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사기
본기(本紀)
서(書)
연표(年表)
세가(世家)
열전(列傳)
평설(評說)
원전(原典)
· 오늘 :  617 
· 어제 :  698 
· 최대 :  2,389 
· 전체 :  1,223,418 
 
  2010-10-04 11:05:255333 
순리열전(循吏列傳)59
운영자
 埋兩頭蛇2.jpg  (137.7K)   download : 89
 子産 복사.jpg  (219.5K)   download : 73
일반

열전59 循吏(순리)




1324. 奉法循理之吏(봉법둔리지리),

법을 받들어 도리를 밝히는 관리들은


1325. 不伐功矜能(불벌공긍능),

자기들이 세운 공로와 재능을 스스로 자랑하지 않는다.


1326. 百姓無稱(백성무칭),

그들은 또한 백성들로부터 그들의 공적에 대한 칭찬도,


1327. 亦無過行(역무과행).

그들의 과실에 대한 비난도 받지 않는다.


1328. 作<循吏列傳>第五十九(작<순리열전>제오십구)

<순리열전>제오십구를 지었다.

태사공이 말한다.

“법령은 백성들을 이끌기 위한 수단이고, 형벌은 백성들이 간악해지는 것을 금하기 위한 수단이다. 하지만 법령과 형벌이 갖춰지지 않는다 해도 선량한 백성들은 마음속으로 두려워하면서 자신의 몸을 스스로 갈고 닦기 때문에 몸가짐이 단정한 관리들은 기강을 문란하게 무너뜨리지 않는다. 직분에 충실하고 도리에 따르는 행위도 또한 다스림의 수단으로 삼을 수 있으니 하필이면 위엄이 필요 하겠는가? ”

1. 손숙오(孫叔敖)

손숙오는 초나라의 은사(隱士)였다. 재상 우구(虞丘)가 초장왕(楚莊王)에게 천거하여 자기의 직을 대신하게 했다. 손숙오는 관리가 된지 3개월 만에 상국(相國)이 되어 초나라 백성들을 교도하여 상하를 화합하도록 했다. 그는 또한 세상의 풍속을 아름답게 변하게 했으며 정치는 관대하고 느슨해서 금하면 아무도 지시를 어기지 않았다. 관리들이 간사하지 않았으니 도적이 일어나지 않았다. 가을과 겨울에는 백성들을 독려하여 산에서 벌채하여 재목을 취하게 했으며 봄과 여름에는 불어난 강물을 이용하여 그 재물을 다른 지방으로 날라 각기 마음먹은 바를 얻을 수 있도록 해서 백성들은 모두 그들의 생활을 즐길 수 있었다.

초나라의 전패(錢貝)가 원래 너무 가볍다고 생각한 초장왕(楚莊王)이 명을 내려 동전을 크게 만들도록 했다. 백성들이 무거워진 동전으로 인해 불편해 하며 모두 생업을 버리자 시장을 관리하는 관리가 손숙오에게 고했다.

“ 시장이 문란하여 백성들이 안심하고 물품들을 사고팔 수 없게 되었습니다. ”

손숙오가 관리에게 물었다.

“ 언제부터 그렇게 되었는가?”

“ 3월부터였습니다.”

“ 물러가 있으라! 내가 오늘 다시 왕명을 얻어내리라! ”

그리고 5일 후 조회에서 손숙오가 장왕에게 말했다.

“ 옛날 돈은 가벼워 휴대하기가 편했으나 지금은 무거워진 동전으로 시장의 질서가 문란해져 백성들이 물품을 사고팔 수 없다고 시장을 관리하는 관리가 고해왔습니다. 청컨대 다시 령을 내려 옛날 동전을 사용하라는 령을 내려주시기 바랍니다. ”

왕이 허락하고 령을 내리자 3일 만에 시장의 기능이 옛날처럼 회복되었다.

초나라 백성들은 턱이 낮은 수레를 타고 다니기를 좋아했다. 그것이 불편하다고 생각한 왕이 수레의 턱을 높이라는 령을 내리려고 했다. 손숙오가 듣고 왕에게 말했다.

“ 령을 자주 내리면 백성들이 어찌할 바를 몰라 불안해하기 때문에 옳지 않습니다. 왕께서 수레의 턱을 한사코 높이려고 하신다면 신은 청컨대 각 고을마다 령을 내려 마을 어귀의 여문(閭門)의 문턱을 높이라고 하십시오. 수레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은 모두 군자들입니다. 문턱을 높이면 군자들은 자주 수레에서 오르내릴 수 없게 되어 자연히 수레의 높이를 높일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

왕이 허락했다. 그리고 반 년이 지나자 백성들은 스스로 수레의 턱을 높였다.

이와 같이 가르치지 않았음에도 백성들이 스스로 감화하여 따르게 된 것이다. 즉 가까운데 있는 사람은 보고서 본받고 멀리 있는 사람은 주위의 것을 살피고서 지키게 했다. 그럼으로써 세 번이나 재상에 임명되었으면서도 기뻐하지 않은 것은 자기의 재주가 그 자리에 오르게 했다고 자부했기 때문이었으며, 세 번이나 재상의 자리에서 물러나게 되었으나 결코 후회하지 않은 것은 그것이 자기의 잘못이 아니라고생각했기 때문이었다.

2. 자산(子產)

 자산은 정나라의 여러 대부들 중 한 사람이다. 정소군(鄭昭君)이 서지(徐摯)를 총애하고 상국(相國)으로 삼자1), 나라에 변란이 일어나 상하의 틈이 벌어지고 부자가 불화하게 되었다. 대궁자기(大宮子期)가 자산을 대신 상국으로 세우라고 간했다. 그래서 자산이 정나라의 상국이 되어 1년이 되자 더벅머리 부랑아들이 경망스럽게 농지꺼리를 하지 않게 되고, 흰머리가 희끗한 반백의 초로들은 구태여 무거운 짐을 지고 다니지 않아도 되었으며 어린 아이들이 밭에 나와 농사일을 하지 않아도 되었다. 2년 째가 되자 시장에서 물건 값을 깎지 않게 되었고 3년 째에 이르러서는 밤이 되어도 대문을 잠그지 않아도 되었으며 길거리에 떨어진 물건을 주어가지 않았다. 4년 째가 되자 밭에서 일하다가 해가 지면 농기구를 밭에 놔두고 집으로 돌아갔다. 5년 째 되는 해에는 선비들에게는 척적(尺籍)2)이 없어졌으며 상을 당한 자들은 스스로 상기를 잘 지켰기 때문에 나라에서 직접 영을 내려 다스리지 않아도 되었다. 자산이 정나라를 26년 간 다스리다가 죽자 장정들은 통곡을 하고 노인들과 아이들은 흐느끼며 말했다.

“ 자산이 우리들을 버리고 죽었다. 장차 백성들은 누구에게 의지해야 한단 말인가? ”

3. 공의휴(公儀休)

공의휴는 노나라의 박사였다가 뛰어난 재능으로 재상이 되었다. 법을 받들고 도리에 따랐으며 변칙을 이용하여 법을 바꾸는 일이 없었음으로 백관들은 스스로 바르게 되었다.

어떤 문객이 재상에게 물고기를 보내왔으나 재상은 받지 않고 돌려보냈다. 그 문객이 말했다.

“ 제가 듣기에 재상께서 물고기를 좋아하신다고 했는데 무슨 이유로 받지 않고 돌려보내셨습니까?”

공의휴가 대답했다.

“ 내가 물고기를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받지 않은 것이오. 나는 지금 재상의 직위를 갖고 있음으로 능히 스스로 물고기를 구해서 먹을 수 있소. 그런데 내가 오늘 물고기를 받게 되어 재상직에서 쫓겨나면 누가 나에게 물고기를 사준단 말이오? 때문에 나는 받지 않은 것이오.”

하루는 공의휴가 자기 집의 텃밭에서 나는 채소를 먹어봤는데 매우 맛이 있었다. 그래서 그는 채원의 채소를 모두 뽑아서 내다 버렸다. 그리고 거의 집에서 짜는 베의 품질이 매우 좋은 것을 보고 그 즉시 직녀를 쫓아내고 베틀을 불태워버리며 말했다.

“ 농부들과 직녀들은 어디에다 그들이 생산하고 만든 것들을 내다 팔 수 있단 말인가? ” 3)  

    

4. 석사(石奢)

 석사는 초소왕(楚昭王: 재위 전515-489) 때의 재상이다. 강직하고 청렴했으며 공정했다. 아첨하거나 피하는 일이 없었다. 한 번은 지방관서에 시찰을 나갔다가 거리에서 살인자를 보고 재상이 뒤쫓아가 잡았는데 자기의 부친이었다. 부친을 풀어주고 자신은 돌아와 스스로 포박한 후 사람을 시켜 초왕에게 고하게 했다.

“ 살인자를 잡았는데 바로 신의 부친이었습니다. 부친에게 형을 집행하는 것은 불효고 그렇다고 법을 적용하지 않고 죄인을 풀어주면 충이 아닙니다. 신의 죄는 마땅히 죽음에 해당합니다. ”

초소왕이 말했다.

“ 뒤를 쫓다가 잡지 못한 것이니 죄에 해당하지 않소. 재상은 돌아가 정무에 임하도록 하시오. ”

석사가 듣고 말했다.

“ 자기 아비에게 사사로운 정을 주지 않으면 효자가 아니며 임금의 법을 받들지 않으면 충신이 아닙니다. 왕께서 신의 죄를 용서하신 것은 왕으로써 신하에게 베푸신 은혜이며, 죄를 받는 것은 신하의 직분입니다. ”

왕의 명을 받들지 않은 석수는 그 즉시 목을 찔러 죽었다.

5, 이리(李離)

이리는 진문공(晉文公: 재위 전 636-628년) 때의 옥리였다. 심리를 잘못하여 사람을 죽게 만들자 스스로 결박한 다음 죽을죄에 해당한다고 했다. 문공이 말했다.

“ 관리는 귀천이 있으니 형벌에도 경중이 있다. 하급관리의 잘못이지 그대의 잘못이 아니다. ”

이리가 말했다.

“ 신은 관직을 오랫동안 맡아오면서 밑의 부하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고 많은 녹봉을 받으면서 그것들을 나누어 갖지도 않았습니다. 오늘 제가 심문을 잘못하여 사람을 죽이고 그 잘못을 밑의 부하관리에게 전가하는 일은 신은 아직까지 그 전례를 들어보지 못했습니다. ”   석사는 문공의 명을 사양하고 받들지 않았다. 문공이 말했다.

“ 그대가 스스로 유죄라고 한다면 과인 역시 유죄란 말인가? ”

이리가 대답했다.

“ 옥리에게는 옥리의 법이 있습니다. 형을 잘못 내리면 형을 받아야 하고 사람을 잘못해서 죽이면 죽어야 합니다. 주공께서는 신이 능히 세밀하고 깊이 감추어진 것 까지 잘 살펴 옥사를 처리할 것으로 판단하여 옥관으로 임명하셨습니다. 오늘 제가 옥사를 잘못 심리하여 죄없는 사람을 죽였음으로 저의 죄는 죽어 마땅합니다. ”

이리는 결국 문공의 령을 받들지 않고 칼 위에 엎어져 죽었다.

태사공이 말한다.

“ 손숙오(孫叔敖)는 한 마디의 말로써 영도(郢都)4)의 시장을 복구했고. 자산(子産)은 죽자 정나라 백성들이 통곡을 했다. 공의휴(公儀休)는 자기 집에서 생산되는 베의 품질이 뛰어나자 직녀를 집에서 쫓아냈으며 석사는 살인을 저지른 부친을 풀어주고 자신이 죽음으로서 대신해서 초소왕(楚昭王)의 이름을 세웠다. 또한 이리(李離)는 잘못해서 죄인을 죽이자 스스로 칼 위에 엎어져 그 죄를 받아 진문공(晉文公)이 국법을 바로 세우게 했다.  

주석

1)정소군/ 정나라의 역대 군주에 정소군이라는 시호는 없다. 또한 정소공(鄭昭公)은 춘추 초기 기원전 701년에 즉위하여 695년에 고거미에 시해 당한 군주로 자산의 활동시기와는 150년 시차가 난다. 또한 서지(徐摯)라는 인물도 문헌상으로 어느 시대에 활약한 사람인지 미상이다. 정나라에 공자의 란이 일어나고 자산이 국정을 담당하기 까지의 진행과정은 다음과 같다.

희공(僖公) 5년, 기원전 566년 조배를 드릴 때 자기에게 예를 갖추지 않았다고 분노한 상국 자사(子駟)가 희공을 독살하고 당시 5세였던 간공(簡公)을 옹립했다.

간공 원년 기원전 565년, 자사의 전힁에 분노한 정나라의 공자들이 들고 일어나 자사에 대항했다.

간공 3년 기원전 563년, 자사가 간공을 폐하고 자기가 스스로 정군의 자리에 오르려고 하자 공자 자공(子孔)이 자사를 살해하고 대신 상국이 되어 국정을 장악했다.

간공 12년 기원전 554년 간공이 전횡을 일삼는 상국 자공을 죽이고 자산을 상경으로 삼아 정나라의 국정을 맡겼다.

또한 자산이 모셨던 정나라의 군주들과 그 재위년은 다음과 같다.

간공(簡公) 전 565-530년, 정공(定公) 529-514년, 헌공(獻公) 513-501, 성공(聲公) 500-464년. 자산이 죽은 해는 정성공 5년 기원전 496년이다.

2)척적(尺籍)/ 군역에 관한 사항을 기록한 사방 한자의 서판(書板)이다. 선비계급에게 척적이 없다는 것은 군사를 일으킬 일이 없어져 나라에 평화가 계속되었다는 말이다.

3) 원문은 ‘ 欲令農士工女安所讎其貨乎’다. 수(讎)는 수(售)로 물건을 판다는 뜻이다. 물건을 사서 쓸 수 있는 신분이면서 사서 쓰지 않는다면 그것들을 생산하는 농부들이나 직녀들이 팔 데가 없어 생활이 곤공해진다는 뜻이다.

4)영도(郢都)/ 춘추전국 시대 초나라의 도성으로 지금의 호북성 강릉시(江陵市)다.

목록
8616
[일반] 외전5. 섭정(聶政)

學琴報仇(학금보구) 전국 때 섭정(聶政)의 부친은 한나라 왕을 위해 칼을 만들다가 기한을 넘기도록 만들지 못해 한왕의 명령에 의해 살해 되
운영자 13-01-13
[일반] 외전4. 자산(子産) 공손교(公孫僑)

외전 4. 자산(子産) 정간공(鄭簡公) 원년 기원전 565년 여러 공자들이 모의하여 자사(子駟)를 죽이려고 하였으나 자사가 미리 알고 무리를 모아
운영자 12-12-17
[일반] 외전2. 보임안서(報任安書)

보임안서(報任安書) 사마천이 자신의 친구인 임안(字:少卿)에게 보낸 유명한 서신이다. 이 서신은 『한서(漢書)』『사마천전(司馬遷傳)』 및 『문선
운영자 12-12-16
[일반] 외전1. 순우곤(荀于髡)

순우곤(荀于髡)  순우곤은 제나라 사람이다. 견문이 넓고 기억력이 좋아 어떤 특정한 주제를 가리지 않고 모두 배웠다. 그가 유세하거나 간
운영자 12-12-05
[일반] 화식열전(貨殖列傳)69

열전69. 화식(貨殖) 노자가 말했다. 「나라의 지극한 치세는 이웃한 마을이 서로 바라보면서 닭울음소리와 개 짖는 소리를 서로 들으며, 백성들
운영자 12-11-08
[일반] 귀책열전(龜策列傳)68

열전68. 귀책(龜策) 태사공이 말한다. 옛날부터 성왕이 천명(天命)을 받아 나라를 세워 왕업을 일으키려 할 때마다, 복서(卜筮)1)를 소중히
운영자 12-09-10
[일반] 일자열전(日者列傳)67

열전68. 일자(日者)① 옛날부터 천명을 받은 자만이 왕이 되었지만 왕자가 일어날 때 복서(卜筮)로써 천명을 판단하지 않았던 적이 있었던가? 그와
운영자 12-09-06
[일반] 골계열전(滑稽列傳)66

열전66. 滑稽(골계) 淳于髡•優孟•優旃(순우곤우맹우전) 공자가 말했다. 「나라를 운용하기 위해 육경을 공부하는 목
운영자 12-08-27
[일반] 영행열전(佞幸列傳)65

열전65. 영행(佞幸) 속담에 “ 힘써 농사짓는 것이 해를 이어 풍년이 든 것 보다는 못하고 관리가 영달하는 데는 직무에 충실한 것이 윗사
운영자 12-08-27
[일반] 유협열전(游俠列傳)64

열전64. 游俠(유협) 한비자가 말했다. 「유자(儒者)는 글로써 법을 어지럽게 하고 협객은 무로써 법을 범한다.」 그래서 두 부류를 모두 비판
운영자 12-08-27
[일반] 대원열전(大宛列傳)63

열전63. 대원(大宛)1) 대원의 사적은 장건(張騫)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장건은 한중(漢中) 출신이다. 건원(建元) 연간에 랑(郞)이 되었다. 그때 천
운영자 12-08-27
[일반] 혹리열전(酷吏列傳)62

열전62. 혹리(酷吏) 1341. 民倍本多巧(민배본다교), 백성들이 본분을 잃고 간사스럽게 되며 1342. 奸軌弄法(간궤농법), 간교함을 일삼아
운영자 10-10-05
[일반] 유림열전(儒林列傳)61

1336. 自孔子卒(자공자졸), 공자가 죽은 이래 1337. 京師莫崇庠序(경사막숭상서), 도성의 사람들은 아무도 교육의 필요성을 중시하지 않았다.
운영자 10-10-05
[일반] 급정열전(汲.鄭列傳)60

1329. 正衣冠立于朝廷(정의관립우조정), 의관을 바르게하고 조정에 서면 1330. 而群臣莫敢言浮說(이군신막감언부설), 여러 신료들이 이를 보고
운영자 10-10-04
[일반] 순리열전(循吏列傳)59

열전59 循吏(순리) 1324. 奉法循理之吏(봉법둔리지리), 법을 받들어 도리를 밝히는 관리들은 1325. 不伐功矜能(불벌공긍능), 자기들
운영자 10-10-04
1 [2][3][4][5][6][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