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국풍
소아
대아
· 오늘 :  418 
· 어제 :  374 
· 최대 :  2,389 
· 전체 :  1,598,064 
 
  2013-04-14 09:32:581814 
2. 鴛鴦(원앙) - 원앙새 -
운영자
일반

鴛鴦(원앙)

- 원앙새 -


이편은 신혼을 맞은 귀족을 축하하는 노래다. 원앙은 짝을 지어 날아다니고, 말마(秣馬) 즉 말에 꼴을 먹이는 행위는 옛날 신부를 맞이하는 의식 중의 하나다. 시의 흥을 일으키는 내용은 모두 신혼과 관계가 있다. 하해(何楷)는 그의 저서 『詩經世本古義』에서 “ 『도인사지습·백화(白華)』편의 「원앙새는 어살에서도(鴛鴦在梁)/ 왼쪽 날개를 젖고 마주서는데(戢其左翼)/ 무정한 나의 님이시어(之子無良)/ 어찌 그 마음을 이리저리 옮기시는가(二三其德)?」에서 ‘재량(在梁)’ 두 글자로 그 뜻을 분명히 드러내고 있듯이 신혼의 아름다운 모습을 찬미했다. 시경에 ‘우비(于飛)’라는 구절은 모두 9편의 시에서 등장하는데 자웅(雌雄)과 관련된 구절은 본편의 ‘원앙우비(鴛鴦于飛)’와 『대아(大雅)⋅생민(生民)⋅권아(卷阿)』의 ‘봉황우비(鳳凰于飛)’ 두 편뿐이다. 참고로 우비(于飛)의 구절이 등장하는 시경의 편명은 『주송(周頌)⋅신공(臣工)⋅진로(振鷺)』의 ‘진로우비(振鷺于飛)’, 『노송(魯頌)⋅유필(有駜)』의 ‘로우비(鷺于飛)’, 『주남(周南)⋅갈담(葛覃)』의 ‘황조우비(黃鳥于飛)’, 『패풍(邶風)⋅연연(燕燕)』의 ‘연연우비(燕燕于飛)’,『패풍(邶風)⋅웅치(雄稚)』의 ‘웅치우비(雄稚于飛)’, 『빈풍(豳風)⋅동산(東山)』의 ‘창경우비(倉庚于飛)’, 『동궁(彤弓)⋅홍안(鴻雁)』의 ‘홍안우비(鴻雁于飛)’ 등이다.

원앙으로 시작하는 앞서의 두 장에 이어 승마(乘馬)르 시작하는 두 장은 모두 신랑이 신부를 맞이할 때 행하는 혼례의식과 혼례 후의 행복한 가정을 바라며 부르는 시가다. 『주남(周南)⋅한광(漢廣)』의 ‘그 아가씨 시집갈 때[지자우귀(之子于歸)], 그 말의 말먹이나 해야지[언말기마(言秣其馬)]’과 같은 뜻이다.

모서(毛序)의 ‘ 유왕을 풍자한 시로써 옛 성왕이 만물을 도로 대함으로써 봉양하는데 절도가 있게 되었음을 그리워했다.’라는 설은 주희의 말대로 억지로 끌어다 붙여 견강부회했다.



鴛鴦于飛(원앙우비)

원앙새 날으니



畢之羅之(필지나지)

작은 그물 큰 그물치네



君子萬年(군자만년)

님께서는 만년



福祿宜之(복록의지)

복록을 누리소서


흥(興)이다. 원앙(鴛鴦)은 짝을 이루어 사는 새다. 필(畢)은 긴 자루가 달린 작은 그물이다. 군자는 천자를 말한다.

〇 이 편은 제후가 앞의 “상호(桑扈)”에 화답한 시가다. 하늘을 나는 원앙(鴛鴦)을 작은 그물 필(畢)과 큰 그물 나(羅)로 잡는다. 군자가 만년토록 복록을 받을 수 있도록 송도했다.


鴛鴦在梁(원앙재량)

원앙새가 어살에서



戢其左翼(즙기좌익)

왼쪽 날개깃을 접고 앉았으니



君子萬年(군자만년)

님께서는 만년에 이르도록



宜其遐福(의기하복)

한없는 복을 받으소서


흥(興)이다. 고기를 잡기 위해 돌을 쌓아 물길을 끊어 만든 웅덩이를 양(梁)이라고 한다. 양(梁)은 석패(石壩)다. 즙(戢)은 거둠이다. 송인(宋人) 장뢰(張耒)가 말했다. “날짐승 한 쌍이 나란히 서식(棲息)함에 한 마리는 바르고 한 마리는 기울어져서 그 왼쪽 날개를 접어서 안으로 서로 의지하고 그 오른쪽 날개를 펴서 밖으로부터의 환란을 방비하니, 아마도 왼쪽을 쓰지 않고 오른쪽이 편한 까닭이다. 하(遐)는 멀고 오래됨이다.


乘馬在廐(승마재구)

마굿간의 네 필 말에게



摧之秣之(최지말지)

꼴도 먹이고 곡식도 먹이네



君子萬年(군자만년)

님께서는 만년에 이르도록



福祿艾之(복록예지)

복록으로 즐기소서


흥(興)이다. 최(摧)는 꼴을 베는 행위고 말(秣)은 꼴이다. 애(艾)는 기름이다. 송인 소철(蘇轍)이 말했다. “애(艾)는 늙음이니 복록(福祿)으로써 그 몸을 마친다.”라고 했다.

〇 네 필의 말이 마구간에 있다면 여물을 썰어서 꼴을 먹이고, 군자는 만년에 이르도록 복록(福祿)을 받아 행복하게 살 수 있음이다.


乘馬在廐(승마재구)

마굿간의 네 필 말



秣之摧之(말지최지)

곡식도 먹이고 꼴도 먹이네



君子萬年(군자만년)

님께서는 만년에 이르도록



福祿綏之(복록수지)

복록으로 편안하시리

흥(興)이다. 수(綬)는 안(安)으로 편안함이다.


鴛鴦 四章이니 章 四句이다.

목록
1011
[일반] 10. 菀柳(울류) - 무성한 버들 -

菀柳(울류) - 울창한 버들 - 이 편은 공을 세운 주나라의 한 대신이 오히려 상을 받기는커녕 죄를 받았음으로 이를 원망하여 부른 노래다.
운영자 13-04-23
[일반] 9. 각궁(角弓) - 뿔활 -

角弓(각궁) - 뿔활 - 모서(毛序)는 “ 주왕실의 부형들이 주유왕(周幽王)을 풍자했다. 구경(九卿)을 친애하지 못하고 참소와 아첨을 좋아하여 골
운영자 13-04-23
[일반] 8. 采菽(채숙) - 콩을 따세 -

采菽(채숙) - 콩을 따세 - 래조한 제후를 칭송하며 상을 내리는 주왕(周王)을 칭송하는 시가다. 요제항(姚際恒)은 그의 저서 『시경통론(詩經通
운영자 13-04-22
[일반] 7. 魚藻(어조) - 물고기와 마름풀 -

魚藻(어조) - 물고기와 마름풀 - 모서(毛序)에 “ 어조는 주유왕을 풍자한 시다. 만물이 그 본성을 잃었음으로 호경에 머물던 주왕이 스스로 즐겁
운영자 13-04-16
[일반] 6. 賓之初筵(빈지초연) - 손님을 위한 첫 잔치 -

賓之初筵(빈지초연) - 손님을 위한 첫 잔치 - 이 시는 무절제한 음주로 예절을 잃은 나머지 패덕을 행하는 통치자를 풍자한 노래다. 모서(毛序)
운영자 13-04-15
[일반] 5. 靑蠅(청승) - 쇠파리 -

靑蠅(청승) - 쇠파리 - 이 편은 현인을 해쳐 나라에 화란을 불러들이는 참소하는 자를 배척하고 비난한 시다. 시의 창작연대는 대략 두 가지 설
운영자 13-04-14
[일반] 4. 車舝(거할) -수레의 빗장 -

車舝(거할) -수레의 빗장 - 수레를 몰아 사랑하는 님을 맞이하러 갈 때보다 더 행복한 순간이 있을까? 배가 고픈 것도 아니고 목
운영자 13-04-14
[일반] 3. 頍弁(규변) - 고깔 -

頍弁(규변) - 고깔 - 모서(毛序)는 ‘ 규변(頍弁)은 여러 공경들이 주유왕을 풍자한 시다. 잔인하고 무친(無親)한 주유왕이 동
운영자 13-04-14
[일반] 2. 鴛鴦(원앙) - 원앙새 -

鴛鴦(원앙) - 원앙새 - 이편은 신혼을 맞은 귀족을 축하하는 노래다. 원앙은 짝을 지어 날아다니고, 말마(秣馬) 즉 말에 꼴을 먹이는 행
운영자 13-04-14
[일반] 1. 桑扈(상호) - 청작새 -

桑扈(상호) - 청작새 - 이 편 역시 주왕이 연회를 열고 제후들을 칭송한 시가다. 주희는 시집전에서 “ 이 시 역시 천자가 제후들을 위해 향연을
운영자 13-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