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528 
· 어제 :  693 
· 최대 :  2,389 
· 전체 :  1,225,438 
 
  2015-02-06 07:29:561930 
미국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수정' 압력에 경악" 집단성명
운영자
일반

미국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수정' 압력에 경악" 집단성명


19명 연대서명 "어떤 정부도 역사를 검열할 권리 없다"



"위안부 논쟁 여지없다" 천명…외교적 파장 예상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장재순 특파원 = 미국의 저명 역사학자들이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미국 역사교과서 왜곡시도에 집단적으로 반기를 들고 나섰다.



이에 따라 2차대전 종전 70주년을 맞은 올해 아베 정권의 역사 왜곡 드라이브가 미국 내에서 심각한 역풍을 맞으면서 양국 관계에 영향을 줄 외교적 사안으로 부상할 소지가 있어 주목된다.



미국 코네티컷 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5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에 미국 역사협회(AHA) 소속 역사학자 19명이 연대 서명한 '일본의 역사가들과 함께 서서'라는 제목의 집단성명을 보내왔다.



미국의 대학에서 역사학을 가르치는 교수들이 이처럼 특정 이슈를 놓고 집단성명을 발표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이들은 집단성명에서 "우리는 최근 일본 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에 의한 성 착취의 야만적 시스템 하에서 고통을 겪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일본과 다른 국가의 역사교과서 기술을 억압하려는 최근의 시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과거로부터 배우기 위해 역사를 가르치고, 또 만들어가고 있다"며 "국가나 특정 이익단체가 정치적 목적 아래 출판사나 역사학자들에게 연구결과를 바꾸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아베 총리가 미국 맥그로힐 출판사의 역사교과서를 거론하며 위안부 관련 기술이 잘못됐다고 지적한 데 대해 "우리는 출판사를 지지하고 '어떤 정부도 역사를 검열할 권리가 없다'는 허버트 지글러 하와이대 교수의 견해에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에 이름을 올린 학자들은 더든 교수 외에 프린스턴 대학의 제레미 아델만, 코네티컷 대학의 젤라니 콥·마크 힐리, 산타바바라 대학의 세이바인 프뤼스틱, 컬럼비아 대학의 캐럴 글럭, 콜로라도 대학의 미리엄 킹스버그, 조지아 공과대학의 니콜라이 코포소프, 아메리칸대학의 피터 커즈닉, 피츠버그대학의 패트릭 매닝이다.














알렉시스 더든 "역사는 편한대로 기억하는 것 아냐"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과거사 왜곡시도에 반대하는 집단성명을 주도한 미국 코네티컷 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5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연합뉴스TV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역사란 취사선택해 필요한 것만 기억하는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출처 = 알렉시스 더든 미국 코네티컷 대학 교수 2015.1.5


또 보스턴 칼리지의 데빈 펜다스·프란치스카 세라핌, 코넬 대학의 마크 셀덴, 샌디에고 캘리포니아 대학의 스테판 다나카, 노트르담대학의 줄리아 애드니 토머스, 어바인 캘리포니아 대학의 제프리 워서스트롬, 하와이대학의 지글러와 시어도어 윤주 교수가 참여했다.



이들은 미국 역사교과서의 일본군 위안부 기술과 관련해 "일본 정부 문헌을 통한 요시미 요시아키(吉見義明) 일본 주오(中央)대학 교수의 신중한 연구와 생존자들의 증언은 국가가 후원한 성노예 시스템의 본질적 특징을 보여주고 있음은 논쟁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많은 여성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징집됐으며 아무런 이동의 자유가 없는 최전선의 위안소로 끌려갔다"며 "생존자들은 장교들에게 강간을 당했고 탈출을 시도하다가 폭행을 당했다고 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명 교수들은 그러나 "아베 정권은 애국적 교육을 고취하려는 목적의 일환으로 위안부와 관련해 이미 확립된 역사에 목소리를 높여 문제를 제기하고 학교교과서에서 관련된 언급을 삭제할 것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일부 보수적인 정치인들은 국가 차원의 책임을 부정하기 위해 법적인 논쟁을 펴고 있는 반면 다른 정치인들은 생존자들을 비방하고 있다"며 "우익 극단주의자들은 위안부 문제를 기록으로 남기고 희생자들의 이야기를 쓰는데 관여한 언론인들과 학자들을 위협하고 겁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교수들은 그러나 "우리는 2차대전 당시의 다른 악행과 관련한 사실들에 빛을 가져오도록 일했던 일본과 다른 지역의 많은 역사가들과 함께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달 29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미국 맥그로힐 출판사가 펴낸 교과서에 '일본군이 최대 20만 명에 달하는 14∼20세의 여성을 위안부로 강제 모집·징용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어 정말 깜짝 놀랐다"며 "정정해야 할 것을 국제사회에서 바로 잡지 않아 이런 결과를 낳았다"고 밝혔다.



이 집단성명은 3월호 미국역사협회 회보인 '역사의 관점'에 게재될 예정이다.



rhd@yna.co.kr



jschang@yna.co.kr





목록 답변 글쓰기
1731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일반 온카지노#77dcd.com#온카지노#baccas1.com 바카스 17-08-19 32
일반 오케이카지노#mvp94.com#OK카지노#mvp94.com#OK카지노#baccas1.com 바카스 17-08-19 30
196 일반 OK카지노#mvp76.com#OK카지노#baccas1.com#오케이카지노#mvp76.com#오케이카지노#bacc… 바카스 17-08-17 34
195 일반 '레드라인' 공개한 文대통령…"北문제 심각" 판단속 자신감 내포 바카스 17-08-17 33
194 일반 온카지노[ BBY67.COM ]온카지노 3만받고시작 온카지노[ BB 17-08-17 37
193 일반 [스타인★] 백지영, 출산 후에도 여전한 미모 "아기 엄마 맞아?" 바카스 17-08-15 35
192 일반 이명박근혜 정권 9년, 공영방송 잔혹사 바카스 17-08-15 37
191 일반 제23회. 好鶴亡國(호학망국), 南征荊蠻(남정형만) 주석누락 권도환 16-09-30 784
  답변    제23회. 好鶴亡國(호학망국), 南征荊蠻(남정형만) 주석누락 운영자 16-10-02 751
  답변       제23회. 好鶴亡國(호학망국), 南征荊蠻(남정형만) 주석누락 gini6000 16-10-04 754
  일반    제23회. 好鶴亡國(호학망국), 南征荊蠻(남정형만) 주석누락 바카스 17-08-15 37
190 일반 인사! 김경옥 16-09-12 812
188 일반 아시아적 가치 - 아시아의 반민주적 가치에 대한 허상 - 운영자 15-03-24 2183
일반 미국 역사학자들 "아베 '역사수정' 압력에 경악" 집단성명 운영자 15-02-06 1931
186 일반 [보도자료] 미디어잇 - 중국 영웅들의 지혜를 담은 '열국영웅전' 전자책 출간 운영자 14-10-06 2179
185 일반 풀타크영웅전과 한국정치(공희준) 운영자 14-08-25 2497
184 일반 크림 반도와 2차대전 운영자 14-03-07 3027
  일반    크림 반도와 2차대전 바카스 17-08-15 40
183 일반 좋은 사이트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beermania 14-03-01 2684
182 일반 감사합니다 강동락 14-02-02 2640
1 [2][3][4][5][6][7][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