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테마연의
테마연의
고사성어
열국영웅전
· 오늘 :  218 
· 어제 :  2,398 
· 최대 :  6,990 
· 전체 :  2,237,604 
 
  2011-08-31 16:26:274398 
兄弟鬩墻 外禦其務(형제혁장 외어기무)
운영자
일반




兄弟鬩墻 外禦其務(형제혁장 외어기무)

형제는 담장 안에서 싸우다가도

밖의 원수에게는 힘을 합쳐 물리쳐야하는 법이다.




鄭伯怨惠王之入(정백원혜왕지입) :

정문공은 주혜왕이 옛날 부군 정려공(鄭厲公)의 도움으로

왕성에 돌아갈 수 있었으나




而不與厲公爵也(이불여려공작야)

그 공으로 여공에게 작위를 내리지 않았음을 원망했고




又怨襄王之與衛滑也(우원양왕지여위골야)

또 주양왕은 정나라의 적대국인 위(衛)와 활(滑)을 편들어

원한을 품고 있었으므로




故不聽王命(고불청왕명)

이에 주왕의 명을 따르지 않고




而執二子(이집이자)

천자의 사자로 온 백복(伯服)과 유손백(游孫伯)을 체포했다




王怒(왕노)

왕이 노하여




將以狄伐鄭(장이적벌정)

적(狄)의 군대를 이용하여 정나라를 정벌하려고 했다




富辰諫曰(부진간왈)

그러자 대부 부신이 간했다.




不可(불가)

「불가합니다.




臣聞之(신문지)

신이 듣건대




大上以德撫民(대상이덕무민)

가장 높은 것은 덕으로써 백성들을 어루만지고




其次親親(기차친친)

그 다음으로 덕이 있는 자는 가까운 사람부터 친애하여




以相及也(이상급야)

차례로 먼 사람에게까지 이른다고 했습니다




昔周公弔二叔之不咸(석주공조이숙지불함)

옛날 주공은 관채(管蔡) 두 형제가 불행하게 죽은 것을 근심하고




故封建親戚以蕃屛周(고봉건친척이번병주)

왕실의 친척을 제후로 봉하여 주나라의 울타리로 삼았습니다




管蔡郕霍魯衛毛(관채성곽노위모)

관(管)`채(蔡)`성(郕)`곽(霍)`노(魯)`위(衛)`모(毛)`




聃郜雍曹滕(담고옹조등)

담(聃)`고(郜)`옹(雍)`조(曹)`등(縢)`




畢原酆郇文之昭也(필원풍순문지소야)

필(畢)`원(原)`풍(酆)`순(郇)은

문왕의 아들을 위한 봉한 나라이고




邘晉應韓(우진응한)

우(邘)`진(晉)`응(應)`한(韓)은




武之穆也(무지목야)

무왕의 아들을 봉한 나라이며




凡蔣邢茅胙祭(범장형모조제)

범(凡)ˋ장(蔣)`형(邢)`모(茅)`조(胙)`제(祭)는




周公胤也(주공윤야)

주공의 자손으로 봉한 나라입니다




召穆公思周德之不類(소목공사주덕지불류)

주려왕 때 주나라의 덕이 쇠함을 걱정한 소목공이







故糾合宗族于成周(고규합종족우성주)

모든 왕족들은 성주에 모이게 하여




而作詩(이작시)

시를 지었는데




曰常棣之華(왈상체지화)

그 시에 " 아가위 나무의 곱게 핀 꽃




鄂不韡韡(악불위위)

그 모습 아름답도다!




凡今之人(범금지인)

무릇 지금 살아 있는 사람들에게는




莫如兄弟(막여형제)

형제만한 것이 없다."라고 했으며




其四章曰(기사장왈)

그 제4장에는




兄弟䦧于牆(형제혁우장)

"형제는 울타리 안에서는 싸우나




外禦其侮(외어기모)

외부의 침략에 대해서는 합세하여 방어한다."고 했습니다




如是(여시)

이로 볼 때




則兄弟雖有小忿(칙형제수유소분)

형제간에는 비록 작은 원한이 있더라도




不廢懿親(불폐의친)

그 친함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했습니다.




今天子不忍小忿(금천자불인소분)

지금 천자께서는 작은 분함을 참지 못하시어




以棄鄭親(이기정친)

정나라와의 친목을 버린다면




其若之何(기약지하)

어떻게 되겠습니까




庸勳(용훈)

공로가 있는 자를 등용하고




親親(친친)

친족을 친애하며




暱近(닐근)

가까운 이웃을 사랑하고




尊賢(존현)

어진 이를 높이는 것은




德之大者也(덕지대자야)

덕의 위대함입니다




卽聾(즉농)

이에 반하여 벙어리와




從昧(종매)

판수를 따르고




與頑(여완)

완고한 자를 가까이 하고




用嚚(용은)

시끄러운 자를 등용하는 것은




姦之大者也(간지대자야)

간악한 것 중에 으뜸입니다.




弃德(기덕)

덕을 버리고




崇姦(숭간)

간사함을 숭상하는 것은




禍之大者也(화지대자야)

화 중에 가장 큰 것입니다




鄭有平惠之勳(정유평혜지훈)

정나라는 평왕의 동천과 혜왕의 복위에 애쓴 공로가 있고




又有厲宣之親(우유려선지친)

또 정나라이 개국조 환공은

여왕의 아들이요 선왕의 모제로 친척입니다.




弃嬖寵而用三良(기폐총이용삼량)

특히 정문공은 폐신을 물리치고 삼량을 등용하고 있으며




於諸姬爲近(어제희위근)

희성의 제후 중에 정나라는 왕실과 가장 가깝습니다.




四德具矣(사덕구의)

정나라는 4가지 덕을 구비하고 있습니다.




耳不聽五聲之和爲聾(이불청오성지화위농)

귀로 오성의 조화를 듣지 못하는 것을 농(聾)이라고 하고




目不別五色之章爲昧(목불별오색지장위매)

눈으로 오색의 아름다움을 구별하지 못하는 것을 매(眛)라고 하며




心不則德義之經爲頑(심불칙덕의지경위완)

마음으로 올바른 덕과 의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을 완(頑)이라 하고




口不道忠信之言爲嚚(구불도충신지언위은)

입으로 충신의 말을 표현하지 않는 것을 은(嚚)이라 합니다.




狄皆則之(적개칙지)

적 사람들은 이것들을 좋은 것으로 알아




四姦具矣(사간구의)

이 네 가지 간사함을 모두 구비하고 있습니다




周之有懿德也(주지유의덕야)

우리 주나라가 훌륭한 덕으로써 천하를 다스릴 때에도




猶曰莫如兄弟(유왈막여형제)

형제만한 것이 없다고 하여




故封建之(고봉건지)

그들을 모두 제후로 봉했습니다




其懷柔天下也(기회유천하야)

이는 주나라가 천하를 회유한 뒤이나




猶懼有外侮(유구유외모)

오히려 외부의 이적이 침략해 올 것을 걱정했습니다




扞禦侮者(한어모자)

외부의 침략을 막는 데는




莫如親親(막여친친)

친촉들을 친해하는 일만 같지 못합니다




故以親屛周(고이친병주)

그래서 친족으로서 주나라의 울타리로 삼았습니다.




召穆公亦云(소목공역운)

소목공 역시 이르기를




今周德旣衰(금주덕기쇠)

" 지금은 주나라의 덕이 쇠퇴하고 있습니다




於是乎又渝周弃召(어시호우투주기소)

게다가 형제를 친애한 주공`소공의 도를 고쳐




以從諸姦(이종제간)

여러 가지 간사한 것들을 따르려고 하니




無乃不可乎(무내불가호)

그것은 불가한 것이 아닙니까?




民未忘禍(민미망화)

백성들은 아직도 옛날의 화란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王又興之(왕우흥지)

그런데 왕께서 또다시 소동을 일으키신다면




其若文武何(기약문무하)

어찌 문·무왕의 공업을 없애는 결과가 되지 않겠습니까."라고 했다

목록
15688
[일반] 李克薦相(이극천상)-이극이 재상을 천거하다.

이극이라는 사람은 기원전 455년에 나서 395년에 죽은 전국 초의 정치가이다. 이회(李悝)라고도 한다. 위문후(魏文侯)가 그를 재상으로 임명
마스터 04-05-10
[일반] 日暮途遠(일모도원)

옛날 신포서와 오자서는 초나라에 같이 있을 때 친교가 있었다. 오자서가 초나라에서 도망칠 때 신포서(申包舒)를 만나게 되어 말했었다. " 나
마스터 04-05-10
[일반] 長頸鳥喙(장경조훼)

월왕 구천(句踐)의 곁을 떠나 제나라로 망명하여 살던 범려(范蠡)가 대부 문종(文種)에게 편지를 보냈다. “ 하늘을 나는 새가
운영자 08-04-16
[일반] 漸入佳境(점입가경)

《진서(晉書)》 〈고개지전(顧愷之傳)〉에 전한다. 고개지는 감자(甘蔗: 사탕수수)를 즐겨 먹었다. 그런데 늘 가느다란 줄기 부분부터 먼저 씹어 먹었
운영자 07-02-26
[일반] 井底之蛙(정저지와)

井底之蛙(정저지와) 동해에서 멀지 않은 곳에 거의 다 말라가는 우물이 있었고 그 우물 안에 한 마리의 개구리가 살고 있었다. 그 개구리는 오
운영자 08-08-08
[일반] 州官放火(주관방화)

只許州官放火(지허주관방화),不許百姓點燈(불허백성점등)이라는 글에서 유래한 성어로 정부관료만이 불을 지를 수 있는 자유가 있고, 백성
운영자 11-02-18
[일반] 察見淵魚者不祥(찰견연어자불상),

智料隱匿者有殃(지료은익자유양)’ 깊은 물속에 사는 고기를 본 사람에게는 상서롭지 않은 일이 생기고 깊은 곳에 감춰 둔 일을 알게 된
운영자 08-10-28
[일반] 鐵樹開花(철수개화)

運到時來 铁树花开(운도시래 철수화개) 때가 오면 쇠로 된 나무에도 꽃이 피게 되는 법이다 19년 동안 중이(重耳)를 따
양승국 04-11-04
[일반] 投鼠忌器(투서기기)

投鼠忌器(투서기기) 서한(西漢) 경제(景帝) 때의 정치가 가의(賈誼)는 황제의 측근에 위세를 부리는 한 무리의 신하들이 있는 것을 보았다. 그
운영자 11-01-28
[일반] 破釜沈舟(파부침주)

밥 짓는 가마솥을 때려 부수고 돌아갈 배도 가라앉히다. 決死(결사)의 각오로 싸움터에 나서거나 최후의 결단을 내림을 비유하는 말이다. 秦(
양승국 06-01-25
[일반] 亢龍有悔'(항용유회)

'하늘 끝까지 올라가서 내려올 줄 모르는 용은 반드시 후회할 때가 있다.' 역경(易經)의 건위천(乾爲天)의 괘사(卦辭)다. 初九 : 亢龍
운영자 07-12-08
[일반] 兄弟鬩墻 外禦其務(형제혁장 외어기무)

兄弟鬩墻 外禦其務(형제혁장 외어기무) 형제는 담장 안에서 싸우다가도 밖의 원수에게는 힘을 합쳐 물리쳐야하는 법이다. 鄭伯怨
운영자 11-08-31
[일반] 狐假虎威(호가호위)

狐假虎威(호가호위) 전한(前漢) 시대의 유향(劉向)이 편찬한 《전국책(戰國策)》 〈초책(楚策)〉에 나오는 이야기다. 기원전 4세기 초, 초선왕(
운영자 10-01-15
[일반] 畵龍點睛(화룡점정)

畵龍點睛(화룡점정) 남북조 시대 남조 양(梁)나라의 장승요(張僧繇)가 금릉(金陵:南京)에 있는 안락사(安樂寺)에 용 두 마리를 그렸는데 눈동자
운영자 11-01-15
[일반] 黃粱美夢(황량미몽)

黃粱美夢(황량미몽) 일침황량(一枕黃粱), 한단몽(邯鄲夢), 황량몽(黃梁夢) 등도 같은 뜻이다. 당나라 때 이필(李泌)이 지은 전기소설 중에
운영자 09-05-07
[일반] 胸有成竹(흉유성죽)

胸有成竹 북송의 대문호로 호가 동파거사(東坡居士)인 소식(蘇軾)은 문장과 시사(詩詞)를 잘 지을 뿐만 아니라 그림과 글씨에도 뛰어났다. 그와
운영자 13-08-16
[처음][이전][1][2][3][4][5][6][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