
  2008-03-31 07:10:288374 
상상을 초월한 동양의 수 세계
운영자
 무량수3.jpg  (770.4K)   download : 38
일반

국내 대표적인 이론물리학자인 고등과학원 김정욱 원장은 초청강연을 다닐 때마다 ‘동양의 십진법’이라는 표를 소개한다. 불교철학에서 발췌한 이 표에 따르면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일, 십, 백, 천, 만과 같은 숫자뿐 아니라 불가사의, 찰나, 허공 등도 수를 가리키는 말이다.



동양의 십진법에서 기준이 되는 수는 서양과 똑같이 일(一). 가장 큰 수는 무량수, 가장 작은 수는 청정으로 각각 무한대, 10의 -21승까지 표현한다. 서양 과학에서 가장 큰 수인 요타(Y)는 10의 24승으로 불교철학의 ‘자’에 해당한다.



물리학자들이 볼 수 있는 우주의 크기는 10의 28승㎝로 서양 과학에는 이 수를 표시하는 단위가 없다. 그러나 동양에서는 양(壤)으로 표현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정(正), 재(載), 극(極) 등의 큰 수도 있다.



표에서 항하사(恒河沙)부터는 특정한 수가 아니라 아주 많은 상태를 말한다. 항하사는 ‘갠지스강의 무수한 모래’만큼 많다는 의미로 수학의 숫자로 계산하면 10의 56승이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을 말하는 불가사의는 10의 80승 혹은 10의 120승으로 표기된다. 불가사의는 우리가 볼 수 있는 우주 안에 들어있는 입자의 수와 비슷하다. 과학자들의 계산 결과 중성자, 양자, 전자는 10의 80승개, 광자는 10의 90승개가 우리가 볼 수 있는 우주 안에 있다. 마지막의 무량수(無量數)는 서양 수학에서 말하는 ‘무한대’다. 무량수는 불가사의의 억배로 인간의 머리로는 상상할 수 없는 무한히 큰 수를 말한다.



1이하의 숫자를 나타내는 말도 재미있다. 요즘 유행하는 나노(10의 -9승)는 동양의 십진법으로는 티끌 진(塵)이다. 양자, 중성자의 크기가 10의 -13승㎝로 모호(模湖)에 해당한다. ‘손가락을 튕기는 순간’이라는 뜻의 탄지(彈指)는 현대 과학으로 잴 수 있는 가장 작은 수다.



청정(淸淨)은 부처님만이 느낄 수 있는 경지라고 한다. 김정욱 원장은 “우주의 밀도를 계산하면 10의 -29승g/�거의 빈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 수치인데 이를 진공을 재는 단위인 토르(torr)로 환산하면 신기하게도 청정에 해당하는 10의 -21승토르”라고 말했다.



동양의 십진법이 서양보다 큰 이유는 우주의 시작을 보는 관점이 다르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서구 기독교 문명에서는 하느님이 우주를 만드셨다. 1654년 제임스 어셔 신부는 성경을 토대로 우주의 시작을 계산한 결과, 기원전 4004년 10월26일에 세계가 생겼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불교, 힌두교에서는 우주가 영원히 존재하는 존재라고 생각한다. 현대 과학에서는 우주의 시작을 빅뱅의 순간인 1백40억년 전으로 보고 있다.



김원장은 “몇년전 불교철학을 공부하는 학자에게 이런 사실을 전해듣고 표로 정리해봤다”며 “해외 강연에서도 많이 소개하는데 서양과학자들도 굉장히 신기해한다”고 전했다.



〈이은정 과학전문기자 ejung@kyunghyang.com〉

목록 답변 글쓰기
1697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146 일반    짧은 시간이었지만 반가웠었습니다. 운영자 10-08-09 8411
148 답변    산뽕나무 간입니다. 운영자 10-08-31 10211
147 일반    짧은 시간이었지만 즐거웠었습니다. 운영자 10-08-31 8127
158 일반 그들이 말하지 않은 23가지-장하준 운영자 11-02-07 8920
149 일반 통일되면 북한 땅 일부를 중국에 떼어주어야! 운영자 10-12-09 8315
151 답변 중국인 최초의 김씨 운영자 10-12-28 8939
150 일반 시대의 고단함 뛰어넘은 풍운아 '리영희' 운영자 10-12-22 7296
161 일반 장하준에게 속은 23가지 운영자 11-07-16 7955
159 일반 말이 안되는 한자교육기본법 운영자 11-06-24 8399
160 일반 십자군 이야기 운영자 11-07-16 7203
167 일반 공희준의 동국대 황태연교수 대담(1) 운영자 12-01-29 7581
166 일반 동로마-아랍 전쟁사 운영자 11-11-12 7725
169 일반 공희준의 동국대 황태연교수 대담(3) 운영자 12-01-29 7239
179 일반 한국사람만 무시하고 있는 위대한 세계적인 정치지도자 김대중 전 대통령 운영자 13-07-14 5817
178 일반 일본 : 귀신숭배와 허튼소리 운영자 13-04-17 5980
180 일반 프랑스 대혁명과 한국 지식인 - 허망한 레미제라블 열풍과 진보 운영자 13-09-21 5655
184 일반 크림 반도와 2차대전 운영자 14-03-07 5286
171 일반 유럽이 통일에 실패한 까닭1 -종교차별이 미친 악영향 운영자 12-06-12 7869
172 일반 아이티에 10조를 투입한 김대중과 4대강에 30조를 허비한 이명박 운영자 12-08-16 6566
177 일반 고우영 삼국지 운영자 13-01-07 6976
[처음][이전][1][2][3][4][5][6] 7 [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