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자유게시판
열국지평설
중국이야기
질문답변
· 오늘 :  629 
· 어제 :  684 
· 최대 :  2,389 
· 전체 :  1,250,838 
 
  2006-10-28 15:45:498529 
고우영 열국지
운영자
일반


고우영 열국지




백지로 남은 ’저자의 말’ 책에 ‘저자의 말’이 없다. 저자가 이 세상에 없기 때문이다. 지난 25일 폐암으로 세상을 떠난 고우영 화백의 유작 <열국지>(자음과모음)가 이달 말(2005년 4월을 말함) 나온다. 책은 통상 작가의 말로 채우는 페이지 한쪽을 고스란히 비워둔 채 독자들을 만날 참이다. 고 화백은 본래 이달 말 출간 예정이던 <열국지>의 그림 원고를 두 달여 전 출판사에 모두 넘긴 뒤 ‘저자의 말’만 남겨둔 상태였다. <열국지>는 1981년 7월부터 83년 말까지 684회에 걸쳐 스포츠신문에 연재된 작품이다. 고 화백의 특장이 오롯하지만 원작의 지명도 때문인지 <삼국지>나 <수호지> <임꺽정> 만큼은 알려져 있지 않다. 550여년 동안 170여개의 나라가 흥하고 망하며 소용돌이쳤던 중국 춘추전국시대의 영웅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난세의 급박한 맥박이 느껴지고 영웅의 철학이 전해지지만 고인의 해학과 세련된 그림, 필치로 만화는 ‘고우영표’를 찍으며 현대에 나온 또 다른 고전이 된다. 이번에 나오는 <열국지>는 작가가 직접 연재 당시 원본을 그대로 복원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앞서 고우영의 <열국지>가 한 차례 나왔지만 적잖이 수정되거나 삭제된 채였다. 고 화백은 지난해부터 재발된 암으로 병원을 드나들면서도 세 달 가량 선을 다시 그리고 명암을 넣으며 원고를 보완, 수정했다. “만화도 하나의 예술이다. (신문사가) 그것을 인정하지 않은 분위기에서 작업을 계속할 수 없었다. 차라리 펜을 꺾는 길을 택했다.” 자신의 ‘존재 증명’이기도 했던 신문 연재를 한때 그만두면서 남긴 말이다. 1988년부터 4년간 한국만화가협회장을 연임하며 그가 가장 힘을 썼던 대목은 협회의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예총) 가입이었다. 새 <열국지>는 ‘원본 그대로’를 지키기 위해 당시 작업 중에 고 화백이 원고를 통해 독자들에게 남겼던 성탄절 연하장 따위도 그대로 담는다. 우리 만화의 품격을 위해서만 그랬던 것처럼, 이젠 더 이상 붓을 쥐지도 던지지도 못할 고 화백의 20여년 전 숨결이 전해질 듯하다. 임인택 기자 imit@hani.co.kr ⓒ 한겨레(http://www.hani.co.kr)

목록
4313
번호 분류 제목 성명 날짜 읽음
일반 본 싸이트의 글을 퍼 가실 때 유의사항 양승국 04-05-12 6188
48 일반 포퓰리스트 정권의 말로 운영자 17-09-05 55
47 일반 자칭진보와 자칭공공이 설치는 대한민국 운영자 17-09-04 64
46 일반 통일비용이라는 용어의 허구성 운영자 17-09-03 86
45 일반 취국오난(取國五難) - 나라를 얻는 데는 다섯 가지 어려움이 있다. - 운영자 17-08-28 110
44 일반 새로 출간된 동주열국지 운영자 15-08-28 2550
43 일반 [백가쟁명:강성현] ‘새벽 시장’과 ‘저녁 시장’의 맹상군(孟嘗君) 운영자 15-05-14 2363
42 일반 평설열국지를 읽고-한양대 이인호 교수 운영자 07-11-11 8409
41 일반 소설 백리해(百里奚) 운영자 07-05-18 6521
일반 고우영 열국지 운영자 06-10-28 8530
38 일반 새로 출간된 <이산 열국지> 양승국 04-06-25 7999
37 일반 고우영식 풍자로 돌아보는 중국 역사 양승국 05-09-20 7075
36 일반 [列國志 兵法 ⑤] 진문공(晉文公)의 국가경영학.. 양승국 06-06-09 6046
35 일반 [列國志 兵法 ④]-제환공의 탁월한 통치철학-“먹고살 걱정이 없어야 개혁도 한다” 양승국 06-06-07 6138
34 일반 [列國志 兵法 ③]-‘안정’에 뿌리박고도 신경지 개척한 자산(子産)의 정치·외교력 양승국 06-06-07 5160
33 일반 수상동주열국지(繡像東周列國志) 양승국 06-05-23 6708
32 일반 제자백가의 전쟁론 양승국 06-05-03 5591
  일반    제자백가의 전쟁론-원문 운영자 06-09-02 5847
31 일반 [列國志 兵法 ②]후계자 구도로 무너진 자주노선의 기수 정나라 양승국 06-05-01 5267
30 일반 춘추전국시대 개요-1 양승국 06-04-30 6940
1 [2][3][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