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한국사
1. 선사
2. 고조선
3. 삼국
4. 남북국
5. 고려
6. 조선전기
7. 조선후기
8. 일제
9. 공화국
10. 통사
· 오늘 :  695 
· 어제 :  966 
· 최대 :  6,990 
· 전체 :  2,165,197 
 
  2008-07-14 10:26:164143 
굴욕으로 점철된 인조연대기
운영자
일반

굴욕으로 점철된 인조연대기


친명배금의 잘못된 외교정책으로 임란이후에 피폐해진 조선 땅에 또 다시 두 번의 전쟁을 겪게 만들어 백성들의 삶을 지옥보다 못한 곳으로 추락시킨 인조의 굴욕적인 일대기.


1623

-인조반정(仁祖反正). 광해군 폐위, 능양군(綾陽君, 인조) 즉위.

-이이첨, 정인홍 등 광해군의 척신처형.

-폐왕을 광해군(光海君)으로 강등함.

-폐세자(廢世子)를 사사(賜死)함.

-유몽인(인조반정 반대) 피살됨.

-도원수(도원수) 이괄(李适) 반란 (인조반정의 논공행상에 불만을 가짐)

-인조가 공주로 피난

(반란군이 개성 거쳐 벽제에 이르자 인조는 공주로 몽진. 따르는 백성들이 하나도 없었다.)



☞ 이괄의 난

이괄은 인조반정에 공이 많았는데도 논공행상에는 반정계획에 늦게 참가하였다 하여 2등공신이 되었으며 한성부윤(漢城府尹)에 임명되었다. 그러던 중 관서(關西) 지방에 호인(胡人)이 침입할 염려가 있다 하여, 이괄을 도원수(都元帥) 장만(張晩) 휘하의 부원수(副元帥) 겸 평안병사로 좌천시켜 평안도 영변(寧邊)에 머무르게 하였다. 이에 그의 불만은 더욱 커져 반란을 꾀하게 되었는데, 조정에서는 이러한 사실을 전교수(前敎授) 문회(文晦)의 밀고로 미리 알고 서울에 있던 이괄의 아들을 체포하였다.


이괄은 그의 부하 이수백(李守白)· 기익헌(奇益獻), 귀성부사(龜城府使)인 한명련(韓明璉)과 함께 가까운 병영(兵營)의 군사 1만여 명과 항왜병(降倭兵) 100여 명으로 먼저 개천(价川)을 점령하고 평양으로 진격하였다. 이에 조정에서는 영의정 이원익(李元翼)을 도체찰사(都體察使)로 삼아 반란군을 토벌하게 하는 한편, 반란군과 내응할 것을 염려하여 전 영의정 기자헌(奇自獻) 등 35명을 처형하였다.


반란군은 평안도의 순천(順川)·자산(慈山)·중화(中和), 황해도의 수안(遂安)·황주(黃州) 등을 차례로 점령하고 평산(平山)으로 진격하였다. 중앙에서 파견한 토벌군과 장만이 이끄는 추격군은 합세하여 저탄(猪灘)에서 반란군과 싸웠으나, 도리어 반란군에게 패하였고 반란군은 승승장구하여 경기도의 개성·벽제에 이르렀다. 이에 인조는 공주로 피란을 갔고 한성은 반란군에게 점령되었다. 이괄은 1624년 2월 11일 선조(宣祖)의 열 번째 아들 흥안군(興安君) 제를 왕으로 추대하였는데, 바로 그날 밤 장만은 패잔병을 수습하여 반란군을 한성 근교의 안령(鞍嶺)에서 대파(大破)하였다.


이괄은 패잔병을 이끌고 광희문을 빠져나와 경기도 이천(利川)으로 달아났으나, 전부대장(前部大將) 정충신(鄭忠信)의 추격을 받았다. 이에 이괄의 부하 기익헌·이수백 등은 자신들의 목숨을 보전하기 위해 이괄·한명련 등 9명의 목을 베어 관군에 투항하여 반란은 평정되었다.



1626

-11월 남한산성을 쌓고 수어청(守禦廳)을 설치.

-후금(後金)이 침입. 정묘호란(丁卯胡亂).

-인조가 강화도로 피난함.

-후금과 화약(和約)후 인조, 강화에서 귀경.

-횡성의 이인거(李仁居)가 반란하여 처형.


☞ 정묘호란

정묘호란


1616년 만주에서 건국한 후금은 광해군의 적절한 외교정책으로 큰 마찰이 없이 지냈으나 광해군의 뒤를 이은 인조가 ‘향명배금(向明排金)’정책을 표방하고, 랴오둥[遼東]을 수복하려는 모문룡(毛文龍) 휘하의 명(明)나라 군대를 평북 철산(鐵山)의 가도(島)에 주류시켜 이를 은연히 원조하므로, 명나라를치기 위해 중국 본토로 진입하려던 후금은 배후를 위협하는 조선을 정복하여 후환을 없앨 필요가 있었다. 또한 후금은 명나라와의 싸움으로 경제교류의 길이 끊겨 심한 물자부족에 허덕여 이를 조선과의 통교(通交)로써 타개해야 할 처지에 있었고, 때마침 반란을 일으켰다가 후금으로 달아난 이괄(李适)의 잔당들이 광해군은 부당하게 폐위되었다고 호소하고, 조선의 군세가 약하니 속히 조선을 칠 것을 종용하여 후금 태종은 더욱 결전의 뜻을 굳히게 되었다.


1627년 l월 아민(阿敏)이 이끄는 3만의 후금군(軍)은 앞서 항복한 강홍립(姜弘立) 등 조선인을 길잡이로 삼아 압록강을 건너 의주(義州)를 공략하고 이어 용천(龍川) ·선천(宣川)을 거쳐 청천강(淸川江)을 넘었다. 그들은 ‘전왕 광해군을 위하여 원수를 갚는다’는 명분을 걸고 진군하여 안주(安州) ·평산(平山) ·평양을 점령하고 황주(黃州)를 장악하였다. 조선에서는 장만(張晩)을 도원수(都元帥)로 삼아 싸웠으나 평산에서부터 후퇴를 거듭, 그 본진이 개성으로 후퇴하였고 인조 이하 조신(朝臣)들은 강화도로 피하고 소현세자(昭顯世子)는 전주(全州)로 피란하였다. 황주에 이른 후금군은 2월 9일 부장 유해(劉海)를 강화도에 보내 ① 명나라의 연호 ‘천계(天啓)’를 쓰지 말 것, ② 왕자를 인질로 할 것 등의 조건으로 화의를 교섭하게 하였다. 이에 양측은 ① 화약 후 후금군은 즉시 철병할 것, ② 후금군은 철병 후 다시 압록강을 넘지 말 것, ③ 양국은 형제국으로 정할 것, ④ 조선은 후금과 화약을 맺되 명나라와 적대하지 않을 것 등을 조건으로 정묘조약(丁卯條約)을 맺고 3월 3일 그 의식을 행하였다. 이에 따라 조선측은 왕자 대신 종실인 원창군(原昌君)을 인질로 보내고 후금군도 철수하였다.


1628

-유효립(柳孝立) 등이 모반하여 처형.

-양경홍(梁景鴻) 역모사건이 일어남.

-명의 장수 유흥치(劉興治)의 군사가 의주성을 노략질하고 도주함.


1633

-척화(斥和)의 명을 내리고 후금에 대비케 함.


1636

- 후금의 사신 용골대(龍骨大)가 옴. 홍익한(洪翼漢)이 용골대의 목을 벨 것을 주장함.

-최명길(崔鳴吉)이 청과 단교(斷交)의 잘못을 논함.

-청군 침입. 병자호란(丙子胡亂). 인조는 남한산성으로 피난함.


☞ 병자호란

후금의 막대한 공물요구와 명과 후금사이에 중립적 입장을 고수해온 조선에게 분명하게 후금(청)의 신하가 되라는 선택강요에 조선조정이 이에 반발, 요구해온 공물과 청에게 복종하라는 요구를 거부하고 명나라 편에 섬으로서 야기된 전쟁.

애초에 정묘호란이 일어난 것은 명나라에 사대주의정책을 고수하던 조선에 대해 청이 마치 이빨빠진 호랑이를 섬기는 조선의 행태에 대해 경종을 주고자 한 일이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은 등거리외교로 청의 분노를 야기하였다.

그런 이유로 정묘호란이 없었더라면 병자호란이 있을 턱도 없거니와, 잘 생각 해 보면,정묘호란이 일어난 다음에도 국제정세에 바르게 대처하여 청과의 외교를 가까이 했더라면 병자호란은 피할 수 있는 전쟁이었건만, 나라의 운명을쥔 위정자들이 이를 바로보지 못하고 결국 애꿓은 백성들만 그들의 말발굽아래 짓밝히는 신세가 되었던 것이다.


1637

- 1월 강화도 함락. 인조가 삼전도(三田渡)에서 청태종에 항복함.

-2월 후금군 철수.

-3월 홍익한(洪翼漢, 1586-1637), 윤집(尹集, 1606-1637), 오달제(吳達濟, 1609-1636)가 청에 잡혀가 심양(瀋陽)에서 살해됨.

-4월 소현세자(昭顯世子) 등이 심양에 볼모로 잡혀감.


☞ 삼전도의 치욕

인조 14년인 병자년(1636) 12월 초에 태종은 직접 12만의 군사로 조선을 침략했는데 이를 병자호란이라 한다. 조선은 적을 맞아 결사항전을 했지만 청나라의 강력한 군대에 전황은 불리해져 인조는 세자와 남한산성으로 옮겼다. 그런데 산성에는 겨우 12,000여 명이 있었고. 먹을 것 도 50일분 밖에 없었다.

다음 해 1월 초엔 청의 12만 대군이 남한산성을 포위했으나 이 때 조정은 끝까지 싸우자는 척화파와 화의를 하자는 주화파로 갈라져 있었다. 그 사이 청의 군사들에 의해 강화도로 피신했던 세손과 왕자들이 모두 잡혔다. 결국 1637년 1월 30일 인조는 삼전도(지금의 송파구 삼전동)로 나아가 청 태종 앞에 꿇고 항복했다.


이를 계기로 청은 조선에 다음과 같은 강화조건을 제시했다.


① 청나라에게 군신(君臣)의 예(禮)를 지킬 것,

② 명나라의 연호를 폐하고 관계를 끊으며, 명나라에서 받은 고명(誥命)·책인(印)을 내놓을 것,

③ 조선 왕의 장자·제2자 및 여러 대신의 자제를 선양에 인질로 보낼 것,

④ 성절(聖節:중국황제의 생일)·정조(正朝)·동지(冬至)·천추(千秋:중국 황후·황태자의 생일)·경조(慶弔) 등의 사절(使節)은 명나라 예에 따를 것,

⑤ 명나라를 칠 때 출병(出兵)을 요구하면 어기지 말 것,

⑥ 청나라 군이 돌아갈 때 병선(兵船) 50척을 보낼 것,

⑦ 내외 제신(諸臣)과 혼연을 맺어 화호(和好)를 굳게 할 것,

⑧ 성(城)을 신축하거나 성벽을 수축하지 말 것,

⑨ 기묘년(己卯年:1639)부터 일정한 세폐(歲幣)를 보낼 것.


1640

- 청태종이 임경업(林慶業)의 수군을 책망함에 임경업의군대가개주(蓋州)에서 돌아옴.


1641

-인평대군(麟坪大君)이 심양에서 돌아옴.

-광해군이 제주도 유배지에서 죽음.

-소현세자가 이완(李浣) 임경업과 함께 청의 금주성(錦州城) 공격에 참가함.

-심기원(沈器遠) 등이 모반으로 처형됨.

-소현세자가 청의 서정(西征)에 참가.

-임경업이 명에 투항했다는 소식이 전해짐.

-1월 소현세자가 청에서 돌아옴. 귀국할 때 독일인 신부 아담샬(湯若望)에게 천문(天文), 산학(算學), 천주교(天主敎) 서적과 여지구(輿地球), 천주상(天主像)을 가지고 옴.

-3월 소현세자(昭顯世子, 1612-1645) 의문의 죽음.

-5월 봉림대군(소현세자의 동생)이 돌아옴.

-6월 봉림대군(鳳林大君)을 세자로 책봉.

-소현세자빈(嬪) 강씨(姜氏)를 사사(賜死)함.

-임경업(林慶業, 1594-1646) 처형.


☞ 임경업장군

1624년에 이괄의 난이 일어나자 이를 진압하여 일등 공신이 되었다. 1633년 청북 방어사 겸 영변부사가 되어 백마산성과 의주성을 다시 쌓았으며, 명나라의 반역자 공유덕의 반란을 토벌하여 명나라로부터 벼슬을 받았다. 이듬해 의주 부윤이 되었으나 포로를 석방했다는 모함을 받아 파면되었다가, 혐의가 풀려 다시 복직되었다.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우리 나라로 쳐들어온 후금 (청나라)을 맞아 백마산성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여 잘 막아냈다. 그 후 청나라가 명나라를 칠 때 참전, 명나라와 미리 내통하여 청나라에 대항하려다가 체포되었으나 금교역에서 탈출하였다. 1643년에 명나라로 가서 명군의 총병이 되어 청나라를 공격하다가 또 다시 포로가 되었다. 좌의정 심기원의반역사건에연루되었다하여 1646년 인조의 요청으로 조선에 돌아와, 임금으로부터 신문을 받다가 김자점의 음모로 죽임을 당했다.


1647

- 소현세자의 세 아들을 제주에 유배함.


출처 : 네이버 <어떤오후>

목록
2212
[일반] 호민론 -허균

호민론(豪民論) 허균 天下之所可畏者(천하지소가외자) 천하에 두려워해야 할 바는 唯民而已(유민이이) 오직 백성뿐이다.
운영자 13-11-06
[일반] 한국사 최고의 이단아 허균(許筠,

한국사 최고의 이단아 허균(許筠, 1569년음력 11월 3일 ~ 1618년음력 8월 24일)은 조선 중기의 문인으로 학자이자 작가, 정치가, 시인이었다. 서
운영자 13-08-26
[일반] 허균과 율도국-이덕일

출세가도를 달리다가 사형당한 허균, 그 죽음을 둘러싼 미스테리 이덕일 역사평론가 교산 허균의 생애처럼 수수께끼에 쌓이고, 생전은 물론 사후
운영자 13-08-26
[일반] 성소부부고 [惺所覆瓿藁]- 허균의 문집

허균의 문집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 조선 중기의 문신 허균(許筠)의 문집. 8권 1책. 필사본. 작성연대는 정확하지 않다. 그러나 만
운영자 13-08-26
[일반] 良·高位次 改換事件(양고위차개환사건)

良·高位次 改換事件(양고위차개환사건) 耽羅開國(탐라개국) 三神人(삼신인)의 位牌(위패)는 三姓祀(삼성사) 창건초부터 第一位(제1위)에 良
운영자 11-12-25
[일반] 청나라 북양대신 이홍장의 편지

고종 16년(1879년) 중국 북양 대신(北洋大臣) 이홍장(李鴻章)이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 이유원(李裕元)에게 영국, 독일, 프랑스, 미국과 통상하여 일
운영자 09-04-07
[일반] 명청의 심하전역(深河戰役)에 파병되어 산화한 조선군 병사들을 끝내 외면한 조국 조…

심하전역(深河戰役)에 파병되어 산화한 조선군 병사들…조국은 끝내 외면 “백수의 늙은 서생은 모래밭에 뒹구는 백골이 되는 신세를 면치 못할
운영자 09-05-19
[일반] 살리하전역의 동선전투 심하전역 경과도

薩爾滸戰役[사르후전역]     사르후전역 1년 전인 1618년 4월 13일에 누루하치는 보병과 기병 2만을 이끌고 만주지역에 소재한 명군의 주둔지
운영자 09-06-15
[일반] 심하전역과 전적지 고찰

심하전역(深河戰役)과 전적지 고찰 사르후전역[薩爾滸戰役] 이 발생한 해는 서기 1619년으로 명나라 萬曆47년, 조선 광해군 10년이다. 명나라의
운영자 09-06-19
[일반] 고산자 김정호 옥사설의 진실

▲ 교육사이트 '에듀넷' 에 나와있는 김정호에 관한 설명 (http://down.edunet4u.net/KEDLAA/05/A4/2/A42050017P.jpg)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운영자 08-07-02
[일반] 굴욕으로 점철된 인조연대기

굴욕으로 점철된 인조연대기 친명배금의 잘못된 외교정책으로 임란이후에 피폐해진 조선 땅에 또 다시 두 번의 전쟁을 겪게 만들어 백성들의 삶을
운영자 08-07-14
[일반] 병자호란 다시읽기(7)-인조반정의 외교적 파장

[1]인조반정의 발생과 성공은 대외적으로도 커다란 파장을 몰고 왔다. 조선에서 정변이 일어나 광해군이 폐위되고 새로운 정권이 들어섰다는 소식에
운영자 09-03-05
[일반] 병자호란 다시읽기(6)- 심하전역과 인조반정

[1]광해군은 노회한 명과 사나운 후금 사이의 대결 속으로 말려들지 않기 위해 노심초사했다. 그가 정보를 수집하고, 기미책을 강구하며, 자강 능력을
운영자 09-03-03
[일반] 병자호란 다시읽기(5) - 광해군과 누루하치 그리고 명나라

[1]누르하치를 치는 데 동참하라는 격문을 받았을 때 광해군(光海君)이 보인 반응은 신중했다. 아니 냉정했다. 그는 누르하치가 ‘천하의 강적’이
운영자 09-03-03
[일반] 병자호란 다시읽기(4) - 누루하치 명(明)에 도전하다.

[1] 앞에서 언급한 대로 명의 지배 아래 있던 여진족은 크게 건주, 해서, 야인의 세 종족으로 구분되었다. 그 가운데 가장 강했던 종족은 해서여진이
운영자 09-03-03
1 [2][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