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국연의

 

   
 
국풍
소아
대아
· 오늘 :  67 
· 어제 :  67 
· 최대 :  2,389 
· 전체 :  1,509,121 
 
  2013-02-25 02:01:102091 
3, 六月(유월) - 어수선한 유월 -
운영자
일반

六月(유월)

- 어수선한 유월 -

출거(出車), 채기(采芑)와 함께 주선왕(周宣王)의 이민족 정벌을 노래한 시다.

은나라를 멸한 주무왕(周武王)이 세운 주왕조는 성왕(成王)과 강왕(康王)의 치세에 의해 전성기를 맞이했다. 그 이후 점차로 쇠퇴하기 시작한 주나라는 마침내 10대인 려왕(厲王)대 이르러 폭정을 행하여 백성들을 탄압했다. 이에 참다못한 국인(國人)들이 란을 일으키자 려왕은 체(彘) 땅으로 달아나 복국하지 못하고 그 곳에서 죽었다. 이에 본국에서는 태자 정(靜)이 즉위했다. 태자 정이 주선왕(周宣王)이다.

주희는 북방의 이민족 험윤(玁狁)을 정벌하도록 주선왕의 명을 받고 출정하여 큰 공을 세운 윤길보(尹吉甫)를 찬미하여 지은 시라고 했다.


六月棲棲 戎車旣飭(유월서서 융거기칙)

어수선한 한 여름 유월, 전차를 정비하네


四牡騤騤 載是常服(사모규규 재시상복)

네 필 말 씩씩하고 군복도 실었네


玁狁孔熾 我是用急(험윤공치 아시용급)

기세등등한 험윤, 내가 이렇게 서두르는 이유지


王于出征 以匡王國(왕우출정 이광왕국)

왕께서 출정을 명하시어

나라를 바로잡으시라고 하시네

유월은 북두칠성의 손잡이 부분이 미(未) 방을 가르키는 달이다. 서서(棲棲)는 황황(皇皇)으로 분망하고 급함이다. 칙(飭)은 군대가 질서정연하게 정돈된 것이고 규규(騤騤)는 말이 굳세고 위풍이 당당한 모습이다.

¡ 주나라에 치세가 이르게 한 성왕과 강왕이 죽은 이래 점차 쇠퇴해지다가10세 려왕 호(胡)가 포학하자 주나라 국인들이 들고 일어나 자 려왕이 체 땅으로 달아나고 험윤이 침략하여 京師에 이르렀다. 려왕이 죽고 그 뒤를 이어 즉위한 주선왕이 험윤을 정벌하라고 윤길보에게 명하지 윤길보는 싸움에서 이기고 개선했다.

사마법에는 겨울과 여름에는 군대를 일으키지 않는데, 지금은 6월임에도 군대를 일으킨 것은 험윤이 매우 성하여 나가가 위급해졌기 때문에 부득히 군대에 출정을 명하여 왕국을 바로 잡으라고 한 것이다.



比物四驪 閑之維則(비물사려 한지유칙)

네 필 말 가지런하니 정말 잘 길들였네


維此六月 旣成我服(유차유월 기성아복)

바로 이 유월에 나의 갑옷 완성되니


我服旣成 于三十里(아복기성 우삼십리)

갑옷 투구 갖춰입고 하루에30리를 달리네


王于出征 以佐天子(왕우출정 이좌천자)

임금께서 출정하라는 명을 내려 천자를 돕게 하셨네

부(賦)다. 빗물(比物)은 그 힘이 뜩 같음이다. 모릇 대사인 제사와 조근(朝覲)과 회동에는 말의 색깔을 구별하여 나주어주고,. 모든 군사에는 말의 힘을 똑고르게 하여 나누어주ㄴ, 말의 색깔은 똑 같이 하고, 물마(物馬)는 그 힘을 똑 같이 하는 것이다. 좋은 일에는 문을 숭상하고, 무사(武事)는 강(强)을 숭상해서다. 칙(則)은 법도다. 복(服)은 싸울 때 입는 전투복이다. 30리는 군대가 하루에 이동하는 거리인 일사(一舍)다. 옛날에 길한 일로 길을 행군할 때는 하루에 50리를 걷고 군대가 출동할 때는 하루에 30리를 걸었다.

¡ 이미 힘이 똑 같은 네필의 말을 또한 검은 색으로 했다면 그a라들은 익숙히 조현하여 길들였음을 말한다. 이에 이달 안에 전투복을 만들어 그 날로 출정하여 느리지도 빠르지도 않은 속도로 하루에 30리를 행군하여 멈췄으니 뜻밖의 일에도 신속하고 민첩하게 대하여 당당한 법도를 잃지 않았음을 보였다.



四牡脩廣 其大有顒(사모수광 기대유옹)

네 필 말 훤칠한 키에 건장하기도 하네


薄伐玁狁 以奏膚公(박벌험윤 이주부공)

험윤의 무리들을 무찔러 큰 공을 세우리라


有嚴有翼 共武之服(유엄유익 공무지복)

위엄 있고 능숙하게 무공을 세우니


共武之服 以定王國(공부지복 이정왕국)

모두 함께 무공 세워 이 나라를 화평케 하리

부(賦)다. 수(脩)는 수(修)와 통하고 키클 고(高)다. 광(廣)은 대(大)다. 즉 전차를 끄는 네 필의 말은 모두 키가 크고 기골이 장대한 모습이다. 옹(顒)은 큰 머리통이다. 주(奏)는 성취(成就)로 이룸이고 부(膚)는 대(大)고, 공(公)은 공(功)과 통하지 즉 대공(大功)이다.



玁狁匪茹 整居焦穫(험윤비여 정거추호)

험윤의 무리들을 거세게 쳐들어와 초호지방에 진을 치고


侵鎬及方 至于涇陽(침호급방 지우경양)

호성과 방성을 침략하여 경양까지 이르렀네


織文鳥章 白旆央央(직문조장 백패앙앙)

주작기 높이 치켜세우고 흰 깃발 나부끼며


元戎十乘 以先啓行(원융십승 이선계행)

10승의 큰 병거 앞장 서서 길을 열며 진격하네

부(賦)다. 여(茹)는 유약(柔弱)함이니 비여(匪茹)는 씩씩하게 진격하는 모습이다. 초호(焦穫)는 험윤과 주나라가 접하는 국경지역의 지명으로 지금의 산서성 서안시 삼원(三原)과 경양(涇陽) 두 현 사이에 초호라는 습지를 말한다. 구설에 호(鎬)는 호경(鎬京)과 다른 지명이라고 했고 방(方)은 삭방(朔方)이라고 했으나 근래에 이르러 왕국유(王國維), 곽말약(郭沫若), 황성장(黃盛璋) 등 많은 시경학자들은 호(鎬)는 호경(鎬京)을 방(方)은 풍경(豊京)을 가리킨다고 했다. 경양(涇陽)은 경수(涇水)의 북쪽 지방이다. 즉 험윤이 주나라 수도 가까이 침략했음을 말한다. 직(織)은 치(幟)고 조장(鳥章)은 새와 새매를 그린 휘장이고 백패(白旆)는 깃대 조(旐)에 하얀 휘장을 매단 깃발이다. 앙앙(央央)은 깃발이 선명한 모습이다. 원(元)은 대(大)이니 원융(元戎)은 큰 전차다.

¡ 험윤이 제 능력을 스스로 헤아리지 못하고 준나라 경내 깊숙이 쳐들어왔다. 이에 정기를 세우고 선봉대와 정예병을 뽑아 진군하여 토벌에 임했으니, 올바른 명분을 갖춘 군사들은 사기가 왕성하고 군율은 엄격하다. 싸우지 않을 경우가 있을지언정 싸우면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戎車旣安 如輊如軒(융거기안 여지여헌)

뒤따르는 병거 어려움 없이 오르락내리락 따라 달리네


四牡旣佶 旣佶且閑(사모기길 기길차한)

네 필 말 씩씩하게 나는 듯이 달리니


薄伐玁狁 至于大原(박벌험윤 지우대원)

험윤의 무리 무찔러 태원까지 뒤쫓아 갔네


文武吉甫 萬邦爲憲(문무길보 만방위헌)

문무를 고루 찾춘 길보 장군은

사방 여러 나라의 본보기라네

부(賦)다. 지(輊)는 수라게 앞아 무거워 숙여져서 앞으로 넘어질 듯하면서 전진하는 모습이고 헌(軒)은 앞이 가벼운 수레가 들려서 뒤로 물러가는 듯하면서 후진하는 모습이다. 무릇 수레는 뒤에서 보면 앞으로 넘어질 듯하고 앞에서 보면 뒤로 물러가는 듯한 뒤에야 똑바로 맞는다. 길(佶)은 정제(整齊)로 질서정연한 모양이다. 즉 문(文)이 아니면 무리를 따르게 할 수 없고 무(武)가 아니면 적을 두렵게 할 수 없으니, 능히 문하고 무하면 천하가 그로써 법을 삼을 것이다.


吉甫燕喜 旣多受祉(길보연희 기다수지)

길보 장군 맞이하는 즐거운 잔치,

내리시는 복 많기도 하구나


來歸自鎬 我行永久(래귀자호 아행영구)

이제야 호성에서 돌아오니 길 떠난 지도 오래되었네


飮御諸又 炰鱉膾鯉(음어제우 포별회리)

여러 친구 함께 모여 음식 권하니 자라구이와 잉어회라


侯誰在矣 張仲孝友(후수재의 장중효우)

축하하는 자리에 누가 있는가?

효성과 우애로 이름난 장중이라네

부(賦)다. 지(祉)는 하늘에서 내리는 복(福)이다. 장중(張仲)은 윤길보의 동료다.

¡ 윤길보가 싸움에서 이기고 복을 받아 잔치를 벌려 즐겼으나 호경(鎬京)을 떠난지가 오래다. 이에 친구들과 술을 마시며 음식을 즐기는데 그 중 효자로 이름난 장중이 있음을 말했다. 더불어 잔치를 즐기는 길보의 친구들 역시 어진 사람들이라고 찬미했다.

유월은 주선왕의 명을 받아 북벌을 행한 윤길보를 노래한 시가다. 녹명(鹿鳴)이 폐해지면 화락(和樂)이 없어지게 되고, 사모(四牡)가 폐해지면 군신 간의 의가 없어지게 되며, 황황자화(皇皇者華)가 폐해지면 충과 신이 없어지게 된다. 또한 상체(常棣)가 폐해지면 형제간의 우애가 없어지고, 벌목(伐木)이 폐해지면 친구 간의 의리가 없어지며, 천보(天保)가 폐해지면 복록(福祿)이 없어지게 된다. 채미(采薇)가 폐해지면 정벌이 없어지고, 출거(出車)가 폐해지면 공적(功績)이 없어지며, 체두(杕杜)가 폐해지면 군대가 없어질 것이요, 어리(魚麗)가 폐해지면 법도가 없어질 것이다. 남해(南陔)가 폐해지면 효도와 형제간의 우애가 없어지고, 백화(白華)가 폐해지면 염치(廉恥)가 사라지고, 화서(華黍)가 폐해지면 저축이 없어질 것이며, 유경(由庚)이 폐해지면 음양이 그 도리를 잃고 남유가어(南有嘉魚)가 사라지면 현자가 불안하고 하민들이 살 곳을 얻지 못할 것이다. 숭구(崇丘)가 폐해지면 만물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남산유대(南山有臺)가 폐해지면 나라를 다스리는 기본이 실추될 것이며, 유의(由儀)가 폐해지면 만물이 그 도리를 잃을 것이요, 육소(蓼蕭)가 폐해지면 은택(恩澤)이 괴리될 것이며, 담로(湛露)가 폐해지면 만국이 이반(離反)할 것이요, 동궁(彤弓)이 폐해지면 제하(諸夏)가 쇠망할 것이며, 청청자아(靑靑者莪)가 폐해지면 예의가 사라질 것이며 소아(小雅) 모두가 폐해지면 사이가 교대로 침범하여 중국이 미양해질 것이다.


- 유월 끝 -

목록
1011
[일반] 鶴鳴(학명) - 학의 울음소리 -

鶴鳴(학명) - 학의 울음소리 - 정자(程子)가 말했다. 「옥의 부드럽고 빛나는 광채는 천하에 가장 아름다운 것이고 돌의 거침은 지극히 나쁜 것
운영자 13-03-24
[일반] 9. 면수(沔水) - 넘치는 강물 -

면수(沔水) - 넘치는 강물 - 난리를 걱정하고 참소를 두려워한 시인이 친구들에게 경계를 주는 시다. 이 시의 주제에 관해서 후대의 학자들은 저
운영자 13-03-24
[일반] 8. 정료(庭燎)- 뜰안의 횃불 -

庭燎(정료) - 뜰안의 횃불 - 제후가 천자에게 조현을 올리기 위해 입궐하면 햇불 100개를 한 개로 묶어 궁궐의 정원을 밝힌다고 했다. 이 편
운영자 13-03-22
[일반] 7. 鴻鴈(홍안) - 날아가는 큰기러기 -

鴻鴈(홍안) - 날아가는 큰기러기 - 이 시는 집을 떠나 유랑하는 백성이 자신의 고통스러운 삶을 비탄하여 부른 노래다. 구설은 주선왕이 유
운영자 13-03-21
[일반] 6. 길일(吉日) - 좋은 날 -

길일(吉日) - 좋은 날 - 이 시도 전편의 『거공(車攻)』처럼 주선왕의 사냥하는 모습을 찬미했다. 모서(毛序)도 「길일(吉日)은 주선왕이
운영자 13-03-19
[일반] 5. 거공(車攻) - 단단한 수레 -

거공(車攻) - 단단한 수레 - 이 시는 주선왕(周宣王)이 동도(東都)인 낙읍(洛邑)에서 제후들의 조회(朝會)를 받고 함께 사냥할 때의 일을 찬미
운영자 13-03-15
[일반] 4. 채기(采芑) - 씀바귀를 뜯세 -

4. 채기(采芑) - 씀바귀를 뜯세 - 이 편은 주선왕(周宣王) 때 형만(荊蠻)을 정벌한 방숙(方叔)이라는 장군을 찬미한 시가다. 형만은 지금
운영자 13-03-14
[일반] 3, 六月(유월) - 어수선한 유월 -

六月(유월) - 어수선한 유월 - 출거(出車), 채기(采芑)와 함께 주선왕(周宣王)의 이민족 정벌을 노래한 시다. 은나라를 멸한 주무왕(周武
운영자 13-02-25
[일반] 2. 菁菁者莪(청청자아) - 무성한 다북쑥 -

菁菁者莪(청청자아) - 무성한 다북쑥 - 다북쑥이 자라는 모습을 인재를 육성한다는 뜻으로 해석한 모서(毛序)의 해설과 한 걸음 더 나아가 양성된
운영자 13-02-22
[일반] 1. 彤弓(동궁) - 붉은 활 -

彤弓(동궁) - 붉은 활 - 「노문공(魯文公) 4년 기원전 623년 위(衛)나라 영무자(甯武子)가 노나라에 내빙했다. 문공은 그를 대접하는
운영자 13-02-22