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 어제 :  67 
· 최대 :  2,389 
· 전체 :  1,509,128 
 
  2004-06-12 15:41:218290 
열국지는 장기불황 취업지침서
우와
일반
'열국지'는 장기불황 취업지침서
<열국지>로 난세를 건넌다.

장기 불황으로 취업문이 좁아지고 명퇴가 수시로 이뤄지자 고전에서 처세술을 배우려는 움직임이 재현되고 있다. 지난 1998년 IMF 환란 때도 고전 읽기가 인기를 끌었다. 난세 타개법을 얻으려는 심정이야 그때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지만 장소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왔을 뿐이다. 도서목록 역시 <논어> <맹자> 등 생활철학을 강조하는 고전에서 <열국지>와 같은 역사서로 바뀌었다.

이같은 흐름과 관련, '열국연의(www.yangco.net)'가 네티즌의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해 9월 개설된 이 사이트는 별 주목을 끌지 못했으나 이라크 전쟁·북한 핵사태 등 경기를 침체시키는 요인이 불거지면서 방문객이 부쩍 늘었다.

건국대학교 졸업반으로 취업을 준비 중인 박지훈씨(27)는 "요즘은 명분보다 철저하게 실용적이고 실리를 추구해야 냉혹한 현실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며 "시중에 나온 번역본보다 좀더 실제적이고 상세해 이 사이트를 자주 찾는다"고 말했다.

10여년간 중국을 상대로 한 무역업을 운영한 바 있는 사이트 주인장 양승국씨(54)는 "판매 중인 <열국지>들 대다수가 수많은 오역과 자의적 번역을 담고 있어 그 부분을 바로잡고 싶었다"고 밝혔다. 양씨는 그밖에도 <열국지> 본문에 나오는 지명에 대한 설명을 넣고 난해한 용어는 풀어 썼으며 수천명에 달하는 등장인물에 대해 색인사전을 만들어 네티즌 독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열국연의'는 <열국지> 이외에 <사마천의 사기> <한국사> <고사성어와 처세훈> 등 내용도 담아냈다.

덕성여대 재학생 유지은씨(24)는 "21세기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지혜를 얻고 싶어 <열국지>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며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여기가 바로 춘추전국시대와 같이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난세"라고 근심 어린 표정을 지었다.

이성철 기자 prince@hot.co.kr

목록 답변 수정 삭제 글쓰기
1631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121    콜럼버스의 항해도 운영자 08-06-27 8003
        콜럼버스의 항해도 운영자 08-06-27 7572
5 일반 재오픈을 축하드립니다. 김용오 04-06-03 8115
6 일반 드디어 네이버에도 오세진 04-06-11 7970
7 일반 열국연의 사이트 등장 우와 04-06-12 7676
일반 열국지는 장기불황 취업지침서 우와 04-06-12 8291
9 일반 홈피가 새단장 했나봐요...^^ 김화영 04-06-13 8159
10 일반 재오픈을 축하드리며 서기원 04-06-16 8311
11 일반 드디어 엠팔에도 오세진 04-06-17 8682
12 일반 [이진곤 칼럼] 열국지 양승국 04-06-19 7841
13 일반 밝혀지는 쓰레기 만두의 진실 양승국 04-06-23 8254
14 일반 채제공의 관악산 등정기 양승국 04-06-24 7613
15 일반 신 사자성어 양승국 04-06-24 7702
16 일반 마늘사태를 보고 생각나는 바나나 이야기 양승국 04-06-25 7894
17 일반 옛날 중국의 양치기들 양승국 04-06-25 7424
18 일반 나폴레옹과 풀턴 양승국 04-06-25 7378
19 일반 우리 인문학과 번역 (1) 양승국 04-06-25 7292
20 일반 역사의연구라는 재미없는 책에 대하여 양승국 04-06-25 9842
21 일반 요새 군대갈 때 사가지고 가는 것들 양승국 04-06-25 7223
22 일반 후추가루와 미국 양승국 04-06-25 8134
1 [2][3][4][5][6][7][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