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한국사
1. 선사
2. 고조선
3. 삼국
4. 남북국
5. 고려
6. 조선전기
7. 조선후기
8. 일제
9. 공화국
10. 통사
· 오늘 :  715 
· 어제 :  1,937 
· 최대 :  6,990 
· 전체 :  2,125,954 
 
  2007-03-23 15:46:345363 
한국고대사-낙랑과 고조선은 중국 하북성 대릉하 유역에 있었다.
운영자

"낙랑ㆍ고조선은 요서에 있었다" ‥ 심백강 박사, `황하에서 한라까지` 출간







"한사군의 하나인 낙랑군은 대동강 유역이 아니라 중국 요서지방의 난하와 대릉하 유역에 있었으며 이곳이 고조선의 발상지였다."

중국 '동북공정'의 허구를 밝히는 학계의 연구 성과들이 잇따르는 가운데 한국 고대사 쟁점으로 남아있는 낙랑군의 위치에 대해 역사학자인 심백강 박사(51·민족문화연구원장)가 이 같은 주장을 제기했다.

20일 발간한 저서 '황하에서 한라까지'(참좋은세상)를 통해서다.

그는 이 책에서 청나라 때 간행된 '사고전서' 등 중국의 각종 사료들을 토대로 사학계의 통설인 '대동강 낙랑설'을 반박하면서 고조선과 삼국의 영토를 한반도로 국한시키는 '반도사관' 폐기를 주창한다.

심 박사가 랴오닝성(遼寧省)과 허베이성(河北省)의 접경지대인 난하와 대릉하 유역에 있었다고 보는 이유는 8가지.'한서 지리지''수서 지리지''사기 고제본기''노룡새략' 등 옛 사료의 관련 기록과 중국사회과학원이 펴낸 '중국역사지도집' 등이 근거다.







그 중에서도 결정적 증거로 제시하는 것은 '낙랑'이라는 이름의 유래다.

난하 부근에는 난현·난남·난평 등의 지명이 있고,요하 주변에는 요동·요서·요양 등의 관련 지명이 있는 것처럼 고대 사회의 지명은 산이나 강에서 유래한 경우가 많지만 대동강 유역에서는 낙랑과 관련된 산이나 강이 없다는 것.반면 대릉하 유역에는 요락수(饒樂水)와 백랑수(白狼水)가 있었고 두 강의 이름에서 낙랑이라는 이름을 따왔다는 얘기다.

현재 시라무렌허(西拉木倫河)로 불리는 서요하 상류의 한나라 때 이름이 요락수였으며 그 아래쪽의 현재 대릉하가 백랑수였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낙랑군은 현재의 대릉하 유역을 중심으로 요하 서쪽과 난하 동쪽 일대에 있었다고 그는 추정한다.

'중국역사지도집' 제2책의 '서한과 동한시기 전도'를 보면 요하 부근에 요서군,난하 부근에 우북평군이 있고 대릉하 유역은 빈 곳으로 돼있는데 이곳이 낙랑군이 있던 자리라는 것이다.

심 박사는 따라서 대릉하 유역이 고조선의 발상지라며 문헌학·고고학·민족 이동경로·지명 등의 근거를 제시한다.

예컨대 위만조선의 수도였던 왕검성(王儉城)을 '사기 조선열전'에서는 '왕험(王險)에 도듭했다'고 기록하고 있는데 '한서 지리지'에 나오는 '요동군 험독현(險瀆縣)'이 바로 이곳이며 여러 사료를 비정하면 오늘날 대릉하 일대에 있었음을 알 수 있다는 것.대릉하 유역에서 건국된 고조선이 점차 동쪽으로 밀려나면서 요동을 거쳐 평양까지 이동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또한 요서지방의 대릉하 일대에서 중원의 황하문명에 앞선 홍산문화를 꽃피운 주체가 한민족이었고,북경원인은 한족의 조상이 아니라 동이족의 조상이었으며 베이징은 동이족의 활동무대였으며,요하문명권의 주역이 한민족이었다는 주장은 기존의 역사 인식에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온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목록
4714
[] 고조선의 멸망-옮김

고조선(古朝鮮)의 멸망 {삼국유사}는 단군이 세운 조선을 '왕검조선(王儉朝鮮)'이라고 부르고 이를 '위만조선(衛滿朝鮮)'
양승국 04-05-10
[] 기자조선고(箕子朝鮮考)

기자조선고(箕子朝鮮考) 1. 기자의 조선입국 원인과 그 시점 문헌기록에 의하면 주무왕이 상나라를 멸했을 때는 이미 기자는 조선으로 달아났
양승국 05-11-09
[] 조한전쟁 전개도

한국역사에 관련하여 기록된 최초의 문헌은 사마천의 사기 조선열전이다. 조한전쟁이 발발한 때는 한무제 재위 33년으로 사마천의 나이 37세 때다. 사
양승국 06-06-09
[] 조선열전(사기)

朝鮮列傳第五十五 1. 朝鮮王滿者(조선왕만자), 조선왕 위만은 ▶조선 : 사기정의(史記正義)에 고려의 도읍은 평양성(平壤城)이며, 평양성은
양승국 06-08-24
[] 고조선의 건국과 강역도

고조선은 청동기문화를 바탕으로 성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로서, 중근세에는 위만조선 이전의 조선만을 고조선이라 불렀으나, 최근에는 위만조선까
운영자 06-08-24
[] 1.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의 강역- 대동강설

1) 대동강설 浿水=대동강설을 가장 먼저 주장한 사람은 북위의 역도원이 아닌가 한다. 역도원(469~527)은 허신(30~124)과 상흠의 패수에 대한
운영자 06-09-18
[] 2.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의 강역-요하설

조선 후기 실학자 이익과 안정복이 제기한 설로 고조선 중심지가 초기에 요동반도에 있다가 평양으로 옮겼다는 주장이다. 이 설은 최곤에 와서
운영자 06-09-18
[] 3.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 강역도-난하설

난하(灤河)는 지금의 요녕성과 경계지역을 이루고 있는 하북성 북쪽 지방을 흐르는 강이다. 하북성 대마군산(大馬群山)에서 발원하여 북쪽의 내
운영자 06-09-18
[] 한사군1. 한반도설

한사군의 한반도 설. 기원전 108년 한무제가 위만조선을 멸하고 설치했다는 지역이 한반도의 평양 부근으로 비정한 한사군의 위치도. 일제의 한반
운영자 06-09-21
[] 4.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 강역도-대릉하 설

대릉하(大陵河)는 하북성과 요동성을 경계짓는 강으로 삼국시대에는 고구려와 중국의 경계선이었다. 1960년대 이후 북한학계의 정설이다. 처음으
운영자 06-12-04
[] 5.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의 강역-압록강 설

압록강설 16세기로부터 최근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제기되는 견해이다. 근대 이전 시기에는 대동강설에 대한 의문으로부터, 최근
운영자 06-12-04
[] 한사군2. 요동반도 설

한무제가 고조선을 멸하고 설치했다는 한사군의 요동반도설.... 한사군(漢四郡)은 위만조선이 기원전 108년 전한(前漢)에 의해 멸망당한 후에 한
운영자 06-12-04
[] 한국고대사-낙랑과 고조선은 중국 하북성 대릉하 유역에 있었다.

"낙랑ㆍ고조선은 요서에 있었다" ‥ 심백강 박사, `황하에서 한라까지` 출간 "한사군의 하나인 낙랑군은 대동강 유역이 아니라 중국 요서지방
운영자 07-03-23
[] 베일에 싸인 신비의 왕국, 고조선

학계 건국시기-도읍위치 등 주장엇갈려… '요동 중심설' 지지 얻어 고조선은 민족사의 원류로 인식되었던 까닭에 역사학자나 일반인 모두
운영자 07-03-23
[] 한국(韓國)의 유래와 이동로

왕부의 저서 잠부론 중 '其後韓西亦姓韓‘에 대한 새로운 해석 이병도가 인용했던 ‘잠부론’ ‘其後韓西亦姓韓’라고 한 부분을
운영자 07-03-29
1 [2][3][4][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