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테마연의
테마연의
고사성어
열국영웅전
· 오늘 :  681 
· 어제 :  1,937 
· 최대 :  6,990 
· 전체 :  2,125,920 
 
  2008-04-28 12:32:553440 
사지(四知)
운영자
일반

사지(四知)




후한서 楊震傳(양진전)



세상에 비밀이 없다는 말로,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네가 알고 내가 안다는 뜻이다. 원문은 天知地知子知我知(천지지지자지아지)이다.


후한시대는 조정의 환관들이 발호하고 관료가 부패하여 정치가 문란했던 시대였으나 그러한 세상에도 고결한 관료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후한의 6대 황제 안제(安帝) 때 양진이라는 사람이 그 중의 한사람이다. 양진은 관서 출신으로 일찍이 학문에 전념하여 박학박식하고 인격이 아울러 출중한 데다가 청렴결백하였기 때문에 당시 사람들로부터 관서(關西)의 공자라는 칭송을 받았다.


이 양진이 동래군(東萊郡)1) 태수로 임명되었을 무렵의 일이다. 임지로 부임하기 위해 길을 가던 중 날이 저물어 창읍(昌邑)2)에 묵게 되었다. 외로운 객사에 혼자 이런 생각 저런 생각에 잠겨 있으려니까 창읍현의 현령(縣令)으로 있던 왕밀(王密)이라는 사람이 밤늦게 혼자 찾아왔다.




「태수님, 오랜만에 뵙게 되니 반갑습니다. 오래 전에 형주에 계실 때 도움을 받아 관리가 된 왕밀이라는 사람입니다.」




「아, 알구말구, 정말 오래간만일세.」




양진도 왕밀을 기억하고 있었다. 지난날 형주자사로 재직 중에 무재(茂才)3)로 천거해서 그가 관리로 등용되는 길을 열어준 적이 있었다. 두 사람은 여러 가지 옛날이야기로 시간가는 줄 모르고 즐겁게 담소하던 중 왕밀이 슬며시 옷깃 속에서 황금 열냥을 꺼내어 공손히 양진의 무릎 위에 얹어 놓았다. 지금 시세로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었으나 황금 열냥이면 옛날에는 큰 금액이었던 것만은 틀림이 없다.




「졸지에 합당한 물건도 드릴만한 것이 없고 해서 이걸 가지고 왔습니다. 약소하나마 제 성의로 아시고 거두어 주십시오.」




양진은 부드러운 음성으로, 그러나 엄숙한 표정으로 말했다.

「나는 이미 옛날부터 자네를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자네의 학식과 인물에 대해서도 확실히 기억을 하고 있네. 그런데 자네는 내가 어떤 사람이라는 걸 잊었단 말인가?」「




아, 아니올시다. 태수 어른, 태수 어른이 얼마나 고결하신 분이 신가는 항상 마음속에 깊이 새겨 명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금방도 말씀드린 것 같이 그리 대단한 값어치도 못되고 더더구나 태수 어른에게 무슨 뇌물로 드린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단지 옛날 베풀어 주신은혜에 대한 참으로 보잘 것 없는 소인의 정성입니다.」




「자네는 지난날 내가 짐작했던 바와 같이 훌륭하게 성장하고 출세를 해서 오늘날 현령이라는 벼슬에 올랐네. 앞으로도 직책에 충실하여 더욱 영전을 거듭 할 것을 의심치 않는 터이니 나에게 대한 보은이라면 그 일로 족하다고 할 수 있지 않은가?」




「아니올시다. 태수님, 그렇게 딱딱한 말씀만 하신다면 제가 너무나 섭섭하고 부끄럽습니다. 게다가 이런 밤중에 이방 안에는 태수님과 저와 단 두 사람밖에 누가 또 있습니까? 오직 태수님 한 분에게 이 사람이 허물없는 옛정으로 올리는 것이니 너그러이 받아 주기 바랍니다.」




양진은 똑바로 왕밀을 쏘아보며 말했다.




「자네와 난 단 두 사람뿐이니 아무도 모른다는 말인가? 그러나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그 다음 자네가 알고 또 내가 아네[天地(천지)·地知(지지)·子枝(자지)·我知(아지)」




왕밀은 얼굴을 들지 못하고 물러갔으며 그 후 양진은 그의 청렴한 언행으로 직위는 삼공의 하나인 태위(太尉-군사관계의 최고 책임자)의 지위까지 올라갔다. 삼국지에 조조가 내린 계륵이라는 암호를 해득하여 노여움을 산 끝에 죽은 덕조(德祖) 양수(楊脩)는 그의 증손이다.




1) 동래군(東萊郡)/ 후한 때 동래군의 관할은 산동반도 동쪽 끝 일대로 청주자사부에 속했다.


2)창읍(昌邑) / 지금도 산동성 유방시(濰坊市) 북동 20키로 되는 곳에 창읍이라는 고을이 있었다. 당시 창읍은 동래군과 인접한 북해국의 한 현(縣)이었다.


3)무재(茂才)/ 중국 한나라 때 인재등용제도로 원래는 수재(秀才)라고 했으나 광무제 유수(劉秀)의 수(秀)를 휘(諱)하여 무재(茂才)라고 바꾸어 부르게 된 것이다. 자사 매년 1명의 지방관을 군의 태수는 인구에 따라 효렴(孝廉)으로 천거하여 관리로 등용했다.

목록
15638
[일반] 백락일고(伯樂一顧)

‘백락의 한번 돌아봄’이라는 말로, 명마도 백락을 만나야 세상에 알려 지듯이 현명한 사람 또한 그 사람을 알아주는 자를 만나야 출세할
운영자 06-12-14
[일반] 변장자자호(卞庄子刺虎)

전국 때 한(韓)과 위(魏) 두 나라가 매년 마다 쉬지 않고 전쟁을 하자 진나라의 혜문왕이 그 일로 매우 골치를 썩혔다. 그래서 혜문왕은 모
양승국 05-11-30
[일반] 복비죄(腹誹罪)

복비죄(腹誹罪) 대농령(大農令)1) 안이(顔異)2)가 복비죄(服誹罪)3)로 피살되었다. 안이(顔異)는 당초에 제남(濟南)의 한 고을의 정장(亭長
운영자 08-10-15
[일반] 부득일전(不得一錢)

한(漢)나라 효문제(文帝) 때, 촉군(蜀郡)의 남안(南安) 출신인 등통(鄧通)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배를 잘 저었기 때문에 황제가 타는 배의 선
운영자 07-01-15
[일반] 부신독서(負薪讀書)

朱買臣傳(주매신전-한서) 朱買臣字翁子 吳人也 家貧 好讀書 不治産業 常艾薪樵 賣以給食 擔束薪 行且誦書 其妻亦負戴相隨 數止買臣毋歌嘔道中
운영자 07-06-25
[일반] 부형청죄(負荊請罪)

이윽고 회맹의 의식이 끝나고 조나라에 돌아온 조왕은 인상여의 공이 크다고 생가하여 그를 상경에 제수하여 염파의 위에 두었다. 이에 염파가 말했
운영자 07-05-09
[일반] 불치병 6가지

성인(聖人)으로 하여금 질병의 증상을 미리 알게 하여 좋은 의사를 찾아 일찍 치료하게 한다면 병은 나을 수가 있고 몸도 살 수가 있다. 사람들이
마스터 04-05-10
[일반] 빈천지교불가망(貧賤之交不可忘),조강지처불하당(糟糠之妻不下堂)

1. 빈천지교불가망(貧賤之交不可忘),조강지처불하당(糟糠之妻不下堂) 어려웠을 때 사귄 친구는 잊으면 안 되고, 조강지처는 버리면 안 되는 법이다
운영자 08-08-02
[일반] 사람이란 다른 사람으로부터 입은 은혜는 결코 잊으면 안되는 법이며

"또한 다른 사람에게 베푼 은혜는 기억하고 있으면 안되는 법이다. (人有德于公子 公子不可忘, 公子有德于人 公子不可不忘也.)" 사기 위공자열전 출
양승국 04-05-10
[일반] 사람이란 원래 다른 사람의 인정을 받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을 알아보기도 역시 쉬운 일이 아니다. 人固未易知(인고미이지), 知人亦未易也(지인역미이야) 진(秦)나라가 범수(范睢)의 원
양승국 04-05-10
[일반] 사면초가(四面楚歌)

四面楚歌(사면초가) 項羽至垓下 兵少食盡 韓信等乘之 羽敗入壁 圍之數重 항우가 해하에 도달했을 때 병사는 줄고 식량은 다하였다. 한신 등이
운영자 07-09-19
[일반] 사명지교(舍命之交), 양좌지교(羊左之交)

사명지교(舍命之交) 시중에 팔리는 감람나무 열매의 표면에 새겨진 ‘양좌지교(羊左之交)’라는 글귀는 이 시대의 수많은 붕우들이 아름답다고 여
운영자 15-07-22
[일반] 사지(四知)

사지(四知) 후한서 楊震傳(양진전) 세상에 비밀이 없다는 말로,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네가 알고 내가 안다는 뜻이다. 원문은 天知地知子
운영자 08-04-28
[일반] 삼경(三鏡)

삼경(三鏡) 정문정공(鄭文貞公) 위징(魏徵)이 병으로 쓰러져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자 당태종이 문병을 보내고 다시 약재와 음식을 하사하여 오
운영자 13-06-01
[일반] 삼년불비(三年不蜚) 삼년불명(三年不鳴)

삼년불비(三年不蜚), 삼년불명(三年不鳴) 영명한 군주가 즉위 초에 일부러 술을 마시며 주위의 신하들을 관망하다가 사태를 정확히 파악한 후에
마스터 04-05-10
[일반] 상벌이 분명하지 않으면(賞罰不明)....

賞罰不明 百事不成(상벌불명 백사불성) 상벌이 분명하지 않으면 한가지 일도 이루어지는 일이 없을 것이며 賞罰若明 四方可行(상벌약명 사방가행) 상
마스터 04-05-10
[일반] 상하기수(上下其手)

'사사로운 정에 얽매어 사람의 잘못을 왜곡시켜 비호한다(徇私曲庇)'는 뜻으로 무대는 초나라의 강왕(康王) 때다. 당시의 정황을 간단히 설명
양승국 04-05-10
[일반] 소규조수(蕭規曹隨)

소규조수(蕭規曹隨) 소(蕭)와 조(曹)는 한나라 개국공신 소하(蕭何)와 조참(曹參)을 말한다. '소하가 제정한 법제를 조참이 따랐다.'라는 뜻이다. 무
마스터 04-05-10
[일반] 순망치한(脣亡齒寒)

순망치한(脣亡齒寒) 이때 우(虞)[1])나라와 괵(虢)[1])나라는 주왕실과 같은 희성의 제후국이었는데 입술과 이와의 관계처럼 상호의존
양승국 04-05-10
[일반] 여인이 젊어서 아름다울 때....

여인이 젊어서 아름다울 때 한 남편만을 섬기는 것은 그녀가 늙어서 아름다움을 잃었을 때에 그녀의 남편에게 의지하고자 해서입니다. 신의 처가 비
마스터 04-05-10
[처음][이전][1][2] 3 [4][5][6][7][8][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