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테마연의
테마연의
고사성어
열국영웅전
· 오늘 :  139 
· 어제 :  2,715 
· 최대 :  6,990 
· 전체 :  2,230,505 
 
  2009-10-20 11:03:043755 
南冠楚囚(남관초수)
운영자
일반

초공왕(楚共王) 7년 기원전 584년, 초나라가 영윤 자중(子重)을 대장으로 삼아 정나라 정벌군을 일으켰다. 초나라를 배반하고 당진국에 붙은 정나라의 배신행위를 묻기 위해서였다. 영윤(令尹) 자중은 초장왕(楚莊王)의 동생에 공왕에게는 숙부가 되며 이름은 영제(嬰齊)다. 운공(鄖公) 종의(鐘仪)가 자중의 정벌군에 종군했다가 초군이 싸움에서 패하는 바람에 종의는 정나라의 포로가 되고 말았다. 정나라는 그를 억류하고 있다가 얼마 후에 당시의 패권국 당진국으로 보내 ‘ 초나라의 포로 즉 초수(楚囚)’ 가 되었다. 그러나 운공은 머리를 빳빳이 들고 의연(毅然)한 자세로 일관하면서 벼룩에게 몸을 맡기고 냄새나는 벌레나 쥐들이 축축한 감옥을 아무 거리낌 없이 어리저리 돌아다니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매일 깨끗한 얼굴로 모자는 단정하게 쓰고 남쪽을 향해 좌정하고 초나라가 있는 곳을 바라보며 고향을 그리워했다.


초공왕(楚共王) 9년 기원전 582년 종의는 죄수 생활 2년 만에 진경공(晉景公)의 접견할 수 있게 되었다. 진경공이 감방에서 기이한 자세로 포로생활을 하고 있던 종의를 보고 돌아와 시종에게 물었다.

“ 병기고 안에 남방식 모자를 쓴 사람이 있던데 누구인가? ”

시종이 대답했다.

“그 사람은 정나라가 보내온 초나라 포로입니다. ”

경공은 종의가 2년 동안이나 감옥생활을 하면서 자기나라의 모자를 계속 써 왔다는 사실을 알고 매우 감동을 받았다. (초나라는 진나라의 남쪽에 있었기 때문에 초나라 사람이 쓰고 다니던 모자를 남관(南冠)이라고 불렀다.) 진경공은 그렇게 오랫동안 초나라의 모자를 고집스럽게 쓰고 생활한 종의를 매우 괴이하다고 여겼다. 그래서 그는 령을 내려 불러서 접견하고 위로했다. 경공은 종의에게 그의 집안 내력을 물었다. 종의가 자기 집안은 대대로 초나라의 악사(樂師)를 지내왔다고 대답했다. 경공이 거문고를 타보도록 명하자 종의는 초나라의 노래를 연주했다. 경공이 다시 초공왕에 대해 물었다. 종의는 단지 공왕의 어렸을 때 일과 대신들의 이름만을 말할 뿐 공왕의 사람됨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을 거절했다. 접견을 끝낸 경공이 범문자(范文子)1)에게 종의의 일을 고하자 문자도 역시 감동하며 말했다.

“ 그 초나라 포로는 진실로 학문이 깊고 스스로를 수양하며 또한 연주한 음악은 고향의 노래에 쓰고 있는 모자는 남관으로 자기의 군왕인 초왕을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말합니다. 성심과 신의를 갖고 근본을 잊지 않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와 같은 사람은 마땅히 방면하여 자기 나라로 돌려보내 그로 하여금 진과 초 두 나라가 수호를 맺는 데 기여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





범문자가 계속해서 말했다.





“ 종의와 같은 사람은 자기의 근본을 배신하지 않고 옛날 친구를 잊지 않으며 사심 없이 자기 군왕에 대해 존경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것이야 말로 인(仁), 신(信), 충(忠), 민(敏)을 갖춘 인사라고 할 만합니다. 인으로써 사물을 사랑하고, 신실(信實)로써 법도를 지키며, 처음부터 끝까지 충성으로 일관하고, 밝은 지혜에 의지하여 일의 전말을 밝힐 수 있으니 그 사람이야 말로 중대한 일을 맡아 완성 시킬 수 있습니다. ”





범문자의 건의를 받아들인 경공은 종의를 석방하여 초나라로 귀국시켜 진과 초 두 나라가 수호조약을 맺는데 중재하는 역할을 맡도록 했다. 원래 종의에게 좋은 인상을 받고 있었던 경공은 범문자의 건의를 받아들여 석방한 것이다. 초나라로 돌아간 종의는 실제로 진나라의 군주가 초나라와 전쟁을 중지하고 수호조약을 맺고 싶다는 뜻을 초공왕에게 전달했다. 공왕은 종의의 건의를 받아들여 종의를 다시 진나라로 보내 수호조약을 맺도록 했다.


 





1)범문자(范文子) : 사섭(士燮)의 시호로 범무자(范武子) 사회(士會)의 아들이다. 경공 11년 기원전 589년 제나라가 노(魯)와 위(衛) 두 나라를 침략하자 그는 구원군의 상군원수가 되어 두 나라를 구했다. 진려공(晉厲公) 6년 기원전 575년 정나라를 정벌하기 위해 출전한 려공(厲公)을 따라 중군부장으로 종군했다. 려공 7년 언릉(鄢陵)의 싸움에 이기고 개선했으나 그 일로 인해 려공이 교만에 빠져 폭정을 행하자 장차 당진국(唐晉國)에 내란이 일어날 것을 걱정한 나머지 병을 얻어 죽었다.


목록
15668
[일반] 빈천지교불가망(貧賤之交不可忘),조강지처불하당(糟糠之妻不下堂)

1. 빈천지교불가망(貧賤之交不可忘),조강지처불하당(糟糠之妻不下堂) 어려웠을 때 사귄 친구는 잊으면 안 되고, 조강지처는 버리면 안 되는 법이다
운영자 08-08-02
[일반] 井底之蛙(정저지와)

井底之蛙(정저지와) 동해에서 멀지 않은 곳에 거의 다 말라가는 우물이 있었고 그 우물 안에 한 마리의 개구리가 살고 있었다. 그 개구리는 오
운영자 08-08-08
[일반] 囫圇呑棗(홀륜탄조)

囫囵吞枣(홀륜탄조) 囫 온전할 홀. 圇 완전할 륜, 吞 삼킬 탄, 枣 대추나무 조 예전에
운영자 08-08-08
[일반] 邯鄲學步(한단학보)

邯鄲學步(한단학보) 연(燕)나라 수릉(壽陵)에 사는 젊은이 한 사람이 조(趙)나라 서울 한단(邯鄲)으로 여행을 갔다. 그는 한단의 모든 것이
운영자 08-08-08
[일반] 복비죄(腹誹罪)

복비죄(腹誹罪) 대농령(大農令)1) 안이(顔異)2)가 복비죄(服誹罪)3)로 피살되었다. 안이(顔異)는 당초에 제남(濟南)의 한 고을의 정장(亭長
운영자 08-10-15
[일반] 白頭如新 傾蓋如故(백두여신 경개여고)

옛날 변화(卞和)가 천하의 진귀한 보옥(寶玉)을 바쳤으나 초왕은 그의 다리를 잘랐으며, 이사(李斯)는 충성을 다해 받들었으나 호해(胡亥)1)는 그를
운영자 08-10-15
[일반] 두문불출(杜門不出)

두문불출(杜門不出) 문을 닫아걸고 집 안에만 틀어박혀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는 뜻이다. 즉 세상과 인연을 끊고 출입을 하지 않음을 말한다.
운영자 08-10-27
[일반] 察見淵魚者不祥(찰견연어자불상),

智料隱匿者有殃(지료은익자유양)’ 깊은 물속에 사는 고기를 본 사람에게는 상서롭지 않은 일이 생기고 깊은 곳에 감춰 둔 일을 알게 된
운영자 08-10-28
[일반] 葉公好龍(엽공호룡)

‘葉公好龍(엽공호룡)’이라는 말이 있다. ‘엽공(葉公)’은 사람의 이름이고, ‘好’는 ‘좋아하다’라는 뜻이며, ‘龍’은 곧 ‘용’을 뜻한다. 그 (1)
운영자 09-04-09
[일반] 임공자의 낙시질(任公子钓鱼)-장자 외물편

임공자의 낙시질(任公子钓鱼) 任公子爲大鉤巨緇(임공자위대구거치) 임공자가 큰 낚시와 굵고 검은 줄을 준비한 다음
운영자 09-04-16
[일반] 涸辙之鲋(학철지부)

涸辙之鲋(학철지부) 장자(荘子) 외물(外物) 莊周家貧(장주가빈) 장자가 집이 가난하여 故往貸粟於監河
운영자 09-04-16
[일반] 黃粱美夢(황량미몽)

黃粱美夢(황량미몽) 일침황량(一枕黃粱), 한단몽(邯鄲夢), 황량몽(黃梁夢) 등도 같은 뜻이다. 당나라 때 이필(李泌)이 지은 전기소설 중에
운영자 09-05-07
[일반] 곡학아세(曲學阿世)

곡학아세(曲學阿世) 원고생(轅固生) 원고생(轅固生)은 청하왕(淸河王) 유승(劉承)의 태부(太傅)로 제나라 출신이다. 시경(詩經)을 배워
운영자 09-05-11
[일반] 대동소이(大同小異)

대동소이(大同小異) 惠施多方(혜시다방) 혜시의 학설은 여러 방면에 걸쳐 있고, 其書五車(기서오거) 그의 저서는 다섯 채의 수레
운영자 09-07-10
[일반] 南冠楚囚(남관초수)

초공왕(楚共王) 7년 기원전 584년, 초나라가 영윤 자중(子重)을 대장으로 삼아 정나라 정벌군을 일으켰다. 초나라를 배반하고 당진국에 붙은 정나라의
운영자 09-10-20
[일반] 고금취상(鼓琴取相)

고금취상(鼓琴取相) 혹은 추기논금(鄒忌論琴), 논금취상(論琴取相) 등도 같은 말이다..』 기원전 356년 제(齊)나라 왕의 자리에 새로 즉위한 제위
운영자 09-11-05
[일반] 진번하탑(陳蕃下榻)

진번(陳蕃)은 태어난 해는 알수 없고 168년에 죽은 동한왕조의 대신이다. 자는 중거(仲擧)고 여남(汝南) 흥평(興平) 출신이다. 환제(桓帝 ; 재위 147-
운영자 09-12-23
[일반] 지록위마(指鹿爲馬)

승상의 자리에 오른 조고(趙高)가 이사의 죄를 논하고 살해했다. 여름 이세가 여러 차례 싸움에서 진 장함(章邯)을 사자를 보내어 질책했다. 장
운영자 10-01-11
[일반] 포수인치(抱羞忍恥)

포수인치(抱羞忍恥) 한왕(漢王) 유방(劉邦)과 해하(垓下:安徽省 靈壁縣)에서 펼친 乾坤一擲(건곤일척)의 승부에서 패한 항우는 오강으로 도망
운영자 10-01-11
[일반] 狐假虎威(호가호위)

狐假虎威(호가호위) 전한(前漢) 시대의 유향(劉向)이 편찬한 《전국책(戰國策)》 〈초책(楚策)〉에 나오는 이야기다. 기원전 4세기 초, 초선왕(
운영자 10-01-15
[처음][이전][1][2][3][4][5] 6 [7][8][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