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한국사
1. 선사
2. 고조선
3. 삼국
4. 남북국
5. 고려
6. 조선전기
7. 조선후기
8. 일제
9. 공화국
10. 통사
· 오늘 :  710 
· 어제 :  966 
· 최대 :  6,990 
· 전체 :  2,165,212 
 
  2008-07-02 16:30:444493 
고산자 김정호 옥사설의 진실
운영자
일반

▲ 교육사이트 '에듀넷' 에 나와있는 김정호에 관한 설명

(http://down.edunet4u.net/KEDLAA/05/A4/2/A42050017P.jpg)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부분은 바로 '조정 대신들이 국가의 기밀을 누설했다는 죄명으로 옥에 가둠. 옥사함' 이라는 대목이다. 우리는 흔히 김정호가 대원군 시절 억울한 누명을 받고 대원군에게 죽임을 당한 것으로 알고 있으나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거짓이 진실이 되어버린 '역사' 를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있다는 것이 과연 올바른 일인가.



<고종실록> 의 여러 부분을 살펴보아도 김정호의 옥사설은 어느 한 곳에도 입증되지 않는다. 고산자의 옥사설은 그가 만든 <대동여지도> 가 모두 몰수 되었다는 '헛소문' 에서 비롯됐는데 이 또한 소문일 뿐 사실은 아니다. 그 당시 모두 몰수되어 불태워졌다면 우리가 어찌 <대동여지도> 의 모습을 교과서에 실을 수 있겠는가. <대동여지도> 의 목판본은 지금껏 숭실대와 성신여대에 보관되어 있다.



이 뿐만 아니라 김정호의 옥사설에 반박할 증거는 산더미처럼 널려있다. 김정호의 죽음 뒤에 나온 <이향견문록> 에는 고산자에 관한 이야기가 자세히 나와있는데 만약 고산자가 대원군에 의해 죽임을 당했다면 함부로 거론할 소지의 것이 못된다. 그 당시 죄인의 이름을 함부로 책에 싣는 것은 대단한 '중죄' 였기 때문이다. 이것으로써 우리는 고산자가 옥사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또한 <이향견문론> 에서는 김정호가 '졸' 하였다고 써져있다. 만약 옥사를 하였다면 '졸하였다' 라는 말을 쓸 수는 없다. '졸하였다' 는 나이가 다 되어 자연사 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성종실록> 에서 압구정 한명회의 죽음을 이렇게 적고 있다. "상당 부원군 한명회가 '졸하였다' . 철조하고, 조제하며, 예장하기를 예와 같이 하였다......)



즉, 우리가 알고 있는 것처럼 김정호는 '옥사' 한 것이 아니라 '자연사' 한 것이다. 몇 년 전 <역사스페셜> 에서도 한번 다뤘던 김정호의 죽음에 관한 이야기를 가장 진보적인 교육사이트인 '에듀넷' 이 모르고 있는 상황이라면 얼마나 한심한 일인가.





대표적인 식민사관, 초등 교육부터 제대로 '교육' 해야.




그렇다면 왜 고산자는 옥사했다는 억울한 '누명' 을 쓰고 지금껏 많은 이들에게 오해를 받아 온 것일까. 김정호의 죽음이야말로 일제의 역사왜곡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1934년 일제가 발간 한 <조선어 독본> 속 '김정호전' 에서 김정호의 '옥사설' 은 처음으로 등장하기 시작한다. 이 후, 근 70여년에 이르는 시간동안 김정호는 '옥사' 된 채로 역사 속에서 잊혀졌다.



일제는 김정호 같은 뛰어난 지리학자를 누명을 씌워 죽인 것이 조선 정부, 그리고 대원군임을 강조하면서 제대로 된 인재를 발견하지 못한 조선 지배층의 우매함과 무능함을 공박하였다. 그리고 결론은, "그렇기에 일제의 조선 강점은 합법하다." 는 것으로 끝나는 일종의 사상 교육을 진행했던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악랄하고 파렴치한 일본의 '역사왜곡' 의 현장 아닌가.



해방 이 후에도 거짓 속에 묻혀있던 고산자의 죽음은 몇 년 전에서야 제대로 된 '진실' 로 역사 앞에 바로 설 수 있게 됐다. 이것은 고산자를 연구하는 사람들과 국내 사학계의 또 하나의 '업적' 이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우리의 교육현장은 아직도 '거짓' 을 '진실' 로 알고 가르치고 있는 듯 하다. 수 십만, 수 백만의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드나드는 에듀넷이 김정호의 죽음을 이토록 호도해서 되겠는가.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를 짊어지고 가는 존재다. 그렇기에 누구보다도 올바르고 깨끗한, 투명하고 올곧은 역사인식을 심어줄 필요가 있다. 식민사관에 물든 교육으로 아이들의 '미래' 를 잿빛으로 만들어서는 안된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우리 스스로, 그리고 우리 교육현장 스스로 다시 한번 우리의 '역사', 김정호의 죽음에 대해서 생각해 볼 때다.


wizardyj.egloos.com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09-04-02 23:02:54 한국사(으)로 부터 이동됨]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1-03-26 06:15:34 조선(으)로 부터 이동됨]

목록
2212
[일반] 호민론 -허균

호민론(豪民論) 허균 天下之所可畏者(천하지소가외자) 천하에 두려워해야 할 바는 唯民而已(유민이이) 오직 백성뿐이다.
운영자 13-11-06
[일반] 한국사 최고의 이단아 허균(許筠,

한국사 최고의 이단아 허균(許筠, 1569년음력 11월 3일 ~ 1618년음력 8월 24일)은 조선 중기의 문인으로 학자이자 작가, 정치가, 시인이었다. 서
운영자 13-08-26
[일반] 허균과 율도국-이덕일

출세가도를 달리다가 사형당한 허균, 그 죽음을 둘러싼 미스테리 이덕일 역사평론가 교산 허균의 생애처럼 수수께끼에 쌓이고, 생전은 물론 사후
운영자 13-08-26
[일반] 성소부부고 [惺所覆瓿藁]- 허균의 문집

허균의 문집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 조선 중기의 문신 허균(許筠)의 문집. 8권 1책. 필사본. 작성연대는 정확하지 않다. 그러나 만
운영자 13-08-26
[일반] 良·高位次 改換事件(양고위차개환사건)

良·高位次 改換事件(양고위차개환사건) 耽羅開國(탐라개국) 三神人(삼신인)의 位牌(위패)는 三姓祀(삼성사) 창건초부터 第一位(제1위)에 良
운영자 11-12-25
[일반] 청나라 북양대신 이홍장의 편지

고종 16년(1879년) 중국 북양 대신(北洋大臣) 이홍장(李鴻章)이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 이유원(李裕元)에게 영국, 독일, 프랑스, 미국과 통상하여 일
운영자 09-04-07
[일반] 명청의 심하전역(深河戰役)에 파병되어 산화한 조선군 병사들을 끝내 외면한 조국 조…

심하전역(深河戰役)에 파병되어 산화한 조선군 병사들…조국은 끝내 외면 “백수의 늙은 서생은 모래밭에 뒹구는 백골이 되는 신세를 면치 못할
운영자 09-05-19
[일반] 살리하전역의 동선전투 심하전역 경과도

薩爾滸戰役[사르후전역]     사르후전역 1년 전인 1618년 4월 13일에 누루하치는 보병과 기병 2만을 이끌고 만주지역에 소재한 명군의 주둔지
운영자 09-06-15
[일반] 심하전역과 전적지 고찰

심하전역(深河戰役)과 전적지 고찰 사르후전역[薩爾滸戰役] 이 발생한 해는 서기 1619년으로 명나라 萬曆47년, 조선 광해군 10년이다. 명나라의
운영자 09-06-19
[일반] 고산자 김정호 옥사설의 진실

▲ 교육사이트 '에듀넷' 에 나와있는 김정호에 관한 설명 (http://down.edunet4u.net/KEDLAA/05/A4/2/A42050017P.jpg)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운영자 08-07-02
[일반] 굴욕으로 점철된 인조연대기

굴욕으로 점철된 인조연대기 친명배금의 잘못된 외교정책으로 임란이후에 피폐해진 조선 땅에 또 다시 두 번의 전쟁을 겪게 만들어 백성들의 삶을
운영자 08-07-14
[일반] 병자호란 다시읽기(7)-인조반정의 외교적 파장

[1]인조반정의 발생과 성공은 대외적으로도 커다란 파장을 몰고 왔다. 조선에서 정변이 일어나 광해군이 폐위되고 새로운 정권이 들어섰다는 소식에
운영자 09-03-05
[일반] 병자호란 다시읽기(6)- 심하전역과 인조반정

[1]광해군은 노회한 명과 사나운 후금 사이의 대결 속으로 말려들지 않기 위해 노심초사했다. 그가 정보를 수집하고, 기미책을 강구하며, 자강 능력을
운영자 09-03-03
[일반] 병자호란 다시읽기(5) - 광해군과 누루하치 그리고 명나라

[1]누르하치를 치는 데 동참하라는 격문을 받았을 때 광해군(光海君)이 보인 반응은 신중했다. 아니 냉정했다. 그는 누르하치가 ‘천하의 강적’이
운영자 09-03-03
[일반] 병자호란 다시읽기(4) - 누루하치 명(明)에 도전하다.

[1] 앞에서 언급한 대로 명의 지배 아래 있던 여진족은 크게 건주, 해서, 야인의 세 종족으로 구분되었다. 그 가운데 가장 강했던 종족은 해서여진이
운영자 09-03-03
1 [2][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