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국풍
소아
대아
· 오늘 :  418 
· 어제 :  719 
· 최대 :  2,389 
· 전체 :  1,189,974 
 
  2010-03-10 15:45:444482 
시경을 왜 읽어야 하는가?
운영자
일반

시경을 읽어야하는 이유

http://blog.naver.com/pondfire/140098276632






시(詩)는 내용에 따라 형식에 따라 여러 가지로 분류되지만 여기서는 ‘동양고전 왜 읽어야 하나’ 하는 주제에 맞춰 시에 관한 얘기를 하고자 합니다. 詩는 글자 그대로 믿을(寺 : 믿을 시, 관청 시, 절 사) 수 있는 말(言)로, 뜻을 말하는 것(言志)이며, 노래는 여기에 가락을 붙여 말을 길게 빼는 것(歌, 永言)입니다. 詩라고 얘기할 때 흔히 노랫말이며, 유교문화권에서 남아있는 노래말, 곧 시 가운데 가장 오래된 시는 지금부터 2천5백 년 전에 공자가 편찬한 『시경』입니다. 그러니까 이 속에는 3천여 년 이상 된 시도 있다는 뜻입니다.






노랫말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모든 사람들이 좋아합니다. 왜 그럴까요?






첫째는 말이 간결합니다.

『주역』을 보면 “장차 배반할 자는 그 말이 부끄럽고, 속마음으로 의심하는 자는 그 말에 가지가 돋고, 길한 사람의 말은 적고, 조급한 사람의 말은 많고, 착한 것을 속이는 사람은 그 말이 놀고, 그 지킴을 잃은 자는 그 말이 비굴하다(將叛者其辭慙, 中心疑者其辭枝, 吉人之辭寡, 躁人之辭多, 誣善之人其辭游, 失其守者其辭屈-주역』계사하전 제12장)고 하였습니다. 좋은 말이나 남을 설득시킬 수 있는 말은 복잡하지도 않고 중언부언하지도 않습니다. 간결할 뿐입니다. 간결한 말 속에는 많은 뜻이 응축되어 사람들 스스로에게 많은 생각을 갖게 하고 좋은 방향으로 이끄는 힘이 있습니다.






둘째, 말이 간결하기에 쉽게 이해할 수 있어 사람들에게 깊은 감동을 줍니다.






그러하기에 공자는 노랫말이야말로 사람들을 교화하기에 가장 좋은 방법이므로 이를 중시하여 『시경』이라는 책을 엮었습니다. 시의 교훈적인 얘기는 역사 속에서 증명되었으므로 예로부터 『시경』은 역사책인 『서경』과 함께 시서(詩書)라고 하여 반드시 공부해야 할 글이었습니다. 통치철학이자 정치학인 유학경전인 사서삼경 속에 『시경』이 포함된 이유이기도 합니다.






공자는 당시까지 유행하던 삼천여 편의 시를 모아서 10분의 1인 311편을 엮어 한 권의 책으로 편찬한 뒤에(현재 전하는 것은 305편임) “ 詩三百에 一言以蔽之曰思無邪(시 삼백에 한 마디 말로써 덮는다면 생각함에 삿됨이 없음이라)”라고 했습니다. 『논어』 곳곳에서도 언급되지만 『시경』의 글들이 “興也, 賦也라”하고 끝나 마음이 흥기되어 즐겁기는 하지만 關雎(관저)장에서 보듯이 음탕한 데로 흐르지 않고[樂而不淫], 마음을 슬프게 했어도 마음속 깊이 상처 입는 일이 없고[哀而不傷], 군자가 숙녀를 그리는 마음이 삿될 것 같은 데도 삿된 곳으로 흐르지 않음을 이른 말입니다. 공자의 이 말은 뒷날 시 내용을 규정짓는 하나의 전범(典範)이 되고 뒷날 이른바 ‘한시작법’의 모태가 됩니다.






그렇다면 시를 읽으면 무슨 효과가 있을까요? 역시 공자의 말을 인용하여 보겠습니다.

“興於詩(흥어시)”라고 했습니다. 시는 성정(性情)을 근본으로 했으나 삿되고 바름이 있어서, 그 말이 알기 쉽고, 알고서 읊는 사이에 마음을 억누르기도 하고 고양시켜 반복하는 사이에 사람을 감동시켜 쉽게 몸에 배게 만듭니다. 그리하여 선을 좋아하고 악을 미워하는 마음이 일어나 늘 선하고자 하는 마음이 얻어진다는 뜻입니다. 그러한 마음을 갖고 정치를 하고 외국의 사신으로 가면 일을 잘 처리할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시 3백편을 외우면서 정사를 맡기면 통하지 못하며, 외국의 사신으로 나가서 제대로 상대하지 못하면 아무리 많이 읽은들 무슨 소용이 있으리오(誦詩三百授之以政不達 使於四方不能專對須多 亦奚以爲/『논어』 자로편 제5장)”라고 했습니다. 시 속에는 정치하는 법을 비유하여 노래한 시가 많습니다. 오늘날 참여시라고 하는 것이 이런 의미에 해당될 것입니다. 시를 많이 읽다보면 교양이 풍부해져 맞닥뜨린 일에 능수능란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그러므로 공자는 제자들에게 시를 배울 것을 권장합니다. “시를 읽으면 흥기되고, 사물을 자세히 관찰할 수 있으며, 무리와 더불어 화합하지만 함께 어울려 방탕한 짓은 하지 않고, 억울한 일에 대해 원망할 줄은 알지만 그로 인해 성내며 상하게 하는 일이 없을뿐더러, 부모를 섬기고 인군을 섬기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발로되며, 정서가 풍부해져 아는 것이 많아진다(詩可以興 可以觀 可以群 可以怨 邇之事父 遠之事君 多識於鳥獸草木之名 : 시는 가히 흥기함이며, 가히 관찰함이며, 가히 무리하며, 가히 원망함이며, 가까이는 어버이를 섬기며, 멀리는 인군을 섬기고, 조수와 초목의 이름에 대하여 많이 아니라.-논어』 양화편 제9장)”고 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현대인들이 『시경』을 공부하게 되면 고대의 문물제도는 물론 당시인들의 생활문화와 문화적 감성까지도 들여다 볼 수 있어 폭넓은 역사관을 세울 수 있고, 전통문화의 맥을 찾는 매우 유용한 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시간이 없다면 적어도 『시경』의 핵심인 국풍(國風)의 주남(周南) 편과 소남(召南) 편을 꼭 읽을 것을 권장합니다. “사람이면서 주남과 소남을 공부하지 아니하면 그 바로 담을 향하여 서 있는 것과 같다(人而不爲周南召南 其猶正牆面而立也與 - 양화편 제10장)”고 했습니다. 담을 향하여 선다는 것은 지극히 가까운 땅에 이르러서도 하나의 물건도 보지 못하고, 더 이상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하는 것과 같음을 이른 말입니다. 이 말은 공자가 아들인 백어(伯魚)에게 하는 말로 시가 갖는 중요성을 짚는 내용입니다.






시의 이러한 의미는 오늘날까지 이어져 초중등학교에서도 시를 배웁니다. 어떻게 배웁니까? 시험을 염두에 두고 선생님이 분석해주는 것에 따라 시의 형식, 말의 상징적 의미 등등을 열심히 써두고 밑줄 치며 외웁니다. 입시 위주로 공부하다보니 시의 본질적인 것은 모두 잃어버린 채 앙상한 뼈다귀와 껍질만을 부여잡고 분석하고 ‘정답’을 찾아내기에 바쁩니다. 신경림 시인이나 최승호 시인 모두 자신들이 쓴 시의 문제를 하나도 풀지 못했다는 아이러니가 있습니다. 최 시인은 “작가의 의도를 묻는 문제를 진짜 작가가 모른다면 누가 아는 건지 참 미스터리”라고 개탄하고 문학교육을 ‘가르침’을 ‘가래침’이라고까지 극언을 하였습니다.






이 말과 관련하여 맹자의 얘기를 인용하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說詩者 不以文害辭, 不以辭害志, 以意逆志 是得之矣”

시를 해설하는 자는 글로써 말을 해치지 말며, 말로써 (지은이의) 뜻을 해치지 말고, (나의, 읽는 자의) 의도(意)로써 (지은이의) 뜻(志)을 맞이하여야 이에 얻음이 되니라(『맹자』만장상편 제4장).”






[출처] 고전시(古典詩),『詩經(시경)』읽기에 앞서|작성자 법고창신






















목록
2012
[일반] 시경을 왜 읽어야 하는가?

시경을 읽어야하는 이유 http://blog.naver.com/pondfire/140098276632 시(詩)는 내용에 따라 형식에 따라 여러 가지로 분류되지만 여기
운영자 10-03-10
[일반] 季札觀周樂(계찰관주락) - 노나라에 사자로 간 계찰이 시경의 노래를 듣고 품평하다. …

季札觀周樂(계찰관주락) - 노나라에 사자로 간 계찰이 시경의 노래를 듣고 품평하다. - 오(吳)나라가 계찰(季札)을 친선사절로 노(魯)나라에
운영자 13-04-01
[일반] 시경전목록(詩經全目錄)

詩經目錄 I. 국풍(國風) [1] 주남(周南) 1. 관저(關雎) : 꽌꽌 물수리 2. 갈담(葛覃) : 뻗어나는 칡넝쿨 3. 권이(卷耳) :
운영자 13-02-24
[일반] 주희의 시경집주(詩經集註) 서(序)

시집전주(詩集傳註) 서(序) 或有問予曰(혹유문여왈) 누군가가 나에게 묻기를 詩何爲而作也(시하위이작야) 시를 왜 짓느냐고 하기 (1)
양승국 05-09-22
[일반] 정약용의 시경강의 서문

시경강의(詩經講義) (1) 서문1 與猶堂全書』第一集 詩文集 ‘詩經講義序(辛亥冬)‘, ‘독서’라는 것은 오직 뜻과 이치만을 구하는 것
운영자 08-03-14
[일반] 정약용의 시경강의에 대하여

중국의 공자(孔子)가 뛰어난 시 비평가였다고 하면 어떤 사람은 고개를 갸우뚱 거리며 이상한 표정을 지을지도 모른다. 또 실학으로 유명한 우리나라
운영자 08-03-14
[일반] 국풍 15개국 위치 비정도

주(周), 소(召), 패(邶), 용(鄘), 위(衛), 왕(王), 정(鄭), 제(齊), 위(魏), 당(唐), 진(秦), 진(陳), 회(檜), 조(曹), 빈(豳)
운영자 11-03-29
[일반] 11. 麟之趾(인지지) - 기린의 발꿈치 -

11. 麟之趾(인지지) - 기린의 발꿈치 - 一 麟之趾(인지지) 기린의 어진 발굼치 振振公子(진진공자) 인자하고 후덕한 여러 공자들
운영자 11-03-29
[일반] 10. 汝墳(여분) - 여수(汝水)의 강둑에서 -

10. 汝墳(여분) - 여수(汝水)의 강둑에서 - 부인이 군역에 나간 남편을 그리워하며 부른 노래다. 여수 강변에서 땔나무를 하던 부인은 원정나간
운영자 11-03-29
[일반] 9. 漢廣(한광) -넓고 넓은 한강-

9. 漢廣(한광) -넓고 넓은 한강- 한수(漢水)는 흥원부(興元府) 반총산(嶓冢山)에서 발원하여 한양(漢陽) 대별산(大別山)에 이르러
운영자 11-03-29
[일반] 8. 芣苢(부이) -질갱이를 캐자-

8. 芣苢(부이) -질갱이를 캐세- 《소서(小序)》는 “후비의 아름다움[后妃之美]”을 노래한 시가라 했고 《대서(大暑)》는 “부인
운영자 11-03-29
[일반] 7. 兎罝(토저) -토끼그물-

7. 兎罝(토저) -토끼그물- 교화가 행해져 풍속은 아아름다워지고 그 결과 현능한 인재들이 셀 수 없이 많이 등장하여 비록 토끼그물을 치
운영자 11-03-28
[일반] 6. 桃夭(도요) -무성한 복숭아나무-

6. 桃夭(도요) -무성한 복숭아나무- 문왕(文王)의 교화가 집에서부터 온 나라에 까지 미쳐 남녀의 행실을 올바르게 만들어 혼인을 때에 맞게 했을
운영자 11-03-28
[일반] 5. 螽斯(종사) - 많고 많은 메뚜기 떼

國風1•周南5 5. 螽斯(종사) - 많고 많은 메뚜기 떼 - 비(比)란 사물을 서로 비유해서 뜻하는 바를 나타내는 방법이다. 모서(毛序
운영자 11-03-28
[일반] 4. 樛木(규목) -굽은 나무

樛木(규목) - 늘어진 가지 - 가지가 땅으로 늘어진 나무를 규목이라고 부른다. 원래 시의(詩意)가 확실하지 않는 시가 중 하나다. 반복해서
운영자 11-03-28
1 [2][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