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 어제 :  75 
· 최대 :  2,389 
· 전체 :  1,513,019 
 
  2004-08-13 15:00:377689 
소동파와 금강산
양승국
일반


<願生高麗國 一見金剛山>
              
소동파 (蘇東坡)와 무관
(서울=연합뉴스) 이충원기자

  9일 오전 금강산여관에서 열린 제6차 남북  장관급회담 1차 전체회의에 앞서 김령성 북측 단장이 금강산에 대한 `시조'를 한 수  소개하겠다며 "원생 고려국하여 일견 금강산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 이 말의  출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회담장 주변에서는 김 단장이 난데없이 고풍스러운 문장을 읊자 이를 두고 당나라 시인 이백(李白)의 시에 나오는 표현이라느니 송나라 시인 소동파(蘇東坡)의  시
에 나오는 것이라느니 해석이 분분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표현은 한국 문학 고유의 형식이라고 할 수 있는  `시조'와는 거리가 멀 뿐만 아니라 이백이나 소동파의 시에 나온 표현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
   중국문학 전공자들에 따르면 우선 이백의  경우  `망여산폭포(望廬山瀑布)'라는
시에서 중국 여산(廬山)의 폭포를 두고  `비류직하삼천척(飛流直下三千尺)  의시은하락구천(疑是銀河落九天) - 날아 흘러 곧바로 삼천 척을 떨어지니 구만리  하늘에서  은하수가 쏟아졌나?- 라고 극찬한 적은 있었지만 금강산에 대해 시를 지은 적은 없었다는 것이다.
   오히려 가능성이 있는 쪽은 11세기 중국 북송(北宋) 때의 유명한 시인으로  `적
벽부(赤壁賦)'라는 작품을 남긴 소동파(蘇東坡) 쪽이었다.

   인터넷 검색사이트에 `금강산'이라는 말과 `고려국'이라는 말을 함께 넣고 검색
해보면 가장 많이 나오는 것이 바로 `일찌기 송나라 시인 소동파는  금강산을  두고 <원생고려국 일견금강산>이라고 극찬해마지 않았다'는 금강산 소개 내용.

   또 영남대 유홍준 교수도 `북한문화유산 답사기'라는 글에서 `인간의  노래로는
일찍이 송나라 소동파가 말한 열글자 `원생고려국(願生高麗國), 일견금강산(一見金
剛山)' 이상이 없을 것 같다. 즉 `원컨대 고려국에 태어나, 한번만이라도  금강산을
보았으면….'이라고 인용한 적도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중국 문학 전공자들은 극히 회의적이다. 서울대 중어중문학과 류종목 교수는 "이백이든 두보든 소동파든 시에서 그런 표현을 쓴 것 같지는 않다"며 "아마도 후세 사람들이 그 구절을 소동파의 것이라고 했는데 검증되지 않은 채로 통용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소동파는 고려에 한번도 간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고려 사신이  중국에 들어오는 것을 극력 반대했던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단국대 동양어문학부 안희진 교수도 "예전에 중국에서 소동파의 작품 3천여 수를 가져왔는데 어디에도 그런 말은 없다"며 "고려를 수준 낮은 나라로 보고 그리 좋아하지 않았던 소동파가 `원생고려국'이라는 표현을 썼다는 것은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성균관대 이명학 교수는 전자우편을 통해 "비슷한 말이  조선 후기 학자인 이수광이 지은 <지봉유설>에 나오긴 하지만 이수광은 이 말이 소동파가 아니라 단지 중국 사람들이 그렇게 한 말이라고 소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가 서울대 박희병 교수와 함께 집필한 중학교 3학년 한문 교과서(을유문
화사刊)에는 `중국인(中國人)이 유왈(有曰) : "원생고려국(願生高麗國)하여  친견금
강산(親見金剛山)이라"하니, 금강산지명어천하(金剛山之名於天下)가 구의재(久矣哉)
로다'(`중국 사람이 고려국에 태어나서 친히 금강산 보기를 원한다라고  말한  것이
있으니 금강산이 천하에 이름난 것이 오래되었도다'라는 뜻)라고 나와있다.
   결국 김 단장이 이날 인용한 `원생고려국 일견금강산'이라는 표현은 비록  고풍
스럽긴 하지만 한국 문학 고유의 형식인 `시조'와는 거리가 먼데다 중국의 어느  유명한 시인의 시도, 정확한 인용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

목록 답변 글쓰기
16439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일반 소동파와 금강산 양승국 04-08-13 7690
48 일반 재경부는 외환지존? 양승국 04-09-08 6170
49 일반 한국의 공격형 헬기 KMH 사업 개요 양승국 04-09-28 7486
50 일반 무대책의 성매매단속은 오수통을 깨뜨려 한강물에 쏟아붓는 격(옮김) 양승국 04-10-16 7191
51 일반 열국지와 고건 대망론-옮김 양승국 04-11-05 6960
52 일반 [세상읽기]`고건 신드롬` 이유 있다 -옮김 양승국 04-11-25 7197
143 일반 그 많은 인디언들은 다 어디로 갔을 까? 운영자 10-02-25 7778
54 일반 오늘 가입한 학상이어염 선생님 홧팅~ ^^;; 이동호 04-12-29 7910
55 일반 재미있게 읽다 갑니다. 이시현 05-01-29 7820
56 일반 재미있는 홍어 이야기-옮김 양승국 05-02-02 8125
57 일반 이창호 이야기-1 양승국 05-02-28 7373
58 일반 중국요리 네 단어만 기억하세요 양승국 05-03-06 7859
59 일반 이창호 이야기-2 양승국 05-03-08 6886
60 일반 이창호 이야기-3 양승국 05-03-08 7941
106 일반 무적함대의 최후 운영자 07-06-08 7506
107 일반 기원전 7세기 중국의 진나라에서 시작된 복날의 기원 운영자 07-08-30 7087
108 일반 한중(韓中) 속자(俗字) 비교 운영자 07-09-11 8195
61 일반 우리나라 275개 성씨 중 136개가 귀화 성-한겨레 양승국 05-03-24 7532
168 일반 공희준의 동국대 황태연교수 대담(2) 운영자 12-01-29 6047
63 일반 당고조 이연에 관한 질문입니다.. 정재성 05-04-11 7758
[처음][이전][1][2] 3 [4][5][6][7][8][9][다음][맨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