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테마연의
테마연의
고사성어
열국영웅전
· 오늘 :  1,054 
· 어제 :  1,548 
· 최대 :  6,990 
· 전체 :  2,232,968 
 
  2004-05-11 22:00:585637 
합려의 딸
양승국
일반

합려의 딸


합려(闔閭)라는 사람은 오월동주(吳越同舟)와 와신상담(臥薪嘗膽)이라는 고사성어에 나오는 주연 배우 중 한 사람입니다. 오나라는 지금의 강소성(江蘇省) 소주시를 근거로한 당시로는 후진국에 속했습니다. 소주시는 태호를 끼고 있는 호반 도시이며 상해에서 버스로 3-4시간이면 갈 수 있는 곳입니다. 그리고 초나라의 서울인 영성은 지금의 호북성 형주시에 있습니다. 소주시에서 형주시까지의 거리는 약 1500키로 정도 될 것입니다.


오왕 합려는 오자서(伍子胥)의 도움으로 사촌 동생인 왕료를 암살하고 왕의 자리에 오른 인물입니다. 그리고 오자서와 손무(손자)의 도움을 받아 지금의 호북성 형주시에 있었던 초나라의 서울을 점령했습니다. 오나라가 초나라의 도성을 점령했다는 것은 지금으로 말하면 이라크 같은 나라가 미국의 수도 워싱턴을 점령하여 쑥밭으로 만들었다는 이야기와 같습니다.


초나라는 기원전 900년 경에 건국하여 그때 당시에는 중국 전체 면적의 근 절반에 가까운 영토를 갖고 있었던 초강대국이었으며 합려의 시기에 이르기까지 400여 년 동안 한 번도 그 서울이 공격당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것을 오자서와 손무의 도움으로 합려가 점령한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200여년 후에 사천성의 물자와 병력을 동원하여 장강의 수로를 이용한 진나라의 명장 백기(白起)에 의해 침략당할 때까지 외적의 침입이 없었습니다. 초나라는 백기에 의해 호북성 형주시에서 쫓겨 하남성 진성으로, 다시 안휘성 수현으로 옮겨 결국은 기원전 223년 진나라의 장군 왕전에 의해 멸망당했습니다. 오자서와 합려가 활약했던 시기는 기원전 520년부터 500년에 걸친 20여년의 기간입니다.


중국은 합려, 부차, 그리고 월나라의 구천이 활약했던 오월동주의 시대로 춘추시대가 끝나고, 바로 전국시대로 접어듭니다.


와신상담의 주인공 부차는 합려의 손자입니다. 다음 이야기는 합려의 무자비하고 포악한 행위에 관한 것입니다. 인간의 잔악함은 그 끝이 없는 것 같습니다.


오왕 합려에게는 승옥(勝玉)이라는 사랑하는 딸이 있었는데 궁궐 안에서 잔치상에 요리사가 생선을 쪄서 합려에게 바쳤다. 합려가 그 생선을 절반을 먹다가 맛이 있어 절반을 남겨 승옥에게 보내어 먹도록 했다. 승옥이 그의 부왕이 먹다 남은 음식을 자기에게 먹으라고 보내자 화가 나서 말했다.


“ 왕이 먹다 남은 생선을 나에게 보내어 나를 욕보이는데 내가 살아서 무엇하겠는가?”


승옥이 자리에서 물러나 침실로 들어가서 목을 매어 죽었다. 합려가 매우 슬퍼하여 그의 시신을 거두어 그 상을 성대하게 치르고 오도(吳都)의 서쪽 창문(閶門) 밖에 토목 공사를 벌려 땅을 파서 무덤을 만들었다. 그 흙을 판 자리는 큰 호수가 되었는데 오늘날 소주시 교외의 여분호(女墳湖)란 호수가 되었다. 합려는 자기의 사랑하던 딸을 위해 화려한 무늬가 있는 돌을 깎아 관을 만들고 , 금으로 만든 발이 셋 달린 솥(金鼎), 옥으로 깎아 만든 술잔, 은으로 만든 술단지, 주옥이 달린 저고리 등 오나라 부고에 있던 재화의 거의 절반과 또한 명검 반영(磐郢)을 같이 묻어 주었다. 다시 백학(白鶴)을 시켜 오나라 시정에서 춤을 추게 한 후에 만 명에 달하는 백성들에게 령을 내려 구경을 하게 하였다. 구경을 마친 백성들에게 다시 명을 내려 굴속으로 들어가 승옥의 장례를 전송하게 하였다. 그러나 굴속에는 기관이 설치되어 있어 백성들이 모두 그 속으로 들어가자 기관이 즉시 발동하기 시작하여 문이 닫히며 사람들은 모두 흙더미에 묻혀 굴속으로 들어간 만 명의 백성들은 한 사람도 빠짐없이 목숨을 잃었다. 죄 없는 백성들을 생매장한 합려가 말했다.


“ 내 딸을 위해 만 명의 백성들을 같이 묻어 주었으니 저승에 가서라도 쓸쓸하지는 않으리라!”


지금도 오나라 지방에서 장사 지낼 때 초상집의 정자나 집 위에 백학을 만들어 메달아 놓는 습속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이 일에서 유래한 것이다. 무고한 백성들을 무수히 죽여 자기 딸의 죽음을 전송했으니 합려야말로 극악무도한 사람이라 할수 있을 것이다. 후세의 사관이 시를 지어 이일을 논했다.


三良旬葬共非秦(삼량순장공비진)

섬진의 삼량(三良)을 순장했음에도

세상의 공론은 진목공(秦穆公)을 비난했는데


鶴市何當殺萬人(학시하당살만인)

시정에서 춤추는 학을 이용하여

만 명의 백성을 죽였으니 이것이 웬 말인가?


不待夫差方暴骨(부대부차방폭골)

부차가 나와서 오나라를 망하게 했다고 말하지 말라!


闔閭今日已无民(합려금일이무민)

그날 합려가 이미 나라의 백성들을 잃어버린 것이다.



삼량(三良)

진목공이 죽을 때 진나라의 조정 대소 신료 170명을 순장시켰다. 그 중 차씨 삼형제가 같이 묻혔는데 진나라 백성들이 그 일을 안타깝게 생각하여 황조가라는 노래를 지어 불렀다. 시경 국풍 중 진풍에 실려 있는 황조가는 차씨 삼형제가 순장 당했을 때의 두려운 마음을 표현한 시가이다.

목록
7014
[일반] 操刀傷錦(조도상금)

操刀傷錦(조도상금) - 어린애에게 큰일을 맡기면 망한다. - 자피(子皮) 한호(罕虎)가 윤하(尹何)라는 사람을 시켜 자기의 봉읍을 다스리게 하
운영자 22-08-28
[일반] 子弑淫父(자시음부)

子弑淫父(자시음부) - 부군은 며느리와 간통하고 아들은 부군을 시해했다.- 주경왕 2년 기원전 543년은 채경공(蔡景公)이 재위에 오른
운영자 11-08-08
[일반] 화씨벽 이야기8- 후기

그림은 동탁을 토벌하기 위해 제후군에 참여했다가 낙양의 우물에서 화씨벽으로 만든 옥쇄를 발견한 손견을 그린 그림이다. 손견은 그 옥쇄로 인해
운영자 06-09-02
[일반] 화씨벽 이야기7-부형청죄(負荊請罪)와 문경지교(刎頸之交)

7. 부형청죄(負荊請罪)와 문경지교(刎頸之交) 조혜문왕은 민지의 회맹에서 돌아와 인상여를 상경(上卿)으로 임명하고 그의 직위를 염파보다 높
운영자 06-09-02
[답변] 화씨벽 이야기6-민지의 회맹에서 나라의 위신을 세운 인상여

<지금의 하남성 민지현 관내 서쪽이다.> 6. 민지의 회맹에서 조나라의 위신을 세운 인상여 진소양왕은 화씨벽의 일로 해서 마음속에
운영자 06-09-02
[일반] 화씨벽 이야기5-완벽귀조의 정신을 구현한 인상여

5. 완벽귀조(完璧歸趙)의 정신을 구현한 인상여 한편 목현에게 화씨벽을 감정해 준 옥공(玉工)이 일이 있어 진나라에 들렸다가 진소왕(秦昭
운영자 06-09-02
[일반] 화씨벽 이야기4. 회벽유죄(懷璧有罪)의 화를 면한 목현

4. 회벽유죄의 화를 면한 목현 한편 조나라의 혜문왕(惠文王)은 이름이 목현(繆賢)이라는 내시를 총애하고 있었다. 혜문왕은 그에게 내시
운영자 06-09-02
[일반] 화씨벽 이야기2-화씨벽으로 인해 곤욕을 당해 원한을 품게 되는 장의

2. 盜璧之寃(도벽지원) - 화씨벽으로 인해 곤욕을 당해 원함을 품게 되는 장의(張儀) - 그후 화씨벽은 초나라 왕실의 가장 귀중한 보물이 되어
운영자 06-10-06
[일반] 화씨벽 이야기1. 변화가 화씨벽을 바치고 다리를 잘리다.

<화씨벽이 나왔다는 옥인암> 1. 獻玉刖足(헌옥월족)-변화가 화씨벽을 바치고 발이 잘리다. 춘추시대 초기에 초나라 사람 변
양승국 05-07-07
[일반] 화씨벽 이야기-3. 소진의 격심술에 의해 진나라로 들어가는 장의

3. 被激往秦(피격왕진) 소진의 격심술에 의해 진나라로 들어가는 장의 소진이 합종책에 대해 유세를 떠나려고 하는 순간에 갑자기 조숙후(趙
운영자 06-09-02
[일반] 합려의 며느리

합려의 며느리 때는 춘추시대에서 전국시대로 넘어가려 하던 기원전 500년 경의 이야기입니다. 당시 중국의 정세는 신흥 세력인 오나라가
양승국 04-05-11
[일반] 합려의 딸

합려의 딸 합려(闔閭)라는 사람은 오월동주(吳越同舟)와 와신상담(臥薪嘗膽)이라는 고사성어에 나오는 주연 배우 중 한 사람입니다. 오나라는
양승국 04-05-11
[일반] 한비자의 최후

한비자의 최후 진시황이 이사의 계책에 따라 내사등(內史騰)을 장수로 삼아 10만의 군사를 주어 한나라를 공격하도록 했다. 그때 한나
양승국 04-05-11
[일반] 토사구팽의 화를 피한 지혜로운 범려 이야기

토사구팽(兎死狗烹)의 생리를 깨달은 범려 이야기 다음은 사마천의 사기 월왕구천세가 편 말미에 있는 범려에 부분만 발췌하여 옮긴 것
양승국 04-05-11
[일반] 토붕와해(土崩瓦解)

토붕(土崩)과 와해(瓦解) 조나라 사람 서락(徐樂)이 상소문을 올려 당시의 일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 신은 듣건대 천하의 우
운영자 22-10-13
[일반] 진문공의 논공행상과 인사정책

진문공(晉文公)의 논공행상과 인사정책 진문공은 제환공의 뒤를 이어 패자가 된 당진(唐晉)의 군주다. 여희의 란을 피해 19년 동안 그를 따르던
양승국 04-05-11
[일반] 지금의 한일관계와 같았던 전국 때 연제 두 나라 이야기2

六. 제나라를 초토화시켜 연나라의 원한을 갚은 악의 악의는 연나라에서 출병하여 제나라를 공략한지 6개 월 만에 제나라의 70여 개의 성을
운영자 06-09-30
[일반] 지금의 한일관계와 같았던 전국 때 연제 두 나라 이야기1

전국시대의 한일관계와 같았던 연(燕)과 제(齊) 두 나라 이야기 이 이야기는 중국 전국시대 때인 기원전 3세기 초엽에 있었던 일로 지금의 한국과
양승국 05-04-22
[일반] 제환공의 형제 자매들

제환공의 아버지인 제희공의 아들 딸 계보만 잘 이해하면 열국연의의 1/4정도는 통달하게 됩니다. 제희공의 아들 딸들이 시집가고 장가가서 벌리는 행
양승국 04-05-11
[일반] 제환공과 삼흉(三兇)

춘추오패 중 제일로 치는 제환공(齊桓公 : 재위 기원전 685- 643년)에게는 관중(管仲)과 포숙(鮑叔)이라는 신하도 있었지만 다른 한편에는 수조(竪
양승국 04-05-11
1 [2][3][4][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