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124 
· 어제 :  219 
· 최대 :  2,389 
· 전체 :  1,536,752 
 
  2004-06-12 15:41:218506 
열국지는 장기불황 취업지침서
우와
일반
'열국지'는 장기불황 취업지침서
<열국지>로 난세를 건넌다.

장기 불황으로 취업문이 좁아지고 명퇴가 수시로 이뤄지자 고전에서 처세술을 배우려는 움직임이 재현되고 있다. 지난 1998년 IMF 환란 때도 고전 읽기가 인기를 끌었다. 난세 타개법을 얻으려는 심정이야 그때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지만 장소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왔을 뿐이다. 도서목록 역시 <논어> <맹자> 등 생활철학을 강조하는 고전에서 <열국지>와 같은 역사서로 바뀌었다.

이같은 흐름과 관련, '열국연의(www.yangco.net)'가 네티즌의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해 9월 개설된 이 사이트는 별 주목을 끌지 못했으나 이라크 전쟁·북한 핵사태 등 경기를 침체시키는 요인이 불거지면서 방문객이 부쩍 늘었다.

건국대학교 졸업반으로 취업을 준비 중인 박지훈씨(27)는 "요즘은 명분보다 철저하게 실용적이고 실리를 추구해야 냉혹한 현실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며 "시중에 나온 번역본보다 좀더 실제적이고 상세해 이 사이트를 자주 찾는다"고 말했다.

10여년간 중국을 상대로 한 무역업을 운영한 바 있는 사이트 주인장 양승국씨(54)는 "판매 중인 <열국지>들 대다수가 수많은 오역과 자의적 번역을 담고 있어 그 부분을 바로잡고 싶었다"고 밝혔다. 양씨는 그밖에도 <열국지> 본문에 나오는 지명에 대한 설명을 넣고 난해한 용어는 풀어 썼으며 수천명에 달하는 등장인물에 대해 색인사전을 만들어 네티즌 독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열국연의'는 <열국지> 이외에 <사마천의 사기> <한국사> <고사성어와 처세훈> 등 내용도 담아냈다.

덕성여대 재학생 유지은씨(24)는 "21세기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지혜를 얻고 싶어 <열국지>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며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여기가 바로 춘추전국시대와 같이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난세"라고 근심 어린 표정을 지었다.

이성철 기자 prince@hot.co.kr

목록 답변 수정 삭제 글쓰기
1645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127 일반 십자군원정 개요 운영자 08-10-30 11235
188 일반 아시아적 가치 - 아시아의 반민주적 가치에 대한 허상 - 운영자 15-03-24 3621
172 일반 아이티에 10조를 투입한 김대중과 4대강에 30조를 허비한 이명박 운영자 12-08-16 5846
147 일반 안녕하세요 이사님 김석우 10-08-10 7393
176 일반 알렉산드로스전쟁 운영자 13-01-07 5297
88 일반 알아두면 유용한 영어표현 양승국 06-07-15 9298
93 일반 양선생님 안녕하세요... 방병문 06-08-25 7090
34 일반 엉터리 번역으로 인한 오류 투성이의 삼국지-펌 양승국 04-06-25 7226
44 일반 여름철 홍어이야기-펌 양승국 04-08-04 8817
20 일반 역사의연구라는 재미없는 책에 대하여 양승국 04-06-25 10042
98 일반 연리지 운영자 06-10-22 7986
7 일반 열국연의 사이트 등장 우와 04-06-12 7873
76 일반 열국연의47회 홍영일 05-07-22 8554
일반 열국지는 장기불황 취업지침서 우와 04-06-12 8507
51 일반 열국지와 고건 대망론-옮김 양승국 04-11-05 7103
17 일반 옛날 중국의 양치기들 양승국 04-06-25 7630
21 일반 요새 군대갈 때 사가지고 가는 것들 양승국 04-06-25 7427
19 일반 우리 인문학과 번역 (1) 양승국 04-06-25 7483
61 일반 우리나라 275개 성씨 중 136개가 귀화 성-한겨레 양승국 05-03-24 7675
89 일반 울릉도에 공항이 있었으면 좋겠다....(옮김) 양승국 06-08-08 7444
[처음][이전][1][2][3][4] 5 [6][7][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