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테마연의
테마연의
고사성어
열국영웅전
· 오늘 :  1,409 
· 어제 :  2,018 
· 최대 :  6,990 
· 전체 :  2,062,864 
 
  2008-04-28 12:32:553412 
사지(四知)
운영자
일반

사지(四知)




후한서 楊震傳(양진전)



세상에 비밀이 없다는 말로,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네가 알고 내가 안다는 뜻이다. 원문은 天知地知子知我知(천지지지자지아지)이다.


후한시대는 조정의 환관들이 발호하고 관료가 부패하여 정치가 문란했던 시대였으나 그러한 세상에도 고결한 관료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후한의 6대 황제 안제(安帝) 때 양진이라는 사람이 그 중의 한사람이다. 양진은 관서 출신으로 일찍이 학문에 전념하여 박학박식하고 인격이 아울러 출중한 데다가 청렴결백하였기 때문에 당시 사람들로부터 관서(關西)의 공자라는 칭송을 받았다.


이 양진이 동래군(東萊郡)1) 태수로 임명되었을 무렵의 일이다. 임지로 부임하기 위해 길을 가던 중 날이 저물어 창읍(昌邑)2)에 묵게 되었다. 외로운 객사에 혼자 이런 생각 저런 생각에 잠겨 있으려니까 창읍현의 현령(縣令)으로 있던 왕밀(王密)이라는 사람이 밤늦게 혼자 찾아왔다.




「태수님, 오랜만에 뵙게 되니 반갑습니다. 오래 전에 형주에 계실 때 도움을 받아 관리가 된 왕밀이라는 사람입니다.」




「아, 알구말구, 정말 오래간만일세.」




양진도 왕밀을 기억하고 있었다. 지난날 형주자사로 재직 중에 무재(茂才)3)로 천거해서 그가 관리로 등용되는 길을 열어준 적이 있었다. 두 사람은 여러 가지 옛날이야기로 시간가는 줄 모르고 즐겁게 담소하던 중 왕밀이 슬며시 옷깃 속에서 황금 열냥을 꺼내어 공손히 양진의 무릎 위에 얹어 놓았다. 지금 시세로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었으나 황금 열냥이면 옛날에는 큰 금액이었던 것만은 틀림이 없다.




「졸지에 합당한 물건도 드릴만한 것이 없고 해서 이걸 가지고 왔습니다. 약소하나마 제 성의로 아시고 거두어 주십시오.」




양진은 부드러운 음성으로, 그러나 엄숙한 표정으로 말했다.

「나는 이미 옛날부터 자네를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자네의 학식과 인물에 대해서도 확실히 기억을 하고 있네. 그런데 자네는 내가 어떤 사람이라는 걸 잊었단 말인가?」「




아, 아니올시다. 태수 어른, 태수 어른이 얼마나 고결하신 분이 신가는 항상 마음속에 깊이 새겨 명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금방도 말씀드린 것 같이 그리 대단한 값어치도 못되고 더더구나 태수 어른에게 무슨 뇌물로 드린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단지 옛날 베풀어 주신은혜에 대한 참으로 보잘 것 없는 소인의 정성입니다.」




「자네는 지난날 내가 짐작했던 바와 같이 훌륭하게 성장하고 출세를 해서 오늘날 현령이라는 벼슬에 올랐네. 앞으로도 직책에 충실하여 더욱 영전을 거듭 할 것을 의심치 않는 터이니 나에게 대한 보은이라면 그 일로 족하다고 할 수 있지 않은가?」




「아니올시다. 태수님, 그렇게 딱딱한 말씀만 하신다면 제가 너무나 섭섭하고 부끄럽습니다. 게다가 이런 밤중에 이방 안에는 태수님과 저와 단 두 사람밖에 누가 또 있습니까? 오직 태수님 한 분에게 이 사람이 허물없는 옛정으로 올리는 것이니 너그러이 받아 주기 바랍니다.」




양진은 똑바로 왕밀을 쏘아보며 말했다.




「자네와 난 단 두 사람뿐이니 아무도 모른다는 말인가? 그러나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그 다음 자네가 알고 또 내가 아네[天地(천지)·地知(지지)·子枝(자지)·我知(아지)」




왕밀은 얼굴을 들지 못하고 물러갔으며 그 후 양진은 그의 청렴한 언행으로 직위는 삼공의 하나인 태위(太尉-군사관계의 최고 책임자)의 지위까지 올라갔다. 삼국지에 조조가 내린 계륵이라는 암호를 해득하여 노여움을 산 끝에 죽은 덕조(德祖) 양수(楊脩)는 그의 증손이다.




1) 동래군(東萊郡)/ 후한 때 동래군의 관할은 산동반도 동쪽 끝 일대로 청주자사부에 속했다.


2)창읍(昌邑) / 지금도 산동성 유방시(濰坊市) 북동 20키로 되는 곳에 창읍이라는 고을이 있었다. 당시 창읍은 동래군과 인접한 북해국의 한 현(縣)이었다.


3)무재(茂才)/ 중국 한나라 때 인재등용제도로 원래는 수재(秀才)라고 했으나 광무제 유수(劉秀)의 수(秀)를 휘(諱)하여 무재(茂才)라고 바꾸어 부르게 된 것이다. 자사 매년 1명의 지방관을 군의 태수는 인구에 따라 효렴(孝廉)으로 천거하여 관리로 등용했다.

목록
15668
[일반] 南冠楚囚(남관초수)

초공왕(楚共王) 7년 기원전 584년, 초나라가 영윤 자중(子重)을 대장으로 삼아 정나라 정벌군을 일으켰다. 초나라를 배반하고 당진국에 붙은 정나라의
운영자 09-10-20
[일반] 연저지인(吮疽之仁)

<종기의 고름을 빨아주는 인자함>이란 뜻으로 순수하게 자비를 베푸는 것이 아니라 어떤 의도적인 계획 하에서 베푸는 선행을 뜻한다.
운영자 07-06-19
[일반] 蘇武牧羊(소무목양)

소무목양(蘇武牧羊)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60년에 죽은 서한왕조의 대신으로 자는 자경(子卿)이다. 지금의 섬서성 서안 부
운영자 07-06-25
[일반] 부신독서(負薪讀書)

朱買臣傳(주매신전-한서) 朱買臣字翁子 吳人也 家貧 好讀書 不治産業 常艾薪樵 賣以給食 擔束薪 行且誦書 其妻亦負戴相隨 數止買臣毋歌嘔道中
운영자 07-06-25
[일반] 거안제미(擧案齊眉), 형처(荊妻)

후한(後漢) 시대 양홍(梁鴻)이라는 사람의 처 맹광(孟光)의 이야기다. 맹광은 뚱보인데다 얼굴이 추하고, 게다가 얼굴빛이 새까맸다. 하지만 미녀에
운영자 07-07-24
[일반] 守株待兎(수주대토)

守株待兎(수주대토) 上古之世, 人民少而禽獸衆, 人民不勝禽獸蟲蛇。 상고 시대에 백성은 적고 금수는 많아 백성이 금수와 벌레, 뱀을 이기지 못
운영자 07-09-19
[일반] 사면초가(四面楚歌)

四面楚歌(사면초가) 項羽至垓下 兵少食盡 韓信等乘之 羽敗入壁 圍之數重 항우가 해하에 도달했을 때 병사는 줄고 식량은 다하였다. 한신 등이
운영자 07-09-19
[일반] 장자(莊子)의 처

장자의 부인 어느 날 장자가 나들이를 나갔던 중에 본 희안한 광경을 부인에게 이야기 했다. 여보 부인, 오늘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운영자 07-09-25
[일반] 강변 처녀의 항변(江上處女之抗辯)

강변 처녀의 항변 戰國策秦策 진(秦)나라의 재상인 감무(甘茂)가 진나라를 버리고 제(齊)나라로 려고 했을 때 함곡관(函谷關) 을 나
운영자 07-10-17
[일반] 지음(知音)

元. 王振鵬 畵/31.4 x 92cm 북경고궁박물관 소장 . 그림은 兪伯牙가 그의 친구 鍾子基를 위해 거문고를 타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중국 전
운영자 07-11-29
[일반] 不戚戚於貧賤(불척척어빈천), 不汲汲於富貴(불급급어부귀)

오류선생전(五柳先生傳) 도연명(陶淵明) 先生(선생) 선생은 不知何許人(부지하허인) 어디쯤의 사람인지 알지 못하고, 亦不詳其姓字(
운영자 07-12-03
[일반] 亢龍有悔'(항용유회)

'하늘 끝까지 올라가서 내려올 줄 모르는 용은 반드시 후회할 때가 있다.' 역경(易經)의 건위천(乾爲天)의 괘사(卦辭)다. 初九 : 亢龍
운영자 07-12-08
[일반] 暗度陳倉(암도진창)

明修棧道 暗度陳倉(명수잔도 암도진창) 기원전 250년 유방(劉邦)이 항우(項羽)에 의해 한왕(漢王)에 임명되었다. 당시 항우의 군사력이 막강했음
운영자 07-12-10
[일반] 미생지신(尾生之信)

춘추 전국 시대에 노(魯) 나라에는 미생(尾生)이라고 하는 청년이 살고 있었다. 어느 날 미생은 자기 애인과 어느 냇가의 다리 밑에서 만나기로 약
운영자 07-12-14
[일반] 口蜜腹劒(구밀복검)

※口蜜腹劒 십팔사략(十八史略 )》에 있는 고사다. 당(唐)나라 현종(玄宗)은 45년 치세의 초기에는 측천무후(則天武后) 이래의 정치의 난맥(亂
운영자 07-12-22
[일반] 堅忍不拔(견인불발)

堅忍不拔(견인불발) 堅(굳을 견) 忍(참을 인) 不(아닐 불) 拔(뺄 발) 堅忍不拔(견인불발)에서 참을 인(忍) 대신에 간혹 질긴 인(韌)을
운영자 08-02-28
[일반] 탁발난수(擢髮難數)

탁발막수(擢髮莫數)라고도 한다. 전국시대에 위(魏)나라의 중대부(中大夫) 수가(須賈)는 범수(范睢)를 수행원으로 대동하여 제(齊)나라에 사신
운영자 12-01-12
[일반] 長頸鳥喙(장경조훼)

월왕 구천(句踐)의 곁을 떠나 제나라로 망명하여 살던 범려(范蠡)가 대부 문종(文種)에게 편지를 보냈다. “ 하늘을 나는 새가
운영자 08-04-16
[일반] 사지(四知)

사지(四知) 후한서 楊震傳(양진전) 세상에 비밀이 없다는 말로,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네가 알고 내가 안다는 뜻이다. 원문은 天知地知子
운영자 08-04-28
[일반] 추기조감(鄒忌照鑑)-평판이 좋은 이유

추기조감(鄒忌照鑑) 제나라 재상(宰相) 추기는 키가 8 척이 넘고 대단한 미남자였다. 어느 때 정장을 하고 거울을 들여다보던 그가 부인에게
운영자 08-04-29
[처음][이전][1][2][3][4][5] 6 [7][8][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