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테마연의
테마연의
고사성어
열국영웅전
· 오늘 :  513 
· 어제 :  1,190 
· 최대 :  2,389 
· 전체 :  1,754,856 
 
  2004-05-10 21:24:523229 
忙者不會 會者不忙(망자불회 회자불망)
마스터
일반


서두르는 자는 일을 이루지 못하고 일을 이룰 수 있는 자는 서두르지 않는다.










神弓試技(신궁시기)

- 목숨을 걸고 기예를 겨루는 초나라의 신궁들




그때 락백의 군중에는 활에 정통한 양요기(養繇基)란 소교(小校) 한사람이 있었다. 군사들은 그를 신전(神箭) 양숙(養叔)이라고 불렀다. 양요기는 락백에게 투월초와 활쏘기 시합을 할 수 있도록 허락해 달라고 자청하였다. 락백이 허락하자 그는 즉시 강 언덕 위로 올라가 투월초 진영을 향해 큰소리로 외쳤다.

“ 강폭이 이렇게 넓은데 화살이 어떻게 이곳까지 미치겠소? 공연히 화살만 낭비할 것이 아니라, 영윤께서 활을 잘 쏘신다고 하니 저와 활쏘기 시합을 하여 누구의 활 쏘는 솜씨가 높은지 알아보도록 합시다. 다리의 높은 곳에 서서 각기 화살을 세 번 쏘아 생사를 걸고 한번 겨루어 보면 어떻겠소?”

투월초가 물었다.

“ 너는 도대체 누구인가?”

양요기 “ 저는 락백장군 휘하에 있는 소장 양요기라는 사람이오.”

투월초는 양요기가 무명소졸이라는 것을 알고서 말했다.

“ 네가 나와 활 솜씨를 겨루겠다고 하면 너는 반드시 나에게 먼저 세 개의 화살을 양보하여야 할 것이다. ”

양요기 “ 설사 화살 세 대가 아니고 백 대라 한들 내 어찌 그대를 두려워하겠는가? 그리고 내가 만약 날아오는 화살을 피한다면 대장부가 아닐 것이다.”




즉시 두 사람은 각기 군사들을 뒤로 물리치고 끊어진 다리의 양쪽 끝에 서서 남북으로 마주 보았다. 투월초가 먼저 활을 잡아 당겨 양요기를 향하여 화살을 쏘았다. 그러나 그의 마음속에는 단지 양요기를 맞추어 강물 속으로 떨어뜨리고자 하는 마음만으로 요기의 머리와 두개골을 동시에 겨냥하였다. 그러나 ‘마음이 급한 자는 일을 이루지 못하고, 일을 이루는 자는 서두르지 않는다(忙者不會(망자불회), 會者不忙(회자불망)’ 라는 말도 있듯이 투월초는 조급한 마음으로 양요기를 향하여 화살을 쏘았다. 양요기는 투월초가 쏜 화살이 자기 앞으로 날아오자 들고 있던 활의 한쪽 끝으로 날아오는 화살을 쳤다. 투월초가 쏜 첫 번째 화살은 강물 속으로 떨어져 버렸다. 날아오는 화살을 활로 쳐서 떨어뜨린 양요기가 의기양양하여 큰 소리로 외쳤다.

“ 계속해서 빨리 쏘지 않고 무엇을 하고 있는가?”

투월초가 다시 두 번째 화살을 활에 재고 시위를 잡아당기고 먼저 번보다는 좀 더 오랫동안 양요기를 노려보더니 쉿 소리와 함께 화살을 날렸다. 양요기가 몸을 굽혀 자세를 낮추자 그 화살은 그의 머리 위로 지나가 버렸다. 투월초는 양요기가 자기의 화살을 몸을 굽혀 피하는 것을 보고 소리쳤다.

“ 너는 날아오는 화살을 몸을 비켜 피하지 말자고 하지 않았는가? 어찌하여 몸을 굽혀 몸을 피하는가? 너는 사나이 대장부가 아니구나!”

양요기가 대답했다.

“ 너에게 화살이 하나 더 있지 않느냐? 다음에는 내가 몸을 비켜 몸을 결코 피하지 않으리라! 네가 만약 그 화살로 나를 못 마친다면 틀림없이 나로 하여금 활을 쏠 수 있도록 할 수 있겠느냐?”

투월초가 마음속으로 생각하였다.

“ 네가 내 화살을 피하지 않는다면 이 화살이 틀림없이 너를 맞추어 네 목숨은 죽은 것이나 다름없을 터인데 네가 활을 쏠 기회나 있겠느냐?”

다시 투월초가 세 번째 화살을 취하여 정신을 바짝 가다듬고 양요기를 향하여 발사했다. 잠시 후에 군사들의 함성이 들렸다.

“ 맞았다!”

양요기는 땅에 두 다리를 버티고 서서 미동도 하지 않았다. 화살이 날아오자 입을 크게 벌리고 곧바로 날아오는 화살촉을 이빨로 물어서 막았던 것이다. 자기가 쏜 세 개의 화살이 전부 양요기를 맞히지 못하자 마음속으로 이미 황망하게 된 투월초는 자기가 대장부라는 말을 꺼내어 호언장담한 것에 대해 실언을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즉시 큰 소리로 외쳐 말했다.

“ 내가 너에게 활을 세 번 쏠 것을 허락한다. 네가 만약 세 번다 맞추지 못한다면 다시 내가 화살을 다시 세 번 쏘겠다.

양요기가 듣고 웃으면서 말했다.

“ 그대가 나에게 화살을 날리는 솜씨를 보니 그대는 아직 한참 멀었다는 것을 알았다. 너의 목숨을 끊는 데는 단지 한 개의 화살만으로도 족할 것이다. ”

투월초가 대답했다.

“ 네가 큰 소리를 친다마는 조그만 기량이라도 있고 없는지는 네가 활을 쏘아 봐야만 할 것이 아니냐?”

투월초가 말을 마치고 마음속으로 생각했다.

“ 어찌 화살 한 개로 나를 맞출 수 있을 것인가? 만약 이번 화살로 나를 맞추지 못한다면 내가 큰소리를 쳐서 그를 멈추게 해야겠다.”

투월초는 마음을 대담하게 먹고 양요기로 하여금 활을 쏘게 하였다. 그러나 양요기의 활 솜씨는 백발백중인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 양요기가 화살을 한 개 뽑아 손에 들고는 투월초를 향하여 소리쳤다.

“ 영윤은 나의 활 솜씨를 한번 보시라!”

그러나 양요기는 화살을 활에 재지 않고 활시위만을 잡아 당겼다. 투월초가 활시위 소리를 듣고 화살이 날아오는 줄만 알고 몸을 좌로 한번 틀어 피하려고 했다. 양요기가 보고 말했다.

“ 화살이 아직 내 손에 있어 활에 재지도 않았는데 당신이 화살이 날아오는 줄 알고 몸을 피하니 정말로 대장부가 아니로다! 당신은 이번에도 몸을 돌려 피하겠는가?”

투월초 “ 내가 몸을 돌려 피할 것을 걱정하여 화살을 쏘지 않는 것은

네가 진정 활 쏘는 방법을 모르는 자다!”

양요기가 다시 화살을 재지 않고 활시위만 당기자 투월초도 역시 몸을 우로 한번 틀어 피하려고 하였다. 양요기가 그 순간을 틈타 손에 들고 있던 화살을 활에 재고 쏘자 투월초는 화살이 날아오는 줄도 모르고 미처 몸을 피하지 못했다. 양요기의 화살은 날아가 투월초의 머리를 꿰뚫어 버렸다. 가련하게도 전쟁터를 평생 누빈 백전노장이며 수년간 초나라의 영윤을 지냈던 투월초가 금일 한낱 이름도 없는 소장 양요기의 화살 한 개에 목숨을 잃게 되었다. 염선(髥仙)이 시를 지어 양요기의 무용을 노래했다.




인생은 자기 분수를 아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고 할 수 있는데




영윤은 욕심이 많아 다시 왕이 되는 것을

꿈꾸게 되었구나!




신전장군이 시합을 한번 청한 것만으로도




다리 건너편에 있었던 투월초는

이미 살아 있는 목숨이 아니었더라!




人生知足最爲良(인생지족최위량)

令尹貪心又想王(영윤탐심우상왕)

神箭將軍聊試技(신전장군료시기)

越椒已在隔橋亡(월초이재격교망)







연의 51회

목록
15678
[일반] 盜鈴掩耳(도령엄이).

혹은 盜鍾掩耳(도종엄이) 귀를 막고 방울 혹은 종을 훔치다. 자기를 속여 세상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하다. < 진(晉)나라 명문가에 범씨(范
운영자 11-02-22
[일반] 銅臭(동취)와 過而不改(과이불개)................

銅臭(동취). 銅 : 구리 동, 臭 : 냄새날 취. 동전 냄새라는 뜻으로, 돈으로 벼슬을 산 사람을 이르는 말. [出典] 후한서(後漢書)》 최열
마스터 04-05-10
[일반] 忙者不會 會者不忙(망자불회 회자불망)

서두르는 자는 일을 이루지 못하고 일을 이룰 수 있는 자는 서두르지 않는다. 神弓試技(신궁시기) - 목숨을 걸고 기예를 겨루는 초
마스터 04-05-10
[일반] 文種之七計(문종지칠계)

월나라의 대부 문종(文種)의 오나라를 멸망시킨 7가지 계책. 1. 捐貨幣, 以悅其君臣(연화폐, 이열기군신) 첫째, 재물을 보내어 오나라의 임금
마스터 04-05-10
[일반] 門可羅雀(문가라작)

門可羅雀(문가라작) - 문 앞이 적막하여 참새를 잡는 그물을 칠 수 있도다. - 적공(翟公)은 서한의 규현(邽縣) 사람이다. 규현은 지금의
운영자 12-11-20
[일반] 尾大不掉(미대부도)

尾大不掉(미대부도) 《춘추좌전(春秋左傳)》에 실린 이야기로, 춘추시대 초영왕(楚靈王)은 채나라를 점령하여 군현으로 삼고, 동생 공자 기질(棄
운영자 13-08-19
[일반] 白頭如新 傾蓋如故(백두여신 경개여고)

옛날 변화(卞和)가 천하의 진귀한 보옥(寶玉)을 바쳤으나 초왕은 그의 다리를 잘랐으며, 이사(李斯)는 충성을 다해 받들었으나 호해(胡亥)1)는 그를
운영자 08-10-15
[일반] 富貴多士 貧賤寡友(부귀다사 빈천과우)

<사람이 부귀하게 되면 선비들이 많이 찾아오고, 가난하고 천하게 되면 친구가 적다.> 처음에 제왕이 맹상군을 파직하고 봉읍마저 빼앗
마스터 04-05-10
[일반] 不戚戚於貧賤(불척척어빈천), 不汲汲於富貴(불급급어부귀)

오류선생전(五柳先生傳) 도연명(陶淵明) 先生(선생) 선생은 不知何許人(부지하허인) 어디쯤의 사람인지 알지 못하고, 亦不詳其姓字(
운영자 07-12-03
[일반] 世有伯樂, 然後有千里馬, 千里馬常有, 而伯樂不常有”

世有伯樂(세유백락) 세상에 백락과 같은 사람이 있고 然後有千里馬(연후유천리마) 그런 연후에라야 천리마가 있는 법이다. 千里馬
양승국 05-11-01
[일반] 所盜隱器 盜有所在(소도은기 도유소재) - 도적을 숨겨주는 사람은 비록 왕이라 해도 …

天有十日 人有十等(천유십일 인유십등) 하늘의 열 개 태양도 순서가 있고 사람에게는 신분에 따라 각각의 10등급이 있습니다. 楚王爲章華
운영자 11-11-04
[일반] 疎不間親(소불간친), 遠不間近(원불간근)

관계가 먼 사람은 가까운 사람들을 갈라놓게 할 수 없으며 멀리 떨어져 살고 있는 사람은 가까이 있는 사람들을 떨어지게 할 수 없다. 오왕
마스터 04-05-10
[일반] 蘇武牧羊(소무목양)

소무목양(蘇武牧羊)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60년에 죽은 서한왕조의 대신으로 자는 자경(子卿)이다. 지금의 섬서성 서안 부
운영자 07-06-25
[일반] 守株待兎(수주대토)

守株待兎(수주대토) 上古之世, 人民少而禽獸衆, 人民不勝禽獸蟲蛇。 상고 시대에 백성은 적고 금수는 많아 백성이 금수와 벌레, 뱀을 이기지 못
운영자 07-09-19
[일반] 暗度陳倉(암도진창)

明修棧道 暗度陳倉(명수잔도 암도진창) 기원전 250년 유방(劉邦)이 항우(項羽)에 의해 한왕(漢王)에 임명되었다. 당시 항우의 군사력이 막강했음
운영자 07-12-10
[일반] 葉公好龍(엽공호룡)

‘葉公好龍(엽공호룡)’이라는 말이 있다. ‘엽공(葉公)’은 사람의 이름이고, ‘好’는 ‘좋아하다’라는 뜻이며, ‘龍’은 곧 ‘용’을 뜻한다. 그 (1)
운영자 09-04-09
[일반] 醴酒不設(예주불설)

醴酒不設(예주불설) 한서(漢書) 초원왕전(楚元王傳)에 ‘초연사례(楚筵辭醴)’라는 고사가 나온다. 한나라 초원왕 유교(劉交)는 한고조 유방(劉邦
운영자 14-12-16
[일반] 欲人勿惡, 必先自美 (욕인물오, 필선자미)

欲人勿惡, 必先自美 (욕인물오, 필선자미) 欲人勿疑, 必先自信.(욕인물의, 필선자신) 사람의 미움을 받지 않으려면 반듯이 자기 몸을 아름답
운영자 07-01-10
[일반] 惟利則進,何以盟為 (유리즉진, 하이맹위)

이익이 있으면 나아가면 되는 것이지 맹약 같은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초나라의 공자 영제(嬰齊)는 송나라의 화원(華元) 일행을
양승국 06-07-15
[일반] 二難推理 勸止陪葬(이난추리 권지부장)

秦宣太后愛魏醜夫(선태후후애위추부) 선태후(秦宣太)가 위추부(魏醜夫)를 사랑했다. 太后病將死(태후병장사) 태후가 병이 들어 죽으려고 할
운영자 12-01-12
[처음][이전][1][2][3][4][5][6] 7 [8][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