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한국사
1. 선사
2. 고조선
3. 삼국
4. 남북국
5. 고려
6. 조선전기
7. 조선후기
8. 일제
9. 공화국
10. 통사
· 오늘 :  720 
· 어제 :  1,937 
· 최대 :  6,990 
· 전체 :  2,125,959 
 
  2006-08-24 22:40:484444 
고조선의 건국과 강역도
운영자

고조선은 청동기문화를 바탕으로 성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로서, 중근세에는 위만조선 이전의 조선만을 고조선이라 불렀으나, 최근에는 위만조선까지를 모두 포함하여 고조선이라 하고 있다.


요하유역의 비파형동검문화와 대동강유역의 세형동검문화가 고조선의 문화로 알려져 있는데, 기원전 3~2세기대 준왕 대의 고조선과 위만조선은 평양을 도읍으로 하고 있었고, 전국 연나라와의 전쟁이 있기 전인 기원전 4세기 말~3세기 초 이전에는 요하유역 어딘가에 중심을 두고 있었다.


고려시대 승 일연이 13세기에 쓴『삼국유사』와 승 일연이 참고한 중국 사서 『위서(魏書)』등에는 고조선이 기원전 2333년 하늘신인 환인의 손자이자 환인의 서손 환웅의 아들인 단군왕검에 의해 건국한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이를 그대로 믿기는 어렵다. 다만 요하유역의 고고학적인 정황과 여러 문헌기록을 고려하여 볼 때, 기원전 8~6세기 요하유역에서 군장사회(君長社會)의 형태로 출발하였고, 늦어도 기원전 7~5세기 대에는 고조선이라는 이름이 중국에까지 알려졌음을 알 수 있다. 고조선은 발달된 청동기문화와 주변의 선진적인 문화를 수용하여 문화와 경제는 물론 정치적인 면에서도 발전을 이룩하였는데, 중국의 사서인 『위략(魏略)』에 의하면 기원전 4세기에는 고조선의 세력이 강성해져 중국의 전국시대 칠웅(七雄) 중의 하나였던 연(燕) 나라와 세력을 다툴 정도에 이르렀다. 고조선과 전국시대 연나라의 긴장관계는 표면적으로는 연나라의 칭왕(稱王)으로 되어 있으나, 고조선의 통치자 또한 연나라에 뒤질새라 칭왕하였다는 것으로 보아 당시 고조선이 결코 약한 나라가 아니었음을 알 수 있다.


이와 같은 고조선과 연나라의 긴장관계는 급기야 기원전 4세기 말~3세기 초 전면적인 전쟁의 형태로 표출되었는데, 고조선은 이 전쟁으로 무려 2,000여리에 달하는 지역을 빼앗기고 그 중심지를 평양으로 옮기게 되었다. 이러던 중 진한(秦漢) 교체기와 한나라 초 중국이 혼란한 틈을 타 연나라를 비롯한 수 많은 북중국 사람들이 고조선 변경으로 많이 망명하는 과정에서, 연나라 출신 위만(衛滿)이 이들과 일부 토착집단을 결집시켜 준왕(準王)을 공격하여 위만조선(衛滿朝鮮)을 세웠다. 위만조선은 위만을 중심으로 한 소수의 중국 망명집단과 다수의 토착집단의 결합에 의해 세워진 나라였기에 처음부터 고조선의 정통성을 계승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였고 나중에는 중국 망명인 출신들 또한 고조선인으로서 완전히 토착화되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한편 정권을 빼앗긴 준왕은 뱃길로 서해안 일대로 망명하여 그곳에서 한왕(韓王)이 되었다. 위만조선은 한나라와의 교역과 중개를 통해 실력을 배양시켰고, 이렇게 하여 축적된 군사력과 경제적 능력으로 임둔과 진번 같은 소국들을 복속시켜 점차 강국으로 부상하였다. 위만조선의 성장은 당시 북방의 강자인 흉노와 대치 국면에 놓여져 있던 한나라로 하여금 불안감을 야기시켰고, 결국 기원전 109년 두 나라 사이에 전면전이 벌어지게 되었다.


당시 한나라는 50,000여명에 달하는 대군을 발동하여 위만조선을 공격하였는데, 위만조선의 군사력은 한나라가 근 1년이 지나서야 그것도 내분을 유도하여 겨우 승리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얼마나 강성하였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한편 기원전 2세기 고조선의 북쪽에는 우리 민족의 일부가 세운 부여(夫餘)가 성장하고 있었으며 남쪽에는 진(辰)이라는 나라가 있었다. 고조선은 이들 나라와 함께 고구려, 백제, 신라를 형성한 모태가 되었다. (출처 : '고조선 역사' - 네이버 지식iN)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1-03-19 18:34:33 고조선(으)로 부터 이동됨]

목록
4714
[] 고조선의 멸망-옮김

고조선(古朝鮮)의 멸망 {삼국유사}는 단군이 세운 조선을 '왕검조선(王儉朝鮮)'이라고 부르고 이를 '위만조선(衛滿朝鮮)'
양승국 04-05-10
[] 기자조선고(箕子朝鮮考)

기자조선고(箕子朝鮮考) 1. 기자의 조선입국 원인과 그 시점 문헌기록에 의하면 주무왕이 상나라를 멸했을 때는 이미 기자는 조선으로 달아났
양승국 05-11-09
[] 조한전쟁 전개도

한국역사에 관련하여 기록된 최초의 문헌은 사마천의 사기 조선열전이다. 조한전쟁이 발발한 때는 한무제 재위 33년으로 사마천의 나이 37세 때다. 사
양승국 06-06-09
[] 조선열전(사기)

朝鮮列傳第五十五 1. 朝鮮王滿者(조선왕만자), 조선왕 위만은 ▶조선 : 사기정의(史記正義)에 고려의 도읍은 평양성(平壤城)이며, 평양성은
양승국 06-08-24
[] 고조선의 건국과 강역도

고조선은 청동기문화를 바탕으로 성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로서, 중근세에는 위만조선 이전의 조선만을 고조선이라 불렀으나, 최근에는 위만조선까
운영자 06-08-24
[] 1.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의 강역- 대동강설

1) 대동강설 浿水=대동강설을 가장 먼저 주장한 사람은 북위의 역도원이 아닌가 한다. 역도원(469~527)은 허신(30~124)과 상흠의 패수에 대한
운영자 06-09-18
[] 2.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의 강역-요하설

조선 후기 실학자 이익과 안정복이 제기한 설로 고조선 중심지가 초기에 요동반도에 있다가 평양으로 옮겼다는 주장이다. 이 설은 최곤에 와서
운영자 06-09-18
[] 3.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 강역도-난하설

난하(灤河)는 지금의 요녕성과 경계지역을 이루고 있는 하북성 북쪽 지방을 흐르는 강이다. 하북성 대마군산(大馬群山)에서 발원하여 북쪽의 내
운영자 06-09-18
[] 한사군1. 한반도설

한사군의 한반도 설. 기원전 108년 한무제가 위만조선을 멸하고 설치했다는 지역이 한반도의 평양 부근으로 비정한 한사군의 위치도. 일제의 한반
운영자 06-09-21
[] 4.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 강역도-대릉하 설

대릉하(大陵河)는 하북성과 요동성을 경계짓는 강으로 삼국시대에는 고구려와 중국의 경계선이었다. 1960년대 이후 북한학계의 정설이다. 처음으
운영자 06-12-04
[] 5. 패수의 위치비정으로 본 고조선의 강역-압록강 설

압록강설 16세기로부터 최근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제기되는 견해이다. 근대 이전 시기에는 대동강설에 대한 의문으로부터, 최근
운영자 06-12-04
[] 한사군2. 요동반도 설

한무제가 고조선을 멸하고 설치했다는 한사군의 요동반도설.... 한사군(漢四郡)은 위만조선이 기원전 108년 전한(前漢)에 의해 멸망당한 후에 한
운영자 06-12-04
[] 한국고대사-낙랑과 고조선은 중국 하북성 대릉하 유역에 있었다.

"낙랑ㆍ고조선은 요서에 있었다" ‥ 심백강 박사, `황하에서 한라까지` 출간 "한사군의 하나인 낙랑군은 대동강 유역이 아니라 중국 요서지방
운영자 07-03-23
[] 베일에 싸인 신비의 왕국, 고조선

학계 건국시기-도읍위치 등 주장엇갈려… '요동 중심설' 지지 얻어 고조선은 민족사의 원류로 인식되었던 까닭에 역사학자나 일반인 모두
운영자 07-03-23
[] 한국(韓國)의 유래와 이동로

왕부의 저서 잠부론 중 '其後韓西亦姓韓‘에 대한 새로운 해석 이병도가 인용했던 ‘잠부론’ ‘其後韓西亦姓韓’라고 한 부분을
운영자 07-03-29
1 [2][3][4][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