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테마연의
테마연의
고사성어
열국영웅전
· 오늘 :  545 
· 어제 :  1,190 
· 최대 :  2,389 
· 전체 :  1,754,888 
 
  2004-05-10 21:30:363040 
銅臭(동취)와 過而不改(과이불개)................
마스터
일반

銅臭(동취).

銅 : 구리 동, 臭 : 냄새날 취.

동전 냄새라는 뜻으로, 돈으로 벼슬을 산 사람을 이르는 말.




[出典]

후한서(後漢書)》 최열전(崔烈傳)에서 비롯된 말이다.




후한 말, 영제(靈帝) 때는 왕조 말기 증상이 여러 곳에서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신흥 종교인 태평도가 비밀결사를 이루어 황건의 난을 일으키고, 조정에서는 환관이 득세하여 권력을 독점하고, 매관매직으로 사복을 채우는 등 나라 안팎이 극도로 어지러웠다. 또 황제는 사치한 생활을 계속하여 국고를 탕진하였다. 나라에서는 고갈된 국고를 채우기 위해 급기야 홍도문(鴻都門)을 열고 관직과 작위를 공공연하게 매매하게 되었다. 이때 최열(崔烈)이라는 사람이 유모를 통해 5백만 전을 내고 사도(司徒)라는 관직을 샀다. 그리고는 주위의 반응을 보려고 아들에게 이렇게 물었다.

“내가 지금 삼공의 자리에 있게 되었는데, 논의하는 자들은 이를 어떻게 평가하고 있느냐?”

그러자 아들이 말하였다.

“아버님은 젊어서는 영민하다는 평가를 받았고, 대신(大臣)과 태수(太守)를 역임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아버님이 삼공이 되는 것은 당연하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아버님이 그 지위에 오르자 천하 사람들은 모두 실망했습니다.”

최열이 그 이유를 묻자, 아들이 다시 대답하였다.

“논의하는 자들은 돈 냄새(銅臭)를 싫어합니다.”




동취는 이와 같이 돈으로 벼슬을 사는 것을 말하는데, 오늘날에는 뇌물로 일을 성취시키려는 모든 행위나 인물을 가리키는 데에 두루 쓰이고 있다.




《십팔사략(十八史略)》 동한전(東漢傳)에도 같은 내용이 있다.

명말청초(明末淸初)의 대학자였던 황종희(黃宗羲)는 정치의 대법(大法)을 다룬 『명이대방록(明夷待訪錄)』을 남겼다. 한 때 금서로 낙인찍힐 정도로 현실정치에 대한 파격적 개혁 주장을 담고 있는 책이다. 그중 신하론에 보면 이런 얘기가 있다.




"형체가 없는데도 보고, 소리가 없는데도 듣고서 그 군주를 섬긴다면 어찌 신하라고 하겠는가. "




군주가 말이나 태도로 드러내지 않은 기호와 욕망까지 헤아려 군주 한 사람을 섬긴다면 그건 환관이나 궁녀가 할 일이지 신하의 도리가 아니라는 것이다. 벼슬을 하는 것은 천하백성을 위해서지,

군주를 위해서가 아니라는 얘기다. 늘 그렇듯 개각 때면 능력과 자질이 인선의 변으로 제시된다. 항상 개혁성과 지역간, 세대간 안배도 고려됐다고 한다. 표방하는 색깔과, 지향하는 노선에 차이가 있는 게 분명한데도 한 배를 타기로 한 데 대한 대가로 장관 자리가 쌈지 주머니 옮겨가듯 어지러이 오가는 걸 보면서 과연 그 말을 믿을 국민이 얼마나 될까. 주고받기라면 그 또한 동취 아닌가. 비록 그렇게 해서 장관이 됐더라도 대통령 한 사람만을 쳐다보는 환관이나 궁녀가 되지 않고, 국민을 위해 소신껏 일하는 신하가 돼준다면 그나마 다행이련만...




過而不改 是謂過矣 과이불개 시위과의.

過:허물 과 改:고칠 개 是:이(이것) 시 謂:이를 위 矣:어조사 의.

[意義]

잘못하고서도 고치지 않으면 그게 바로 잘못이다.




[出典]

《논어(論語)》〈위령공(衛靈公)〉편에 나오는 공자의 말이다. 처음부터 잘못을 저지르지 않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사람은 그렇게 완벽한 존재가 되지 못한다. 그래서 누구라도 잘못을 저지를 수 있다. 문제는 잘못을 저지른 다음이다. 어떤 사람은 곧바로 잘못을 인정하고서 다시는 그런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끝까지 잘못을 인정하려 들지 않고 계속 변명으로 일관한다. 참 가련한 사람이다. 이런 사람은 평생 동안 단 한 순간도 떳떳한 삶을 살 수 없는 사람이다. 잘못을 저지른 것도 이미 큰 죄악인데 다시 그 잘못을 덮기 위해 온갖 거짓말을 하고 있으니 어느 세월에 단 한 순간이라도 떳떳할 때가 있겠는가? 요즈음 우리 정치를 보면 너무 속이 보이는 말도 많이 하고 너무 이중적인 일도 많이 하는 것 같다. 진정으로 옳고 그름을 따지려는 마음은 없고 어떻게 하는 것이 우리편과 나에게 이로울 것인지 만을 생각하는 것 같다. 그리고 그 이로움을 챙기기 위하여 삼척동자도 이미 알만한 이야기에 다시 변명을 붙여 국민 앞에 내 놓는다. 국민들을 바보로 보는 것 같다. 엉덩이를 다 내놓은 채 제 눈만 가리고서 모든 것을 다 가렸으니 내 엉덩이 볼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저 가련한 사람들을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










www. namprise.com(백골이 진토되어)

목록
15678
[일반] 盜鈴掩耳(도령엄이).

혹은 盜鍾掩耳(도종엄이) 귀를 막고 방울 혹은 종을 훔치다. 자기를 속여 세상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하다. < 진(晉)나라 명문가에 범씨(范
운영자 11-02-22
[일반] 銅臭(동취)와 過而不改(과이불개)................

銅臭(동취). 銅 : 구리 동, 臭 : 냄새날 취. 동전 냄새라는 뜻으로, 돈으로 벼슬을 산 사람을 이르는 말. [出典] 후한서(後漢書)》 최열
마스터 04-05-10
[일반] 忙者不會 會者不忙(망자불회 회자불망)

서두르는 자는 일을 이루지 못하고 일을 이룰 수 있는 자는 서두르지 않는다. 神弓試技(신궁시기) - 목숨을 걸고 기예를 겨루는 초
마스터 04-05-10
[일반] 文種之七計(문종지칠계)

월나라의 대부 문종(文種)의 오나라를 멸망시킨 7가지 계책. 1. 捐貨幣, 以悅其君臣(연화폐, 이열기군신) 첫째, 재물을 보내어 오나라의 임금
마스터 04-05-10
[일반] 門可羅雀(문가라작)

門可羅雀(문가라작) - 문 앞이 적막하여 참새를 잡는 그물을 칠 수 있도다. - 적공(翟公)은 서한의 규현(邽縣) 사람이다. 규현은 지금의
운영자 12-11-20
[일반] 尾大不掉(미대부도)

尾大不掉(미대부도) 《춘추좌전(春秋左傳)》에 실린 이야기로, 춘추시대 초영왕(楚靈王)은 채나라를 점령하여 군현으로 삼고, 동생 공자 기질(棄
운영자 13-08-19
[일반] 白頭如新 傾蓋如故(백두여신 경개여고)

옛날 변화(卞和)가 천하의 진귀한 보옥(寶玉)을 바쳤으나 초왕은 그의 다리를 잘랐으며, 이사(李斯)는 충성을 다해 받들었으나 호해(胡亥)1)는 그를
운영자 08-10-15
[일반] 富貴多士 貧賤寡友(부귀다사 빈천과우)

<사람이 부귀하게 되면 선비들이 많이 찾아오고, 가난하고 천하게 되면 친구가 적다.> 처음에 제왕이 맹상군을 파직하고 봉읍마저 빼앗
마스터 04-05-10
[일반] 不戚戚於貧賤(불척척어빈천), 不汲汲於富貴(불급급어부귀)

오류선생전(五柳先生傳) 도연명(陶淵明) 先生(선생) 선생은 不知何許人(부지하허인) 어디쯤의 사람인지 알지 못하고, 亦不詳其姓字(
운영자 07-12-03
[일반] 世有伯樂, 然後有千里馬, 千里馬常有, 而伯樂不常有”

世有伯樂(세유백락) 세상에 백락과 같은 사람이 있고 然後有千里馬(연후유천리마) 그런 연후에라야 천리마가 있는 법이다. 千里馬
양승국 05-11-01
[일반] 所盜隱器 盜有所在(소도은기 도유소재) - 도적을 숨겨주는 사람은 비록 왕이라 해도 …

天有十日 人有十等(천유십일 인유십등) 하늘의 열 개 태양도 순서가 있고 사람에게는 신분에 따라 각각의 10등급이 있습니다. 楚王爲章華
운영자 11-11-04
[일반] 疎不間親(소불간친), 遠不間近(원불간근)

관계가 먼 사람은 가까운 사람들을 갈라놓게 할 수 없으며 멀리 떨어져 살고 있는 사람은 가까이 있는 사람들을 떨어지게 할 수 없다. 오왕
마스터 04-05-10
[일반] 蘇武牧羊(소무목양)

소무목양(蘇武牧羊)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60년에 죽은 서한왕조의 대신으로 자는 자경(子卿)이다. 지금의 섬서성 서안 부
운영자 07-06-25
[일반] 守株待兎(수주대토)

守株待兎(수주대토) 上古之世, 人民少而禽獸衆, 人民不勝禽獸蟲蛇。 상고 시대에 백성은 적고 금수는 많아 백성이 금수와 벌레, 뱀을 이기지 못
운영자 07-09-19
[일반] 暗度陳倉(암도진창)

明修棧道 暗度陳倉(명수잔도 암도진창) 기원전 250년 유방(劉邦)이 항우(項羽)에 의해 한왕(漢王)에 임명되었다. 당시 항우의 군사력이 막강했음
운영자 07-12-10
[일반] 葉公好龍(엽공호룡)

‘葉公好龍(엽공호룡)’이라는 말이 있다. ‘엽공(葉公)’은 사람의 이름이고, ‘好’는 ‘좋아하다’라는 뜻이며, ‘龍’은 곧 ‘용’을 뜻한다. 그 (1)
운영자 09-04-09
[일반] 醴酒不設(예주불설)

醴酒不設(예주불설) 한서(漢書) 초원왕전(楚元王傳)에 ‘초연사례(楚筵辭醴)’라는 고사가 나온다. 한나라 초원왕 유교(劉交)는 한고조 유방(劉邦
운영자 14-12-16
[일반] 欲人勿惡, 必先自美 (욕인물오, 필선자미)

欲人勿惡, 必先自美 (욕인물오, 필선자미) 欲人勿疑, 必先自信.(욕인물의, 필선자신) 사람의 미움을 받지 않으려면 반듯이 자기 몸을 아름답
운영자 07-01-10
[일반] 惟利則進,何以盟為 (유리즉진, 하이맹위)

이익이 있으면 나아가면 되는 것이지 맹약 같은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초나라의 공자 영제(嬰齊)는 송나라의 화원(華元) 일행을
양승국 06-07-15
[일반] 二難推理 勸止陪葬(이난추리 권지부장)

秦宣太后愛魏醜夫(선태후후애위추부) 선태후(秦宣太)가 위추부(魏醜夫)를 사랑했다. 太后病將死(태후병장사) 태후가 병이 들어 죽으려고 할
운영자 12-01-12
[처음][이전][1][2][3][4][5][6] 7 [8][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