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중국사
1. 선사
2. 삼대
3. 춘추전국
4. 진한
5. 위진남북
6. 수당오대
7. 송요금원
8. 명청
9. 국공
10. 인민공화국
11. 통사
· 오늘 :  73 
· 어제 :  74 
· 최대 :  2,389 
· 전체 :  1,513,011 
 
  2004-05-12 15:05:013115 
은(殷)나라 간사
양승국

원래 국호는 상(商)이다. 상나라의 반경제(盤庚帝)가 그 도읍을 지금의 하남성 안양시(安陽市) 소둔촌(小屯村)의 은허(殷墟)로 옮긴 까닭에 은(殷)나라라고 부르게 된 것이다. 상(商)은 자칭이고 은(殷)은 타칭이다.



1.은(殷)나라의 시조 설

은나라의 시조 설(薛)의 어머니는 간적(簡狄)이다. 그녀는 유융씨(有娀氏) 부족의 딸이며 제곡(帝嚳)의 둘째 부인이었다. 간적 등 세 사람이 함께 목욕을 갔다가 제비가 알을 떨어뜨리는 것을 보고, 간적이 이를 받아 삼켜 잉태하여 낳은 아이가 바로 설이다. 설은 장성하여 하나라 우의 치수산업을 도와서 공을 세웠다. 순(舜)임금이 설에게 말했다.

"백관이 화친하지 않고 오품(五品)이 화목하지 못하니, 그대가 사도를 맡아서 오교(五敎)를 정중히 전파하고, 백성들을 너그럽게 감화시켜주시오"

순은 설에게 상(商)을 봉지로 내리고 자씨(子氏)라는 성을 하사하였다. 설은 요(堯), 순(舜), 우(禹) 시기에 등용되어 백관을 위해서 일했으므로, 그의 공적은 백관들 사이에 칭송되었고, 백관들은 안정을 얻게 되었다.


2.설에서부터 탕(湯)까지의 계보

설 - 소명(昭明) - 상토(相土) - 창약(昌若) - 조어(曹어) - 명(冥) - 진(振) - 미(微) - 보정(報丁) - 보을(報乙) - 보병(報丙) - 주임(主壬) - 주계(主癸) - 천을(天乙), 성탕(成湯)


3.성탕(成湯)

하나라의 걸왕이 포악한 정치를 하며 주색에 빠져 지내자, 제후국인 곤오씨(昆吾氏)가 반란을 일으켰다. 이에 탕이 군대를 일으키고 제후들을 인솔하니 이윤(伊尹)도 함께 따라 종군했다. 탕은 직접 도끼를 들고 곤오를 정벌하고 나서 걸왕까지 정벌하려고 했다. 탕은 탕서(湯誓)를 지었는데, 그 때 탕이 "나는 무용(武勇)이 뛰어나다"라고 하였으므로, 그를 무왕(武王)이라고 칭했다.


걸왕이 유융의 허(墟)에서 패하여 명조(鳴條)로 달아나자 하나라 군사들은 지리멸렬했다. 탕이 제후국 삼종(三猣)을 정벌하여 많은 보물들을 획득하자 탕의 신하인 의백(義伯)과 중백(仲伯)이 보전(寶典)편을 지었다. 탕이 하를 정벌한 다음, 하의 신사(神社)를 옮기려고 하였으나 여의치 않게 되자 하사(夏社)편을 지었다. 이윤이 바른 정치를 공포하자 제후들이 모두 복종하였고, 드디어 탕이 천자의 지위에 올라 전국을 평정하였다.


탕이 역법을 개정하고, 복색을 바꾸어 백색을 숭상하였으며 조회를 낮에 하기로 결정하였다.


4.외병제(外丙帝)

탕이 붕어했을 때 태자(太子) 태정(太丁)이 즉위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서, 태정의 동생인 외병이 즉위하니, 이 이가 바로 외병제이다.


5.중임제(中壬帝)

외병제가 즉위한 지 3년 만에 세상을 떠나자 외병제의 동생 중임이 즉위하여 중임제가 되었다.


6.태갑제(太甲帝), 태종(太宗)

중임제가 즉위한 지 4년 만에 붕어하자 이윤은 태정의 아들 태갑을 즉위 시켰다. 태갑은 성탕의 직계 장손으로 태갑제가 되었다. 태갑제가 즉위한 지 3년이 되니 포악해져 탕의 법령을 지키지 않고 도덕을 문란하게 하자, 이윤이 그를 동궁(桐宮)으로 내쫒고 3년 동안 섭정하면서 제후들의 조회를 받았다. 태갑제가 3년 동안 동궁에 머물면서 자신의 과오를 회개하고 훌륭한 인물이 되자, 이윤은 태갑제를 영접하여 그에게 정권을 되돌려주었다. 태갑제가 덕을 수양하니 제후들이 모두 은에 복종하게 되었고, 백성들도 평안하게 되었다. 이에 이윤이 태갑제의 공적을 칭송하기 위해서 태갑훈 3편을 지었고, 태갑제를 기리어 태종(太宗)이라고 칭했다.


7.옥정제(沃丁帝)

태종이 붕어하자 아들 옥정이 즉위하였다.


8.태경제(太庚帝)

옥정제가 세상을 떠나자 동생 태경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태경제이다.


9.소갑제(小甲帝)

태경제가 붕어하자 아들 소갑이 즉위하였다.


10.옹기제(雍己帝)

소갑제가 붕어하자 동생 옹기가 즉우하니, 그가 바로 옹기제이다. 은 왕조의 국세가 쇠해지자 제후들 가운데 조회에 참석하지 않는 이가 생겼다.


11.태무제(太戊帝), 중종(中宗)

옹기제가 붕어하고 동생 태무가 즉위하니, 그가 바로 태무제이다. 태무제는 즉위하여 이척(伊陟)을 재상으로 삼았다. 박에서 뽕나무와 닥나무가 함께 자라기 시작하더니 하룻밤 사이에 한 아름이 넘게 커지는 불길한 일이 일어나서, 태무제가 두려워서 이척에게 그 영문을 물어보았다. 이척이 대답했다.

"신이 듣자니 요사스러움도 덕행을 이기지 못한다고 하옵니다. 임금께서 행하신 정치에 잘못은 없었는지요? 임금께서는 덕행의 수양에 힘쓰십시오"

태무제가 이척의 말대로 하자 불길한 징조인 뽕나무가 말라서 죽었다. 이척은 무함(巫咸)에게 모든 공을 돌려서 그럴 칭찬하였다. 무함은 왕가의 사무를 잘 처리하였으며 함애(咸艾)와 태무(太戊)를 지었다. 태무제가 태묘(太廟)에서 이척을 칭송하면서 그를 신하 이상으로 대우하려고 하자 이척이 사양하고 원명(原命)을 지었다. 태무제의 대에 와서 은나라가 다시 흥하게 되어 제후들이 은나라에 복종하게 되었기에 태무제를 중종(中宗)이라고 칭하게 되었다.


12.중정제(中丁帝)

중종이 붕어하자 아들 중정이 즉위하였다. 중정제는 오(隞)로 천도하였다. 중정제 이후로 적자계승제가 폐지되고 형제와 형제의 아들로 제위를 계승하니, 제위계승 문제로 서로 다투게 되어 이후 구세(九世)동안 혼란이 계속되었다. 이에 제후들이 조회하러 오지 않게 되었다.


13.외임제(外壬帝)

중정제가 세상을 떠나자 동생인 외임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외임제이다.


14.하단갑제(河亶甲帝)

외임제가 죽자 동생 하단갑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하단갑제이다. 그는 상(相)으로 천도하였다. 하단갑제 시기에 은의 정치는 다시 쇠락해졌다.


15.조을제(祖乙帝)

하단갑제가 붕어하자 아들 조을이 즉위했는데, 조을제가 즉위하자 은 왕조는 다시 부흥하였다. 형(邢)으로 천도하였다.


16.조신제(祖辛帝)

조을제가 세상을 떠나자 아들 조신이 즉위하였다.


17.옥갑제(沃甲帝)

조신제가 세상을 떠나자 동생 옥갑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옥갑제이다.


18.조정제(祖丁帝)

옥갑제가 붕어하자 옥갑의 형 조신의 아들이 조정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조정제이다.


19.남경제(南庚帝)

조정제가 세상을 떠나자 옥갑제의 아들인 사촌동생 남경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남경제이다.


20.양갑제(陽甲帝)

남경제가 붕어하자 조정제의 아들인 양갑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양갑제이다. 양갑제 때에 이르러 은나라가 다시 쇠퇴하였다.


21.반경제(盤庚帝)

양갑제가 붕어하자 동생인 반경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반경제이다. 반경제 시기에 은왕조는 이미 하북(河北)에 도읍했는데, 반경제는 다시 하남(河南)으로 천도하여 성탕의 옛 도읍에 거주하려고 한 것이다. 그러나 은왕조는 이미 다섯 차례나 천도하면서 정해진 거처가 없었기에 은의 백성들은 모두 걱정하고 원망하며 또다시 옮기려고 하지 않았다. 그러자 반경제가 제후와 대신들을 타일렀다.

"예전 고후이셨던 성탕과 그대들의 선조들께서 함께 힘을 모아 천하를 평정하셨는데, 그분들이 제정한 법도는 따를 수 있는 것이었소. 그런데 지금 선왕의 법도를 저버리고 노력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덕정을 이룰 수 있겠소?"

이에 하남으로 옮기어 박(亳)을 정돈하고 탕의 법령을 시행하니 백성들이 편안하게 되었고, 은왕조의 국운이 다시 흥하게 되었다. 제후들이 모두 입조하게 된 것은 반경제가 성탕의 덕정을 따랐기 때문이었다.


22.소신제(小辛帝)

반경제가 붕어하자 동생 소신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소신제이다. 그러나 소신제가 즉위한 후 은나라가 다시 쇠락해지자 백성들은 반경을 사모하며 반경(盤庚) 3편을 지었다.


23.소을제(小乙帝)

소신제가 세상을 떠나자 동생인 소을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소을제이다.


24.무정제(武丁帝), 고종(高宗)

소을제가 붕어하자 아들 무정이 즉위했는데, 무정제는 부열(傅說)을 등용하고, 정사를 바로잡으며 은덕을 베푸니 천하의 백성들이 모두 즐거워하고, 은나라 국운이 다시 흥하게 되었다.


25.조기제(祖己帝)

무정제가 붕어하자 아들 조기가 즉위하였다. 조기는 무정제가 꿩이 정(鼎)의 손잡이에 날아들어 울었던 일을 계기로 삼아 덕정을 베푼 일을 기리기 위하여 그를 고종이라고 칭하고 고종융일(高宗肜日)과 고종지훈(高宗之訓)을 지었다.


26.조경제(祖庚帝)

조기제가 붕어하자 동생 조경이 즉위하였다.


27.갑제(甲帝)

조경제가 붕어하여 동생 조갑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갑제이다. 갑제는 음란한 행동을 일삼았으므로 은왕조가 다시 쇠하게 되었다.


28.늠신제(凜辛帝)

갑제가 세상을 떠나니 아들 늠신이 즉위하였다.


29.경정제(庚丁帝)

늠신제가 붕어하자 동생 경정이 즉위하니 그가 바로 경정제이다.


30.무을제(武乙帝)

경정제가 죽자 아들 무을이 즉위했는데, 이때 은은 다시 박을 떠나서 하북으로 천도하였다. 무을제는 무도하여 우상을 만들고 이를 천신(天神)이라고 불렀다. 그는 우상과 도박을 하면서 옆 사람에게 심판을 보게 하고는 천신이 지면 천신을 모욕하였다. 또한 가죽으로 주머니를 만들어 그 속에 피를 가득 채우고 높이 매달아 활로 쏘고서 이를 사천(射天)이라고 명명하였다. 무을제는 황하와 위수 사이를 수렵을 갔다가 갑자기 천둥이 치자 그 소리에 놀라서 죽고 말았다.


31.태정제(太丁帝)

무을제가 죽자 아들 태정이 즉위하였다.


32.을제(乙帝)

태정제가 붕어하자 아들 을이 즉위하였다. 을제가 즉위하자 은나라는 더욱 쇠퇴해졌다.


33.신제(辛帝), 주제(紂帝)

을제의 큰아들은 계(啓)였으나, 계의 모친이 정후(正后)가 아니었기 때문에 태자가 되지 못했다. 작은 아들은 이름이 신(辛)이었 는데, 그의 모친이 을제의 정비(正妃)였기 때문에 그가 태자가 되었다. 을제가 붕어하자 아들 신이 즉위하였으니, 그가 바로 신제이고, 세상에서는 그를 '주(紂)'라고 부른다.


주제(紂帝)는 타고난 바탕이 총명하고 말재간이 뛰어났을 뿐만 아니라 일처리가 신속하며, 힘이 보통 사람보다 훨씬 뛰어나서 맨손으로 맹수와 싸울 수 있었다. 또한 그의 지혜는 신하의 간언이 필요하지 않을 정도였으며, 말재주는 자신의 허물을 교묘하게 감출 수 있을 정도였다. 그는 자신의 재능을 신하들에게 과시하여 천하에 그의 명성을 드높이려고 하였으며, 다른 사람들은 모두 자신만 못하다가 여겼다. 술과 음악에 탐닉하고, 여자를 지나치게 좋아하였다. 특히 달기(妲己)를 총애하여 그녀의 말이면 무엇이든 들어주었다. 그는 사연(師涓)에게 음탕한 악곡을 작곡하게 하고, 북리(北里)에서 추는 저속한 춤과 음탕하고 퇴폐적인 가락을 새로 만들도록 하였다. 세금을 무겁게 부과하여 녹대(鹿臺)를 세워 그곳의 공간을 돈으로 채우고 다시 거교(鉅橋)를 곡식으로 채우게 하였다. 게다가 사방에서 개와 말, 기이한 애완물을 수집하여 궁실을 가득 메웠다. 사구(沙丘)의 원(園)을 크게 확장하여 여러가지 야수와 새들을 잡아다가 이곳에 풀어놓았다. 주(紂)는 귀신도 우습게 알았다. 또한 사구에 수많은 악공들과 광대들을 불러들이고 술로 연못을 만들고, 빽빽하게 들어찬 나무들처럼 고기를 매달아 놓고서 벌거벗은 남녀들이 그 안에서 서로 쫓아다니게 하면서 밤이새도록 술을 마시며 놓았다.

주가 포악해지자 제후들이 그를 떠났고, 주(周)의 무왕(武王)에 의해 정벌당하고, 스스로 불 속으로 뛰어들어 자살하였다. 무왕은 달기를 처형하고, 주에 의해 옥에 갇힌 기자를 풀어줬으며 주의 아들 무경(武庚) 녹보(綠父)에게 봉토를 나누어주어 주어 은나라의 제사를 계승하도록 하였다. 이에 주나라의 무왕이 천자가 되었고, 후세 사람들은 군주를 제(帝)라고 부르지 않고 왕(王)으로 낮추어 불렀다.

목록
2812
[] 계(啓)

우(禹)의 아들 계(啓)가 하(夏)나라의 제위에 올랐다. 그때까지는 천자가 어진 인물을 골라 제위를 물려주는 이른바 선양(禪讓)의 방법으로 제위가
운영자 06-10-15
[] 고공단보에 의한 주족의 이주로

고공단보는 후직(后稷)과 공유(公劉)의 업을 되살려 덕을 쌓고 의로운 일을 행하였다. 백성들이 모두 받들어 존경하였다. 융적(戎狄) 가운데에 훈육
양승국 06-04-07
[] 공갑양룡(孔甲養龍)

공갑(孔甲)은 하나라의 14대 군주로 불강의 아들이다. 공갑은 소위 폭군으로 성격이 음란하고 귀신을 흉내내는 것을 좋아했다. 이 때문에 제후들은
운영자 12-09-22
[] 공화(共和)

공화(共和) 주문왕(周文王) 부터 11대인 려왕(厲王)이 폭정을 하자 주나라의국인(國人)들이 반란을 일으켜 려왕은 체(彘 : 현 산
양승국 04-05-11
[] 다방래공(多方來貢)

고공의 장자는 태백(太伯)이고 차자는 우중(虞仲)이다. 태강(太姜)이 막내아들 계력(季歷)을 낳고 계력은 태임(太任)을 부인으로 맞이했다. 태임도
운영자 06-09-02
[] 상나라 왕계표

기원전 17세기에 하나라를 멸하고 창건한 상나라는 그 도읍을 7번 옮겨 다니다가 마지막으로 지금의 하남성 안양시 부근의 소둔촌의 은허을 마지막으
양승국 04-10-07
[] 상탕의 하나라 정벌도

기원전 16세기 경 상나라를 세운 탕임금의 하나라 폭군 걸왕 정벌로 하나라의 걸왕이 포악한 정치를 하며 주색에 빠져 지내자, 제후국인 곤오
양승국 04-09-07
[] 서백멸숭(西伯滅崇)f

숭후(崇侯) 호(虎)가 서백을 은(殷)의 주왕(紂王)에게 참소하며 말했다. “ 서백이 선행을 베풀어 덕을 쌓고 있어 천하 제후들의 인심이 모두 서
운영자 06-09-02
[] 서주의 왕기(王畿)와 오복(五服) 및 구복(九服)

1. 왕기 : 낙읍 반경 500키로 지역 2. 오복(五服) 고대 왕도를 중심으로 도성 사방 5백리를 칭하는 왕기(王畿) 밖으로부터 시작해서 계속 5백리
양승국 04-09-09
[] 은(殷)나라 간사

원래 국호는 상(商)이다. 상나라의 반경제(盤庚帝)가 그 도읍을 지금의 하남성 안양시(安陽市) 소둔촌(小屯村)의 은허(殷墟)로 옮긴 까닭에 은(殷)나
양승국 04-05-12
[] 은나라 형세도

기원전 17-12세기에 걸천 은나라 형세도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1-03-15 12:14:16 삼대(으)로 부터 이동됨]
양승국 04-09-09
[] 은왕조계보표

왕대 왕명 왕통 서력 비고 1대 성탕(成湯)帝 태조 BC 1600 태정, 외병, 중임 3명의 아들을 둠 2
양승국 04-11-26
[] 인희제례(人犧祭禮)

상나라는 사람을 희생으로 삼아 제사를 지내는 풍습을 갖고 있었다. 그림은 노예를 죽여 제사를 지내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운영자 06-11-14
[] 죄수의 대열에서 부열을 찾아 재상으로 삼은 은나라의 무정제

부열(傅說) 하나라의 무정제(武丁帝)가 즉위하여 쇠락해진 은나라를 부흥시키려고 하였으나 자신을 보좌해줄 사람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그래서
운영자 06-11-14
[] 주나라 간사

1.주(周)의 시조 후직(后稷) 이름은 기(棄)다. 유태씨(有邰氏)의 딸인 그의 어머니는 이름이 강원(姜原)으로 제곡(帝嚳)의 정비(正妃)였
운영자 09-04-21
[] 주나라 왕계표

주나라는 기원전 12세기에 줌무왕이 은나라의 주왕을 토벌하고 창건하고 기원전 771년 견융의 침입으로 망하고 다시 동천하여 동주시대를 열어 명맥을
양승국 04-10-07
[] 주나라의 토벌을 피해 주산도의 임성으로 들어간 서언왕

3천년 전의 서언왕이 도성으로 세운 임성(臨城) 임성은 주산도에서 가장 일찍 건설된 성채이다. 주산의 지방지에 의하면 서주의 주목왕(周
운영자 08-03-31
[] 주무왕의 은나라 정벌도

주무왕이 제후들이 끌고 온 군사들이 모두 모이게 되어 그 수가 병거 4,000승에 달하게 되어 목야(牧野)의 벌판에 전개하여 진을 쳤다. 은의 주왕
양승국 06-06-22
[] 주선왕의 이민족 정벌도

주선왕(周宣王)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828년에 재위 올라 기원전 782년에 죽은 주나라 왕이다. 주려왕(周厲王)의 아들로 희(姬)
양승국 06-06-29
[] 주왕조 왕계표

주무왕이 나라를 세운 뒤에 성왕, 강왕, 소왕, 목왕, 공왕 그리고 의왕, 효왕, 이왕, 려왕, 선왕에 이은 유왕에서 끝이나니 이상 주
운영자 11-03-07
1 [2][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