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테마연의
테마연의
고사성어
열국영웅전
· 오늘 :  1,052 
· 어제 :  1,548 
· 최대 :  6,990 
· 전체 :  2,232,966 
 
  2007-06-25 00:36:223767 
蘇武牧羊(소무목양)
운영자
일반






소무목양(蘇武牧羊)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60년에 죽은 서한왕조의 대신으로 자는 자경(子卿)이다. 지금의 섬서성 서안 부근의 두릉(杜陵) 출신으로 흉노 정벌 때 군공을 세운 소건(蘇建)의 둘째 아들이다. 소무는 부친의 신분에 힘입어 랑(郞)이 되었다가 곧이어 황실의 마굿간을 관장하는 부서의 책임자인 중구감(中廐監)이 되었다. 천한(天漢) 원년 기원전 100년, 황제의 명을 받들어 중랑장(中郞長)의 신분으로 지절(持節)을 들고 흉노에 사자로 갔다. 흉노의 내란 사건에 연루 된 부사(副使) 장승(張勝)으로 인하여 흉노에 억류되어 자살을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치고 계속된 흉노의 투항권유에 지조를 지켜 항복하지 않았다.




소무가 흉노의 내란 사건에 말려든 과정은 다음과 같다. 원래 흉노 출신으로써 한나라 조정에 투항한 위율(衛律)이란 자가 있었다. 한나라 조정에서 일하게 된 위율은 한무제의 신임을 받아 출신이 흉노라는 이유로 해서 한무제의 명을 받아 흉노로 사자로 갔다가 항복하자 흉노의 선우는 위율을 총애한 끝에 왕으로 삼았다. 그런데 위율에게는 자신에게 불만을 품고 있었던 한인 출신의 우상(虞常)이라는 부하가 있었다. 우상은 부사의 자격으로 소무를 따라온 張勝과는 한나라에 있을 때 가깝게 지내던 친구였다. 장승은 우상의 처지를 동정한 나머지 우상이 위율을 살해한 다음 선우의 모친을 인질로 삼아 중원으로 도망가려고 한 음모를 돕기로 했다. 우상은 계획을 성공시키지 못하고 장승과 함께 흉노인들에게 체포되었다. 분노한 선우가 위율을 시켜 우상을 심문하여 공모자를 모두 밝히도록 명했다. 원래 우상의 음모를 모르고 있었던 소무는 흉노인들에게 체포되어 끌려온 장승에게서 사건의 전말을 비로소 듣게 되었다




이에 흉노의 선우는 지금의 바이칼 호수로 보내 양을 치게 하고 암양이 뿔이 나면 방면해 주겠다고 했다. 소무는 북해에서 19년 동안 양을 치다가 한소제(漢昭帝) 시원(始元) 6년 기원전 81년 흉노와 한나라가 강화을 맺고서야 비로소 한나라에 돌아올 수 있었는데 그의 수염과 머리는 모두 새하얗게 변해 있었다. 전속국(典属国) 임명되었으나 다음 해 상관걸(上官桀)의 모반사건에 연루되어 관직에 면직되었다. 한선제(漢宣帝)를 옹립하는데 참여해서 관내후(關內侯)에 봉해지고 얼마 후에 우조(右曹) 전속국(典屬國)에 복위되고 더하여 제주(祭酒)라는 호칭을 하사받아 그의 지조를 표창받았다. 소무가 맡았던 전속국은 제후국이나 이민족에 관련된 일을 관장했던 2천 석의 관리로 지금으로 말하면 외무장관에 해당한다. 그가 죽자 선제는 그의 상(像)을 만들어 기린각(麒麟阁)의 충신들 대열에 세우게 했다. 기린각은 한무제가 공신들의 공을 기리기 미앙궁 내에 세운 비각이다.

<소무가 되고싶은 강항의 꿈 '간양록(看羊錄)'>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전근대 동아시아 세계에서 모름지기 충신(忠臣)이라면 적어도 이쯤 가야 한다는 표준 모델이 둘이 있다. 삼국시대 촉(蜀)나라 재상 제갈량(諸葛亮. 181-234)이 동쪽 하늘에 빛나는 별이라면, 소무(蘇武)는 서쪽 하늘을 밝히는 항성이다.




소무는 한 무제(漢武帝) 유철(劉徹. 재위 BC 141-87) 시대인 기원전 100년 강화사절단 대표로 흉노에 파견되었다가 억류됐다. 흉노왕의 회유를 거부한 그는 숫양 몇 마리와 함께 지금의 바이칼호로 생각되는 북해(北海) 부근으로 추방돼 그곳에서 19년을 보내고 기적적으로 귀국했다.




흉노왕은 소무를 추방할 때 숫양들을 가리키며 "이놈들이 새끼를 낳는 날 널 집으로 보내주리라"고 말했다. 소무가 양을 친다는 뜻의 '소무목양'(蘇武牧羊)이란 고사는 이렇게 해서 생겼다.




조선의 임진왜란-정유재란에 휩싸인 시대를 살다간 수은(睡隱) 강항(姜沆. 1567-1618).




강희맹의 5대손으로 전라도 영광 태생인 그는 형조좌랑 재직 시절인 1597년, 휴가를 얻어 고향에 내려가 있다가 군량 수송 업무에 배당돼 전선에 투입되었으나 그 해 9월23일 해상에서 포로가 되어 대마도를 거쳐 일본으로 끌려가 억류생활을 하다가 1600년에 돌아왔다.




간양록(看羊錄)은 억류기간 동안 그가 일본에서 보고 들은 일을 귀환하고 나서 정리한 저술이다. 이 회고록은 강항 자신이 애초에 붙인 타이틀이 '건차록'(巾車錄)이다. 건차(巾車)란 죄인을 태우는 수레라는 뜻. 강항 스스로가 포로가 되어 적국에서 연명한 신세를 자괴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하지만 강항 사후인 1654년, 그의 제자 윤순거(尹舜擧) 등은 이를 발간하면서 간양록으로 바꿨다.




그 내력에 대해 윤순거는 간양록 발문에서 "우리 선생은 (중략) 적중에서 조정에 세 번이나 상소를 올리시니, 4년 동안 오직 나라를 위해 꿋꿋하게 변함없이 절개를 지키셨다"고 말한다. 간양(看羊)이란 양을 돌본다는 뜻이니, 강항을 소무에 비겨 지어낸 책 이름이 간양록인 셈이다. 하지만 그럴 만한 근거도 없지 않았으니, 간양록에 수록된 강항의 시 두어 편에는 자기 신세를 소무에 비겨 양치는 사람으로 묘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간양록은 전편에 걸쳐 자신은 죄인이라는 고백으로 넘쳐나기는 하지만, 소무 등의 고사를 들어 강항 자신은 조선이라는 왕조와 선조라는 국왕에 대한 충신임을 끊임없이 각인시키려 한다. 종래 이 간양록이란 텍스트는 거기에 서술된 일들이 모두 사실일 것이라는 믿음을 바탕으로 읽혀졌다. 저자가 직접 보고 들은 일을 증언했으므로, 어느 자료보다 임진왜란기 조선과 일본의 실상을 생생하게 전하는 역사기록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회고록은 장 자크 루소의 '고백록'이 그렇듯이 자기변호라는 숙명을 피할 수 없다. 이제 시대는 바뀌었다. 언제까지 간양록을 충신론의 텍스트, 나아가 그런 충신상의 반대편에 위치한 조선 조정의 무능, 일본의 간악무도함을 여실히 증명하는 텍스트로만 읽을 수는 없다.

따라서 이제는 강항이 왜 이런 처절한 '자기변호'를 해야 했으며, 그의 제자들은 왜 강항을 조선의 소무로 만들고자 했는지 등을 고려한 간양록 읽기가 필요한 시점이다.




지금까지 많은 완역본이 나온 '간양록'이 도서출판 보리가 기획하는 북한의 '겨레고전문학선집'에 포함돼 해외 체험기라는 측면에서는 성격이 같은 최부(崔溥. 1454-1504)의 '표해록'(漂海錄), 신유한(申維翰.1681-1752)의 '해유록'(海遊錄)과 함께 선보였다. 김찬순 옮김. 238쪽. 1만8천원.



목록
15628
[일반] 魯漆室女之憂(노칠실녀지우) - 노나라 칠실녀의 근심

노나라 처녀의 걱정 노나라 칠실읍(漆室邑)에 처녀가 살았는데 과년이 되도록 좋은 사람을 만나지 못했다. 그때는 노목공(魯穆公: 재위 전415-377년
운영자 13-03-06
[일반] 胸有成竹(흉유성죽)

胸有成竹 북송의 대문호로 호가 동파거사(東坡居士)인 소식(蘇軾)은 문장과 시사(詩詞)를 잘 지을 뿐만 아니라 그림과 글씨에도 뛰어났다. 그와
운영자 13-08-16
[일반] 삼경(三鏡)

삼경(三鏡) 정문정공(鄭文貞公) 위징(魏徵)이 병으로 쓰러져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자 당태종이 문병을 보내고 다시 약재와 음식을 하사하여 오
운영자 13-06-01
[일반] 남산가이(南山可移)

원문은 ‘南山可移 判不可搖(남산가이,판불가요)’에서 나온 말로서 남산은 옮길 수 있지만 한 번 결정한 판결은 확고하여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을 비
운영자 13-06-17
[일반] 尾大不掉(미대부도)

尾大不掉(미대부도) 《춘추좌전(春秋左傳)》에 실린 이야기로, 춘추시대 초영왕(楚靈王)은 채나라를 점령하여 군현으로 삼고, 동생 공자 기질(棄
운영자 13-08-19
[일반] 지록위마(指鹿爲馬)

승상의 자리에 오른 조고(趙高)가 이사의 죄를 논하고 살해했다. 여름 이세가 여러 차례 싸움에서 진 장함(章邯)을 사자를 보내어 질책했다. 장
운영자 10-01-11
[일반] 금선탈각(金蟬脫殼)

그림은 조씨고아의 일화를 금선탈각에 비유해 그린 것이다. 금선탈각(金蟬脫殼) : 금빛 매미는 허물을 벗어야 만들어진다. "진지의 원형을 그대 (1)
운영자 07-05-02
[일반] 염파견사(廉頗見使)

염파가 장평의 싸움에서 대장의 자리에서 면직되어 고향으로 돌아가 권세를 잃었을 때 그의 문객들도 모두 그의 곁을 떠났다. 다시 그가 장군으로 임
운영자 07-05-09
[일반] 거화봉작(擧火封爵)

관중에게는 사랑하는 젊은 희첩(姬妾)이 한 명 있었는데 이름을 정(婧)이라 하고 종리(鍾離)1) 출신이었다. 그녀는 글을 잘하고 지혜가 있었다.
운영자 07-05-09
[일반] 전기새마(田忌賽馬)

제위왕(齊威王)이 여가를 즐길 때 항상 공족들인 공자들과 말을 달려 활을 쏘아 도박을 하는 것으로 락을 삼았다. 전기(田忌)가 모는 말들의 힘이 위
운영자 07-05-09
[일반] 풍환매의(馮歡買義)

맹상군은 봉읍인 설읍(薛邑)의 백성들에게 양식을 빌려주고 받은 증서를 찾아서 살펴보았다. 백성들이 그에게 빌려간 양식의 양이 매우 많아 그의 측
운영자 07-05-09
[일반] 연진참희(演陣斬姬)

합려가 오원을 쳐다보며 말했다. “ 이 병법을 보니 손무 선생은 진실로 하늘과 땅의 이치에 통달한 재사(才士)인 것 같습니다. 단지 과인의 나라는
운영자 07-05-09
[일반] 부형청죄(負荊請罪)

이윽고 회맹의 의식이 끝나고 조나라에 돌아온 조왕은 인상여의 공이 크다고 생가하여 그를 상경에 제수하여 염파의 위에 두었다. 이에 염파가 말했
운영자 07-05-09
[일반] 간뇌도지(肝腦塗地)

유경(劉敬)은 본시 루(婁)씨 성을 가지고 있었는데, 훗날 한 고조(高祖) 유방으로부터 유씨 성은 하사 받았다. 어느 날, 그는 양가죽 옷을
운영자 07-05-21
[일반] 南冠楚囚(남관초수)

초공왕(楚共王) 7년 기원전 584년, 초나라가 영윤 자중(子重)을 대장으로 삼아 정나라 정벌군을 일으켰다. 초나라를 배반하고 당진국에 붙은 정나라의
운영자 09-10-20
[일반] 연저지인(吮疽之仁)

<종기의 고름을 빨아주는 인자함>이란 뜻으로 순수하게 자비를 베푸는 것이 아니라 어떤 의도적인 계획 하에서 베푸는 선행을 뜻한다.
운영자 07-06-19
[일반] 蘇武牧羊(소무목양)

소무목양(蘇武牧羊)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60년에 죽은 서한왕조의 대신으로 자는 자경(子卿)이다. 지금의 섬서성 서안 부
운영자 07-06-25
[일반] 부신독서(負薪讀書)

朱買臣傳(주매신전-한서) 朱買臣字翁子 吳人也 家貧 好讀書 不治産業 常艾薪樵 賣以給食 擔束薪 行且誦書 其妻亦負戴相隨 數止買臣毋歌嘔道中
운영자 07-06-25
[일반] 거안제미(擧案齊眉), 형처(荊妻)

후한(後漢) 시대 양홍(梁鴻)이라는 사람의 처 맹광(孟光)의 이야기다. 맹광은 뚱보인데다 얼굴이 추하고, 게다가 얼굴빛이 새까맸다. 하지만 미녀에
운영자 07-07-24
[일반] 守株待兎(수주대토)

守株待兎(수주대토) 上古之世, 人民少而禽獸衆, 人民不勝禽獸蟲蛇。 상고 시대에 백성은 적고 금수는 많아 백성이 금수와 벌레, 뱀을 이기지 못
운영자 07-09-19
[처음][이전][1] 2 [3][4][5][6][7][8][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