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102 
· 어제 :  284 
· 최대 :  2,389 
· 전체 :  1,611,868 
 
  2007-02-01 18:13:527738 
노장을 재번역한 기세춘 선생
운영자
일반
[이사람]‘장자’ 재번역한 기세춘씨


[경향신문] 2007년 01월 26일(금)


“노·장자의 기본 ‘캐릭터’가 완전 변질됐습니다. 저항성이 사라지고 지배 담론으로 윤색됐어요. 그 본 모습을 제대로 보기 위해선 고증학적 작업을 거친 재번역이 필요합니다.”













기존 학계에 기세춘씨(72)는 ‘불편한 존재’다. “시중의 동양고전 번역서를 모두 수거해 불살라 버려야 한다”는 ‘과격한 발언’을 서슴지 않기 때문이다. 동양고전 번역서가 왜곡과 변질, 오역으로 넘쳐나고 있다는 게 기씨의 주장. 그가 “칠십 노인의 망령기와 당돌함으로 만용을 부려” 나선 재번역의 첫 결실로 ‘장자’(바이북스)를 내놓은 건 이때문이다.



“학계에선 아무도 경종을 울리지 않습니다. 저야 강단학계의 학맥이나 스승이 없어 자유로우니까 욕 좀 하겠다는 겁니다.”기씨에 따르면 노장사상은 도교가 일어나 황제와 노자를 교조로 삼으면서 신비학으로 왜곡됐고, 정치권력에 의해 체제에 순응하는 은둔과 청담의 사상으로 변질됐다. 왜곡의 뿌리는 2~3세기 중국 위진(魏晉)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조조에 의해 등용된 왕필이 당시 반란의 중심이었던 도교 세력의 민중성을 거세하기 위해 ‘노자도덕경’과 ‘장자’에 나타난 반체제성과 저항성을 제거해 체제순응적이고 권력친화적인 내용으로 왜곡했다는 것이다. 기씨는 “국내에 출간된 노장 주해 및 해설서들은 왕필의 주해를 근간으로 삼은 탓에 이러한 왜곡을 답습한 것들”이라고 비판했다.



번역자의 오역도 ‘장자’의 본 모습을 훼손했다. 시대와 문화, 언어 등의 차이로 인한 변질과 오해 가능성조차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채 번역했다는 것이다. 기씨는 “은미하고 철학적인 담론이 치졸한 처세훈이 되고, 서사적인 우화는 그 핵심을 놓치고 초점을 그르쳐 다른 길로 빠져버린 엉뚱한 이야기가 되어버렸다”고 꼬집었다.



그가 ‘장자’의 오역으로 꼽는 예를 살펴보자. 내편(內篇) ‘대종사(大宗師)’에 ‘죽일 자를 풀어주는 것이오(綽乎其殺之)’로 해석해야 할 것을 ‘여유있게 죄인을 죽이는 것이다’로, ‘잘못을 행해도 형벌로 다그치지 말라(爲惡無近刑)’로 해석되는 부분을 ‘어쩌다 악한 일을 하더라도 형벌에 저촉되지 않게 하라’로 옮긴 게 대표적. “권력 저항적이고 무정부주의인 노장 사상에서 어떻게 이런 해석이 나올 수 있느냐”는 게 그의 분노 섞인 한탄이다.



기존의 모든 가치체계를 전면 부정하는 혁명적 담론인 ‘동심론(童心論)’도 왜곡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도올 김용옥 교수가 동심론을 기공술(氣功術)로 해석해 어린아이처럼 부드러운 피부를 가꾸어 젊음을 되찾자고 한 것은 “한심하다”고까지 말했다.



기씨는 “중국 고전의 경우 수천년 묵은 고문자이므로 우리나라에서 오늘날 사용되는 뜻으로는 해석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또 “고전은 내용이 포괄적이므로 신학, 철학, 정치, 경제, 사회 등 광범위한 소양이 요구된다”며 “자기 깊이가 그걸 담을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제 밥술이라도 먹게 됐으니까 적어도 동·서양 고전은 우리가 제대로 번역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학문은 비판정신이 생명입니다. 그냥 그대로 답습하려면 왜 합니까.”


〈글 김진우·사진 권호욱기자〉-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목록 답변 글쓰기
1727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166 일반 동로마-아랍 전쟁사 운영자 11-11-12 7281
198 일반 대통령의 일과 일하는 방법 운영자 21-09-27 162
63 일반 당고조 이연에 관한 질문입니다.. 정재성 05-04-11 8318
일반 노장을 재번역한 기세춘 선생 운영자 07-02-01 7739
128 일반 노벨평화상 수상거부자 베트남의 르 득토와 역대 수상자명단 운영자 09-01-24 9761
18 일반 나폴레옹과 풀턴 양승국 04-06-25 7947
144 일반 나이를 나타내는 한자용어 운영자 10-03-17 9360
197 일반 김영문의 <원본 초한지> 운영자 20-09-02 399
146 일반 김순종 입니다. 김순종 10-08-02 9056
107 일반 기원전 7세기 중국의 진나라에서 시작된 복날의 기원 운영자 07-08-30 7579
109 일반 기세춘 선생의 도올논어 비판 운영자 07-10-18 10317
158 일반 그들이 말하지 않은 23가지-장하준 운영자 11-02-07 8437
143 일반 그 많은 인디언들은 다 어디로 갔을 까? 운영자 10-02-25 8279
122 일반 광우병괴담?-자본주의의 야만성 운영자 08-07-05 8028
169 일반 공희준의 동국대 황태연교수 대담(3) 운영자 12-01-29 6760
168 일반 공희준의 동국대 황태연교수 대담(2) 운영자 12-01-29 6587
167 일반 공희준의 동국대 황태연교수 대담(1) 운영자 12-01-29 7094
64 일반 고전 번역에 대한 실명비판-문화오역 양승국 05-06-21 8657
177 일반 고우영 삼국지 운영자 13-01-07 6547
120 일반 고도 이영희 선생 인터뷰 운영자 08-06-04 7471
[처음][이전][1][2][3][4][5][6] 7 [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